'아마추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9.15 #232. 시설은 첨단, 운영은 아마추어 - 지하철 9호선 이야기 (2)
  2. 2009.05.06 #211. 당직근무중입니다 ; (2)
어제 저녁 퇴근 길이었습니다. 강남역에서 10여분을 걸어 신논현역으로 9호선 급행열차를 타러 가는 길이었지요. 신논현역은 김포공항 방면 급행열차가 12분, 32분, 52분에 오기 때문에 시간에 맞추어 퇴근하는게 일상이 된지 조금 됬습니다.

여느때처럼 45분정도에 역에 도착하여 개찰구를 통과했습니다. 조금 일찍 온 덕분에 사람이 별로 없는 상태에서 줄을 서서 열차가 오기만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50분이 지나고 52분이 지나는데도 열차가 오지 않았습니다. 왜 열차가 오지 않는지 안내 방송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반대편 플랫폼에 도착한 일반열차 기관사는 54분 발차를 알리며 문을 닫고 출발할 때 까지도 아무런 안내 방송도 나오지 않았습니다.

누군가 " 시간이 바뀌었나? 6시 2분에 오나보다 " 라고 이야기 했고 이때까지만 해도 사람들은 " 지하철 시간표가 바뀌었는데 내가 몰랐나 보다 " 라고 생각하는 분위기 였습니다. 그러나 6시가 다 되어가던 즈음 그제서야 늦은 안내 방송이 사람들의 짜증을 돋구기 시작했습니다.

" 승객 여러분께 안내말씀 드리겠습니다. 계화행 급행열차 고장으로 인하여 출발이 지연되고 있습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시기 바랍니다. 대단히 죄송합니다 "

열차가 고장났다는 사실이 짜증이 나긴 했지만, 그럴수도 있으려니 하고 생각했습니다. 안내방송이 너무 늦게 나온건 아닌가 싶었지만 곧 열차가 오겠거니 하고 기다렸습니다. 그런데 6시 5분이 지나도 열차는 오지 않고 플랫폼은 급행열차를 기다리는 사람들로 넘쳐나기 시작했습니다. 가을로 넘어가는 문턱이라 에어컨 가동도 약해져서 땀을 흘리시는 분들도 꽤 많아 보였습니다. (정장 차림의 셔츠에 땀이 젖은 모습은 참 보기 안좋은거 다들 아시죠?)

이윽고 6시 6분경 동일한 안내방송이 한번 더 나오며 12분에 급행열차가 온다고 방송이 나왔습니다. 여기저기서 짜증내는 목소리가 터져나왔지만 12분에는 온다고 하니 기다리자는 분위기가 느껴졌습니다. 8분이 되서야 급행 승강장으로 김포공항에서 온 열차가 도착했습니다. 승객들이 쏟아져 내리고 NoPD를 비롯한 사람들은 급행열차에 올랐습니다. 그런데 11분이 되서 갑자기 나오는 기관사의 방송...

" 이 열차는 계화행 일반 열차 입니다. 열차 출발하겠습니다. 출입문 닫습니다 "

당연히 급행 승강장으로 들어온 열차라 급행이겠거니 한 저는 당황하며 열차를 내렸습니다. 열차 안에 남은 사람들은 상황 파악을 하며 당황하는 모습이었고 열차는 문을 닫고 출발해 버렸습니다. 난감하더군요. 플랫폼에 남은 승객들도 여기저기서 불만을 터뜨리는 모습이 눈에 띄었습니다. 1분뒤 급행 열차가 도착했고 급행을 타긴 했습니다만, 54분에 출발한 일반열차를 타는 것이 집에 가는데 훨씬 빨랐을 거라는 생각을 하니 짜증이 밀려왔습니다. (54분 이후 6시 12분까지 일반열차도 한대도 오지 않았습니다)

이게 뭡니까? 개통을 두, 세차례 연기 하면서까지 준비했다는 지하철 9 호선이 아마추어 같은 운영 행태가 왠말입니까? 상식적으로 생각할 때,

- 급행 순서 열차가 고장이 났다
- 다음 일반열차를 급행으로 재배정한다
- 급행 발차 시간을 맞춘다

위와 같은 시나리오가 베스트가 아닐까 싶습니다. 기계적인 문제, 기타 우리가 알지못하는 이유로 위와 같이 할 수 없는 경우라면,

- 안내방송을 보다 상세하게, 자주 해야한다
- 일반열차를 타라는 독려 방송도 했어야 한다
- 급행 플랫폼으로 들어온 열차가 일반 열차 였음을 기관사가 아닌 "역무원"이 알렸어야 한다

와 같은 조치가 이루어 졌어야 하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비싼돈 들여가면서 민자사업으로 펼친 9호선이 그동안 출퇴근 시간 단축등으로 꽤 맘에 들었는데, 단순한 배차 열차 1대의 고장을 이렇게밖에 처리 못하는 모습을 보면서 짜증은 물론이고 걱정이 되기 시작했습니다.

역사에 화재가 발생하고 긴급한 문제가 발생한다면, 9호선 역사에 있는 일반 시민들은 어떻게 될까요? 열차 고장에도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는 9호선 직원 여러분들. 각성하셔야 합니다. 이게 뭡니까?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어제 (5월 4일) 부터 NoPD 군은 낮에 집에서 잠을 자고 저녁 9시까지 출근하는 당직근무 모드로 업무를 처리하고 있습니다. 프로젝트 참여중인 인원들을 조직별로 나눠서 교대로 당직을 서도록 하고 있습니다만, 조금 모양새가 안나는듯 합니다.

명색이 글로벌 프로젝트인데 운영 조직에 대한 큰 고민, 의사결정이 아직 제대로 내려지지 않아서 PM, PL, 개발자등을 순차적으로 야간 당직을 돌리는 모드네요. 문득 모 개그 프로그램의 " 아마추어 같이 왜그래? " 라는 단어가 떠오르는 순간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낮에 집에 있으면서 이제 갓 돌지는 혜린양과 함께 할 수 있는 시간이 많아서 좋습니다. 밤에 근무하다보니 전화라던가 불필요한 인터럽트로 생각이 흐트러진다거나 Context 전환에 애먹는 어려움도 없어서 나름 만족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어린이 날이라 그런지, 괜히 당직근무를 하면서도 좀 서글퍼 지는군요. 빨간날은 당직도 좀 줄여줬으면 하는 바램이 듭니다 ㅋ. 그나저나 다음주 당직 서기로 하신분이 사정때문에 저보고 좀 해달라고 하는데, 이거... 몸 축나는거 아닌가 걱정됩니다. 내일부터는 낮에 운동으로 체력을 비축할 수 있도록 해야할 것 같습니다.

당직근무에 프로젝트에 참여중인 많은 사람들이 불만이 많은데... 혼자서 나름 만족하는 것 같아서 조금 미안한 요즈음입니다.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