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01.28 08:54

미국 테크 기업들의 실적 발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견조한 실적에 이어 애플의 어닝 서프라이즈로 테크 기업들의 분위기가 한껏 무르익은 것 같습니다. 물론 주가는 이런 기대감을 미리 반영하는 선제적인 효과가 있기 때문에 마이크로소프트는 간밤에 9% 가까운 급락을 보여줬고 애플 역시 호실적에도 불구하고 하락마감했습니다. 모바일 시장에서 존재감이 아직 없는 마이크로소프트와 별개로 스마트 폰, 스마트 패드 시장의 포화 이야기가 넘치는 시장 상황에서 애플의 어닝 서프라이즈, 그것도 빅 어닝 서프라이즈는 시사하는 바가 많습니다.


애플은 지난해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를 내놓으며 그동안 고수해오던 대화면 시장으로 진출했습니다. 대화면 시장에서의 애플이 어떤 존재감을 나타낼 것이냐에 대하여 갑론을박이 많았지만 분기 실적 발표의 결과를 살펴보면 시장에서의 폭발적인 잠재 수요와 플래폼 전이를 이끌어내며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평가를 내리기에 손색이 없습니다. 여기에 더하여 샤오미(Xiaomi), 화웨이(Huwaii), 레노보(Lenovo)등 로컬 시장의 초저가 공세로 글로벌 제조사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중국시장으로의 과감한 베팅과 연유된 폭발적 성장이 애플이 삼성전자와 완전히 차별화되는 변곡점을 만들어 낸 것 같습니다.




애플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분기 기준으로 매출 746억 달러 (환율 1100원 계산시 우리돈으로 약 82조)을 기록하여 전년 동기 대비하여 30% 라는 놀라운 성장을 기록했고 영업이익도 180억 달러를 기록해 우리돈으로 약 19조 8천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삼성전자의 최근 매출과 이익폭이 급감한 것과 무척 대비되는 대목입니다. 애플은 이로써 여전히 유지하고 있는 혁신이라는 기업 이미지와 현실적인 숫자의 두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으며 여전히 시장에서 최강자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습니다.


자료를 조금 더 자세히 살펴보면 모든 시장에서 애플의 수입이 급증했다는 점이 가장 먼저 눈에 띕니다. 전통적으로 강세인 북미 시장과 유럽 시장에서는 매출 기준으로 20% 이상의 성장을 기록했습니다. 포스팅 제목에서도 이야기 했던 중국에서의 성장율은 놀랍게도 70% 에 달하며 이번 어닝 서프라이즈에 중국 시장이 아주 큰 역할을 했다는 점을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경기 침체가 이어지고 있는 일본 시장만이 8% 의 성장율을 기록하며 다른 시장에 비해 저조한 퍼포먼스를 보여줬습니다.




제품별 매출을 비교해보면 여러 매체를 통해서 시장의 급격한 정체가 언급되었던 아이패드가 매출과 판매대수면에서 모두 전년 동기대비 역성장하며 어려운 시장 여건을 그대로 보여줬습니다. 패드류의 기기는 최근 대화면 스마트 폰과 패블릿(Phablet) 이라는 시장이 커지면서 소비자에게 크게 어필하고 있지 못하다는 평가를 받아오고 있습니다. 어제 마이크로소프트의 실적에서 서피스 제품군과 주변기기 성장율은 상당히 좋았다는 이야기를 했었는데요, 이로 추정해 볼때 테블릿/패드 시장은 급격히 생산성 중심으로 시장의 포인트가 옮겨가고 있다고 봐도 무리가 없을 것 같습니다. 애플에서도 아이패드를 생산성 도구의 중심으로 포지셔닝 하는 작업 혹은 맥북에어의 제품 라인업에 대한 변화가 곧 있지 않을까 조심스레 예측해 봅니다.




애플은 이번 실적발표와 함께 4월중으로 애플 워치가 출시될 것이라고 팀 쿡의 입을 빌어 이야기를 했습니다. 팀 쿡은 애플 워치를 지금도 사용하고 있으며 애플 워치 없이는 살 수 없을 것 같다는 이야기로 애플 워치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렸습니다. 애플 워치는 최근까지 배터리에 대한 이슈가 있다는 소문이 파다했습니다만 이번 팀 쿡의 언급으로 4월에 과연 어떤 기기로 소비자들 앞에 등장할지로 관전 포인트가 옮겨지고 있는 느낌입니다. 보다 자세한 이야기는 애플의 공식 자료를 통해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애플 1분기 실적 발표 공식 보도자료 확인하기 [바로가기]

애플 1분기 실적 상세 자료 다운로드 받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10.14 09:08

생각보다 빨리 그분들이 오셨습니다. 담달폰이라는 뗄 수 없는 애칭을 가지고 있는 애플의 아이폰 차기작인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가 오는 10월 31일 국내 정식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직까지 애플의 공식 웹사이트 한국어 페이지에는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에 대한 소개만 등록되어 있는 상태이고 출시일은 추후 알려준다는 메세지가 노출되어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애플 온라인 스토어 한국 페이지 역시 아이폰5S 가 가장 최신의 아이폰 기종으로 판매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지난주에 애플이 신청한 전파인증이 이번주 초에 정식 승인 받은 것으로 알려지며 조기 출시에 대한 불을 지폈고 국립전파연구원에서 아이폰6(A1586)과 아이폰6 플러스(A1524)에 대한 정보가 확인되며 그 열기가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이에 화답이라도 하듯 애플 공식 PR 페이지에는 10월중에 36개국에 추가 출시된다는 소식과 함께 10월 31일 출시 대상 국가에 한국(South Korea)를 명기하여 공식화 했습니다.




출시가 확정된 이상 이제 출시 가격이 얼마가 될 것이냐 하는 것이 사람들의 관심사가 되고 있습니다. 가까운 이웃나라 일본의 경우 아이폰6 64GB 기준으로 74,800엔이라는 가격에 출시가 되어 판매되고 있습니다 (SIM Free 버전 기준 / 이통사 무약정). 최근의 환율이 급변하며 100엔/1000원에 육박하고 있기 때문에 세전 기준으로 748,000원이라는 가격이고 세금 10% 를 생각한다면 822,800원에 구입할 수 있다는 결론이 나옵니다. 참고로 일본 출시 모델과 한국 출시 모델은 동일한 기기입니다.





그렇다면 한국 출시 가격이 저 가격 근처만 되더라도 괜찮다는 평을 들을 수 있겠지만 그동안의 전례를 보아할 때 더 높은 가격이 형성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정확한 가격이 아직 고지되지 않았고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단통법과 관련하여 보조금이 축소되어 약정에 대한 단말기 보조금이 줄었다는 것을 감안하면 체감 가격은 상당히 비쌀 것으로 예상됩니다. 루머로 돌고 있는 가격대에 따르면 아이폰6 64GB 기준으로 SIM Free 버전이 104만원선에 이를 것으로 보여 일본과의 가격 차이가 30만원에 육박합니다.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는 그동안 작은 화면 때문에 아이폰을 선택하지 않았던 사용자들과 구형 아이폰을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모두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중국에 정식 발매된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가 현재까지 2천만대 이상의 판매고를 보이고 있다는 소식과 함께 그동안 아이폰의 시장 점유율 5% 미만으로 작은 시장이었던 한국이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에 대해 얼마나 많은 판매량을 기록할지 관심이 갑니다. 보름 남짓 남은 애플의 새로운 아이폰 출시, 여러분의 선택은 어떤 것인가요?


애플 공식 PR 페이지에서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 한국 정발 소식 보기 [바로가기]

애플 한국 페이지에서 아이폰6, 아이폰6 플러스에 대한 자세한 정보 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