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4.09.13 07:00

흔히 한국사람들이 알레르기라고 부르는 알러지(Allergy)는 우리 주변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특정한 옷감이나 화장품 등에 반응하는 피부알러지에서부터 공기의 미묘한 변화를 느끼는 호흡기 알러지, 먹는 음식에 포함된 성분 때문에 생기는 음식 알러지 등 그 종류와 발생 가능한 환경도 무척 많습니다. 의학정보에 따르면 알러지는 면역반응의 일종이지만 백신(Vaccine) 등을 통해 항체가 생기고 면역을 취득하는 긍정적인 것과 반대로 불필요하거나 과민하게 반응하는 해로운 면역반응의 일종이라고 합니다 (참고 : 국가건강정보포털 http://http://health.mw.go.kr/HealthInfoArea/HealthInfo/View.do?idx=3690)


해로운 면역반응은 모든 사람이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종류에 따라 어떤 사람은 가지고 있고 그렇지 않고의 차이가 생깁니다. 많은 인기를 끌었던 미국 드라마 CSI 에서는 땅콩으로 인한 알러지가 범죄로 오인되거나 범죄에 악용된 사례가 여러 에피소드에서 등장하기도 합니다. 이 역시 알러지의 일종인 "음식 알러지" 로서 이런 예민한 면역 시스템을 가진 사람들에게는 자칫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는 위험한, 그래서 관리되어야 하는 위험요소중 하나이기도 합니다.




식스센서랩(6SensorLabs)은 사람들이 어떻게 하면 내 눈앞에 있는 맛있는 음식이 내가 가지고 있는 알러지와 무관한지를 쉽게 알 수 있을까라는 의문에서 출발한 스타트업입니다. 좋은 레스토랑이나 파티, 혹은 일상의 간단한 점심식사자리에서 우리는 정확이 어떤 재료와 양념들이 음식에 관여 했는지 알기가 쉽지 않습니다. 음식 알러지가 있는 사람들은 집에서 직접 음식을 조리해 먹을 때 자신의 면역체계에 자극을 주지 않도록 재료 하나하나에 신경을 써서 만들수 있지만 외부에서는 어렵다는 이야기입니다.


빵을 주식으로 하는 미국에서는 100명중 1명 꼴로 확인되는 음식 알러지가 있다고 합니다. 셀리악병(Celiac Disease) 이라고 불리우는 이 음식 알러지는 빵에 함유된 글루텐(gluten)이라는 성분 때문에 발생한다고 하는데요, 글루텐은 빵이 만들어지는 과정중 부풀어 오르는 것에 깊게 관여하는 성분이라고 합니다. 맛깔스러운 빵은 식감도 중요하지만 눈으로 볼 수 있는 모양도 중요하기 때문에 제빵사들은 밀가루에 함유된 글루텐에 민감할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식스센서랩은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카나리(Canary)라는 음식 성분 테스터를 준비중이며 그 첫번째 대상으로 글루텐에 대한 감지 제품을 내놓을 예정이라고 합니다. 아무래도 미국에서 시작된 스타트업인만큼 시장에서 가장 흔하게 발견되는 셀리악병의 원인인 글루텐에 대한 제품을 먼저 만드는 모양입니다. 밀가루, 글루텐에 예민할 수 밖에 없는 셀리악병 환자들에게 음식을 마음껏 먹을 수 있는 자유를 카나리가 줄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공식 웹사이트에서는 내년에 출시될 이 제품의 대기자 명단에 이름을 올릴 수 있도록 간단한 폼을 제공하고 있습니다만 정확히 어떻게 제품이 구성되며 기술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확인이 되지 않고 있습니다. 채용을 진행중인 포지션에 아이폰 개발 리드가 있는 점으로 미루어보아 제품은 앱과 연동하여 측정된 결과를 전송, 관리할 수 있도록 개인 헬스 트래커 서비스 형태가 되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개인적으로 확인된 알러지가 하나도 없어서 알러지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의 불편함을 정확히 이해하지는 못합니다. 하지만 간단하고 빠르게 알러지를 일으키는 물질, 특히 매일 먹어야 하는 음식에 대해서 테스트를 해볼 수 있는 방법이 생긴다는 것은 어떻게 생각하더라도 무척 유용하고 매력적인 제품, 서비스가 될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헬스케어를 너무 거창하고 복잡하게 접근하지 않고 간단하게 일상의 불편함을 해소해주는 것에서 시작하는 식스센서랩의 접근 방법은 무척 신선합니다.


식스센서랩 공식 웹사이트에서 보다 자세한 정보 확인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Daily NoPD/rEvieW2010.12.25 09:42
우리는 과거에 비해 정말 윤택한 생활을 하고 있습니다. 먹는것, 입는것은 물론이고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물건들도 예전에 비할바가 아닙니다. 공업의 발달로 사람들은 더 많은 자원에서 유용한 물건들을 만들어내기 시작했습니다. 꼭 천연 재료가 아니더라도 보기 좋고 사용하기도 편리한 것들을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생활의 윤택함은 이유를 알 수 없는 알레르기(알러지)를 유발하는 원인(알레르겐)의 하나가 되고 있어 최근 사람들의 관심이 많습니다. 알레르기(알러지)는 과민반응이라는 의미로 꽃가루, 약물, 식물성 섬유, 세균, 음식물, 염색약, 화학물질 등 다양한 원인물질(알레르겐)에 대하여 신체가 항원항체반응을 일으키는 현상을 말합니다. 공업의 발달로 엄청나게 많은 물질을 접하게 되는 상황은 근래에 알레르기(알러지) 환자가 늘어난 이유 중 하나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우리가 일상에서 늘 접하게 되는 침구류도 이런 알레르겐의 용의자를 벗어날 순 없습니다. 속옷, 의류 만큼은 아니겠지만 장시간 신체와 접촉하게 되고 아이, 어른 할 것 없이 사용하기 때문입니다. 오늘 소개해 드리는 일본 세키스이(SEKISUI)社의 알레르겐 버스터 침구는 더이상 침구류가 알레르겐이 되지 않도록 도와준다고 합니다.


싱글사이즈 침대에 맞는 알레르겐 버스터 패드와 이불이 도착했습니다. 생각보다 커다란 상자가 도착해서 깜짝놀랐습니다. 자칭 타칭 택배 매니아라 불리는 첫째 딸래미 혜린이의 상자 탐구가 한참 진행중입니다. 세키스이의 알레르겐 버스터 침구는 이불 압축포장을 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고 합니다. 알레르겐 버스터 로서의 역할은 둘째 치고 이불의 본래 목적인 " 보온 " 을 떨어뜨리는 주범이 바로 압축 배송이기 때문입니다. 상자를 열고 알레르겐 버스터 이불과 패드를 꺼내보았습니다. 연한 아이보리 빛깔의 제품이 무척 포근해 보이네요!

알레르겐 버스터 패드

먼저 알레르겐 버스터 패드 제품을 열어 보았습니다. 아직 아이들이 어려서 애들 침대를 따로 쓰고 있지 않아 퀸 사이즈인 제 침대에는 일단 조금 작은 사이즈인 싱글 사이즈입니다. 아이들이 조금 더 크고 따로 침대를 준비해 주면 제대로 실력 발휘를 할 것 같습니다. 그래서 패드는 이제 100일 갓 넘은 둘째 딸래미를 눕힐때 사용하는 것으로 낙찰... 했으나 첫째가 부드러운 촉감이 좋다며 거실에서 뒹굴뒹굴 거리기 시작했습니다.


엎드려서 한참을 누워있더니 몸을 굴려 뒤집더니 손으로 한참을 패드를 쓰다듬었습니다. 사진에서 잘 느껴지지 않지만 왠만한 극세사 이불 저리가라 할 정도로 마감재가 부드럽습니다. 이불 위에서 노는 걸 별로 안 좋아하는 첫째 딸래미가 한참을 저러고 놀더군요. 박음질과 패드의 마감 상태가 무척 좋아 왠만한 브랜드 이불과 차이를 느끼기 힘들 정도입니다.


알레르겐 버스터 이불

함께 온 더 큰 포장속의 알레르겐 버스터 이불을 꺼내보았습니다. 꺼내는 순간 와이프와 동시에 내벹은 말은 " 와...! " 였습니다. 패드는 매트리스 위에 깔아서 쓰는 형태이다 보니 두께감이 별로 없어서 포근함을 느끼기에는 조금 부족했습니다. 그런데 이불은 솜털처럼 가벼운 와중에도 잠깐만 덮고 있어도 열기가 보온이 되어 따스함이 느껴졌습니다.



푹식푹신한 느낌에 첫째 딸래미는 신이 났습니다. 이불 위에서 신나게 춤도 추고 자리에 앉아서 웃으면서 팔을 마구마구 휘젓는 격렬한 반응! 눕히는 자리에 따라 불쾌함과 만족스러움을 적극 표시해주는 둘째 딸래미도 편안하게 누워 있습니다. 이불인데 다들 위에 올라가서 즐기고 있는 상황이 잠시 이어지다 이내 이불 밑으로 첫째 딸래미가 먼저 들어가기 시작했습니다. " 난 두더지야~ " 라고 이야기를 하면서 말이죠.

다만 너무 부드럽다 보니 소재가 조금 미끌거리는 감이 없지 않습니다.


抗알레르겐 침구, 알레르겐 버스터

이불로서 보온성과 포근함을 주는 것은 어떻게 보면 기본적이면서 당연한 것일 겁니다. 우리가 알레르겐 버스터와 같은 제품을 구입하는 이유는 알레르기(알러지)로 인한 건강상의 문제가 있다거나 혹시나 생길지 모르는 알레르기(알러지)를 막기 위함일 것입니다. 인터넷에 난무하는 수많은 알레르겐 버스터 유사품들과 어떤 차이가 있는 것일까요?


환경호르몬과도 관계가 있으면서 알레르기(알러지)의 원인인 알레르겐으로 취급되는 물질들이 무척 많습니다. 제품의 색상을 좀 더 예쁘게 보여지도록 하고 부드러움을 만들어 내기 위해 사용되는 약품 테스트를 통과했다고 알려주는 제품의 택. 이것만으로 믿기에는 조금 부족함이 있을 겁니다.


일본에서 이미 수년전부터 취득한 다양한 인증과 특허들. 그리고 유해물질에 대한 안전검사 결과는 제품에 대한 신뢰를 더욱 높여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일상생활에서 늘 함께하는 이불, 이제는 아무거나 사는 건 너무 위험한 시대가 되어 버렸습니다. 너무 낮은 가격의 물건들은 다 이유가 있다는 말이 있습니다. 특히 아이들이 쓰는 물건이라면 무작정 싼 가격에 현란한 문구로 치장된 제품을 쓰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안전성이 공인되고 많은 사람들이 추천하는 알레르겐 버스터 패드와 이불로 알레르기 원인도 잡고 따뜻함, 포근함 까지 한번에 잡아 보시기 바랍니다!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