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6.07.27 08:31

애플(Apple)이 간밤에 3분기 실적을 발표했습니다.( 애플은 회계년도가 시작되는 시점이 다르기 때문에 4월부터 6월까지의 실적을 3분기로 보고 있습니다.) 애플은 분기 매출 424억달러, 우리돈으로 약 46.6조원의 매출을 기록했고 순이익은 78억달러, 우리돈으로 8.6조원의 이익을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매출은 약 14% 감소했고 이익은 27% 감소한 수치입니다. 실적과 이익이 큰 폭으로 감소했지만 시장에서도 비슷한 예측을 했고 시장 예측치에 부합하는 실적을 기록하여 시간외 주가는 7% 이상 상승하며 103달러를 넘어서고 있는 중입니다.


지난해와 비교해서 수치를 비교하는 것이 애플 입장에서는 다소 억울할 수 있습니다. 이번 분기 실적이 상대적으로 안좋아 보이기는 하지만 전년도의 실적이 대화면 아이폰의 대중화와 중국시장에서의 안착 등으로 인해 큰 폭의 상승을 기록했던바 있기 때문에 수년간의 추세로 봤을때는 이번 분기의 실적도 나쁜 것은 아닙니다. 다만 아이폰을 비롯하여 전반적인 제품 판매 수치가 많이 떨어졌고 야심차게 출시했던 아이폰SE 의 판매가 신통치 않았다는 점이 신경쓰이는 정도입니다.






스마트 기기 시장이 포화 국면으로 들어선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많이 나오는 상황에서 애플의 실적은 So far so good 정도로 해석될 수 있을 것 같은데요, 미국과 중국의 관계가 심상치 않다는 것도 향후 실적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됩니다. 중국 시장에서 로컬 브랜드들이 시장을 주거니 받거니 하면서 장악해 나가고 있고 삼성이나 애플처럼 외국의 브랜드는 상대적으로 시장에서 밀리고 있다는 점도 예의 주시해야 할 부분입니다. 작년부터 본격적으로 드라이브를 하고 있는 인도 시장에서의 숫자가 향후 애플 성장의 핵심이 될지도 모르겠습니다. 


분기 실적 발표와 함께 세부적으로 공개된 많은 데이터들 중, 관심을 가져볼만한 지표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R&D 투자의 비용 (정확히는 일정한 비율로 유지되고 있는 R&D 투자의 비중입니다) 과 서비스 부분 (앱스토어, 애플 뮤직 등) 에서의 매출 성장이 견고하다는 점입니다. 부수적으로 여러 매체가 보도한 "애플 TV 의 현재 모습은 우리가 생각했던 모습은 아니다. 기반일 뿐이다" (팀 쿡) 라는 이야기와 차량 부문으로의 지속적인 투자와 인재채용 역시 관전 포인트입니다.


애플 R&D 부문 지출 추이 (출처 : Business Inside)


보다 자세한 내용은 애플 공식 Press Release 페이지에 게시된 분기 실적발표 자료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애플 2016년 3분기 실적발표 자료 상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Trouble? Travel!2015.07.22 09:40

모두가 기다리던 애플의 실적이 간밤에 발표되었습니다. 애플이 아이폰을 내놓고 시장을 흔들기 시작한 이래 그들의 실적 발표는 IT 기업들 중에서도 단연 화제이고 모두가 기다리는 이벤트가 된지 오래입니다. 여느 분기 하나하나 관심이 가지 않은게 없었지만 이번 분기는 애플 워치(Apple Watch)의 발표와 이에 대한 실적이 처음으로 포함된다는 점에서 더 많은 사람들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었습니다. 결과를 먼저 이야기 하자면 회계년도 기준으로 2015년 3분기 애플의 실적은 또 한번의 어니서프라이즈였습니다.


애플은 이번 분기에 총 매출 496억 달러(환율 1100원으로 계산시 우리돈으로 54조 5천억 상당)을 기록했고 매출 총 이익은 196억 달러(우리돈으로 21조 6천억)를 기록했습니다. 이익율로 따지면 거의 40% 수준으로 전세계 휴대전화 시장의 이익을 대부분 애플이 가져가고 있다는 얼마전 기사가 몸으로 느껴지는 듯 합니다. 시장 전망치를 상회하는 훌륭한 실적과 이익에도 불구하고 애플의 시간외 주가는 약세를 면치 못했습니다. 이유로 언급되는 것은 애플 워치의 실적이 신통치 않다는 점과 향후 스마트기기 시장의 정체에 따른 매출 우려때문입니다.





애플의 이번 실적발표에서는 애플 워치에 대한 판매대수, 매출규모에 대해서 별도의 발표는 없었습니다. 이는 애플이 매시브 마켓(Massive Market)에 대한 적극적인 공략 상품으로 애플 워치를 포지셔닝한 것이 아니라 일종의 악세사리, 취향에 따른 선택적 재화로 보았기 때문입니다. 이를 두고 여러가지 말이 많긴 합니다만 애초부터 시계를 스마트폰이나 스마트패드처럼 광범위한 영역에서 사람들이 환호하며 사용할 것이라는 생각은 그다지 합리적이지는 않다는 생각이 듭니다.


애플의 실적발표 자료를 자세히 살펴보면 아이폰, 아이패드, 맥으로 하드웨어 부문은 크게 분리가 되어 있고 나머지 디바이스들(아이팟, 애플워치, 비츠 등 악세사리 류)은 기타 제품으로 묶어서 실적을 공개한 내용이 눈에 띕니다. 초미의 관심사인 애플 워치의 실적이 별도로 언급되지 않았기 때문에 많은 분석가들이 바로 이 "기타 제품" 항목의 숫자를 최근의 아이팟 등의 하향세와 전분기 대비 증가폭등을 감안하여 애플 워치의 판매량을 가늠했습니다. 이를 통해 계산되 애플 워치의 판매량은 대략 2백만대 안팎일 것으로 추정됩니다.





애플 워치의 이런 존재감을 제외하고 보면 이번 분기의 실적은 훌륭한 편입니다. 중국에서의 실적은 100% 이상 성장하며 팀 쿡의 중국 전략이 작금의 애플 급성장의 원동력이 되고 있다는 점을 다시 한 번 증명애 주었습니다. 이번 분기 미국에서의 매출이 202억 달러인데 중국 매출이 130억 달러까지 쫒아온 걸 보면 1~2년 이내에 중국 시장에서의 애플 기기 매출이 미국 시장을 넘어서며 애플의 최대 시장이 될 것은 자명해 보입니다. 샤오미등의 저가 시장 전략으로 인해 밀려난 삼성전자와 더욱더 극명하게 대비되는 부분입니다.


애플은 아이폰6 계열의 대화면 제품 발표를 통해 매출을 극대화 하는데 성공했습니다. 대화면 안드로이드 단말을 이용하던 많은 사용자들이 애플로 전향했고 이런 시장, 사용자의 변화가 애플의 2015 회계년도 실적을 이끌 고 있습니다. 반면 아이패드의 판매량이 점진적인 감소세를 보이고 있고 아이폰으로 매출 집중도가 높아지는 것은 애플의 향후 전략에 의문을 던지는 이유가 되고 있습니다. 9월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 아이폰6S 와 함께 향후 애플의 제품 전략이 어떻게 다변화되고 수성할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야 하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01.28 08:54

미국 테크 기업들의 실적 발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견조한 실적에 이어 애플의 어닝 서프라이즈로 테크 기업들의 분위기가 한껏 무르익은 것 같습니다. 물론 주가는 이런 기대감을 미리 반영하는 선제적인 효과가 있기 때문에 마이크로소프트는 간밤에 9% 가까운 급락을 보여줬고 애플 역시 호실적에도 불구하고 하락마감했습니다. 모바일 시장에서 존재감이 아직 없는 마이크로소프트와 별개로 스마트 폰, 스마트 패드 시장의 포화 이야기가 넘치는 시장 상황에서 애플의 어닝 서프라이즈, 그것도 빅 어닝 서프라이즈는 시사하는 바가 많습니다.


애플은 지난해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를 내놓으며 그동안 고수해오던 대화면 시장으로 진출했습니다. 대화면 시장에서의 애플이 어떤 존재감을 나타낼 것이냐에 대하여 갑론을박이 많았지만 분기 실적 발표의 결과를 살펴보면 시장에서의 폭발적인 잠재 수요와 플래폼 전이를 이끌어내며 성공적으로 안착했다는 평가를 내리기에 손색이 없습니다. 여기에 더하여 샤오미(Xiaomi), 화웨이(Huwaii), 레노보(Lenovo)등 로컬 시장의 초저가 공세로 글로벌 제조사들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중국시장으로의 과감한 베팅과 연유된 폭발적 성장이 애플이 삼성전자와 완전히 차별화되는 변곡점을 만들어 낸 것 같습니다.




애플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분기 기준으로 매출 746억 달러 (환율 1100원 계산시 우리돈으로 약 82조)을 기록하여 전년 동기 대비하여 30% 라는 놀라운 성장을 기록했고 영업이익도 180억 달러를 기록해 우리돈으로 약 19조 8천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삼성전자의 최근 매출과 이익폭이 급감한 것과 무척 대비되는 대목입니다. 애플은 이로써 여전히 유지하고 있는 혁신이라는 기업 이미지와 현실적인 숫자의 두마리 토끼를 한꺼번에 잡으며 여전히 시장에서 최강자임을 다시 한 번 증명했습니다.


자료를 조금 더 자세히 살펴보면 모든 시장에서 애플의 수입이 급증했다는 점이 가장 먼저 눈에 띕니다. 전통적으로 강세인 북미 시장과 유럽 시장에서는 매출 기준으로 20% 이상의 성장을 기록했습니다. 포스팅 제목에서도 이야기 했던 중국에서의 성장율은 놀랍게도 70% 에 달하며 이번 어닝 서프라이즈에 중국 시장이 아주 큰 역할을 했다는 점을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경기 침체가 이어지고 있는 일본 시장만이 8% 의 성장율을 기록하며 다른 시장에 비해 저조한 퍼포먼스를 보여줬습니다.




제품별 매출을 비교해보면 여러 매체를 통해서 시장의 급격한 정체가 언급되었던 아이패드가 매출과 판매대수면에서 모두 전년 동기대비 역성장하며 어려운 시장 여건을 그대로 보여줬습니다. 패드류의 기기는 최근 대화면 스마트 폰과 패블릿(Phablet) 이라는 시장이 커지면서 소비자에게 크게 어필하고 있지 못하다는 평가를 받아오고 있습니다. 어제 마이크로소프트의 실적에서 서피스 제품군과 주변기기 성장율은 상당히 좋았다는 이야기를 했었는데요, 이로 추정해 볼때 테블릿/패드 시장은 급격히 생산성 중심으로 시장의 포인트가 옮겨가고 있다고 봐도 무리가 없을 것 같습니다. 애플에서도 아이패드를 생산성 도구의 중심으로 포지셔닝 하는 작업 혹은 맥북에어의 제품 라인업에 대한 변화가 곧 있지 않을까 조심스레 예측해 봅니다.




애플은 이번 실적발표와 함께 4월중으로 애플 워치가 출시될 것이라고 팀 쿡의 입을 빌어 이야기를 했습니다. 팀 쿡은 애플 워치를 지금도 사용하고 있으며 애플 워치 없이는 살 수 없을 것 같다는 이야기로 애플 워치에 대한 기대감을 부풀렸습니다. 애플 워치는 최근까지 배터리에 대한 이슈가 있다는 소문이 파다했습니다만 이번 팀 쿡의 언급으로 4월에 과연 어떤 기기로 소비자들 앞에 등장할지로 관전 포인트가 옮겨지고 있는 느낌입니다. 보다 자세한 이야기는 애플의 공식 자료를 통해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애플 1분기 실적 발표 공식 보도자료 확인하기 [바로가기]

애플 1분기 실적 상세 자료 다운로드 받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