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oPD/rEvieW2012.03.29 11:54

우리나라 사람들은 영어에 참 콤플렉스가 많은 것 같습니다. 예전과 다르게 해외에 체류하다 온 사람들도 많고 영어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하는 사람이 많이 줄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길에서 외국인을 만나는 것이 불편하다고 호소하는 사람이 참 많습니다. 그런 자신의 경험을 아이에게 해주지 않겠다는 신념으로 영어 교육에 많은 신경을 쓰고는 있지만 어느 순간 점수와 학교를 위한 영어를 아이에게 주입하는 교육을 하게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삼성출판사에서 만든 "노래로 영어시작" 전집은 영어 자체에 대한 고민과 영어 교육을 위한 기본기 두마리의 토끼를 잡을 수 있는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는 책이 아닐까 싶습니다. 영어가 하나의 언어이고 아이들이 우리말을 배우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영어를 접하고 즐길 수 있도록 준비된 세심함이 무척 인상적인 전집이라는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너무 쉽지도, 그렇다고 너무 어렵지도 않은 적절한 난이도와 반복과 챈트를 통한 익숙함 만들기가 "노래로 영어시작"의 포인트입니다.


SAMSUNG | 2012:03:28 05:48:22


"노래로 영어시작" 전집은 총 20권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권수가 조금 적지 않느냐는 이야기들도 하시지만 영어를 처음 접하는 책이 굳이 권종이 많을 필요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것 보다는 책이 어떻게 구성되어 있고 아이들이 흥미롭게 볼 수 있느냐 하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각 권은 하나의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일상 생활속의 이야기와 창작 동화 이야기가 반반씩 섞여 있습니다. 스토리를 먼저 읽고 그 내용으로 만든 노래를 듣는 형태입니다.


KONICA MINOLTA | 2012:03:29 11:32:33


손 글씨로 쓴 것 같은 영어 문장들은 아이들의 부담을 덜어줍니다. 반복되는 문구들이 계속 나오면서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영어 문장을 바라보게 되고 첫 페이지에선 몰랐던 의미들을 두번째, 세번째 페이지에서는 알 수 있게 됩니다. 12권 "What Time Is It?"은 재미있는 그림을 통해 일상 생활 속에서 시간의 흐름과 친구들이 하는 일들을 보면서 자연스럽게 영어로 표현하는 방법을 접하게 되는 것이지요.


KONICA MINOLTA | 2012:03:29 11:32:59

KONICA MINOLTA | 2012:03:29 11:33:10

KONICA MINOLTA | 2012:03:29 11:33:27

KONICA MINOLTA | 2012:03:29 11:33:37

KONICA MINOLTA | 2012:03:29 11:33:47


아이들을 위해 만들었다고 하는 많은 영어 전집, 도서들. 세이펜과 같은 도구로 아이들의 흥미를 자극하고 있지만 늘 표지에 있는 노래 그림을 찍고 영어 노래를 듣던 혜린이에게 나머지는 별로 필요 없는 것이었던게 사실입니다. 하지만 삼성출판사의 "노래로 영어시작" 을 만난 이후 혜린이는 영어 책을 읽는게 더 즐거워진 것 같습니다. 이야기를 이해하고 노래로 듣고 자신만의(?) 율동으로 노래 가사를 표현하는 모습을 보면 정말 흐뭇하더군요.


언어는 일상 생활 속에서 늘 사용하면서 익히는 것이 정석이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이런 말을 하는 NoPD가 영어를 잘하는 것은 절대 아니지만 아이들만큼은 영어를 공부의 대상이 아닌 생활의 한 부분으로 만들어 주고 싶은 욕심이 있습니다. 수십년을 공부해 왔지만 토익, 토플 점수 빼고는 가진게 없는 어른들. "노래로 영어시작"과 같은 책을 통해 스스로에게도 영어를 즐기는 재미를 한번 선물해 보시는건 어떨까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0.12.28 16:35
아이들이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의 터치 UI 를 사용하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정말 놀라울 정도입니다. 터치 패널에서 할 수 있는 다양한 동작들을 아무런 거리낌 없이 해내고 있는 것은 물론이고 너무나 편리하게 사용하는 모습에서 깜짝 놀라곤 합니다. 아이폰, 아이패드용 영유아 교육 어플리케이션이 넘치는 것은 바로 이런 점을 노린 전략적 접근이 아닌가 싶습니다.




오늘 소개해 드리는 Alphabets in the Zoo 역시 영유아 교육 어플리케이션입니다. 기존에 출시된 영문 알파벳 교육용 어플리케이션과 조금 다른 점은 단순히 조각 맞추기, 단어 맞추기가 아니라 단어에 대한 여러가지 설명을 들려주는 것 중심이라는 점이 조금 다릅니다.


영문 알파벳 A~Z 가 화면 하단에 스크롤 되며 나타납니다. 좌우로 이동해 가며 알파벳을 선택하면 해당 알파벳으로 시작하는 이름을 가진 동물이 화면에 출력됩니다. 화면 왼쪽 혹은 상단에 4개의 버튼이 배치되는데요, 이 버튼들은 동물이 어디에 사는지, 무얼 먹는지 등을 영문으로 간단하게 설명을 해줍니다.


애플리케이션이 제공하는 다른 기능으로는 알파벳 노래가 있는데 화질이 그닥 좋지는 않아서 사용하는 아이들이 얼마나 마음에 들어할지는 모르겠습니다. 가라오케 버전도 제공하긴 하지만 화면 하단의 뭉글어진 자막으로 노래를 따라 부르기는 조금 부족해 보입니다.


여느 영유아용 애플리케이션에서 제공하듯 간단한 게임이 제공되고 있습니다. 똑같은 블럭 찾기 게임으로 똑같은 동물 사진을 찾으면 되는 간단한 게임입니다. 동물을 하나씩 맞출 때마다 이름을 영문으로 읽어 주었으면 더 좋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드네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0.12.24 16:30
아이폰과 같은 스마트 폰을 사용하면 가장 좋은 점이 바로 다양한 무료버전의 학습용 컨텐츠들이 아닌가 싶습니다. 제각기 개성을 가진 아이폰 학습용 어플리케이션들은 내게 맞는 학습방법을 찾는데도 무척 도움이 됩니다. 오늘 소개해 드리는 앱도 바로 학습용 아이폰 앱입니다. 영어 학습용 어플리케이션 " 케구리영단어 " 는 깜빡이스러운 기능과 다양한 난이도 설정이 가능해서 더욱 유용합니다.


스타벅스의 로고를 뒤튼 듯한 매력적인 스플래시 화면입니다. 케쌤이라는 서비스를 운영하는 곳에서 만든 앱인 것 같습니다. 이쯤되면 문득 드는 생각이 " 또 허접한거 아니야? " 일지 모르겠습니다. 소위 Lite / 맛배기 버전에 치인 쓰린 기억이 떠오르시기도 하겠지요. 하지만 케쌤의 케구리영단어는 모든 것을 거부합니다. 무료지만 풀버전 못지 않은 단어량을 자랑하지요! 외국인 선생님의 발음도 일품입니다.



다양한 옵션을 통해 내 수준에 맞는 단어 학습이 가능하고 발음기호를 눈으로 외국인의 발음을 귀로확인하면서 학습이 가능합니다. 어렸을 때 선생님들이 하시던 말씀 중에 " 사전을 씹어 먹었다! " 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종이를 먹다 소화 불량에 걸리지 않도록 케구리영단어는 휴지통으로 버릴 수 있도록 기능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런 섬세함이란...

크리스마스 이브입니다. 크리스마스까지 어떻게 이 긴 시간을 보내야 하는가... 하며 고민하시는 분이 계시다면 주저하지 말고 이 앱을 받으실 것을 강력 추천합니다. 모든 단어를 쓰레기통에 집어넣고 외울때까지 반복하시면 여자친구와 훈훈한 크리스마스를 보내는 것 이상의 가치를 얻어가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