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주가지수가 두바이 쇼크 이후 1600선을 재탈환하며 지지대를 형성하려는 모습입니다. 주식시장이 강한 상승을 이어가지 못하고 박스권에 머물면서 다시금 안전 투자자산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주식 직접투자, 주식형 펀드와 같은 공격적인 성향의 투자자산은 예탁금이 일부 감소하는 추세입니다. 이탈한 자금을 은행권에서 가져가려는 움직임은 당연한 것이겠지요?

오랜만에 저축은행 예, 적금 현황을 조사해 보았습니다. 가끔 단기간의 목돈이나 특정 목적의 자금을 모을때는 여전히 예, 적금 만큼 탄탄하게 모아줄 수 있는 도구가 없는게 사실입니다. 가끔씩 이렇게 이율을 확인해서 머릿속에 넣어두고 있으면 급하게 자금을 예치할 때 도움이 많이 되지요.


예, 적금 이유을 조사해 보니 재미있는 추세가 발견되더군요. 이른바 인천지역 저축은행들의 약진이랄까요? 적금 기준 이자율 상위 10위 까지 6개의 인천지역 연고 저축은행의 상품이 차지했습니다. 인천저축은행의 경우 7%를 상회하는 이자를 지급하며 단연 돋보이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이자율만 믿고 무작정 내 돈을 맡기는 건 조금 아닌것 같지요? 그래서 인천 저축은행의 재무 건전성을 한번 살펴봤습니다.


일단 BIS 자기자본비율은 저축은행 전체 평균에는 약간 못미치지만 10% 를 상회하는 양호한 수준입니다. 다만 눈여겨 보셔야 할 것은 총수신이 1580억원밖에 안되는 작은 은행이라는 점입니다. 거래자수는 8천명을 약간 넘는 선으로 이제 막 생긴 신생 저축은행으로 보여집니다.

지점도 현재까지는 본점 1개소밖에 없기 때문에, 인천지역에 계시는 소규모의 자금을 운영하시려는 분들께만 괜찮은 선택이 될 것 같습니다. 3~4개월 이내에 이정도 이율을 보장해주는 상품이 많이 나오지도 않을 뿐더러, 마땅히 돈을 굴릴 곳이 없다면 아쉬우나마 7% 의 수익을 챙기는 것도 나쁘지 않으니까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2008년 무자년 새해가 밝았다. 다사다난했던 2007년도 끝이나고 새로운 2008년이 열렸다. 개인적으로 "아빠"가 되는 한해인 만큼 고민할 것들이 참 많이 늘어났는데, 역시나 자유로울 수 없는 "돈" 이 발목을 잡는 한해가 되지 않을까 싶다.

작년 한해동안 직접투자(주식), 간접투자(펀드)를 비롯하여 다양한 재테크를 시도했지만 가장 큰 수익을 거둔것은 간접투자(펀드)였다. 8개 정도의 펀드 분산투자를 진행하고 있는데, 그 수익률이 상당히 편차가 커서 2008년도에는 펀드를 조금 정리하고 종자돈 일부를 안전자산쪽으로 분산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금융권 예적금 이율, 7% 돌파

제2금융권의 경우 이미 작년 4/4 분기를 기준으로 예적금 금리가 7%를 돌파했다. 수익률이 좋지 않았던 펀드의 경우 7%를 하회하는 경우도 많은데 한번 자금 이동을 고민해볼 만한 수치가 아닌가 싶다. 물론, 올해 주식시장이 활황을 지속한다면 다른 방향으로의 투자도 좋겠지만 많은 수익을 봤거나 지나치게 낮은 수익률을 보이는 펀드는 환매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