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사카에 여행을 왔으니 가장 번화한 도톰보리(Dotombori)를 가보지 않을 수 없겠죠? 아이들 셋을 데리고 가기에 상당히 번잡하고 번화한 곳이지만 주유패스를 이용할 수 있는 도톰보리 리버크루즈(River Cruise)를 타보겠다며 어려운 발걸음을 옮겼습니다. 도톰보리 이후 일정으로 난바역 근처의 회전 초밥집을 염두해두고 있는 터라 어차피 올 곳이긴 했습니다 ^^;; 아이들을 데리고 여행하다 보면 항상 고민하는 것이 1) 너무 많이 걷지는 않는가, 2) (일본의 경우 특히) 식당이 흡연이 제한되어 있는가 입니다. 도톰보리는 1번 조건에 해당되지 않았지만 리버크루즈 하나만 보고 달려온거죠.


주유패스를 이용하는 경우 리버크루즈 탑승이 무료입니다. 사람 많은 도톰보리를 "사람 적은" 강 위에서 2~30여분동안 둘러보는데 최적이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어서 아이들의 지친 다리도 달래줄 겸 괜찮은 선택이 되겠다 싶었던거죠. 하지만 제가 놓쳤던 것은 사람이 많은 번화가의 어트랙션(?)인만큼 예약에 대한 압박이 있을거라는 점이었습니다. 부지런히 가려고 부산했던것은 좋았으나 지도 방향을 잘못 보는 바람에 조금 헤메기도 했습니다.



결과적으로 "이미" 예약은 끝이나 있었습니다. 방향을 잘못 잡았던게 아니더라도 일찍감치 들러서 예약한 손님들이 너무 많아 애당초 타는게 힘들었던 것이죠. 애써 "우리의 스케쥴은 유니버셜 스튜디오 중심이라 그런거야"로 스스로를 세뇌하면서 도톰보리 길거리 구경을 시작했습니다. 물론 걷는 거리 최적화를 위하여 목적지인 난바역으로 향하는 루트를 준비해 두었습니다. 오사카의 명동 혹은 강남에 비유되는 곳이기 때문에 역시나 사람 구경하는데는 최고였습니다.



길에서 발견한 나비. 나비도 참 이뻐요~ ㅋ


도톰보리강의 중심에는 돈키호테가! 돈키호테는 운영하지 않는 대관람차를 찾으면 끝!


이 사진의 주인공은 바닥의 두 고양이. 정말 살벌하게 Fighting 하시던... "지나가던 닝겐은 그냥 가라!"


저기요! 글리코상!!


여기도 사람...


글리코상 앞에도 사람... 사진좀 찍읍시다 여러분..!


맥주속에 몸을 담그고픈 더위. 나마비루 쿠다사이..!!


돈키호테를 반대편에서 보면... 사실 대관람차에서 사고는 없었다고 하죠. 다만 운영사와 돈키호테의 비즈니스 협의가 잘 안되었을 뿐.



다들 한장씩 사진을 찍고 가는 글리코상 간판 앞에서 아이들의 추억을 만들어 주기 위해 (라고 적고 필수 코스에서의 숙제를 한다는 신념으로) 잠시 들러서 사진도 찍고 잡화점에서 아이들이 좋아하는 곤약젤리도 사고 구경을 하다보니 어느새 하늘은 어둑어둑해지기 시작했습니다. 내일은 하루종일 유니버셜 스튜디오에서 시간을 보내는 일정이다보니 오사카 시내를 구경할 시간이 좀 빠듯했습니다. 그래도 눈으로, 귀로, 코로 이곳의 분위기를 기억하는데는 부족함이 없는 시간이었네요!



초대작 원피스...! 다음날 유니버셜 스튜디오에서도 역시.. 원피스가...


여기저기서 많은 리뷰를 봤던 치즈케익가게. 우리 아이들은 별로 안좋아해서 패스...


여기는... 뭐였을까요 -_-;;


구글맵이 잘 도와주지 않아 조금 헤메긴 했지만 어찌저찌하여 난바역 근처에서 수소문해둔 회전초밥집에 무사히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지난번 도쿄 여행때 겡끼스시의 레일 시스템을 너무 좋아했던 아이들이었기에 이번에는 꼭 회전초밥집에서 접시가 돌아다니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기에 잡았던 곳이지요. 회전초밥집의 이야기는 다음 포스팅에서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호텔스닷컴 8월 할인코드로 오사카 여행 호텔 할인 예약하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큰 딸래미와 막내를 데리고 카이유칸을 구경하는 동안 둘째 딸래미와 와이프는 덴포잔 마켓플레이스에서 가벼운 쇼핑을 즐기면서 시간을 보냈습니다. 이왕 카이유칸 / 덴포잔 마켓플레이스로 온 김에 주유패스 소지자는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덴포잔 대관람차까지 이용하고 이동하기로 했습니다. 쇼핑과 더운날씨에 지친 둘째는 유모차에서 골아 떨어진 바람에 다시 큰 딸래미와 막내를 제가 데리고 덴포잔 대관람차를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덴포잔 대관람차는 덴포잔 마켓플레이스와 같은 건물에 있기 때문에 엘레베이터를 이용해서 3층으로 이동하면 됩니다. 매표소는 2층에 있습니다만 주유패스가 있다면 매표소를 들르지 말고 3층 대관람차 탑승구로 바로 이동하면 됩니다. 탑승구에 있는 직원이 주유패스의 유효기간을 확인하고 바로 탑승 대기열로 안내해주더군요..! 


주유패스가 있다면 매표소는 지나치세요~!



일본의 모든 나이 기준은 "만" 나이! 아이들의 나이를 잘 계산해 BoA*요!


덴포잔 대관람차는 오다이바 팔레트타운 대관람차처럼 투명한 바닥으로 된 것과 그렇지 않은 일반 관람차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주유패스를 제시하면 둘중 어떤 것을 탈지 결정해야 하는데요, 예상하셨다시피 투명한 대관람차는 몇 개 안되기 때문에 조금 기다려야 할 수 있습니다. 낮시간임에도 투명한 대관람차를 탑승하기 위한 탑승객들이 좀 있어서 NoPD 가족은 일반 대관람차를 탑승하기로 했습니다. 1분의 대기도 없이 바로 고고씽~!


덴포잔 대관람차에는 에어컨이 설치되어 있긴 하지만 이게 생각보다 비리비리해서 별로 시원하지가 않습니다. 직원들이 한대 걸러 한대 문을 열어주는게 왜 그런가 싶었는데, 아마도 한바퀴 사람 없이 도는 동안 에어컨 바람으로 어떻게든 객실(?) 온도를 떨어뜨리기 위해서 그랬던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여름의 대낮에 대관람차를 탑승하기로 한 순간 감뇌해야 하는 -_- 더위겠지만 그게 싫다면 주유패스 무료 탑승의 기회의 효용성을 한번 고민할 필요가 있어보입니다.


뭔가 사진도 더워보입니다. 선풍기 도는 정도의 느낌.


왼쪽편의 넓은 V자 건물이 카이유칸! 그 오른쪽 해변가에 캡틴라인이 정박한다는!


밤에보는 야경이 더 예쁠것 같은 뷰..! 낮에는 너무 민낯..!



근처의 경관이 특별한게 없어서 (사실은 뭔가 있겠지만 난 누군가 또 여긴 어딘가였기에...)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야간에 탑승하는 것이 조금 더 좋을 거라 생각이 됩니다. 다만 저희 가족은 이동 경로를 카이유칸을 먼저 들렀다가 오사카 도톰보리쪽으로 이동하기로 했기 때문에 낮에 탑승하는 것이 훨씬 효율적인 동선이었습니다. 그리고 사실 야간에는 주유패스로 무료 탑승 가능한 햅파이브 대관람차를 탑승하는 것도 일정에 있었기 때문에 아쉽지만 낮의 경관으로 만족하기로 했습니다.


대관람차로 잠시 더위를 즐기고(?)오니 둘째도 잠에서 부스스 깨어났고, 이제 시내로 이동하기 위해 JR 역으로 이동했습니다. 일본의 여름은 분명 덥지만 한국만큼 후덥한 날씨는 아니라서 그냥저냥 견딜만 합니다. 덴포잔 대관람차를 나와 JR 역까지는 7~8분 정도의 거리로 아이들을 데리고 이동하는데도 별로 부담되지 않았습니다. 중간중간 보이는 자판기에서 뭔가를 사달라며 졸라대는 아이들의 칭얼댐 정도가 전부였네요!


일본 오사카/유니버셜 스튜디오 인근 호텔 할인 예약하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유니버셜 스튜디오 앞에 위치한 "더 파크 프론트 호텔 유니버셜 스튜디오 재팬"은 체크인 시간이 오후인 관계로 짐을 맡겨두고 오사카 에서의 첫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아이들과 이동하다보니 가능한 동선을 짧고 편하게 가져가려는 노력을 많이 했는데요, 오사카 여행을 오시는 분들이 즐겨 구매하시는 오사카 주유패스(Osaka Amazing Pass)는 확실히 많은 도움이 되는 것 같았습니다. 1일권과 2일권을 기본으로 해서 인근 지역의 철도 노선까지 확장한 다양한 버전이 있기 때문에 여행 스케쥴에 맞는 티켓을 구매하시는 것이 중요합니다.


NoPD 의 가족여행 일정은 1일차 오사카 시내, 2일차 유니버셜 스튜디오, 3일차 교토, 4일차 교토 및 귀국이었기 때문에 1일권을 구매하는 것이 유리했습니다. 아이들을 데리고 가다보면 교통수단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연령이 신경쓰이게 마련입니다. 일본은 우리나라와 달리 모든 기준이 "만" 나이로 카운트 되기 때문에 패스 구입이나 지하철 등을 이용할 때 꼼꼼히 확인하시면 좋습니다. JR 선의 경우 만 6세까지는 어른 동반 조건으로 무료 탑승이 가능했던 걸로 기억됩니다. 


뭐... 이런 포토존도 있긴 합니다만... 뭐...



주유패스가 제공하는 여러 무료 탑승 혜택 중에 포함되어 있는 것이 바로 캡틴라인(Captain Line)이라는 배 승선권입니다. 캡틴라인은 유니버셜 스튜디오와 카이유칸이 있는 지역을 연결해주는 선박편으로 편도가 5~10분 밖에 안되지만, 지하철로 유니버셜 스튜디오 <-> 카이유칸/덴포잔 지역을 이동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을 혁신적으로 줄여주는 훌륭한 교통편입니다. 주유패스에는 캡틴라인 왕복 승선권이 포함되어 있으니 유니버셜 스튜디오와 카이유칸 / 덴포잔 쪽을 이동하셔야 하는 계획이 있다면 훌륭한 선택이 될 수 있습니다.


여깁니다 여기!



워낙 짧은 구간이기 때문에 배가 아주 화려하거나 큰 것은 아닙니다. 정말로 저렴한 비용과 다양한 관광패스에 포함되어 있어 이용하기 편리한 교통 수단 정도로만 생각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유니버셜 스튜디오 측에서 탑승하는 곳은 유니버셜 시티역을 나오자 마자 왼쪽 편으로 이어지는 길을 따라 "호텔 유니버셜 포트" 방면으로 가다보면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지도로 보면 왠지 좀 멀어보이지만 정말 짧은 구간입니다.


참 가깝쥬? 저 구간을 지하철로 가면 쓰러집니다.



호텔 유니버셜 포트 바로 아래에 살짝 튀어나온 곳에서 배를 탑승하게 되구요, 지도 하단에 있는 카이유칸(해유관) 쪽에 있는 선착장에 배가 정차하게 됩니다. 배를 내리면 카이유칸, 덴포잔 마켓 플레이스 등이 5분 거리라 무척 편리했습니다. 뜨거운 날씨 때문에 식사를 어떻게 할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덴포잔 마켓 플레이스에 푸드코드, 레스토랑이 많이 있기 때문에 취향에 맞게 에어컨 바람 밑에서 시원하게 식사를 즐기시는 것도 문제 없습니다.


한강유람선 느낌의 캡틴라인. 그래도 정말 유용했던 교통수단이었다는...!



무사히 덴포잔 지역에 도착한 NoPD 의 가족은 첫 목적지로 덴포잔 마켓플레이스를 들러 점심을 해결하고 바로 카이유칸 관람과 덴포잔 마켓플레이스 구경으로 팀(?)을 나누어 일정을 소화하기 시작했습니다. 덴포잔 마켓플레이스는 사실 생각보다는 그리 훌륭하진 않았습니다만 카이유칸은 그 명성과 비싼 입장료-_-에 걸맞는 재미를 느끼기에 충분했습니다. 코엑스 아쿠아리움이나 63시티 수족관, 혹은 부산 해운대의 아쿠아리움과는 다른 묘한 매력이 있는 곳입니다. 입장료는 정말 비싸지만 말이죠 -_-;;


오사카 유니버셜 스튜디오 여행을 계획중이라면 호텔 할인 예약은 필수!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