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7.03.01 04:06

신학기가 시작되는 즈음에는 여러 IT 기업들이 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많은 프로모션을 진행합니다. 기업에 따라 조금씩 차이는 있겠지만 새로운 학기가 시작되는 3월을 전후로 하여 빠르면 1월부터, 늦게까지는 3~4월까지 이런 행사가 진행되곤 합니다. 교육과정의 특성상 초, 중, 고등학교의 신학기 보다는 아무래도 대학교의 신학기에 포커스 되어 있는 행사가 많은데요, 마이크로소프트 역시 자사의 공식 스토어(MS스토어)를 통해 부담 없이 대학생활에 꼭 필요한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제품을 이용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시장에 출시되어 있는 생산성 도구들은 무척 많지만 문서 파일이라던가 프레젠테이션을 위한 자료 작성을 하는데는 여전히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제품군의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등이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근래에 맥(Mac) 운영체제에서 구동되는 키노트 등을 쓰는 사용자들이 늘어나고 있긴 합니다만 오랜 시간에 걸쳐 기능이 만들어지고 강화되어 온 오피스 스윗의 개별 제품군이 아무래도 기능적인 관점에서는 여전한 우위가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대학생 혹은 새내기 대학생이라면 오피스365 유니버시티 플랜을 확인해 보세요! [바로가기]

대학 생활을 하면서 사용할 노트북을 아직 선택하지 못했다면!? [바로가기]




마이크로소프트 스토어에서는 대학생들을 위한 별도의 제품군들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일반인들이나 기업사용자에게는 구매가 허용되지 않는 제품이며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제공되는 제품들이기도 합니다. 오피스365은 윈도우나 맥 기기에 설치하여 사용할 수 있는 인스톨본과 온라인에서 이용할 수 있는 웹 오피스에 대한 사용 권한이 포함된 하이브리드 제품입니다. 설치본은 언제든 오프라인 작업을 할 수 있게 해주고 온라인 서비스는 언제 어디서든 장소와 환경에 구애받지 않고 필요한 문서 작업을 할 수 있게 도와주는 서비스입니다.



주머니 사정이 가벼울 수 밖에 없는 대학생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마이크로소프트는 4년동안 사용할 수 있는 라이센스를 "오피스365 유니버시티(Office365 University)"라는 제품으로 출시한 상태이고 4년 기준 이용 금액은 부가세를 포함하여 99,000원으로 책정되어 있습니다. 금액 자체는 일시에 결제해야 하지만 4년, 즉 48개월로 나누어 환산해보면 매월 약 2062원의 금액으로 오피스 제품군을 2개의 데스크탑 혹은 노트북 장치와 2개의 스마트 기기에서 사용할 수 있는 권한을 획득할 수 있습니다.





근래에 커피 전문점에서 아메리카노 한잔을 마시더라도 2천원 이상을 지불해야 한다는 것을 생각하면 4년에 99,000원은 비싼 가격은 아니라고 생각됩니다. 다만 병역의 의무를 꼭 해야하는 남학생들의 고민과 언어 능력 혹은 경험을 쌓기 위해 어학연수 등을 가는 경우가 많은 요즈음의 현실을 생각하면 조금 아쉬운 기간이긴 합니다. 하지만, 일반 오피스 제품군에 비해 아름다운 가격이기 때문에 어떤 세부 제품이 필요하다 하더라도 좋은 선택이 될거라고 생각됩니다.




오피스365 제품이 가지고 있는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는 구독(Subscription) 기간이 유지되는 동안에는 새로운 오피스 제품군이 출시 되었을 때 별도의 비용 부담 없이 새로운 버전을 이용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개별 설치용 제품을 구매하는 경우 해당 시기의 해당 제품에 대한 사용 권한만 획득하게 됩니다만, 오피스365를 통하는 경우에는 오피스2016 이후 새롭게 개발, 출시되는 오피스2017이나 오피스2018과 같은 버전들을 바로 설치해서 이용할 수 있는 권한도 가지게 됩니다. (주: 새로운 오피스 제품의 버전이 2017 혹은 2018 일지는 확정된 바 없습니다 ^^)




일부 대학들의 경우 사전에 마이크로소프트와의 계약을 통해 재학생들이 별도로 오피스365 라이센스를 구매하지 않더라도 학교와 마이크로소프트간의 계약을 통해 라이센스를 제공하는 경우들이 있습니다. 입학후 학교 도메인 (예: xxxxx.ac.kr) 으로 메일 계정을 발급받은 이후 아래의 링크를 통해 라이센스 가능 유무를 확인하면 매월 커피 한잔 값으로 구독하는 비용도 추가적으로 아낄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자세한 내용은 입학예정 혹은 재학중인 학교의 IT 관련 부서에 문의해보시는 것이 정확하겠습니다.




이제 불법 소프트웨어를 어둠의 경로에서 다운로드 받아 설치하는 시대는 지났습니다. 어떤 악성 코드가 포함되어 있는지도 알기 힘든 파일로 오피스와 같은 제품을 설치하는 것보다는 계산기를 잘 두드려보고 정당하게 소프트웨어에 대한 사용 권한을 구입하고 쓰는 것이 현명한 학생, 사회인의 길이라 하겠습니다. 새롭게 시작하는 대학 생활, 휴학을 마치고 돌아오는 학교 생활에 오피스365 유니버시티 프로그램이 작으나마 떳떳함과 편리함을 줄 수 있기를 기대해 봅니다!


대학생 혹은 새내기 대학생이라면 오피스365 유니버시티 플랜을 확인해 보세요! [바로가기]

대학 생활을 하면서 사용할 노트북을 아직 선택하지 못했다면!?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6.06.07 08:32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는 지난 십수년간 생산성 도구 시장을 장악해오고 있는 전통의 강자입니다.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원노트 등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의 주옥같은 제품군들은 기업들이 혹은 개인이 다양한 업무를 수행하는데 있어서 없어서는 안될 도구로 자리잡은지 오래입니다. 최근 몇년 동안 생산성 도구 시장이 급격히 온라인으로 이동하고 웹 기반의 다양한 오피스 호환 제품들이 물밀듯이 쏟아지며넛 그 아성이 흔들리는 듯 했습니다. 하지만 오피스365를 통해 구독형 모델로 전환함과 동시에, 웹 기반과 설치 기반의 소프트웨어 제공 전략으로 성공적인 시장 적응을 해나가는 모습입니다. 


오피스 스윗에 포함된 개별 제품은 큰 변화가 없었습니다. 2014년 말에 출시된 프레젠테이션 도구의 일종인 스웨이(Sway) 정도가 근래에 제품 라인업에 새롭게 추가된 정도라 하겠습니다. 스웨이 이후 맥(Mac)등 지원이 미약했던 플랫폼에 대한 대대적인 업그레이드로 시장에서의 평가를 다시 받는 노력을 해오던 오피스 제품군은 어제 공식 런칭(General Available)된 플래너(Planner)가 제품 라인업에 포함되며 오랜만에 새 가족을 맞이하는 모습입니다.




플래너(Planner)는 일종의 프로젝트 관리도구 혹은 할일 관리 도구로써 팀 단위의 협업에 대한 커뮤니케이션, 정보 공유가 큰 화두인 근래의 트렌드에 맞춘 제품이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사실 플래너 이전에도 마이크로소프트는 프로젝트(Project)라는 제품을 통해 프로젝트 관리도구를 제공해 왔습니다. 하지만 프로젝트는 간단한 과제나 빠른 속도로 업무와 의사결정이 진행되는 스타트업 등에서 사용하기에는 다소 무겁고 익숙해지는데 드는 시간이 생각보다 많이 소요되는 문제점이 있었습니다.




오피스의 제품군으로 새로 편입된 플래너는 복잡하고 구체적이고 세세한 관리는 잠시 잊고 할일(To-do)을 중심으로 일의 진척과 커뮤니케이션을 도와주는데 포커스를 맞춘 제품으로 보입니다. 애자일(Agile) 방법론에서 많이 사용되는 칸반(Kanban)이나 스크럼(Scrum)에도 적합한지는 실제 제품을 이용해봐야 알 수 있겠습니다만, 공개된 GA 버전의 스크린샷과 소개 동영상을 보면, 굉장히 간단하면서도 효과적인 과제 협업, 관리 툴로서 이용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플래너는 오피스 제품군인 만큼 전통적인 워드, 엑셀, 파워포인트, 그리고 아웃룩 등과의 효과적인 연동을 위한 방법이 제공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끊임없이 쏟아지는 메일과 시도때도 없이 치고 들어오는 메세지의 압박 속에서 효과적으로 일의 진척을 관리하고 공유할 수 있는 채널의 필요성은 누구도 부인하지 못할겁니다. 슬랙(Slack)이나 잔디와 같은 도구들이 근래 뜨거운 관심과 사랑을 받을 수 밖에 없는 이유도 그 연장선상에 있습니다.



플래너는 오피스365 제품군을 사용하고 있는 사용자들중 엔터프라이즈 E1~E5, 비즈니스 이센셜, 프리미엄과 교육용 구독자들에게 제공될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앞으로 수주간에 걸쳐서 유료 사용자들에게 플래너가 오픈될 예정이라고하니 회사나 단체에서 오피스365를 이용하고 있다면 플래너의 활성화를 기대해봐도 좋을 것 같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공식 오피스 블로그에서 플래너 런칭소식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09.23 06:38

그동안 장기간의 프리뷰(Preview) 프로그램을 통해 호평을 받아오던 마이크로소프트의 새로운 생산성 도구, 오피스2016이 정식 출시되었습니다. 우리나라 시각으로 어제 저녁부터 공개된 오피스2016은 PC 뿐만 아니라 오랜 숙원 사업으로 여겨지던 맥(Mac)용 버전도 같이 공개되었습니다. 익히 들어서 아시는 것처럼 PC 와 달리 맥 환경에서는 그동안 사용되던 가장 최신 오피스 버전이 2011 이었습니다. 오피스2016은 PC, 맥, 테블릿, 스마트폰 등 다양한 기기에서 일관된 사용자 경험을 할 수 있으면서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의 작업 연속성 보장을 통해 생산성을 끌어올려 줄 수 있는 도구로 인정받고 있습니다.


오피스365를 구독하는 분들은 오피스의 새로운 버전이 출시되면 새로운 설치용 버전을 추가 비용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을 여러차례 말씀 드렸었는데요, 제품 공개와 함께 바로 다운로드가 제공되고 있으니 이미 오피스365 구독자시라면 바로 다운로드가 가능합니다. 매번 새로운 제품 발표때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한국어 페이지는 변경이 좀 느렸던 기억이 있습니다만 이번 오피스2016 발표의 경우 생산성 도구 시장의 플래그십(Flagship)인 만큼 한국어 페이지들도 바로 반영된 것 같아 무척 고무적입니다.




오피스2016은 최근 애플(Apple)의 신제품 발표회에서 아이패드 프로(iPad Pro)와 함께 멀티테스킹, 화면 분할을 통해 작업하는 작업을 보여주면서 한번 더 화제가 된 바 있습니다. PC 와 맥에서는 저작활동을 하는 것이 당연한 것이었지만 이제 테블릿에서도 정말 원활하게 생산성 활동을 할 수 있는 시대가 된 것 같습니다. 오피스365 구독자라면 완벽하게 모든 기능이 동작하는 테블릿, 스마트기기용 어플리케이션도 다운로드 받아서 사용할 수 있다는 것 역시 익히 들어서 알고 계실 것 같습니다.




오피스365 구독을 통해서 이용하는 오피스2016은 오피스365 구독권의 가격 변화가 없기 때문에 기존과 동일합니다. 다만 구독 형태로 이용하지 않고 패키지를 통해 오피스를 설치하는 경우에는 학생용인 "오피스 홈&스튜던트 2016" 은 179,000원, 소규모 사업장용인 "오피스 홈&비즈니스 2016"은 299,000원에 구입이 가능합니다. PC 용의 경우는 패키지 옵션에 퍼블리시(Publish), 엑세스(Access) 제품군이 모드 포함된 529,000원에 달하는 "오피스 프로페셔널 2016" 버전도 제공되고 있습니다. 소프트웨어를 사고 끝낼 것인가 아니면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받으면서 구독할 것인가는 각자의 판단에 맡기도록 하겠습니다! (대세는 후자입니다만...!)





마이크로소프트는 이제 더이상 윈도 플랫폼만을 위해 제품을 만드는 회사가 아닙니다. 과거에도 그래왔지만 윈도가 천하를 통일했던 시기 동안은 분명 다른 플랫폼에 대한 지원이나 관심이 적었기에 근래의 변화는 더욱 신선합니다. 오피스365, 오피스2016과 같은 생산성 소프트웨어, 클라우드 기반의 구독권 사업은 운영체제 플랫폼이 아닌 생산성 도구 등 기존의 경쟁력 높은 사업들을 더이상 놓치지 않기위해 모든 플랫폼을 아우르겠다는 필살의 의지까지 느껴질 정도입니다! 오래된 오피스에 지쳐있다면 지금 마이크로소프트 웹 사이트에서 오피스2016을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참, 회사에서는 개인 오피스365 라이센스를 사용하시면 안됩니다..! 사무실에서 사용해보고 싶다면 IT 담당자에게 물어봐야 한다는 점 잊지 마시구요~!


마이크로소프트 웹 사이트에서 오피스2016 이용 / 오피스365 구독에 대해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