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을 비롯하여 세계 선수권 대회, 아시안 게임 등에서 메달을 획득하게 되면 스포츠 선수들은 스포츠 연금 혹은 체육 연금이라고 많이 알려진 "경기력 향상 연구 연금"을 받게 됩니다. 스포츠 선수들은 특정 구단에 소속되어 받는 연봉도 있지만 이런 부가적인 연금을 통해 경기 결과에 대한 보상을 받게 되는 것이지요.

스포츠 선수들의 이런 연금 지급에 대하여 갑론을박이 참 많습니다. 순수한 의미의 스포츠가 되어야지 어찌 돈으로 사람을 흔드냐는 주장도 일리가 있습니다. 하지만 좋은 경기를 펼치면서 대한민국의 이름을 널리 알리는 무형의 자산은 연금 이상의 가치가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렇다면 과연 스포츠 선수들은 어떤 대회에서 어떤 성적을 거두게 되면 연금을 지급받고 또 얼마까지 지급받을 수 있는 것인지 한 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빙속여제 이상화 선수 (출처 : 연합뉴스)

 
국가대표로 선발되어 국제 대회에 나가는 선수들이 받는 포상금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만 일시금이 아닌 연금식으로 지급되는 것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주관이 되어 지급하는 "경기력 향상 연구 연금"이 유일합니다. 상한선이 "100만원/월"로 정해져 있는 이 연금은 선수들이 수년간 국제대회에서 획득한 메달, 순위에 따라 정해진 포인트를 취득하고 그에 해당하는 연금을 매월 지급받는 방식입니다. 물론 선수가 원하는 경우 연금이 아닌 일시금으로 지급받을 수도 있다고 합니다.

아주 뛰어난 역량을 가진 선수는 쉽게 상한선 이상의 점수를 획득하게 되는데요, 이런 경우에는 초과된 점수에 대하여 출전한 대회 종류에 따라 정해진 기준 금액으로 장려금을 지급하게 됩니다. 굉장히 세분화되고 자세한 규정이 있기 때문에 경우의 수들을 일일이 나열하지는 못하지만 핵심은 연금은 월 100만원 상한선이 있고 초과분은 장려금 형태로 일시 지급된다는 것입니다.

올림픽 금메달이 포인트 갑이군요

 
선수들 사이에서는 연금 상한선이 수십년동안 월 100만원으로 한정되어 있는 것에 대해 불만이 많다고 합니다. 스포츠는 기본적으로 체력이 뒷받침 되어야 하기 때문에 오랫동안 선수로 생활하는 것이 힘든 편입니다. 보통 20대에 꽃을 피우고 30대에 진입하면서 코치와 같은 지도자 생활을 시작하는 것이 많은 종목에서 일반화 되어 있기도 합니다. 선수들 입장에서는 미래의 경제 활동에 대한 부담감이 있을 것이고 이를 위해 연금 상한선에 대한 조정을 원하고 있는 것입니다.

뛰어난 선수의 경우 획득한 포인트에 따라 연금 상한선 초과분에 대해 장려금으로 지급받는 금액이 상당합니다. 예를 들어 110점 포인트를 누적 취득해 이미 월 1백만원 연금 상한선에 달한 선수가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획득해 90점을 추가로 받게 되면 10점당 500만원 기준을 적용해 일시금으로 4,500만원을 수령하게 됩니다. 선수가 속한 종목에 따라 각 연맹에서 지급하는 장려금과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지급하는 포상금을 합치면 일시수령으로 1억 이상을 받게 되는 구조입니다.
 


선수들의 연금과 장려금, 향후 경제 활동에 대한 고민과 이에 대한 보장, 이런 것들이 세금을 통해 지급되는 것 등 수많은 이슈들이 얽히고 섥혀있어 선수들의 연금 이야기를 하는 것은 무척 민감하고 복잡한 문제입니다. 각 주체들이 이야기하는 내용들이 모두 일리가 있기 때문에 어느 한 편의 손을 들어주기는 쉽지 않아 보이기도 합니다! (여기에 군면제까지 가세하면 점입가경이 되겠지요?) 복잡한 이야기는 이쯤에서 접어두겠습니다 ㅎㅎ

이번 소치 겨울올림픽에서 우리나라는 생각만큼 순위권에 진입하지 못하고 있어 많은 아쉬움을 남기고 있습니다. 스포츠의 세계는 야생의 약육강식처럼 언제든 더 강한자가 등장할 수 있고 영원한 승자는 없다는 보편적 진리를 보는 듯 합니다. 남은 경기들에서도 준비한만큼 아쉽지 않게 최선을 다하는 선수들의 모습을 기대해보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아, 일단 숨좀 돌려야 겠습니다.
9회말까지 숨죽이게 하더니, 결국 일을 냈군요 :-)
고생한 모든 선수들 (물론, 병역면제란 치트키를 썼긴 하지만!) , 최고입니다!

방송 송출에 관한 이권 계약등의 문제로 인하여
이곳 두바이에서는 한국 방송을 시청할 수가 없었습니다.
물론, 두바이 스포츠 채널이 있긴 하지만 전부 배구, F1 -_- 등
다른 경기들을 방송하느라 한국의 야구, 태권도는 보는게 불가능 했습니다.

울며 겨자먹기로 네이버, 다음, 야후등 포털 사이트의 문자중계를 켜두긴 했지만
이거 뭐 다음, 야후는 정말 안습이더군요.
도저히 리프레시가 되지 않아 시청하는게 불가능 했습니다.
그나마 5분정도 딜레이 걸려서 네이버 중계를 봤는데
아, 정말 감동적이더군요.

김경문 감독의 용병술, 이승엽의 홈런, 류현진의 역투.
뭐 하나 뺄 수 없는 승리의 이유들 이겠지만
그 무엇보다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싸워준 선수들 모두가 승리의 이유인 것 같습니다.
9회말 1사 만루의 긴장되는 순간, 병살타라는 드라마는
바로 여러분들이 만들어낸 작품이니까요!

p.s. 거의 모든 경기가 끝나서 다행이지,
       인프라가 열악한 해외에 오래 있다보니
       한국의 인프라에 감사한 마음을 절로 갖게 됩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얼마전에 포스팅 했던 글 중에 상호저축은행의 정기적금 이율에 관한 글이 있었습니다. (참고링크 : 2008/08/12 - [Daily NoPD/NoPD's Thoughts] - #149. 상호저축은행 적금 이자율 7% 돌파) 경기가 좋고 나쁨에 따라 "투자자산"과 "안전자산" 에 대한 수익률이 서로 교차하곤 하는데요, 바야흐로 지금은 "안전자산"에 대한 서민들의 욕구가 극에 달해있는 상황이 아닌가 싶습니다.

- 유가는 많이 하락했으나 계속 터져나오는 경기 침체 징후들
- 횡보만 계속 하고 있는 전세계 주식시장
- 올림픽에도 불구하고 절반 이하로 폭락해 버린 중국 주식 시장
- 그나마 잘나가던 자원 부국(브라질, 러시아등)의 주식 침체
- 코스피 / 코스닥 52주 신저가 갱신종목의 급증
- 코스닥 자사주 매입 회사 50% 이상 증가

일련의 사건들과 일부러 만들어 지는 듯한 사건들 속에서 푼돈 모아서 목돈 만들고자 하는 서민들의 움직임을 블로그 유입 키워드로 알 수 있었는데요, IT 관련된 포스팅이 꽤 많은 곳이 제 블로그 임에도 검색 유입어 상위에는 적금, 예금에 대한 키워드들이 많이 걸리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기를 나타내 주는 절대적인 바로미터는 아니겠지만, 이런 하찮은 변방의 블로그에 조차 높은 이자의 안전자산에 대한 궁금증 내지는 욕구를 보여주는 서민들의 마음이 보이는 것 같아서 안쓰러움을 느끼는 동시에 동병상련을 느끼고 있는 중입니다.

이러한 욕구가 높을 때에는 투자자산 시장이 바닥이었기에 역발상으로 주식시장에 과감이 드라이브를 해야하는 것인지 요즘 같아서는 판단이 잘 안섭니다. 작년에 닥쳤던 폭락과 예적금 이자 상승기에는 쉽게 그런 판단을 할 수 있었는데, 지금은 전혀 그렇지가 못하네요. 불안한 국제정세와 국제 시장의 유대자금과 오일머니의 큰 손 이동이 어서 마무리 되고 올림픽도 빨리 좀 끝나고 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