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블로그를 운영한지도 꽤 오랜 시간이 지났습니다. 처음 블로그를 했던 것이 2003년 경이니 햇수로는 9년째이고 티스토리에 둥지를 튼지는 5년정도 된 것 같습니다. 그동안 많은 글, 사진을 포스팅하고 부끄럽지만 책도 한번 내고 블로그를 통해 많은 것을 얻고 잃었던 것 같습니다.

최근에 읽고 있는 " 소셜미디어 마케팅의 비밀 (멘토르) " 이라는 책에 재미있는 앙케이트가 있어서 한번 공유해 봅니다. 책이 기업 블로그를 운영하는 사람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약간의 가감, 뉘앙스를 바꾼 부분은 있습니다만 " 블로그를 잘 운영하고 있는가? " 라는 질문에 답변하기에 큰 무리는 없을 것 같습니다.

saturated writing

1. 블로그의 중요한 검색어가 도메인에 포함되어 있다
2. 블로그 제목이 블로그 주제에 대한 설명을 포함한다
3. 일주일에 3회 이상 포스팅한다
4. 게시물의 길이는 짧을때도 있고 길 때도 있다
5. 게시물에 태그를 달고 있다
6. 태그를 한자리에서 볼 수 있다
7. 머리글이 간결하면서 매력적이다
8. 방문자들이 RSS 구독을 쉽게 할 수 있다
9. 정기적으로 사진을 포스팅한다
10. 정기적으로 스트리밍(오디오 비디오)을 포스팅한다
11. 1인칭으로 글을 적는다
12. 자료 출처를 공개하고 링크를 걸어둔다
13. 전문적인 주제와 개인적인 주제가 공존한다
14. 참석한 세미나, 이벤트에 대한 이야기를 자주 포스팅한다
15. 방문자들이 댓글을 남길 수 있도록 하고 있다
16. 댓글에 적극적으로 반응한다
17. 댓글수가 게시물 수보다 많다
18. 개인에 대한 정보, 소개 페이지가 있다
19. 블로그 어딘가에 개인의 사진이 있다
20. 독자들이 연락할 수 있는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21. 검색 옵션을 제공한다
22. 소셜북마킹 사이트에 북마크하기 쉽다
23. 저작권이나 CCL 표기를 하고 있다

사실 블로그는 자유로운 공간이기 때문에 어떻게 글을 쓰는게 맞다라고 이야기 하는 것 자체가 좀 어불성설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프로 블로그를 꿈꾸고 블로그를 통한 제2의 삶 혹은 수익을 추구하는 사람이라면 한번쯤 점검해 볼만한 내용들 같습니다. 제 블로그는 절반 조금 넘는 문항에 " 네 " 라고 답할 수준인 것 같네요. 여러분의 블로그는 어떤가요? 트랙백 환영합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0.12.23 13:10
어제 회사 송년회식의 여파로 아침부터 마우스 부여잡고 씨름을 하고 있는 중이었습니다. 간만에 블로그독(Blog Doc)이라는 제목이 달린 메일이 왔길래 읽어보니 서비스 중지에 대한 안내 메일이었습니다. 블로그독이라는 이름을 기억하는 분들이 얼마나 될까요? 한참 올블로그, 블로그코리아 등의 메타 블로그가 블로그 스피어의 대세를 이끌던 시절, 다음의 블로거뉴스 (지금은 다음 뷰로 바뀌었지요) 의 성공에 고무되어 SK커뮤니케이션즈가 내놓았던 서비스로 기억됩니다.


블로그독이 런칭되던 시절은 개인 개발자들이 내놓은 메타 블로그 서비스도 참 많았던 시절이고 올블로그 상위권에 랭크되거나 블로그코리아 인기글로 노출되는 것이 방문자 유입을 위해 참 좋았던 때였습니다. 블로그독은 처음 런칭되던 때부터 특색없고 차별점이 없다며 많은 질타를 받았었습니다. 당대의 내노라하는 메타 서비스들에 비하면 너무 밋밋했기 때문이지요.

여튼 탄생 초기부터 그닥 좋은 소리(?)를 못들었던 블로그독은 이제 폐쇄를 한달 보름여 앞두고 있습니다. 영욕의 세월은 지나갔고 이제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질 예정인 블로그독, 결과야 어떻든 서비스 만들고 운영하신 분들 수고 많으셨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09.12.10 10:52
한동안 올블로그 메인 화면에 " 올블로그 루비 " 라는 배너가 걸려있었습니다. 아무런 링크도 없고 아무런 정보도 제공되지 않아 사람을 상당히 궁금하게 만들더군요. 기존 올블로그가 닷넷에서 시작해서 PHP 로 넘어갔던 걸로 미루어, 루비 온 레일즈로 새롭게 개발을 하는 것인가 하는 어의없는 추측만 하고 있었습니다.

그랬던 올블로그 루비가 어제 오후 소리소문없이 서비스를 오픈했습니다. 오늘 아침 어제 퍼마신 술로 쓰린 속을 달래며 메일링으로 도착한 티페이퍼를 보다보니 오픈 소식이 쪼~~~~끄만하게 적혀있더군요. 바로 접속해서 아주 가볍게 살펴보았습니다. ( 올블로그 루비 주소는 http://ruby.allblog.net/board/index.php?msgbox=story) 입니다.


일단 약간 촌스러웠던 (죄송합니다 올블 여러분. 솔직히 그랬습니다 ;;;) 로고가 상콤한 파란색 바탕의 흰색 둥글둥글 폰트로 바뀐 것이 눈에 띕니다. 전체적으로 파란색을 가지고 구성이 되어 있는게 시원해 보이고 좋습니다. 아, 올블로그 사용자는 간단한 업데이트 만으로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도록 되어 있네요.

그런데 이게 뭘까요? 가만히 쳐다보고 있으니 메타 블로그 같기는 한데 코멘트 처럼 보이는 아이콘도 있고 " 새 의견 ", " 글올리기 " 등의 버튼이 이전에는 보이지 않던 것들이더군요.

- Mixsh 에서 봤던 코멘트 기능과 유사한 " 의견 " 기능
- 올블로그의 " 자랑하기 ", " 사진으로 말해요 " 혹은 블로그 코리아의 채널과 유사한 등록방식
- 외부 SNS 사이트로의 연계

그동안 웹에서 우리가 볼 수 있었던 많은 메타블로그 사이트들의 장점을 조화시켜 놓은 느낌입니다. 위에 언급한 기능들을 제가 자주 사용하고 있었기 때문에 익숙한 것일수도 있다는 생각도 듭니다. 자동으로 포스팅이 수집되는 것에 익숙한 사람들은 조금 어색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용자가 직접 자기 손으로 포스트를 선택하고, 간단한 코멘트를 달아서 올리는 방식의 올블로그 루비. 아직 모든 기능이 개발된 것이 아니고 아이디어를 모아서 계속 서비스를 진화시켜 나갈 예정이라고 합니다. 어떤 반응과 이야기들이 오갈지 무척 궁금해 지는군요.

올블로그의 새로운 로고와 함께 시작하는 루비. 대한민국 블로그 스피어에서 " 필수요소 " 로 자리잡을 수 있기를 기원합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