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 제목이 좀 이상합니다만 실제 링크드인(LinkedIn)의 기능 제목이 "Who's viewed your profile?" 이라 그대로 직역을 해봤습니다. 요즘 국내에서도 링크드인을 통해 자신의 이력과 능력을 정리해서 구인, 구직 활동에 이용하시는 분들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외국계 기업으로 이직을 희망하는 사람들은 필수적으로 링크드인에 계정을 만들고 프로필을 등록하는 것이 일반화 되어가고 있는 듯 합니다.

링크드인은 회사의 HR 담당자들에게 최적의 인재를 찾아주는 방법과 시스템을 제공하면서 B2B 시장에서 많은 수익을 올리고 있습니다. 헤드헌터들이 유독 링크드인에 많은 이유이고 링크드인의 프로필을 잘 정리하는 것이 새로운 직장과 포지션을 찾는데 중요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링크드인이 제공하는 시스템에 어떻게하면 내가 잘 등록될 수 있을까는 링크드인을 통한 구직 활동의 묘미(?)이기도 하죠.

 
구직을 하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누가 내 프로필을 조회했는지가 궁금할 수 밖에 없습니다. 작게는 새로운 인맥을 만드는 계기가 될 수 있고 멀리보면 내 프로필이 매력적이라서 누군가 그 내용을 열람해 본 것이라는 생각에 기대감을 갖게 만들기도 합니다. 이런 통계를 일목 요연하게 볼 수 있는 페이지가 바로 Profile 메뉴 하단에 있는 "Who's viewed your profile" 서브메뉴입니다.

기본적으로 무료 버전을 이용하는 경우 최근 조회자 5명, 그것도 제한적으로 노출되게 되어 있습니다. 프리미엄 회원으로 업그레이드하면 최근 90일동안 내 프로필을 조회한 사람을 추적(?)하여 알아낼 수 있는 기능이 제공됩니다. 화면 상단에는 다른사람이 내 프로필을 조회한 트랜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만약 지속적으로 낮은 프로필 조회 트렌드가 확인된다면 뭔가 프로필에 업데이트를 해야 한다는 압박감을 가질 필요가 있겠죠!

 
친절한 링크드인은 등록된 프로필의 내용을 중심으로 비슷한 성향, 프로필을 가진 사람들이 어떤 방법으로 프로필을 업데이트하고 보다 많은 사람들이 프로필을 보고 연락하고 싶은 생각을 갖게 했는지를 하단에 가이드 하고 있습니다. 가이드를 살펴보고 도움이 될 만한 것이 있다면 하나씩 골라서 따라가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겁니다! 제 경우에는 Location 에 대한 정보를 업데이트하라는 가이드가 눈에 띕니다. 이 정보를 업데이트 할 경우 프로필이 조회 당할 가능성이 223% 상승할 것이라는 가이드군요!

구인, 구직 플랫폼이 급격하게 링크드인으로 옮겨가면서 국내 리크루팅 서비스들도 최근 많은 변화를 하고 있습니다. 장단점이 각기 있겠지만 해외로 진출하거나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계 기업에서 일하고자 한다면 링크드인에서 프로필을 등록하고 활동하는 것은 분명 도움이 될거라 생각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NoPD 는 본사가 외국에 있는 조그만 회사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한국 사무실은 지사장도 한국 사람이고 위치고 한국이기 때문에 다른 한국 회사들과 별로 다르진 않습니다. 다만 본사가 국외에 있는 회사이다 보니 가끔 한국 회사들과는 사뭇-_-다른 복지 체계와 임직원 혜택들로 깜짝 놀랄때가 있습니다. 보통 한국 기업들이 자녀 탄생시에 축하금과 같은 형태로 금전적인 지원을 하는 경우가 많은데 저희 회사의 경우 자녀 탄생 기념 "은수저"를 보내주는 프로그램이 있어서 소개해 볼까 합니다.

국내, 국외를 막론하고 "잘사는 집"의 의미로 은수저를 물고 태어났다라는 말을 많이 씁니다. 아마도 추정컨데 제가 다니고 있는 회사도 그런 의미에서 임직원들이 출산을 하면 은수저를 선물로 주는 것으로 생각됩니다. 신청한지 한참 되었고 셋째도 태어난지 벌써 백일을 훌쩍 넘은터라 신청을 다시 해봐야 하나 생각하던 찰나, 집에 덩그러니 와있는 페덱스 상자를 보고 흐뭇한 마음에 사진을 좀 찍어봤습니다.


얇고 가벼운 것이 일단 내용물이 아주 대단하지는 않을 거라는 걸 암시해 줍니다 ㅎㅎ 물론 내용물의 크기나 무게가 중요한 것은 아니고 그 의미와 가치가 중요한 것은 두말할 필요가 없는 것이겠지요! 살며시 페덱스 상자 한쪽을 뜯어내고 상자안에 무엇이 들었나 궁금한 마음을 뒤로하고 천천히 사진을 찍으면서 열어봤습니다. 사실 사무실에서 같이 일하는 다른 차장님 은수저를 봤기에 뭐가 들어 있는지 알고 있다는 것은 없던 사실로 하고 열었습니다 ㅎㅎ

 
내용물을 표기해야 하는 국제 배송인지라... 페덱스 송장도 가까이에서 찍어봤습니다. 스터링 실버 베이비 스푼! 네, 맞습니다. 우리 인사팀은 왜 이리 늦은 것인지 모르겠으나 태어난지 백일도 더 된 NoPD 의 셋째를 위해서 회사가 준비해준 베이비 스푼이 바로 이 상자 안에 들어 있는 것이었습니다. 내용물의 금전적 가치는 뭐 일단 그냥 가리는 것으로 했습니다 ;;; 100% 은으로 만든 수저를 생각하시면 안됩니다!! ㅋ

 
이게 뭔일인가 하는 표정으로 셋째가 떡~하니 엄마 발 위에 앉았습니다. 네, 그렇습니다. 셋째는 벌써 허리를 꽂꽂히 펴고 않으려는 시도를 하고 있는 백일을 훌쩍 넘긴 큼직(?)한 아이랍니다 ㅎㅎ. 나중에 더 크고나서 은수저를 받았다는 사실을 알면 어떻게 반응할지 사뭇 궁금해집니다. 요즘 오래전에 찍은 사진을 보면서 첫째, 둘째 딸래미가 보이는 반응을 보면서 쏠쏠한 재미를 느끼는 중이기 때문에 더 궁금해 지네요!

 

 
꼼꼼하게 포장된 상자와 비닐을 벗기니 공동 창업자이자 현재 CEO 께서 친히.... 프린터로 인쇄... 아니 HR 팀에서 프린터로 인쇄한 엽서가 보입니다. 엽서를 살짝 열어보니 좋은 이야기들이 적혀있습니다. 입사한지 그리 오래되지 않았을 때, 한국에 직접 방문했던 CEO 가 다른 분이 말아주신 쏘맥을 드시는 모습이 기억나는 터라 왠지 더 친근하게 느껴지는 엽서입니다 ㅎㅎ. 땡스 탐!

Apple | 2014:01:02 20:51:58

 
오늘의 주인공인 은수저가 드디어 등장했습니다. 페덱스 박스에 적혀있던 액면가로 추정해 볼 때, 대략 도금 정도로 비싼 물건은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만, 곧 이유식을 시작할 셋째에게 은-_-수저로 이유식 떠먹일 생각을 하니 왠지 흐뭇해 지는 기분입니다. 아빠, 엄마도 은수저 안쓰는데!! 큰 누나, 작은 누나도 안써봤는데!! 막내는 아빠가 때마침 회사를 옮긴 덕에 이런 선물도 받고 말입니다...!!!!

Apple | 2014:01:02 20:54:10

 
회사에서 일하는 것은 자아 실현, 돈벌이의 의미도 있지만 새로운 관계를 맺는 과정이기도 합니다. 단순히 계약 관계의 갑과 을이 아니라 가족처럼 생각해주는 분위기도 무척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회사가 어려워지면 가차없이 감원을 하는 것이 외국에 적을 둔 기업의 생리이기도 하지만 평화로운 시기(?)에는 이렇듯 구성원들에게 "가족" 생각을 나게 하는 시스템들이 잘 되어 있기도 한 것이 또한 그들의 생리이기도 합니다. 간만에 외국발 소포를 뜯어보면서 다섯 가족이 하하호호 웃을 수 있는 시간이었네요~! - NoPD -

 
(추가: 2013.1.3, 11:06AM) 갑자기 방문자수가 폭증해서 보니, 다음 View 메인에 걸렸네요! 다음에서 주는 축하 선물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