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는 모두가 아는 것 처럼 세계 4대 문명의 발상지 중 하나인 '인더스 강'을 가지고 있는 나라다. 아무리 NoPD군이 다시는 오기 싫은 나라가 인도라고 설레발 치더라도 아는 사람들은 다 아는 문명이 태어난 곳 중 한 곳이다. 그런만큼 인도 전역에는 무수한 역사 유적지들이 가득하고 유적지들은 그들마다 아픈 과거와 긴 역사를 가지고 있는 곳들이 많다.

인도의 델리 (정확히는 올드 델리)에 위치한 레드 포트 역시 마찬가지다. 역사적으로는 1600년대 무굴 제국의 황제였던 사자 한이 10여년에 걸쳐 지은 왕궁이라고 하니 4백여년을 우뚝 버티고 서 있는 인도 역대 최고의 왕조 '무굴 제국'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유물 중 하나라고 하겠다. 반면, 영국의 식민지 시절 (물론 우리의 일제 식민치하와는 조금 다르지만) 인도주둔 영국군 총사령부가 위치했던 어쩌면 가슴아픈 역사의 한 면을 장식하고 있는 기억이 남아 있는 곳이기도 하다.

그런 역사를 알고 오는 것인지 그렇지 않은 것인지는 모르겠으나, 정말 많은 사람들이 휴일에 이 곳을 방문하고 있었다. 사실, 별다른 놀이 문화 라던가 유흥이 발달하지 못한 인도에서 주말에 고궁, 유적지를 찾는 것은 너무나 자연스러운 모습이다. 입장료에 대하여 이중 잣대를 들이미는 (자국민에게는 초저렴, 외국인에게는 초고가) 습성이 있는 나라가 인도라, 저렴한 비용으로 주말을 즐길 수 있는 곳은 늘 사람으로 붐빈다고 한다.


자국민에게는 10루피의 입장료를 받지만 외국인은 200루피의 입장료를 받는다. 그래서인지 외국인 전용 매표 창구는 한산하기 그지 없고 인도인 전용 매표 창구는 줄이 한없이 길게 늘어져 있다. 그 틈을 노리고 유창한 영어로 안내를 자청하는 꼬마들이 밉지만은 않다. 입장 티켓을 사고 입구를 들어서니 우리를 맞이하는 건 멋진 유적이 아닌 상점들. 이 통로를 지나야지만 진짜 레드포트 안으로 진입하게 된다. 관광지에 있는 상점들이 그러하듯 그리 싸지 않은 가격과 왠지 등쳐먹을 것 같은 주인들의 얼굴은 잠깐 생겼던 일말의 구매 욕구 조차 저 멀리 안드로메다로 날려 보냈다.


상점을 지나고 나면 또다시 줄이다. 이 수많은 인도 사람들 속에서 줄을 서고 들어가면 정말 대단한 무엇인가가 있는 것일까? 비싼 입장료를 내고 들어오는 우리들 정도는 따로 입장을 시켜줘도 괜찮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든다. 많은 곳에서 외국인들에게 특혜를 주는 모습을 봤기에 욕심을 내봤지만 유난히 까다롭게 구는 델리 경찰(Delhi Police)은 만만치가 않았다.



누가 그런 말을 했는지 정확히 기억나진 않지만, 인도에서는 타지마할을 보면 모든 유적지를 가본 셈 쳐도 된다고 했던 말이 문득 떠올랐다. 그만큼 타지마할은 인도를 대표하는 유적지이고, 인도 고대 문명 혹은 문물의 표준(Standard)을 자처하고 있는 곳이라는 말이었다. 이 곳 역시 예외는 아니라, 아직 가보지 못한 타지마할의 대리석을 깎아 벽에 박아넣은 양식 (뭐라 불러야 할지...)을 따르고 있었다. 사진속의 벽 무늬들은 그림이라던가 깎은 것이 아니라, 구멍을 내고 그 안에 다른 대리석을 넣어 만든 것들이다. 놀랍지 않은가?


온통 붉은 벽돌로 둘러쌓여 있어서 레드 포트(Red Port)인 것일까? 페인트를 가득 발라놓은 것도 아닌데 붉은 빛을 띄는 벽돌로 모든 성벽이 만들어져 있는 모습은 이채로운 광경이다. 펄럭이고 있는 인도 국기 대신 오래전 어느날인가에는 영국 국기가 흩날리고 있었을 것을 생각하니, 문득 우리나라의 옛 조선총독부 건물이었던 지금은 해체된 구 중앙박물관이 떠올랐다.


인도의 유적지를 돌아다니면서 볼 수 있는 많은 광경중 하나는 가족 혹은 친구들로 보이는 사람들이 삼삼오오 모여서 이런 곳을 방문하는 모습이다. 놀이 문화가 발달하지 못한 것과 저렴한 자국민 입장료가 같이 만들어낸 독특한 모습이 아닐까 싶다. 어쩌면 이러한 유산, 문물들은 가두고 보호하기 보다 인도 사람들이 하는 것처럼 자연스럽게 사람들이 일상 생활에 녹일 수 있도록 해주는 것도 나쁘지 않은 정책이 될 수 있을 거란 생각이 든다.


길게 줄을 서서 들어왔던 입구는 박물관(미술관?)이었는데, 저 멀리 건물 왼쪽 끝에 위치한 입장 통로로 사람들이 들어가기 위해 줄을 서 있는 모습이 보인다. 더운 날씨에 거기까지 줄을 서서 들어가는게 의미가 있을까 싶어 공원 산책하듯 레드 포트를 한바퀴 돌고 나왔다.

부럽지 않은 나라라 생각하면서도 왠지 이런 곳들을 볼 때 마다 부러운 것은, 그들이 이런 유산을 대하는 편안한 모습과 겪없는 태도들이었다. 너무 감싸고 보호하면 느끼기가 힘들다. 적당히 풀어주고 나두면 사람들은 적절한 행동을 알고 취한다. 오히려 여유로운 그들의 모습이 우리의 그런 모습보다 훨씬 좋아보이고 부러웠던건, 아마도 이런 광경들을 보고 오래 고민해 본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내릴 결론이 아닐까 싶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출처 : http://coreano.mireene.com/

어젯밤 무사히 인도 뉴델리에 도착했습니다. 인천-뉴델리 직항편을 타면 미주에서 넘어오는 인도사람들이 많은데, 어제 탄 인천-방콕-뉴델리 경유편은 일본사람들이 많이 타고 있었습니다. 양파 나무를 달고 다니는 듯한 느낌의 인도 사람보다는 (아무리 몇달씩 인도에 있어서 냄새는 쉽지 않더군요 ^^;;) 친근한 향(?)의 일본 사람이 더 낫겠다 싶은 생각을 했더랍니다. 우리나라 사람들 몸에서도 특유의 마늘스러운(?) 냄새가 난다고 하지만 인도 사람들의 그것은 조금 쉽지 않다는 걸 아실겁니다. 방콕에서 뉴델리행 TG315 편을 타고 자리를 찾아가니 인상좋게 생긴 일본인 노부부가 앉아계시더군요. 쾌재를 불렀습니다.

무슨말을 하던 일본어로 대답하기

인도는 처음 가시는 것인지 입국 서류를 작성하는데 어려워 하시길래 기꺼이 도와드리려고, "May I help you?" 하고 물었습니다. 영어를 전혀 못하시는 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러더니 이내 유창한 일본어로 뭐라뭐라 하십니다. 고등학교 3년간 일본어를 배웠으나 무슨 말인지 알아듣는 건 불가능 하더군요 -_-;; 손짓 발짓 해가면서 서류 작성을 도와드리고 나니 "도모, 도모!" "아리가또 고자이마시타!" 이라면서 일본어로 감사 인사를 하더군요.

일전에 동경에 갔을때가 생각납니다. 2001년 이었던 것으로 기억되는데, 외국에 처음 나간터라 긴장되기도 하고 준비도 잘 못해가서 한참 헤메던 여행이었습니다. 길을 걷다가 혹은 가게집에 들어가서 영어로 물어보면 대답을 듣는건 정말 쉽지 않은 일이었습니다. 제가 하는 말을 잘 못알아 듣는 것도 있겠지만 그나마 질문을 이해시키면 대답은 "마쓰구이떼..." 하면서 일본어로 돌아오더군요. 모두가 그런건 아니었지만 대부분이 그런식이었습니다

무슨말을 하던 프랑스어로 대답하기

신혼여행으로 프랑스+스위스 배낭여행을 갔을때, 파리에서는 더 당황스러운 상황들을 만나게 되었습니다. 대학가 주변을 지나가다가 길가에서 맛깔스러워 보이는 크레페 비슷한 음식을 팔길래 사먹어 보려고 했을때의 일입니다. 프랑스어는 "봉쥬르!" 말고는 아는게 없었기에 영어로 조심스레 음식 이름, 가격 등을 물어보는데, 분명히 다 알아듣는 눈치지만 대답은 프랑스어로 해주더군요. 당연히 우리가 알아듣는 건 불가능 했기에 "쏘리"와 "파든"을 연발하며 다시 물어봤습니다. 살짝 짜증이 난다는 투로 계속 프랑스어로 대답을 해주더군요. 이래저래 해서 잘 사먹긴 했습니다만, 영어를 알아 들으면서도 프랑스어로 대답하는 그의 모습이 좀 이해하기가 힘들었습니다.

우리는 외국인의 영어 질문에 왜 영어로 대답하는가?

위의 일본인, 프랑스인의 사례는 서로 다른 이유 (영어를 못하는 경우와 알면서도 안하는 경우) 로 발생한 비슷한 상황입니다. 언뜻 흘려들은 얘기에 따르면, 프랑스인들은 워낙에 자신들의 언어에 대한 자부심이 강해서 일부러 프랑스어를 쓴다고 하더군요. 일본 사람들은 영어를 쓰는 사람들만 잘 쓴다는 이야기를 들었던 것도 같습니다 (우리나라도 매 한가지겠지만요, 대응 하는 방법이 조금 다르지요).

그런데 우리는 외국인이 영어로 뭔가를 물어오면 어떻게 해서든 영어로 대답하려고 하는 경향이 강한 것 같습니다. 저역시도 마찬가지이고 길이나 지하철등에서 외국인들을 상대하며 영어로 열심히 설명해 주는 사람들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습니다. 프랑스와 일본에 비하면 정말 열심히 영어로 대답해 준다고 보면 되겠지요.

무엇이 옳고 무엇이 그른가?

개인적인 지론으로, 세계인들이 공통적으로 의사소통을 하기 위한 언어가 꼭 필요하다 라고 생각합니다. 5천가지가 넘는 상용 언어를 쓰는 다양한 민족, 사람들이 서로의 언어를 모두 이해하고 쓰는 건 불가능 하기 때문입니다. 에스페란토 같은 대안 언어를 쓰는 것도 좋고, 워낙에 많은 나라들이 쓰고 있는 영어를 쓰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언젠가 지인중 한분이 그러시더군요.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르듯이, 어떤 나라에 방문을 하면 최소한 그 나라의 몇가지 단어, 문장들은 공부하고 가야 하는 것 아니냐" 라고. 곰곰히 생각해보면 맞는 말인것도 같습니다. 길을 묻는 다거나 간단한 의사소통을 위한 문장을 공부하는 건 그렇게 어려울 것도 없으니까요.

다만, 무엇이 옳고 그른건지는 사실 잘 모르겠습니다. 제가 생각하는 공통언어의 필요성도 분명히 맞는 말이고 지인의 이야기도 맞는 말이니까요. 1년 내내 아무도 한글에 신경도 안쓰다가 (아, 드라마 대왕세종은 예외입니다. ^^) 한글날이라고 여기저기서 난리법석인 것 같아서 한번 포스팅 해봤습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떠신가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