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데리고 처음 해외로 나가다 보니 신경쓰이는게 이만저만이 아니었습니다. 어른들이야 어떻게든 먹을것 찾아 먹고 입에 안맞아도 대충 끼니를 때울 수 있겠지만 정기적으로 우유와 요구르트는 물론이고 간식꺼리까지 예민하게 반응하는 아이에게는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홍콩 도착후 가장 먼저 들렀던 곳이 세븐일레븐이었고 적당한 우유를 선택하는 것은 어쩌면 짧은 4일간의 여행의 가장 핵심적인 과정이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결과를 먼저 놓고 보자면 대성공 이었습니다. 아이의 입에 딱 맞는 우유와 쥬스를 조기에 확보하면서 안정적인 여행의 교두보를 마련한 것이지요.

아이를 키우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등따시고 배부르면 참으로 이쁜것이 아이들인지라 이 두가지에 포커스를 맞추는 것은 숙명과도 같은 일이라 하겠습니다. 여튼, 홍콩 가시는 분들중 두돌 즈음 우유를 즐겨먹는 아이를 동반하신 부모들께 도움이 되고자 NoPD의 혜린아기에게 간택된 상품(?)을 공개합니다


맨 왼쪽의 초콜릿은 " 당연히 " 어른들 몫입니다 ㅎ. 안에 크런키 스타일의 과자가 들어있는 식품으로 여행중 피로 회복엔 초콜릿 만한게 없겠지요? 가운에 빨간색 우유가 바로 혜린아기의 홍콩 여행을 책임진 바로 그 우유입니다. 저지방과 일반으로 준비되어 있을 뿐 아니라 어느 세븐일레븐에서도 쉽게 찾을 수 있는 납작한 우유입니다! (강추!)

독특한게 한국의 미닛메이드와 다르게 이동네 미닛메이드는 과립이 들어간게 유행인가 봅니다. 처음엔 어라 했는데 먹다보니 과립없는 제품은 못 먹을 정도로 맛있더군요. 아기 입맛에도 잘 맞아 갈증이 나거나 우유가 없을 때 대용품으로 아주 유용했습니다.

신고
Posted by 노피디
사실 누구 말이 맞는지 모르겠습니다. 그냥 컵으로 마시는 걸 좋아하다가 빠는 요령이 생기면서 빨대 컵을 쓴다는 사람과, 젖먹던 습관으로 빨대 컵을 쓰다가 그냥 컵으로 넘어가는 것이 맞다는 사람. 뭐든 무슨 상관이겠습니까? 우리의 이쁜 아기들이 원하는 것으로 준비해 주면 되는 것을!

최근 NoPD 의 이쁜 딸래미는 새로운 빨대 컵을 영입하고 십분 활용하고 있습니다. 성장기에 진입하기 시작했는데 우유와 요구르트는 하루에도 몇 팩, 몇 개씩 해치울 정도로 엄청난 양을 먹어대는 아가. 팩으로 된 아기용 우유를 공급하는 것은 수지타산이 맞지가 않더군요.

그래서 준비한 것이 바로 빨대 컵. 돌 지나기 전에 도입했던 밀폐형 빨대컵은 세척이 쉽지 않아서 물을 먹는 용도로만 사용하고 있는데, 이 컵은 빨대를 일회용을 쓰면 되기 때문에 참 편하더군요. 스타벅스에서 커피 한잔 하면 꼭 대여섯개씩 들고 나오는 일이 요즘 NoPD 의 중요한 일과가 되었습니다. (스타벅스 빨대가 가장 잘 맞는다는!)


컵의 이름을 들었었는데 포스팅을 적다보니 생각이 나질 않는군요 ^^;; 가격도 얼마하지 않고 한 셋트가 5~6개의 단품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다양한 용도로 사용하면서 세척하기도 무척 편합니다. 처음에는 어색해 하더니 이내 아기가 신나게 우유를 먹는 모습에 마음을 놓았지요.

200ml 우유 팩대신 이제 1000ml 이상의 대용량을 사서 빨대 컵에 따라준답니다. 많이 먹는 시기에는 1000ml 를 뜯어도 금방 해치우니 상할 우려도 없고 가계 지출도 조절할 수 있으니 일석 이조네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성장하는 아이들에게 우유를 먹이는 것에 대한 이야기는 참 많습니다. 사람이 사람 젖을 먹어야지 왜 소젖을 먹냐는 이야기부터, 각종 미네랄, DHA 등의 성분이 있는 좋은 우유를 먹어야 한다는 것까지 각자의 소신과 생각에 따라 주장하는 바도 참 다양합니다.

유산균의 대명사, 노란 모자와 옷을 입은 아줌마가 생각나는 요구르트. 요즘이야 다양한 제품이 다양한 가격대(!)로 출시되고 있지만 아주 오래전 (그리 오래도 아니겠지요?) 에는 노란 아줌마가 파는 것만이 제대로 된 요구르트라고 생각했던 적도 있습니다.

여튼, 요즘 혜린이가 우유와 요구르트에 아주 삘이 꽂혀있는 상태라 마트에서 장보는 비용 전체에서 우유, 요구르트가 차지하는 비중이 상당히 높습니다. (엄마 아빠의 영양간식 맥주까지 생각하면, 지출의 대부분이 " 액체 " 를 사는데 쓰이는 것 같기도 하군요;;;)

밥을 먼저 먹고 나면 후식으로 요구르트를 줍니다. 요구르트를 원샷하고 나면 혜린이는 우유를 또 달라고 난리입니다. 우유도 반 이상을 단숨에 먹고는 뽈록하게 배가 나온 상태로 소리를 지르면서 미끄럼틀 타고 책보고... 뭐 그런 나날들이 계속되고 있지요.

그런데, 최근들어 밥 > 요구르트 > 우유 의 패턴을 혜린아기가 깨고 있습니다. 어떻게 깨냐구요? 깨는 방법은 다름 아닌 우유와 요구르트를 같이 달라는 것 ;;; 같이 먹으면 맛이 있어서 그런건지, 둘다 먹고 싶은데 하나 먼저 먹고 기다리는게 싫은건지 모르겠지만...


저도 한번 저렇게 먹어 봐야겠습니다. 이 글을 보시는 여러분들도 한번 도전해 보시길...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