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4.11.05 09:19

요즘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재미있는 뉴스들이 많이 나오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무척 긍정적인 변화라는 이야기를 여러 포스트에 걸쳐서 해드리고 있는데요, 이번주 초부터 간밤에 이르기까지 하루에 두, 세개씩 마이크로소프트 소식이 나오는 통에 어떤 소재를 먼저 포스트 해야할지 갈등이 생길 정도입니다. 그 중에서도 제가 하는 일과 밀접한 관계도 있고 오래전 마이크로소프트 가상화(Virtualization) MVP 를 하던 시절 가장 좋아하던 기술과도 연계된 소식을 전할까 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RDP(Remote Desktop Protocol)라는 프로토콜을 아주 오래전 공개했습니다. 흔히들 원격지에 있는 윈도 컴퓨터에 접속하기 위해서 원격데스크탑(Remote Desktop)과 같은 프로그램을 많이 이용해 보셨을 텐데요, 바로 그런 작업에 사용되는 프로토콜이 RDP 입니다. RDP 의 유래에 대해서는 말들이 많긴 하지만 파트너이자 경쟁사인 시트릭스(Citrix)가 가지고 있는 ICA 프로토콜에서 파생되었다는 설, 원래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술이라는 설등 이야기가 많습니다. 윈도 NT 시절부터 채택되어 지속적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가상화 기술들 중 중요한 프로토콜로 자리잡고 있지요.




최근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기술을 자사의 클라우드 플랫폼인 애저(Azure)에 도입하여 원격지, 다양한 플랫폼에서 인터넷 익스플로러 11 버전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프리뷰 서비스를 내놓았습니다. 이 소식을 공개한곳이 인터넷 익스플로러 기술 블로그와 modern.IE 웹 사이트인 것에서 눈치 채셨겠지만 개발자, 웹 서비스 제공사 등을 타겟으로 한 테스팅 플랫폼의 제공이 1차적인 목적으로 보입니다.




서비스를 이용해보기 위해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계정이 먼저 필요합니다. 오랜 추억을 거슬러 올라가 마이크로소프트의 계정과 비밀번호를 무사히(?) 떠올리셨다면 modern.IE 웹 사이트에 접속하셔서 사용하려는 플랫폼, 환경에 맞도록 클라이언트를 다운로드 받고 설치를 진행하면 됩니다. 기술적으로 여러가지 이야기를 할 수 있겠지만 보다 자세한 이야기는 제 앞마당 기술 블로그에 등록되면 공유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간단히 요약하면 애저 플랫폼에서 구동중인 윈도 인스턴스에 인터넷 익스플로러 11 을 실행하고 이를 화면만 사용자 단말(맥, 안드로이드, 아이패드 등)에 전송하여 마치 IE11 이 설치된 것처럼 이용하게 해준다고 이해하시면 됩니다. (modern.IE 웹사이트 : https://remote.modern.ie)




회사에서 사용하고 있는 컴퓨터는 맥북 에어이기에 맥용 버전을 다운로드 받기 위해 링크를 눌렀습니다. 링크는 자연스럽게 맥 앱스토어로 연결되니 번거로우신 분들은 맥 앱스토어에 직접 접속하셔서 Microsoft Remote Desktop 을 검색하셔도 됩니다. 클라이언트의 설명을 보니 앞서 이야기 했던 RDP 니 원격데스크탑이니 하는 이야기와 자연스럽게 연결지어 생각하실 수 있을 것 같네요! 




요렇게 샤방샤방하게 설치를 알려주는 Microsoft Remote Desktop 설치가 끝나면 실행을 하시고 간단한 로그인 절차를 거쳐 인터넷 익스플로러 11 버전을 맥 (기타 다른 플랫폼에서도!) 에서 사용하실 수 있게 됩니다. 서버의 자원이 한계가 있기 때문에 일정시간 사용을 하지 않으면 세션이 끊긴다는 점 정도만 유의 하시면 좋겠습니다. 당연한 이야기이겠지만 애져 플랫폼이 구동되는 데이터센터에서 인터넷 익스플로러가 실행되는 것이기 때문에 사내 인트라넷, 방화벽 내부의 서비스 등은 접근이 불가합니다. 진짜 오래된 기술이지만 이렇게 또 새로운 모습으로 등장하는 걸 보니 감회가 새롭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modern.IE 웹사이트 [바로가기]

맥 앱스토어에서 Microsoft Remote Desktop 클라이언트 다운로드 받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09.08.17 23:39
마이크로소프트가 선정하는 MVP (2008년 기준 터미널 서버 부문) 에 선정된지도 1년이 넘었습니다. 올해 초, 한국 마이크로소프트 MVP 담당 차장님의 갱신 준비 메일을 받고 " 올해는 과연 MVP 에 재선정 될 수 있을까? " 하는 생각이 먼저 들었었습니다. 투입된 프로젝트가 업무량이 장난이 아니기도 했고, 가상화 기술 보다는 모바일 / 웹 개발쪽에 신경을 써야하는 시간이 너무 많아서 내심 힘들겠다 싶었던 상황이었습니다.

상황은 좋지 않았지만 나름대로 틈틈히 활동한 내역을 정리해서 담당 차장님께 제출하고 바쁜 업무에 출장으로 한동안 MVP 에 대해서 잊고 있던 찰나, 차장님의 메일이 먼저 도착했습니다. 내용인 즉슨, " MVP 키트를 보내야 하는데 주소가 틀려서 반송되었다 " 라는 당황스러운 내용이 ;;; 주소를 정정하고 1주 정도 기다린 오늘, 와이프가 MVP 키트가 도착했다는 이야기를 전해 주더군요. 늘 그렇듯, Box 를 여는 순간은 너무나 설레이는 시간이기에 냉큼 집으로 달려왔습니다. (물론 야근 후에 말이죠 ;;;)


뭔가 서류가 가득한 박스입니다. 그동안 회사 일을 하면서 많은 물건을 해외로 배송해 봤는데요, 워낙에 통관시 세금 문제 라던가 걸리는 것들이 많아서 많은 서류를 준비해 둬야 통관에 문제가 안된답니다. 안에 들어 있는 물품의 액면가에 대한 상세한 서류들이 파우치에 가득했습니다.


작년보다 박스의 높이가 두배는 높아진 것 같았습니다. 뭐가 들었길래 크기가 이렇게 커지고 무게가 무거워진건지 내심(!) 기대가 되더군요. 작년에 받았던 MVP 키트에는 블루투스 동글, 블루투스 헤드셋, 블루투스 마우스 등 정말 유용한 선물이 많이 있었답니다.


올해 MVP 키트가 무거웠던 이유는 바로 이것 때문이었습니다. 투명한 크리스탈 어워드 트로피! 간지 넘치는 트로피가 이번에 새롭게 바뀐 MVP 키트의 주요 내용물 이더군요. 집에 놓을 곳이 마땅치 않아 일단은 박스안에 잘 모셔두긴 했지만, 이거 왠지 기분이 무척 좋아지는 선물입니다.


올해 새롭게 발급된 MVP 카드에는 Terminal Server 가 Remote Desktop Services 로 변경되어 기록이 되어 있습니다. 윈도우 서버 2008 R2 가 출시되면서 가상화 제품군의 이름에 일부 변화가 있었는데요 TS (Terminal Service) 는 이제 RDS (Remote Desktop Services) 로 명칭이 변경되었답니다. 내년에도 3연패(?) 할 수 있도록 미리미리 관련된 활동들을 챙겨 나가야 겠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