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0.12.08 09:11
하루에 하나씩 구글이 대형 사건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잠을 자고 일어났더니 이미 알려졌던 것처럼 구글OS (오픈소스인 크로미움OS를 근간으로 만든 구글의 운영체제) 의 공식 발표가 진행되었습니다. 구글OS 자체는 사실 크롬 브라우저와 별 큰 차이가 없다고 보면되기 때문에 그 보다는 함께 런칭된 구글의 웹앱스토어를 살펴보는 것이 더 적절할 것 같습니다


구글이 발표한 크롬 앱 스토어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앱스토어와 같은 개념입니다. 차이점이 있다면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 윈도폰7의 앱스토어가 Native 어플리케이션을 거래하기 위한 장터인 반면 크롬 앱 스토어는 웹 어플리케이션을 거래하기 위한 장터입니다. 

웹 어플리케이션은 어렵게 생각할 것 없기 일반적인 웹 위젯과 비슷한 컨셉으로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로컬에 html, javascript, image 파일들이 설치되어 구동되는 방식이지요. 다만 단순한 웹을 넘어 HTML5 라던가 브라우저의 API 등을 이용하여 보다 강력한 기능을 구현할 수 있다는 차이점이 있을 수 있습니다. 

구글은 브라우저 전체를 차지하면 독립된 형태로 구동되는 프로그램, 기존 크롬 익스텐션, 테마 등을 웹 어플리케이션이라 지칭하고 있습니다. 크롬 앱 스토어 역시 이러한 카테고리로 분류되어 유료, 무료 컨텐츠들이 이미 상당수 올라와 있는 상태입니다.

구글의 발표 내용을 보면 온라인에 대한 이야기가 있습니다. HTML5 에서 제공되는 여러 JS API, Manifest 와 같은 기능으로 오프라인상에서 구동되는 애플리케이션 개발도 물론 가능하지만 아직까지는 온라인과 연계되어야 정상 동작하는 앱들이 대부분입니다. 이에 따라 이통사와 데이터 플랜을 만들어 공급하는 것 같은데요, 100MB 에 9.99달러라는 조금 애매한 용량과 가격을 일단 언급했습니다 (http://on.wsj.com/eTtQK5) 온라인을 어떻게든 해야하는 웹 앱의 상황이 여기서 보여지는 것 같습니다.

웹 앱의 태생적인 한계와 가능성, 그 두가지 Factor 를 어떻게 조율하고 마사지 하느냐가 웹 앱의 성패를 가늠하는 중요한 잣대가 될 것입니다. 웹 앱 스토어에 공개되는 준비된 앱들을 하나씩 살펴보면서 웹 앱의 성패를 한번 가늠해봐야 겠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0.09.24 08:12
세계에서 가장 큰 앱 시장은 어디일까요? 아마도 대부분 애플의 앱스토어를 떠올리실 겁니다. 하지만 이보다 더 큰 시장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바로 페이스북 입니다. 애플리케이션 갯수 면에서나 사용자 면에서 페이스 북은 애플의 앱스토어를 능가한지 오래입니다.

물론 두 앱 시장의 크기와 사용자를 단적으로 비교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을수도 있습니다. Objective C 를 기반으로 하는 Native App 을 중심으로 하는 애플의 앱스토어와 기존 우리가 너무나 익숙하게 잘 알고 있는 HTML, 자바스크립트, 서버사이드 언어로 개발된 서비스, 플래시를 중심으로 하는 페이스북의 앱은 분명 차이가 있습니다.

하지만 무시할 수 없는 것은 페이스북, 애플 모두 HTML5 에 상당한 투자를 아끼지 않는 다는 점이고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Native App 이 차지할 수 있는 포션과 Web App 이 차지할 수 있는 포션은 분명 다르니까요. ^^

그래서 새롭게 연재를 시작하려고 합니다. 페이스북에서 서비스 되는 다양한 앱들을 알아보고 사이사이 FBML, F8 과 같은 부분에 대한 연재를 제 옆동네 블로그 Cloud Computing Ondemand 에서 소개할까 합니다. (http://ondemand.tistory.com)


페이스북의 Where I`ve Been 어플리케이션은 탭에 추가되는 형태의 어플리케이션으로 내가 세계 어느 동네를 돌아 다녔는지 표시하고 즐길 수 있는 앱입니다. 탭에 추가되면 Compare Your Map 기능을 통해 친구의 맵과 누가 더 많은 곳을 돌아다녔는지 비교도 할 수 있습니다. 내가 돌아다닌 곳을 추가하기 위해서는 애플리케이션 화면으로 이동하여 Map & Passport 메뉴에서 추가/삭제 할 수 있습니다.


내가 가봤던 곳, 살았던 곳 혹은 가보고 싶은 곳으로 지정하면 색깔이 달라지게 됩니다. 이런 설정을 통해 지도를 완성하고 프로필 페이지에서 탭으로 공유하면 친구들과 지인들이 지도를 보고 좋은 정보를 제공할 수도 있고 또 정보를 친구에게 전달해 줄 수도 있을 겁니다. 제 경우는 나름 여기저기 돌아다녔다고 생각했는데 전세계의 6% 정도 밖에 못가봤네요

페이스북을 하신다면 Where I`ve Been 앱을 이용해서 저와 세계 여행 자웅을 겨루어 보시는 건 어떨까요? (6% 따위가 도발하고 막 이럽니다) 제 페이스북 주소는, http://www.facebook.com/nopdin 입니다. :-)

[ 어플리케이션 URL : http://apps.facebook.com/whereivebeen (Where I`ve Been)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