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3.12.25 07:42
위치 기반 서비스로 가장 널리 알려진 포스퀘어(FourSquare)는 2009년 데니스 크라울리(Dennis Crowley)가 만든 스타트업입니다. 데니스 크라울리는 포스퀘어 이전에도 닷지볼(Dodgeball) 이라는 위치 기반 서비스를 만들었었고 서비스를 구글에 피인수시키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습니다. 명실공히 10년 이상을 위치 기반 서비스만을 만들며 의미있는 성과를 올린 사람입니다.

그런데 포스퀘어가 탄생한지 햇수로 5년차가 끝나가는 시점에 또 한번의 투자를 이끌어내며 포스퀘어의 가능성과 그들의 최종 목적지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사실 올해 4월만 하더라도 투자가 아닌 일종의 자금 대여를 받으면서 채무가 늘어난바 있기 때문에 이후 무엇이 변했고 어떤 접근을 하고 있길래 또 다시 투자금을 받을 수 있었는지를 생각해 볼 시점인 것 같습니다.

image from : techcrunch.com


포스퀘어의 최근 사용자 수는 4500만명으로 비슷한 시기에 등장한 다른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비해 상당히 작은 숫자입니다. 그렇지만 4500만명의 사용자들이 그동안 만들어 놓은 장소에 대한 팁은 4000만개가 넘을 정도입니다. 뿐만아니라 그동안 사용자들이 체크인(Check-in, 특정 장소에 자신이 있음을 알리는 행위를 말함)을 한 횟수는 50억번을 넘고 있습니다. 사용자는 생각보다 많지 않지만 그들이 가지고 있는 데이터의 규모는 엄청나다는 것을 알 수 있는 대목입니다.

최근 포스퀘어는 어플리케이션에 대한 대대적인 디자인 변경과 새로운 알림창을 도입했습니다. 디자인은 색감이나 구성면에서 이제 상당히 세련된 모습으로 바뀌었고 Passive Notification 이라는 알림창을 통해 사용자가 체크인 한 장소에 대하여 카드 사용이 가능한지, 예약이 가능한지와 같은 보다 실질적인 정보 수집에 나서는 모습입니다. 그동안 장소에 대한 정보들을 수집하면서 아쉬웠던 부분들을 채워나가는 방법으로 사용자들의 참여를 유도하고 있는 것입니다.


일련의 이런 움직임들을 보면 포스퀘어가 현재 자신들을 어떤 형태로 변모시키는 중인지 힌트를 얻을 수 있습니다. 예를 들자면 사용자가 그동안 체크인한 데이터를 통해 이 사용자가 어떤 레스토랑을 어떤 시간대에 자주 가는지를 알고 있습니다. 유사한 패턴을 가진 다른 사용자들의 데이터를 가까운 지역으로 다시 필터링 하면 추천할만한 식당들이 나올 겁니다. 거꾸로 이런 데이터는 레스토랑을 운영하는 사람들에게도 자신의 레스토랑 쿠폰이나 광고가 사용자의 화면에 노출될 수 있다면 매칭될 확률이 무척 높아지게 됩니다. 포스퀘어는 지금 자신들이 가진 빅데이터를 이용하여 진짜 세상에서의 비즈니스를 연결하기 위해 노력중입니다. 언젠가 데니스 크라울리는 이런 말을 한 적이 있습니다

포스퀘어를 이용하는 사람들은 마치 구글의 웹 크롤러가 인터넷 세상의 정보를 수집하듯, 세상의 정보를 수집해주고 있습니다.  - 데니스 크라울리 (포스퀘어 창업주)

포스퀘어의 API 를 이용하여 자신들의 서비스를 보다 스마트하게 만드는 기업들은 전세계에 수만개 이상입니다. 포스퀘어가 그동안 탄탄한 API 를 중심으로 데이터마켓에서 어필하고 있었는데 이런 비즈니스만을 통해서는 아직까지 큰 돈을 만들고 있지는 못합니다. 그렇지만 위치 기반 정보 시장에서 가장 큰 플레이어로 자리잡는 것은 포스퀘어라는 회사의 본질적 가치를 위해서 지속적으로 경쟁력 우위를 가질 필요가 있는 분야이기에 놓칠수는 없을 겁니다.

 
다만 이제 포스퀘어는 보다 빠르게 실질적인 수입을 만들어 내기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하고 있을 뿐입니다. 투자가들은 투자에 대한 시뮬레이션을 할 때, 투입되는 돈과 환수가 예상되는 시점, 그리고 얼마나 많은 돈을 환수할 수 있을 것인지를 계산합니다. 곧 6년차에 접어드는 포스퀘어는 투자가들에게 보다 유의미한 응답을 해야할 시점이기도 합니다. 최근 포스퀘어의 사용자 수와 체크인 정보의 수 증가가 가팔라진 것은 포스퀘어 입장에서는 긍정적인 시그널입니다. 열혈 사용자들이 늘어가면서 정보는 보다 정제되어가는 중이고 많은 POI (Point of Interests) 정보는 상당한 수준에 이르고 있습니다.

포스퀘어가 지금까지 공식적으로 받은 투자금액은 12월에 집행된 네번째 투자를 포함하여 1억달러를 넘어섰습니다. 올초 4100만불의 채무가 생긴 즈음 생기던 많은 의구심들을 불식시키는 좋은 계기가 되고 있습니다. 포스퀘어의 열혈 유저중 한명으로써 서비스가 지금보다 더 잘되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서비스가 잘 되면 그만큼 열혈 유저들이 누릴 수 있는 혜택도 많아질 것이고 보다 맛있는 레스토랑, 재미있는 장소를 저한테 제공해 줄 거라는 것을 믿기 때문입니다. -NoPD-

NoPD 와 FourSquare 에서 친구로 지내시려면...!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3.03.12 06:30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사용자 디바이스가 재편되면서 많은 비즈니스 모델이 바뀌고 새롭게 창조되고 있습니다. 근래의 스마트폰들은 이동통신 네트워크를 기본으로 무선랜(WiFi) 접속, GPS 기반의 위치 정보 등을 수신할 수 있게 되면서 실시간으로 사용자의 위치를 파악하고 이를 통한 많은 비즈니스를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아직까지 큰 수익을 만들어 낼 모델을 찾지 못했다는 문제가 있긴 하지만 사람들의 위치 정보와 로컬 비즈니스의 연계의 물꼬가 제대로 트면 큰 시장이 될거라는 전문가들의 예측을 찾아보는 건 어렵지 않습니다.

사용자의 위치를 기반으로 한 포스퀘어(Foursquare)나 아임인(I'm In)과 같은 어플리케이션/서비스들은 다양한 위치 확인을 위한 기술을 이용하고 있지만 결국은 사람들이 직접 체크인(Check-in)이라는 활동을 해야만 동작하는 서비스 알고리즘을 가지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난주에 내놓은 실시간 메타데이터 추출 프로젝트 빙 나우(Bing Now)는 이런 알고리즘에 착안하여 만들어지고 있는 실험적인 실시간 검색엔진 프로젝트입니다.

출처 : http://fernwoodnrg.ca


우리가 일상 생활에서 커피전문점이나 까페를 찾는 이유는 여러가지입니다. 정말로 순수하게 커피 한잔을 마시고 싶어서 들르는 경우도 있겠지만 커다란 헤드폰을 끼고 공부를 하거나 책을 읽기 위해서, 혹은 중요한 비즈니스를 딱딱하지 않게 만들고 싶어서 찾는 경우도 있습니다. 어떤 이유로든 까페를 찾을 때는 선택을 위한 몇 가지 기준들이 있을겁니다. 가령, 잠시 휴식을 취하고 싶다면 잔잔한 음악과 함께 사람이 많지 않은 까페를 선택하겠죠. 중요한 비즈니스를 위한 미팅은 보통 조용한 곳에서 이루어 지지만 때에 따라서는 시끄러운 소리와 부산한 분위기 속에 비밀스런 이야기를 남몰래가 아닌 남몰래 할 필요도 있을 겁니다.

마이크로소프트 리서치의 프로젝트인 빙 나우는 이런 현실의 요구사항을 어떻게 기술이 풀 수 있을지를 고민하고 있는 프로젝트입니다. 빙 나우는 위치 기반정보와 크라우드소싱을 적극 활용하여 다양한 장소를 프로파일링 할 수 있는 메타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추출하는 방법과 사용자 경험에 대하여 연구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리서치가 공개한 동영상을 보면 어떤 접근을 하고 있는지 쉽게 알수 있습니다. 어렵지 않은 허들이라는 점은 포스퀘어를 비롯한 많은 위치기반 서비스 사업자들이 빠르게 그들의 서비스에 구현할 수 있는 단서를 제공해줄 것 같습니다.

(실버라이트 플러그인이 없다면, 동영상을 다운로드 받아 보실 수 있습니다 [바로가기])

동영상을 살펴보면 현재는 윈도우폰 기반으로 데모 앱이 개발되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앱 자체도 사용자의 이용을 고려하여 만들어 진 것 같지는 않고 프로토타입 수준의 워킹샘플 수준입니다. 하지만 이런 프로젝트를 마이크로소프트 뿐만 아니라 구글을 비롯한 경쟁사들, 새로운 벤처들도 시도하고 있을거란 생각을 해보면 점점 더 풍요로워지고 조금은 무섭기까지 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기술이 모든 것을 자동적으로 처리하는 것은 아직까지 어려운 일입니다. 기술이 제공할 수 있는 범위는 명확하고 그 기술이 제공하지 못하는 틈새는 자발적으로 움직이는 사람들을 이용, 보완하는 것은 지나치게 현실적이고 수작업스럽지만 가장 유효한 방법이기도 합니다. 가끔 우리는 코드 한줄, 기술 하나로 모든 걸 해결하려 하기 보다는 사람의 작은 노력 하나, 그리고 그 노력을 자극하는 방법들을 이용해 문제를 해결하는 워크어라운드(Work-around)를 진중하게 고민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Daily NoPD/rEvieW2010.11.10 06:01
포스퀘어는 트위터나 페이스북 만큼 많은 사용자를 확보하지는 못했지만 위치기반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포스퀘어의 서비스 모델을 최근 페이스북이 플레이스라는 서비스에서 제공하기 시작하면서 앞으로의 어떤 서비스 변화로 대응할지 무척 궁금한 요즈음입니다.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에서와 마찬가지로 윈도폰7 에도 포스퀘어 애플리케이션이 공식 런칭되었습니다. 다른 모든 앱들과 마찬가지로 메트로UI 를 기본으로 하는 화면 구성을 갖추고 있습니다. 사실 포스퀘어 공식 애플리케이션이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에서는 조금 불편하다는 평이 많았습니다. 직관적이지 못해 원하는 기능을 찾기 위해서 탭 메뉴를 두세번 눌러야만 했지요


윈도폰7 에서는 메트로UI 를 통해 이런 불편함을 해소하고 있습니다. 메트로UI 자체가 로테이션 되는 화면 구성과 그 안에서 스크롤 뷰 영역을 구현해 주는 컨셉이기 때문에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에서 그것보다 더 나은 구성이 된 것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듭니다.



NoPD 의 다른 윈도폰7 포스팅도 확인해 보세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