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02.26 06:30

지난 4분기는 모바일 운영체제 시장의 뜨거운 한판 승부가 벌어진 시기였습니다. 연말연시와 크리스마스 홀리데이 시즌이 겹친 대목이기도 했거니와 애플의 대화면 아이폰기기인 아이폰6와 아이폰6 플러스가 시장에 출시된 때였기 때문입니다. 애플은 이미 기록적인 판매량을 기록하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는 것을 다들 알고 계실겁니다. 덕분에 애플의 주가는 사상 최고치를 연일 경신하며 금일(미국 현지시각 2월 25일) 기준으로 주당 128.78 달러에 시가총액 7500억달러를 기록중입니다.


애플은 iOS 만을 이용하여 기기를 만들고 출하하기 때문에 운영체제 시장 점유율 및 출하대수는 애플이 발표하는 iOS 기반 기기의 숫자와 정확히 일치합니다. 하지만 안드로이드를 비롯하여 다른 운영체제는 여러 제조사들의 물량을 합쳐야 하기 때문에 그 숫자 추정이 쉽지 않습니다. 고맙게도 IDC 와 같은 시장 조사 기관에서 그런 작업을 대신 해주고 있기 때문에 엊그제 발표한 IDC 의 스마트 기기 운영체제 시장 현황 자료를 참고하여 비교를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출처 : IDC (http://www.idc.com/getdoc.jsp?containerId=prUS25450615)


IDC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4분기 스마트 기기 시장은 총 3억 7750만대 규모였습니다. 이중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기반으로 하는 기기는 2억 8910만대 규모로 전체 시장의 76.6% 를 차지했습니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26.6% 의 성장을 한 기록적인 수치이지만 애플의 폭발적인 성장세(출하량 기준 YoY 46.1%)에는 미치지 못했습니다. 대화면 아이폰의 효과가 얼마나 컸던 것인지를 다시 한 번 생각해볼 수 있게 해주는 대목입니다.


시장 전체의 성장율은 2013년 4분기 기준 2억 9220만대에서 3억 7750만대로 29.2% 라는 놀라운 성장을 보여 여전히 스마트 기기 시장은 뜨거운 감자라는 것을 증명했습니다. 안드로이드와 iOS에 한참 밀리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 운영체제는 전년 동기와 비교하여 0.2% 줄어든 2.8% 의 시장 점유율을 기록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입장에서는 분기 출하량이 1천만대를 넘어섰다는데 큰 의미를 둘 수 있겠고 연간 성장율 관점에서 볼 때 21.6% 를 기록했기 때문에 나쁘지 않다고 볼수도 있겠습니다. 다만 시장의 파이가 커지는 것에 대비하여 여전히 저조한 실적인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기타 운영체제는 노키아(Nokia)의 심비안(Symbian), 삼성전자의 바다(Bada)등이 포함된 수치로 추정되는데요 지난 몇 년간 그 존재감을 확인하기 어려울 정도로 나빠진 실적이 한눈에 보입니다. 이미 시장이 너무 한쪽으로 기울어버렸고 이런 추세가 단기간에 큰 폭의 변화를 일으킬 것이라고 생각되지는 않습니다. 안드로이드와 iOS가 서로를 계속 벤치마크 해가면서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삼성전자가 최근 타이젠(Tizen)을 자사 스마트TV의 주요 운영체제로 탑재하고 일부 신흥국을 중심으로 저가형 단말을 내놓고는 있지만 시장이 큰 의미를 두지 않는 이유와도 연결지어 볼수 있는 대목입니다.


IDC 가 발표한 4분기 및 2014년 연간 스마트 기기 운영체제 시장 자료 자세히 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4.07 07:01
다양한 사용자 컴퓨터 기술(Consumer Computing Technologies)이 생활 곳곳의 기기들로 전이되고 있습니다. 전자 회로를 이용한 단순한 컴퓨팅 기술들은 이미 오래전부터 일상의 제품들에 채용되어 왔지만, 최근에는 일반 사용자들이 쓰는 운영체제의 이식이나 어플리케이션과의 연동 같은 움직임이 활발합니다.  LG 전자의 홈챗은 어플리케이션을 연동하는 대표적인 사례이고 애플이 내놓은 카플레이(CarPlay)는 본격적인 스마트 자동차 시대를 알리는 신호탄이 되었습니다.

오래전부터 많은 자동차 제조사들과 스마트 자동차 개발을 해 온 마이크로소프트는 올해 /build/ 컨퍼런스에서 애플의 카플레이와 유사한 방식으로 동작하는 윈도를 선보여 눈길을 끌 고 있습니다. 애플의 카플레이와 유사하게 윈도 폰 단말을 차량과 연결하면 윈도 폰 단말이 차량의 디스플레이에 적절한 컨텐츠와 기능을 노출해주는 방식입니다. 아직 상용 차량에 탑재하여 일반인이 이용할 수준까지는 아니지만 포드, 기아자동차를 비롯하여 여러 제조사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출처 : The Verge (www.theverge.com)

 
애플은 카플레이를 내놓기 전에 개발자 컨퍼런스를 통해 차량과 iOS 가 연동되는 모습을 보여주었던 적이 있습니다. 이후 많은 변화와 개선을 통해 얼마전에 카플레이 공식 발표했고 실제 차량에 탑재되어 양산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가 차량과 연동하는 모습을 보면 아직 미덥지 못한 부분이 많습니다. 애플은 음성인식과 차량의 다양한 입력장치를 활용하여 사용자가 차량이 제공하는 사용자 경험(User Experience)을 통해 쉽고 자연스럽게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한 반면 마이크로소프트는 터치 인터페이스에 상당히 집중되어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윈도 폰과 최근의 윈도 8.x 운영체제에서 자주 봐 익숙해진 모던 UI 를 기반으로 아직은 좀 화면이 복잡하고 사용자가 선택해야 하는 것들이 상당히 많아 보입니다. 조금 더 단순하게 운전자들이 이용할 수 있는 사용자 인터페이스가 나오지 못한 것은 무척 아쉬운 부분입니다.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가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는 철학이라던가 방향의 문제일 수도 있고 지금 공개한 것이 최종 버전이 아니기 때문에 "문제다" 라고 속단하기는 일러 보입니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조금 더 쉽고 직관적인 방식으로 차량 운전자에게 접근하는 것이 스마트 자동차 시장에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애플에 밀리지 않을 수 있는 방법이라는 것입니다. 뜨거워지는 스마트 자동차 시장에서는 과연 누가 승자가 될 수 있을까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