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태어나고 몸을 아예 가누지 못하는 시기가 지나면 자연스럽게 자동차를 타고 갈 일이 생기면 카시트에 아이를 앉히게 됩니다. 우리나라도 예전에는 카시트를 많이 사용하지 않았지만 최근에는 카시트를 이용하지 않고 아이들을 태우는 경우가 드물정도로 카시트가 일반화 되었습니다. 카시트는 탑승하는 아이의 연령에 맞추어 크기나 안전 등 고려해야 할 것이 많기 때문에 아이의 성장에 따라 영유아용에서부터 어린이용까지 아이들을 가장 안전하게 지켜줄 카시트로 교체해 주어야 합니다.

카시트는 안전을 위해서 꼭 사용해야 하는 기기이지만 막상 카시트를 구매하려고 생각하면 고민할 것이 한 두가지가 아닙니다. 무작정 디자인 예쁘고 맘에 드는 것을 사자니 안전이 걱정되고, 고민 끝에 구입하고 나서도 차량에 설치하는 것이 여건 번거로운 것이 아닙니다. 한번 설치했다고 끝이 아닌 것이, 어린 아이들은 카시트에 앉아서 음식물을 먹다가 쉽게 흘리다보니 주기적으로 커버를 세탁하고 다시 설치해줘야 합니다. 사는 순간 안전과 번거로움을 맞바꿀 수 밖에 없는 현실입니다. 

볼보가 내놓은 컨셉 카시트 (출처 : the verge, http://goo.gl/xugJry)

 
세계적인 자동차 메이커인 볼보(Volvo)가 내놓은 컨셉 카시트는 그런 부모의 불편함을 고려하되 아이들의 안전까지 고민한 흔적이 보이는 제품입니다. 실물로 출시되지 않았기 때문에 가격이 어떻게 될지가 관건이겠지만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져 왠지 가격 대비 조잡함이 느껴지는 시중의 카시트와 비교해 볼 때, 마치 에어백이 사고에서 운전자와 탑승자를 보호해주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을 것만 같은 느낌입니다. 

이 카시트가 가지고 있는 가장 큰 메리트는 바로 설치와 해체, 그리고 휴대가 간편하다는 점입니다. 많은 카시트들이 플라스틱으로 각도 조절 정도만 되기 때문에 물건을 배달해주러 오신 택배 기사님부터 끙끙거리며 들고오는 물건이라는 것은 이미 널리 알려진 카시트의 이미지입니다. 설치도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라서 설치 해놓고도 "과연 이게 잘 설치된 것인가?" 라는 물음을 끊임없이 스스로에게 던지게 되곤 합니다.


볼보는 3점식 안전벨트를 고안한 최초의 회사 중 하나라고 합니다. 그만큼 안전에 대해서 많은 고민을 하고 있고 그런 관점에서 이 컨셉 카시트도 설계하고 실용화 하려고 노력할 것이라는 기대를 하게 되는 것은 당연한 일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안전은 늘 불편함을 수반하게 되고 불편함은 귀찮음을 낳는 시작이 되곤 합니다. 백팩안에 예쁘게 수납될 수 있으면서 안전한 접이식 카시트가 과연 가능할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만약 두마리 토끼를 잡는 제품으로 실제 출시가 된다면 카시트 시장에 일대 파란이 일어나지 않을까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2.08.11 07:37
미국 실리콘밸리에서는 요즘 2000년대 초 불었던 IT 열풍 이후 최대의 창업 호황기를 맞고 있습니다. 다양한 스타트업들이 하루가 멀다하고 쏟아져 나오고 있는 것입니다. 2000년대 초의 그것과 다른 점이라면 더 확실한 비즈니스 모델을 가지고 사용자들에게 진정한 가치를 주는 스타트업이 많아졌다는 것입니다. 외형뿐만 아니라 내실도 튼실해진 창업 열풍은 미국의 새로운 성장 동력이 되고 있다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그런데 최근 지인을 통해서 재미있는 회사와 제품을 하나 소개받았습니다. 굉장히 진부하면서도 그다지 혁신같은 것과는 거리가 있을 것 같은 "유모차"를 만드는 "4moms" 라는 회사였습니다. 유모차가 패션 아이템처럼 여겨지기 시작하면서 디자인, 기능 측면에서 많은 변화가 있다는 것을 알고는 있었지만 4moms 의 오리가미(Origami)라는 제품처럼 "오!" 할 정도의 탄성을 자아낸 제품은 찾아보기 힘든게 사실이었지요.

4moms 에서 만든 오리가미(Origami) 유모차는 확실히 다른 유모차와 차별화된 점들이 눈에 많이 띕니다. 그럴수 밖에 없는 것이 회사를 처음 창업한 사람들이 아이를 키우는 5명의 엄마였기 때문입니다. 아이를 키우면서 다양한 유모차를 쓰게 되는데, 그런 와중에 불편했던 점들, 이런게 있으면 좋겠다 싶었던 것들을 현실의 제품으로 만들어 낸 것이 바로 오리가미였던 것이지요. 여담이지만, 5명이 함께 창업을 했음에도 회사 이름이 4moms 인것은, 그냥 이게 더 읽기 편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다섯번째 어머님(-_-)은 스텔스 맘(Stealth Mom) 이라는 별명으로 통한다고 하네요. 

 
오리가미 유모차는 전기를 충전해서 사용하는 유모차입니다. 충전 이후에는 자동차처럼 바퀴에 설치된 동력장치가 운동 에너리를 전환하여 지속적으로 충전을 수행하게 됩니다. 유모차가 전기를 가지게 된 만큼 다양한 전기 기반의 장치들이 유모차에 녹아있습니다. 가장 대표적인 기능은 자동 접기/펴기 기능입니다. 가볍게 버튼 하나만 누르면 유모차가 접혔다 펴졌다 하는 놀라운 경험을 할 수 있는 것이지요. 스토케를 비롯하여 퀴니 제품들이 핸들링이나 뽀대(?)면에서 압도적인 지지를 받고 있지만 늘 엄마들의 불편함은 접고 펴는게 힘들다는 불만을 십분 수용한 오리가미의 대표적인 기능입니다.

여기에 더하여 주간/야간에 유모차 앞길을 밝혀주는 전조등과 아이폰을 충전할 수 있는 충전 커넥터까지 구비하고 있으니 이보다 편리한 유모차는 또 찾아보기 힘들 것 같습니다. LCD 를 이용한 유모차 대시보드는 그간의 주행 기록(?)과 주행 속도, 온도 등을 효과적으로 보여주고 있어 아이들에게 쾌적한 환경을 만들어 주기 위한 기초 데이터로 활용하기 좋아 보입니다. 유모차가 가져야할 수납공간의 넉넉함은 오리가미에서는 기본이라는 것도 엄마들이 만들었기 때문에 가능했던 것이라 생각됩니다


4moms 를 보고 있으면 혁신이라는 것이 그리 어려운 것이 아니라는 생각이 듭니다. 다만 혁신을 위한 생각들을 실천으로 옮기기 위해 뜻이 맞는 사람들을 얼마나 빨리 찾아서 시작하느냐 하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이고 어려운 과정일 것입니다. 일상의 불편함을 해결하기 위해 시작된 스타트업 4moms 는 실천이라는 관점에서 다른 엄마들과 다른 길을 걷고 있는 또 다른 우리 주변의 엄마들의 모임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스타트업은 꼭 IT 분야일 필요는 없을 겁니다. 뭔가 새롭고 재미있고 창의적인 것을 한다면 그 모든 것들이 바로 스타트업일테니까요.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기가 태어나서 신생아 단계를 벗어나면 슬슬 밖에 데리고 나가서 산책도 같이 하고 싶고, 마트 구경도 시켜주고, 백화점 구경도 시켜주고 싶어진다. 이럴때 필수품이 바로 유모차! 물론 아기띠를 이용해서 애를 달고(?) 나가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지만, 너무 조그만 아기를 아기띠에 매는 건 왠지 좀 안정되 보이지가 않는다.

이렇게 마음을 먹고 유모차 시장조사를 해보면 너무나 많은 종류와 천차만별의 가격때문에 무엇을 선택해야 할지 쉽게 결정을 하기가 힘들다. 튼튼하고 있어보이는 모델을 고르자니 차에 수납도 힘들어 보이고 휴대가 불편한 반면, 가볍고 날렵한 모델을 고르자니 왠지 부실해 보이며 없어 보이는 경향이 없지 않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고민끝에 선택하는 모델이 바로 " 맥클라렌(MaClaren) - 보그(Vogue) " 모델이다. 제품의 컨셉 자체가 휴대용과 고급형의 절충형이라는 것이 많은 사람들의 평이다. 튼튼한 소재와 깔끔한 마감은 물론, 130도 170도 까지 젖혀지는 유모차 시트는 허리에 힘이 없는 어린 아기들에게 편안함을 주기 딱 좋다.

워낙 다들 아는 내용 이겠지만 맥클라렌 전 모델의 바퀴는 고르지 못한 길에서도 원활하게 드라이빙(?)할 수 있도록 완충장치가 잘 되어 있어 아기나 엄마, 아빠 모두에게 편안한 외출을 보장해 준다. 가격대는 인터넷 쇼핑몰 등지에서 30만원 중, 후반, 백화점에서 40만원대에 팔리고 있었으나 최근 모델명이 다른 것으로 바뀌면서 재출시 했다고 하니 매장에 한번 문의해 보고 구매하는 것이 좋을 것 같다.

그런데 NoPD 에게 이 모델의 유일한 문제는 혜린이가 그닥 탑승(?)을 반기지 않는 다는 점이었는데, 이에 대한 취한 모종의 조치는 기회를 내어 다시 한번 포스팅을 하도록 하겠다.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