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 제목이 좀 이상합니다만 실제 링크드인(LinkedIn)의 기능 제목이 "Who's viewed your profile?" 이라 그대로 직역을 해봤습니다. 요즘 국내에서도 링크드인을 통해 자신의 이력과 능력을 정리해서 구인, 구직 활동에 이용하시는 분들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외국계 기업으로 이직을 희망하는 사람들은 필수적으로 링크드인에 계정을 만들고 프로필을 등록하는 것이 일반화 되어가고 있는 듯 합니다.

링크드인은 회사의 HR 담당자들에게 최적의 인재를 찾아주는 방법과 시스템을 제공하면서 B2B 시장에서 많은 수익을 올리고 있습니다. 헤드헌터들이 유독 링크드인에 많은 이유이고 링크드인의 프로필을 잘 정리하는 것이 새로운 직장과 포지션을 찾는데 중요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링크드인이 제공하는 시스템에 어떻게하면 내가 잘 등록될 수 있을까는 링크드인을 통한 구직 활동의 묘미(?)이기도 하죠.

 
구직을 하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누가 내 프로필을 조회했는지가 궁금할 수 밖에 없습니다. 작게는 새로운 인맥을 만드는 계기가 될 수 있고 멀리보면 내 프로필이 매력적이라서 누군가 그 내용을 열람해 본 것이라는 생각에 기대감을 갖게 만들기도 합니다. 이런 통계를 일목 요연하게 볼 수 있는 페이지가 바로 Profile 메뉴 하단에 있는 "Who's viewed your profile" 서브메뉴입니다.

기본적으로 무료 버전을 이용하는 경우 최근 조회자 5명, 그것도 제한적으로 노출되게 되어 있습니다. 프리미엄 회원으로 업그레이드하면 최근 90일동안 내 프로필을 조회한 사람을 추적(?)하여 알아낼 수 있는 기능이 제공됩니다. 화면 상단에는 다른사람이 내 프로필을 조회한 트랜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만약 지속적으로 낮은 프로필 조회 트렌드가 확인된다면 뭔가 프로필에 업데이트를 해야 한다는 압박감을 가질 필요가 있겠죠!

 
친절한 링크드인은 등록된 프로필의 내용을 중심으로 비슷한 성향, 프로필을 가진 사람들이 어떤 방법으로 프로필을 업데이트하고 보다 많은 사람들이 프로필을 보고 연락하고 싶은 생각을 갖게 했는지를 하단에 가이드 하고 있습니다. 가이드를 살펴보고 도움이 될 만한 것이 있다면 하나씩 골라서 따라가 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겁니다! 제 경우에는 Location 에 대한 정보를 업데이트하라는 가이드가 눈에 띕니다. 이 정보를 업데이트 할 경우 프로필이 조회 당할 가능성이 223% 상승할 것이라는 가이드군요!

구인, 구직 플랫폼이 급격하게 링크드인으로 옮겨가면서 국내 리크루팅 서비스들도 최근 많은 변화를 하고 있습니다. 장단점이 각기 있겠지만 해외로 진출하거나 국내에 진출해 있는 외국계 기업에서 일하고자 한다면 링크드인에서 프로필을 등록하고 활동하는 것은 분명 도움이 될거라 생각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2004년 1월 5일 부터 시작된 첫 직장에서의 첫 사회생활. 만 8년을 조금 앞둔 어제 마지막 출근과 퇴근을 했습니다. 누구나 마찬가지겠지만 입사하는 날부터 퇴사하는 날을 그리기 마련입니다. 퇴직의 사유가 무엇이 되었던간에 마치 중학교에서 고등학교를 넘어가던 것처럼, 사회에서 군대로 떠나고 다시 군대에서 사회로 돌아오던 것처럼 무언지 모를 설레임과 두려움이 교차하는 순간이 바로 퇴직의 순간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저에겐 참 좋은 직장이었고 정말 좋은 사람들과 함께 할 수 있던 시간이었습니다. 새로운 것들을 갈구하는 사람들과 함께 했던 프로젝트와 순간들은 참 오랫동안 뇌리에 남아 있을 것 같습니다. 그간 해오던 일과 경험을 토대로 잠시 외도(?)를 합니다. 본업에서 잠시 벗어나 (그렇다고 영업은 아닙니다 ^^) 연관된 일을 시작하면서 일을 바라보는 시각도 바꾸고 생각하는 방법도 다시 처음부터 만들어 볼까 합니다.

인생에는 정답이 없다고 합니다. 정답이 만약 있다면 스스로 지금 하는 일에 만족하고 그동안 해온 일들이 대체적으로 만족스럽다 하면 정답을 찾은 걸로 쳐도 될 것 같습니다. 아직은 잘 모르겠습니다. 정답을 찾은건지... 아마도 정답을 찾지 못했으니 어디론가 움직이고 생활에 변화를 주고 있는 것이겠지요. 지금 한참 읽고 있는 책의 제목처럼 "나는 지금부터 행복해질 것이다" 라는 자기 암시를 시작해야 겠습니다. 

나태해졌던 마음을 다잡고, 신발끈 질끈 매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갑작스레 왠 새로운 회사 타령일까요? 네, 해석하기 나름이겠지만 2010년이 시작되면서 실제로 NoPD 에게 일어난 일들입니다. 하지만 오해는 하지 말아주세요 ^^;; 회사를 옮긴 것은 절대 아니고 그동안 하던일을 버린것도 절대 아닙니다. 바라보기에 따라서 새로운 회사, 새로운 일, 새로운 업무환경이 시작된 것이니까요.

새로운 회사

지난해까지 다니던 회사의 공식 명칭이 변경이 되었습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NoPD가 다니던 회사가 다른 자회사에 흡수합병이 되었습니다. 이제 기존의 명함, 사번, 회사명을 모두 버리고 새로운 회사 이름과 사번, 직책으로 바뀌어 버렸습니다. 참 아쉽네요. 뭔가 더 많은 것을 할 수 있는 여건과 분위기는 이전의 회사가 나은데 말이지요. 인간은 적응하는 동물이라고 하니, 새로운 시스템에 적응하도록 " 노력 " 은 해봐야겠지요? ^^

새로운 일

NoPD는 희안하게도 업무를 맡으면 최소한 1년 이상 쭉~ 같은 일을 하곤 합니다. 같은 일을 좀 더 상세히 설명하면 " 동일한 단일 프로젝트 " 로 해석하면 되겠네요. 2006년부터 3년간 해외를 싸돌아 다니면서 프로젝트를 수행했었는데, 2008년~2009년에도 역시 단일 프로젝트로 1년 반정도 반복되는 일상을 겪었던 것 같습니다.

합병 즈음해서 간부님들과의 면담을 통해 새로운 일을 병행하는 것으로 결론이 났습니다. 병행이라는 옵션이 붙어서 참 부담스럽기는 합니다만 (기존에 하던것도 하면서 새로운 일도 해라라는 ;;;) 그동안 전혀 해보지 않던 업무를 같이 하게 되어 나름 설레이면서 걱정도 되고 뭐 그렇습니다.

새로운 업무환경

회사가 합병되면서 Backend 의 시스템들이 완전히 갈아 엎히고 있습니다. 양 회사가 가지고 있던 장점들을 통합하는 과정이니 여지없이 적응해야만 하겠지요? ^^ 그러나, 그보다 더 흐뭇한 것은 프로젝트 종료와 함께 회사 업무 PC 의 OS 를 윈도우 7 으로 변경했다는 것일겁니다.

집에서는 진작부터 윈도우 7 을 쓰고 있었지만 (아시다시피, NoPD 는 윈도우7 내부 베타테스터로 오래전부터 활동했었지요 ^^) 회사에서는 구닥다리 윈도우 XP 를 한참동안 쓰고 있었답니다. 윈7에 혹시나 싶은 걱정에 VirtualBox 로 윈도우 XP 를 병행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집에서 개인용으로 스던 윈7과 회사에서 업무용으로 쓰는 윈7의 차이가 여기저기서 느껴지는군요.

새 술은 새 부대에...

옛말에 "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 " 는 말이 있습니다. 여러가지를 의미하는 것이겠지만, 새로운 일을 시작할 때는 완전히 새로와 져야 한다는 의미로 NoPD 는 해석할까 합니다. 2009년이 사실 인생에 가장 중요한 한 해로 만들어야겠다고 다짐했던 것이 엊그제 같은데, 이미 물건너가 버렸고... 이제 2010년을 다시한번 제대로 " 획 " 으로 만들기 위해 달려야 할 시점이 아닌가 싶습니다.

오늘 밤에는 와이프와 맥주 한잔 하면서 아직 못만든 2010년 연간 계획을 한번 만들어 봐야겠습니다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