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에게 인생은 한 번 뿐입니다. 평균 수명은 의학기술의 발달과 위생의 개선, 다양한 환경 변화에 따라 점점 길어지고 있지만 여전히 인생은 단 한 번이라는 사실입니다. 오래전 중국 진시황제가 불로초를 찾아 그렇게 헤메였던 것처럼 많은 사람들은 인생의 길이에 대해서 많은 고민을 하고 삽니다. 죽음에 대한 두려움과 해답이 없는 영원한 삶에 대한 질문을 던지며 인생을 살아갑니다.

그런데 내가 살아가는 한 번 뿐인 삶의 질에 대해서 고민을 해보신 적이 있나요? 직장에서의 일이 바빠서, 아이들 키우느라 바빠서, 집안일을 돌보고 교육에 신경쓰다보니 여력이 없어서 한해, 두해, 그냥 그렇게 보냈던 것이 바로 우리의 삶은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죽음에 대한 두려움으로 수명 연장에 대한 소망을 가지고 있지만 정작 어떻게 살 것인지에 대해서는 생각해 보지 못한게 사실입니다.


정치인이었고 작가였으며 또한 사회운동가이기도 한 유시민씨가 쓴 "어떻게 살 것인가"는 그의 정치적인 성향, 걸어온 길을 일단 접어두고 잠시 삶을 돌아보고 어떻게 살아갈 것인지를 생각해 볼 수 있는 여유를 주는 책입니다. 굴곡이 많았던 그였기에 이런 고민을 더 치열하게 했을지도 모릅니다. 정신없는 삶에서 여유로운 자유인으로 돌아온 유시민씨의 고민을 들여다 보면서 잠시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생각을 해봤습니다.

개인적으로 얼마전 새로운 직장으로 옮기면서 외근 중심 업무에서 내근 중심으로 바뀌면서 생활패턴이 많이 바뀌었습니다. 그리고 지난주 금요일 태어난 셋째 덕분에 앞으로 더욱 삶이 바빠질 것 같습니다. 정신없는 삶에 매몰되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살 것인가 아니면 이럴 때일수록 더 내 삶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해보고 살 것인지 생각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출, 퇴근길에 정신없이 스마트폰을 쳐다보면서 사는 것은 그 나름의 가치는 있겠지만 삶이 보다 윤택해지고 의미 있어지도록 하는 삶은 아닐 것 같습니다.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만 나이 마흔이 되고, 쉰이 되고, 아이들이 사랑하는 누군가와 새로운 삶을 시작할 때, 나는 어떤 모습이 되어 있어야 할까요? 그 고민의 시작을 이제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자유인 유시민의 인생 고민, "어떻게 살 것인가" [자세히보기]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작년 말부터 올해 초까지 이런저런 일들이 잘 풀리지 않고 있습니다. 머리가 지끈거리고 새벽에 잠을 설칠 정도로 신경이 쓰이던 요즘이었는데, 그제 아침 새벽같이 병원을 다녀온 와이프가 초음파 사진을 보여주더군요. 조그만 콩알이 뱃속에 들어섰다는 좋은 뉴스와 함께 말이죠. :-)

아직 임신 초기라 조심해야 하고 신경쓸 것들이 많지만, 첫째도 큰 탈 없이 잘 착상되고 커왔기 때문에 별일은 없지 싶습니다. 둘째 아이의 첫 심장소리는 아쉽게도 첫째 혜린이와 안방에서 널부러져 자다가 미처 듣지를 못했습니다 ;; 벌써 첫번째 아쉬움을 만들어 버린 것 같아서 미안하네요 ^^;

KONICA MINOLTA | 2010:02:01 04:00:07

언제봐도 생명의 탄생은 참 신비롭습니다. 올해 가을에 태어날 둘째 아이의 까만 집이 초음파 사진에 잘 잡혔습니다. 첫째 아이가 벌써 이렇게 훌쩍 커버린 걸 보면, 둘째 아이도 금방 크겠지요? 아이가 둘이 되면 생각하고 고민하면서 행동해야 할 게 더 많을텐데... 공부를 해야할 것 같습니다 ^^

KONICA MINOLTA | 2010:02:01 04:00:25

심장소리입니다. 첫째때는 동영상으로 찍어둔 게 있어서 좋았는데, 둘째는 미처 잠을 자느라 -_- 그러지도 못해서 참 마음에 걸리네요. 첫째와 둘째는 가졌을 때 부터 느낌이 참 다른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이제 한동안 둘째 뉴스로 블로그가 벅적거리겠지요?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뉴스에서 어려운 세계 경제 이야기를 듣기 시작한지도 꽤 오래 된 것 같다. 끝이 보이지 않는 불황 이라고는 하지만, 이 시간에도 목표를 향해 한걸음씩 나아가는 사람들이 정말 많다. 어렵다는 말을 거꾸로 해석해 가며 남들이 머물러 있기에도 버겁다는 이 즈음, 승승장구하는 사람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IMF 때와는 다르다. 그러나 또 같다.

이번 불황이 시작되던 즈음, 많은 사람들이 " IMF 때와 같은 기회가 올 것이다 " 라는 이야기를 많이 했었다. 투자 전문가들은 물론이고 일반인들 조차 어려울 때 인생 역전의 기회가 온다는 생각을 머릿속에 넣어두고 이번 어려움을 활용하고자 했다.

하지만, 그렇게 몇개월이 지난 지금 사람들의 입에서 나오는 얘기는 전혀 다르다. " 직장 있는게 어디냐. 감사하며 다녀라 " 라던가, " IMF 때와는 달라. 몸 사려야해 " 와 같은 이야기들이 요즘 심심치 않게 들려오는 얘기다. 회사의 임금이 동결되고 복리후생이 급격하게 줄어드는 모습들이 보인다. '고용된' 사람이 당연히 할 수 밖에 없는 선택이다.

하지만, IMF 때와 다를게 뭐 있겠는가? 어려운 시기가 얼마나 길지, 얼마나 깊을지의 정도 차이가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결국 같은 것이고 생각한다. 생각을 조금만 바꿔서 '고용된' 이라는 단어 보다 '계약한' 이라는 단어를 적어 놓아 보자.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것에' 대한 계약을 회사와 한 것이지 않을까?

노심초사. 남는 건 아무것도 없을지도 모른다

혹자는 그럴지 모르겠다. " NoPD는 아직 직장 경력이 오래되지 않아서 몰라. 내 직급정도만 되더라도 이런 상황이 올 때마다 조심해야 하거든 ". 반대로 혹자에게 물어보고 싶다. " 조심하지 않아도 될 정도로 자신 있으시면 되잖아요 ". 조금 건방진 생각일지도 모르겠다. 할줄 아는 것도 없고 잘난 것 하나도 없는 NoPD 가 이런 생각을 한다는 게 무개념한 것일지도 모르겠다.

그렇지만 그렇게 살아볼까 한다. 지금 이순간 자신없다면, 영원히 끌려다닐 수 밖에 없고 늘 노심초사 할 수 밖에 없을 것 같으니까. 한번 뿐인 인생, 다들 걱정 없을 때 보다 지금처럼 걱정이 많을 때, 나를 만들고 자신감을 가질 수 있는 Background 를 만들어 가야 할 것 같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