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4.05.28 06:40
크라우드 펀딩(Crowd Funding) 플랫폼으로 유명한 킥스타터(Kick Starter)는 사업 초기 아이디어와 기술은 있지만 자금이 모자르는 스타트업(Start-up)이 펀딩을 받을 수 있는 유용한 플랫폼으로 널리 알려져 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그 누구도 킥스타터와 같은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이 스타트업만의 전유물이라고 말한적이 없다는 사실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은 왠지 스타트업이 프로젝트를 등록해야만 어울린다는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런 선입견을 보란듯이 깨는 기업들이 등장하고 있습니다. 혹시 토이카메라(Toy Camera)로 유명한 로모(Lomo)를 기억하고 계신가요? 독특한 색감을 가지고 있는 필름 기반의 토이카메라로 그 색감이 워낙 매력적이라 전세계적으로 매니아와 동호인을 많이 가지고 있는 회사이자 제품입니다. 많은 스마트폰용 카메라, 사진 편집 어플리케이션들이 필터에 꼭 빼먹지 않고 넣는 것이 "로모" 내지는 "로모 스타일" 인 것을 생각해보면 그 인기가 어느정도인지 가늠이 됩니다.

 
시장에서 즉석 카메라 하면 떠오르는 것이 후지필름의 인스탁스(Fujifilm Instax) 시리즈입니다. 후지필름은 필름 카메라가 디지털에 밀려기 시작하는 시점에 다양한 사업을 드라이브 하면서 시장에서 살아남은 기업입니다. 디지털 카메라는 물론이고 필름 현상소를 FDI 라는 이름으로 디지털화 하면서 새롭게 자리잡았고 즉석 카메라 시장에서 강한 존재감을 나타내며 "즉석 카메라 = 후지 인스탁스" 라는 공식을 만들어 내기도 했습니다.

로모가 킥스타터를 통해 시작한 프로젝트는 바로 그 후지필름의 인스탁스 즉석 필름을 이용할 수 있는 즉석 카메라, 로모 인스턴트(LOMO'INSTANT)입니다. 조금은 식상한 후지필름의 인스탁스 카메라에 비해 다양한 디자인으로 실험적인 제작이 이루어졌고 기존 즉석 카메라에서는 볼 수 없던 다양한 기능들이 추가되면서 즉석 카메라 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 일으킬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광각렌즈나 어안렌즈를 추가로 장착할 수 있고 다중 노출, 컬러 필터 등과 같이 스마트폰 사용자들이 사진 앱을 통해서 자주 경험했던 (사실은 더 오래전에 필름, 수동 카메라에서 즐길 수 있었던!) 것들을 즉석 카메라에서도 즐길 수 있도록 만드는 프로젝트가 바로 로모 인스턴트 프로젝트입니다. 그런데 로모와 같이 널리 알려진 회사가 자금난에 빠진 것도 아닐텐데 왜 킥스타터를 통해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것일까요?

킥스타터와 같은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을 통해서 이런 기업들이 얻을 수 있는 효과는 여러가지일 것 같습니다. 프로토타입 단계에서 시장의 반응을 확인하는 수단이 될 수도 있을 것이고 마케팅을 어떻게 해야 할지 혹은 제품이 시장에 출시될 때 준비되고 수정되어야 하는 부분이 어디인지 미리 알아볼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을겁니다. 더 나아가서 펀딩에 참여한 사람들중 실물을 받게 되는 사람들이 자연스럽게 바이럴 마케팅(Viral Marketing)을 해주게 되는 효과도 가지고 있습니다. 킥스타터와 같은 플랫폼에서 유명세를 떨치며 변방의 블로거까지 관심을 갖게 만드는 것은 부수적으로 얻어가는 메리트라 생각됩니다. 

 
즉석 카메라 시장은 스마트폰이 대중화되고 디지털 카메라마져 DSLR 이나 렌즈 교환식 카메라를 제외하고는 전반적으로 시장 규모가 줄어드는 와중에도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제품을 구매하고 소비하는 영역입니다. 한 장의 사진만을 남길 수 있다는 희소성, 정말 소중한 순간을 바로 찍어서 남길 수 있다는 매력이 사람들에게 어필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 시장을 그동안 후지필름의 인스탁스 카메라 혼자 차지해 왔다면, 로모 인스턴트는 후지필름의 필름을 그대로 사용하면서도 더 재미있는 것들을 만들 수 있는 수단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플랫폼이라는 것은 참 재미있습니다. 어떤 방향에서 플랫폼을 보고 사용하느냐에 따라 그 의미가 새롭게 해석되고 달라질 수 있습니다. 킥스타터를 통해 기존의 기업들이 어떤 형태로 프로젝트를 만들고 운영하고 실제 제품에까지 연결시킬 수 있을지를 로모는 잘 보여주고 있다 하겠습니다. 플랫폼의 시대, 무슨 플랫폼을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기업들의 고민이 깊어만 질 것 같습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Daily NoPD/rEvieW2011.10.28 07:27
후지필름 인스탁스 와이드 210 카메라를 손에 쥔지도 어느정도 시간이 지난것 같습니다. 처음에는 한장한장 비싼 필름 가격을 생각하며 아끼며 촬영했지만 어느 순간부터는 흔들린 사진, 구도가 빗나간 사진까지도 추억이 된다는 걸 알게 되더군요. 엄마, 아빠가 정성껏 찍은 사진들도 정말 예쁘고 소중한 추억이지만 아이들이 장난처럼 찍은 사진들도 모아보면 괜히 얼굴에 미소가 지어지더군요.


아이들이 성장하는 모습, 일상의 모습들은 꾸민다고 되는 건 아닌 것 같습니다. 인스탁스 카메라로 즉석에서 사진을 인화지에 뽑아보면서 깨달은 가장 큰 교훈은 일상 그대로의 모습이 가장 아름답다는 것입니다. 예쁜 옷을 입고 예쁜 배경을 만들어서 사진을 찍는 것은 진솔함이 분명 없는 사진들이니까요. 육아를 하면서 느낀 것들을 그때 그때 가감없이 뽑아보는 재미가 있는 인스탁스 와이드 카메라.


한동안 업데이트가 없었던 거실 책장위 벽면에 새로운 보드 하나를 올려보았습니다. 인스탁스 와이드 210 으로 촬영한 사진들만 이용해서 추억을 꾸며보기로 마음을 먹은 것이지요. 일반 인화를 한 뒤에 프레임 틀을 사서 끼웠던 엄마 아빠의 신혼여행 사진 옆으로 예쁜 두 딸래미의 사진들이 자리잡은 모습이 괜히 뿌듯합니다.


어느새 부쩍 자라버린 큰 딸래미. 크다고 해봐야 이제 네 살이지만 동생 때문에 자꾸 큰 아이 취급받는 것 같아서 참 마음이 아픈 요즈음입니다. 베란다에 벽장을 새로 짜 넣고 정리해두니 자신만의 공간이 생겨 너무 조하하는 모습이 가슴 짠한 기억으로 남아 있습니다. 스텝2 책상위에 펼쳐둔 노트와 스케치북, 그리고 크레파스. 뭐가 그리 그리고 싶은게 많은지 온갖 색깔로 만들어낸 그림은 그 누구의 상상보다도 신나고 재미있는 작품이었습니다.
 

아빠가 새로운 직장으로 옮기고 나서 맞은 첫 주말. 한번도 가보지 않았던 인천 어린이 대공원에서 가을과 함께 보낸 시간은 새로운 인생 시즌을 맞이한 아빠에게는 더 없이 소중한 기억이 되었습니다. 떨어지던 낙엽들도 이제 몇일 더 지나면 꼬박 일년을 기다려야만 볼 수 있는 모습이 되겠지요.

 
아직 빈공간이 많은 월보드 한켠에 자리잡은 혜린이의 작품 사진들. 필름 아깝다며 나무랐던 순간들이 괜히 미안해질 정도로 시크하면서 자신만의 시선으로 세상을 찍던 어설픈 손놀림이 그립습니다. 필름을 다 쓰고나면 왠지 조금 더 조그만 인스탁스 미니가 그리워 질지도 모르겠지만 큼직하게 와이드로 뽑아내는 인스탁스 와이드 210 은 인스탁스 미니와는 확실히 다른 맛이 있는 것 같습니다. 아이들의 추억을 바로 바로 남겨줘서 너무 고맙다! 

※ 본 후기는 후지필름과 베이비페어가 제공한 " 인스탁스 와이드 210 " 카메라를 이용한 리뷰입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Daily NoPD/rEvieW2011.10.20 05:59
디지털 사진의 가장 큰 장점이자 단점은 사진을 파일로 만든다는 것입니다. 아날로그 필름 감성을 가지고 있는 NoPD 의 사진에 대한 신조는 "사진은 손으로 만질 수 있어야 한다" 입니다. 다른 표현을 쓰자면 "추억은 늘 볼 수 있어야 한다" 라는 말로 표현될 수도 있겠네요.

아이들을 키우기 시작하면서 촬영하는 사진의 수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습니다. 꼬물딱 거리는 모습 하나하나가 너무 예쁘고 귀여워서 도저히 사진으로 남기지 않을 수가 없었죠. 하지만 사진은 그저 하드디스크에 어딘가에 파일로 남아있을 뿐이고 가끔 화면보호기가 동작하면서 구석의 추억을 끄집어내 주면 " 아! " 하며 다시 감탄하게 되는 일상의 반복이었습니다.

후지필름 인스탁스 와이드 210 을 사용하면서 이런 패턴에 변화가 생겼습니다. 사진을 찍고 바로 손에 쥘 수 있기 때문이었죠. 언젠가 즉석카메라를 사면 쓰겠다며 미리(?) 구매해둔 집게와 노끈 셋트로 아이들의 일상을 묶어 보았습니다. 아빠가 이상한 작업(?)을 하는 동안 아이들도 너무 재미있어하며 지켜보더군요. ㅋ

2011년 10월 10일, 아빠의 생일파티!


큰 딸래미는 케익을 너무 좋아한다.
물론 먹는 건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초를 꽂고 생일축하 노래를 부르는게 너무 좋단다.
퇴직후 잠시 쉬는동안 맞이한 아빠의 생일!
언제나처럼 예쁘게 노래 부르는 큰 딸래미.
그리고 꺼진 촛불위로 피어오르는 연기를 신기하게 바라보던 둘째 딸래미.
고맙다 얘들아 :-)

2011년 10월 11일, 둘째 딸래미에 관하여 -_-+


같은 엄마, 아빠에게서 태어난 두 아이가 어찌 이리 다를 수 있을까? ㅎㅎ
꼼꼼하고 조심스러우며 말 잘하는 큰 딸래미.
일단 행동으로 옮기며 도전하고 덤비는(?) 작은 딸래미.
때문에 둘이 같이 있으면 티격태격 하지만
커가면서 서로를 보완해 줄 수 있을거란 생각에 내심 기대가 크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두 딸래미들.
아빠가 요즘 잘 못해줘서 참 미안해!

2011년 10월 12일, 아빠와의 달콤한 시간들


한주동안 쉬면서 아이들과 함께 할 시간이 많아졌다.
엄마에게 친구들도 만나고 밖에 편하게 혼자 나갈 시간을 주면서
본인들의 의사와 관계없이 아빠랑 아침부터 저녁까지를 함께 보낸 시간들.
뭔가 엄마만큼 편하진 않았겠지만 최선을 다했다는 거 알아주겠지? ㅋ
둘이 아옹다옹 티격태격 하는 모습들을 원없이 볼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
아빠가 회사를 옮기는 것 보다도 더 소중한 걸 얻은 것 같아 너무 기쁘구나!


워낙에 사진으로 집안을 꾸미는 걸 좋아하는 와이프와 NoPD. 하지만 사진을 고르고 인화 맡기고 하는 과정이 생각보다 번거로와 연례행사로 일괄출력-_-하곤 했는데 이제 그럴 필요가 없겠네요! 후지필름 인스탁스 와이드 210 덕분에 아이들 성장일기는 매일매일 집안 곳곳에 업데이트되고 있으니까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