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6.01.06 08:58

작년 한해동안 많은 사람들에게 화자되었던 것들은 무척 많습니다. 그것들 중 IT 업계에 계신 분들이 많이 접했을 단어가 바로 "생활코딩"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다양한 스크립트 기반의 언어들이 대중화되고 코딩 혹은 프로그래밍이라는 것이 꼭 전문가들만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라는 컨셉으로 시작된 일종의 운동(?)이었습니다. 여기에 더하여 많은 글로벌 기업들은 미래의 주역이 될 청소년들이 프로그래밍의 관점에서 생각하는 힘을 기를 수 있도록 일상에서 쉽게 프로그래밍을 접할 수 있도록 하는 많은 사회적인 활동들을 하고 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등이 주도하고 있는 Hours of Code 같은 것이 대표적인 예입니다.


그런데 이런 변화의 움직임이 이제 조금더 어린 친구들을 위한 환경으로 조금씩 변화해 나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영유아 장난감으로 전세적으로 유명한 피셔프라이스(Fisher Price)에서 새롭게 내놓을 것으로 알려진 코더필라(Code-A-Pillar)가 그 예입니다. 코더필라는 애벌레를 뜻하는 영어단어 캐터필러를 응용하여 "코딩을 통해 움직이는 애벌레" 정도의 의미입니다. 설마 이제 막 기어다니면서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아이들이 키보드를 이용해서 코딩을 한다는 생각을 하시는 분은 없겠죠? 





코더필러는 킥스타터 등에 자주 소개되었던 로직 블럭류의 응용을 조금 더 어린 아이들이 쉽게 가지고 놀 수 있도록 장난감화 한 제품입니다. 서로 다른 기능을 하는 블럭 들을 간단히 연결하면 방안을 돌아다니는 애벌레의 동작이 조금씩 달라지고 LED 램프의 동작도 달라지는 간단한 기능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이들은 이렇게 블럭을 조립하는 과정을 통해 각 블럭이 하는 역할이 다르다는 것을 몸으로 체험하게 되고 이것이 코딩이라는 논리적인 사고 과정으로 연결되는 효과가 있을 것 같습니다.



피셔프라이스와 같은 회사들이 만드는 많은 장난감들은 아이들의 인지 발달이라던가 소근육 발달, 좌뇌와 우뇌를 자극합니다. 여기에 더하여 코더필러와 같은 제품은 아이들이 인지하지 못하는 사이에 논리적인 사고력을 기를 수 있게 해주게 될 것입니다. 지금 태어나고 기어다니기 시작한 아이들이 사회적인 활동을 시작할 때에는 코딩이라는 것이 정말로 일상에서 커피를 마시듯 자연스럽게 하는 시대가 되지 않을까 싶네요! 


피셔프라이스 공식 웹사이트에서 코더필러 소개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지난 크리스마스에 실바니안 패밀리가 처음 집에 들어온 이후, 큰 딸래미는 특별한 날들마다 사야하는 실바니안 패밀리 친구들의 목록을 정리해 두었습니다 -_-;; 실바니안 패밀리는 시리즈가 하도 많아서 오히려 특별한 날이 모자를 정도입니다. 한동안 레고 프렌즈에 빠져 있을때도 이렇게 집요하진 않았는데, 실바니안 패밀리는 그렇게 마음에 드는가 봅니다.

실바니안 패밀리는 동물 친구들이 워낙 많아서 한번에 이 친구들을 이동시키는게 쉽지 않았던가 봅니다. 구독하던 "호비"에서 선물로 왔던 천으로 된 빨간 자동차에 꾸역꾸역 실바니안 패밀리를 태우고 다니던 큰 딸래미는 전격적으로 실바니안 패밀리 레드 패밀리 살롱 카 구입을 결정하게 되었지요. 네, 결정되면 사야하는 겁니다 -_-;;; 기다리던 레드 패밀리 살롱카가 도착하니 집안 곳곳을 여행하기 시작한 실바니안 패밀리 가족들!

Apple | 2014:02:15 20:29:19

 
봄 나들이를 떠나는 것 같은 초콜릿 토끼 가족의 행복한 모습! 하지만 조심하셔야 합니다. 절대 초콜릿 토끼 가족은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 ㅎㅎ. 실바니안 패밀리 시리즈를 살 때 주의할 점이기도 한데요, 표지는 연출샷으로 보통은 캐릭터들은 제외되어 판매됩니다. 박스 뒷편에 설명이 잘 되어 있긴 하지만 놓치기 쉬운 부분이니 신경써야겠죠? 뭔가 클래식한 맛이 느껴지는 레드 패밀리 살롱 카의 자태입니다

Apple | 2014:02:15 20:30:35


네, 보셨죠? 캐릭터는 절대 들어있지 않습니다 ㅎㅎ. 실바니안 패밀리 시리즈는 생산을 중국에서 하고 있긴 하지만 품질 관리가 잘되는지 퀄리티가 상당히 괜찮은 편입니다. 비닐에 쌓여진 레드 패밀리 살롱 카 역시 상당히 높은 마감을 보여주고 있어서 무척 만족스러웠습니다. 마음이 급한 아이들을 뒤로하고 사진찍느라 혼났습니다 ㅎㅎ

Apple | 2014:02:15 20:31:19


레드 패밀리 카를 꺼내어 놓으니 큰 딸과 작은 딸은 구석구석 살펴보며 신이 났습니다. 떡하니 차 한대만 있는게 아니라 요 차한대를 가지고 아이들이 소꿉놀이, 역할놀이를 할 때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꺼리들이 소소하게 숨어 있습니다. 실바니안 패밀리 시리즈를 구입하는 재미중 하나는 그런 소소한 특징들을 잘 살려주기 때문이랄까요?

Apple | 2014:02:15 20:33:50


실바니안 패밀리 시리즈에는 아기 캐릭터들도 많습니다. 그래서 레드 패밀리 살롱 카를 운행하실때는 꼭 아기 카시트를 설치하고 운행하셔야 합니다 ㅎㅎㅎㅎ 어린이 캐릭터를 위한 트레이도 있으니 차 안에서 깔끔하게 간식을 먹는 장면의 연출도 가능하겠군요! 스타일 넘치는 자동차 번호판도 준비되어 있으니 취향에 맞게 붙여주면 준비 끝!

Apple | 2014:02:16 09:38:22


앗, 그런데 저 테이블은 어디서 나온 걸까요? 유심히 보시다 보면... 아! 번호판이 보이는군요! 레드 패밀리카의 앞 번호판을 살짝 당기면 가족들이 옹기종이 모여앉아 피크닉을 즐길 수 있도록 숨겨진 테이블이 쏘옥~ 나온답니다. 셋트에 포함된 도시락과 음료수를 잘 올려놓고 가족들이 옹기종이 모여 앉았네요! 근데 저기 무당벌레는 어디서 등장한 걸까요 ;;;

Apple | 2014:02:16 09:38:31

 
가족들이 피크닉을 즐기는 동안 휴식중인 레드 패밀리 카. 앞좌석 등받이에 설치된 트레이가 보이시나요? 깨알같은 재미들이 구석구석에 숨어 있는 레드 패밀리 카. 이제 천으로 된 흐믈흐믈 호비 레드카는 이제 그만.... 일줄 알았으나 나중에 빵끈으로 차 뒤에 묶어서 줄줄 끌고 다니며 다른 가족들도 함께 소풍을 떠나는 소꿉놀이를 하더라는... ;;;

Apple | 2014:02:16 10:36:14

 
소풍을 마친 가족들은 다시 집으로 고고씽! 트렁크에 무당벌레가 타는 바람에 짐을 싣기 힘들어져서 테이블은 저렇게 앞에 꽂아둔채로 움직이고 있습니다 ;;; 도대체 무당벌레는 어디서 등장한 것이냐는 ㅎㅎㅎ.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해주는 역할놀이와 소꿉놀이. 실바니안 패밀리와 함께하면 그 무한한 상상력이 더 커지는 것 같네요!

마트보다 저렴하게! 실바니안 패밀리 "레드 패밀리 살롱 카" 인터넷 최저가는?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어렸을 때부터 가장 가지고 싶었던 장난감이 하나씩은 있으셨을 겁니다. 어린이날이나 생일, 크리스마스가 되면 갖고 싶었던 장난감을 받을 수 있을까 하는 기대감에 잠을 설치기도 했구요. 그 중에서도 단연 머스트위시 아이템은 레고 블럭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예나 지금이나 레고 블럭은 상당히 비싼 돈을 지불해야만 살 수 있는 고급(?) 장난감 입니다. 때문에 레고 블럭의 아이디어를 차용한 수많은 유사품들이 시중에 많이 있기도 합니다.

레고 블럭 시리즈는 몇 년전부터 레고 프렌즈(Lego Friends)라는 시리즈로 여자 아이들의 시선을 사로잡는 라인업의 출시를 시작했고 최근에는 디즈니(Disney)등과 제휴를 통해 일반 레고 캐릭터가 아닌 동화속 주인공들과 애니메이션 주인공들을 레고화(Legonize??)하여 제품들을 출시하기 시작하며 아이들과 부모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있습니다. 곧 개봉할 레고무비도 레고 붐에 한 몫을 할 것 같습니다.

 
이런 분위기를 조금 더 일으켜 세우기 위함일까요? 구글과 레고가 손을 잡고 "Build with Chrome" 이라는 재미있는 서비스를 출시했습니다. Build with Chrome 은 웹 페이지 상에서 레고 블럭을 이용하여 멋진 작품들을 만들고 이것을 다른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는 무료 서비스입니다. 구글 플러스 계정과 연동하면 다른 사람들과 공유도 쉽게 할 수 있고 작품에 대한 고유 링크를 통해 구글 플러스를 쓰지 않는 사람들과도 공유가 가능합니다

Build with Chrome 웹 페이지 방문해보기 [바로가기] (크롬 브라우저가 필요합니다)

 

 
블럭을 이용하는 방법은 무척 간단합니다. 왼쪽에 있는 블럭을 선택하고 오른쪽에 있는 레고 판(?) 위에서 살짝 클릭만 하면 됩니다. 여러 층으로 쌓는 것도 당연히 가능하고 우측 상단의 확대 축소, 뷰 버튼을 이용하여 여러 각도로 작품을 조망해 볼 수도 있습니다. 블럭을 잘못 놓았다면 보통 취소키로 많이 쓰이는 CTRL-Z 를 이용하면 됩니다. 블럭의 종류도 무척 다양하지만 시험삼아 제 닉네임을 작품으로 사용해 봤습니다

 
작품이 완성되면 상단의 Publish 버튼을 눌러 발행할 수 있습니다.  이상한 작품을 시도하는 사람들이 있을지 모르기 때문에 등록 요청하는 모든 작품들은 심의(?)를 통해 승인 여부가 결정되는 것 같습니다. 팝업창 아래의 Publish 를 다시 눌러 발행을 하면 모든 작업이 완료됩니다. 이렇게 만든 작품은 어떻게 감상할 수 있는지 한 번 볼까요?

 
눈 맵시가 있으신 분들이었다면 첫번째 스크린 샷의 왼쪽 하단에 지도를 보셨을 겁니다. 만든 작품들은 구글 맵과 연동되어 레고 판의 크기 만큼 쪼개진 지역들로 잘개 나뉘어져 있습니다. 지도가 뭔가 좀 썰렁하죠? 마치 인터넷 연결 상태가 좋지 않아 지도 정보가 올라오지 않은 것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이것은 정상입니다 ^^ 사용자들이 만드는 작품들은 블럭처럼 하나, 둘 연결되어 하나의 지도를 완성해 나갈 수 있는 공동 작업 공간으로 구글 맵을 제공하고 있다고 보시면 됩니다.

사용자들은 단순히 제 닉네임을 만든 것 같은 -_- 허접한 작품이 아니라 지도의 위치에 있는 실제 건물 모습을 레고 블럭으로 쌓을 수도 있을 겁니다. 여러개의 레고 판을 연결해서 대형 작품을 만드는 사람도 나올지도 모르겠습니다. 단언컨데, 시간이 조금 지나면 정말 재미있는 작품들이 Built with Chrome 을 통해 탄생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사실, 벌써 그런 작품들이 정말 많네요! (작품 살펴보기 [바로가기]) - NoPD -


레고 프렌즈 (Lego Friends) - 하트레이크 애완동물샵 (41007)을 만들어 보세요! [바로가기]
레고 닌자고 (Lego Ninjago) - 에픽 드래곤 배틀 (9450) 의 멋진 위용을 볼까요? [바로가기]
레고 시티 (Lego City) - 경찰본부 (7498) 를 만들고 도시의 안전을 지켜라! [바로가기]
레고 무비 (Lego Movie) 영화 개봉 기념 11번가 레고 블럭 특별전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