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정가제가 시작된지도 20여일이 되었습니다. 이 기간동안 돈이 많이 들어가는 아이들 전집을 구매한 이력이 없어서 아직 도서 정가제의 여파를 그다지 잘 느끼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원래 할인율이 제한적이었던 신간과 정기간행물은 기존과 큰 변화가 없기 때문에 정가제의 힘(?)을 느끼기에는 적절하지 않더군요. 비싼 정가를 책정하고 높은 할인율로 판매하던 출판사들이 나름 타격이 있지 않을까 생각했는데요, 시간이 흐르면서 도서 정가제의 보완 수단인 재정가도서로 정가를 조정하는 경우가 많이 생기고 있습니다.


삼성출판사 역시 기존 출판업계의 관행에 따라 전집들이 높은 정가로 책정이 되어 있었고 삼성북스데이와 같은 행사때 아주 높은 할인율을 적용하면서 마케팅 및 판매하는 전략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사실 삼성출판사의 책이 좋은 편이지만 정가로 기술된 가격으로 구매하려면 사실 선뜻 사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대신 삼성북스데이를 기다렸다가 가장 좋은 가격에 살 수 있다는 점이 메리트였고 덕분에 좋은 전집들과 단행본을 여럿 저렴하게 들여 놓기도 했습니다.





도서 정가제 이후 삼성출판사 전집들의 가격 변동을 자세히 살펴보지 못했는데요 오늘 시간내어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의 웹 사이트에서 출판사 기준으로 조회를 해보니 9종의 전집이 가격 조정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워낙에 많은 책들이 삼성출판사를 통해 출간되었기 때문에 조금 아쉬운 목록입니다만 사람들이 많이 찾는 책들을 중심으로 정가가 꽤 많이 조정된 것이 무척 고무적입니다. 특히 가격이 꽤나 비쌌던 NEW명화갤러리와 스토리텔링수학과학은 정가 대비 70% 이상의 높은정가 변경이 있었으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그렇다면 삼성출판사에서 판매되는 전집은 이제 삼성북스데이에서도 더 높은 할인율을 받기 힘든 걸까요? 결론을 먼저 말씀드리면, 그렇습니다. 도서정가제가 정상 가격의 10% 이상의 할인을 금지하고 적립금 역시 5% 라는 제한을 적용하고 있기 때문에 예전과 같이 큰 폭의 할인을 기대하기는 어렵습니다. 하지만 정가가 많이 내려갔고 평상시에도 10% 할인과 5% 적립금을 유지하고 있기 때문에 이제 북스데이가 아닌 시기에도 책을 합리적인 가격에 살 수 있다는 장점이 생긴것 같습니다.


대신 삼성출판사에서 현대카드M을 이용하는 경우 M포인트로 결재 금액의 10% 까지를 사용할 수 있고 책 구입후 후기를 남기면 추가 적립금을 지급한다고 하니 이런 깨알같은 혜택들을 모아서 아쉬운 마음을 달래는게 방법이 아닐까 싶습니다. 새롭게 출간된 닥터수스 과학 탐험대의 경우 10% 할인이긴 하지만 적립금 5% 가 없이 던킨 5천원 기프티콘 (결국 5% 상당이죠!) 이 제공되니 관심 있던 책이라면 오늘 북스데이에 구입할 것인지 북스데이 이후 적립금 받는 시기에 구입할지 결정해야 하겠네요!


삼성출판사 도서정가제 재정가도서 특별전 살펴보러 가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도서정가제가 곧 시행됩니다. 그동안 도서정가제가 있긴 했지만 사실상 무용지물이 되어버린 상황이라 다시 한번 개선된 정책으로 시행되는 정가제입니다. 때문에 요즘 인터넷 서점을 비롯하여 출판계에서는 급격한 변화를 앞두고 신경전이 한창인 것 같습니다. 책이나 전집을 할인판매 하는 것이 가격이 거품이 낄 수 밖에 없는 구조라는 이야기도 많고 정가제가 시행되면 가격이 정상화 될거라는 이야기도 많습니다.


소비자 입장에서 도서정가제가 더 유리할지 불리할지는 뚜껑을 열어봐야 알 것 같습니다만 어쨌든 불황인 출판계에 큰 제도적 변화가 많은 영향을 줄 것임은 분명한 것 같습니다. 이번달 하순에 시행예정인 도서정가제이기에 막판 재고털기 내지는 엄청난 할인을 통해 매출을 올리려는 움직임들이 많은데요, 아이들 책으로 유명한 (그리고 NoPD 가 완전 좋아라 하는!) 삼성출판사 역시 마찬가지 전략으로 오늘 마지막 북스데이를 통해 엄청난 할인공세를 펼치고 있습니다. 



격주 화요일마다 열리기에 도정제가 시작되는 다다음 화요일 21일에는 북스데이가 없을지도 ;;;


문자로 알림이 오기로는 최대 90% 라고 왔는데 웹 사이트에 접속해보니 최대 78% 라고 합니다. 이번 북스데이 출품(?) 상품들을 보면 보통 50% 전후의 할인율로 평상시와 비슷하거나 조금 더 많은 할인을 해주고 있습니다. 평상시 눈여겨보고 있었던 책이 있다면 이번 기회에 -어쩌면 삼성출판사의 책을 이가격으로 사는 마지막 찬스인!- 들여놓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몇 가지 눈에 띄는 상품들을 정리해 봤습니다.



NoPD 도 소장하고 있는 완소 영어 동화책 "노래로 영어시작" 입니다. 정가 15만원의 책인데 60% 할인된 59,800원에 오늘 하루만 구입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이 지루해하지 않도록 재미있는 그림으로 어렵지 않은 문장들을 활용하여 만들어진 책인데요, CD 와 가이드북을 통해 엄마, 아빠가 영어를 잘 못하더라도 충분히 같이 읽고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 어디엔가 적어둔 리뷰가 있을텐데 찾지를 못하겠군요 -_-;; 여튼, 이 가격에 이정도 퀄리티는 훌륭하다 하겠습니다.




오늘 하루종일 뽐뿌를 밭을 것 같은 책입니다. 자연관찰책은 시중에 정말 많지만 사진의 퀄리티 관점에서 봤을 때 내셔널 지오그래픽 키즈를 따라올 책은 없다고 봅니다. 자연관찰책은 정보를 전달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자연과 동물의 생생한 사진으로 아이들이 마치 현장에 있는 것처럼 느낄 수 있는 몰입감과 현장감이 가장 중요한 포인트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관점에서 내셔널 지오그래픽 키즈는 자연관찰 책의 갑이 아닐까 싶네요. 정가는 21만원이지만 오늘 하루동안은 79,900원!




엄청난 할인율로 오늘 하루만 판매되는 "처음 만나는 그림동화". 아이들 그림 동화책은 아무리 많아도 지나치지 않다는 말 아시죠? 물론 전래동화, 명작동화, 창작동화 등 다양한 분야로 그림동화의 영역을 넓혀서 보여줘야 하는 것은 굳이 강조할 필요가 없을 것 같습니다. 창작동화는 새롭게 이야기를 만들어 내 것이기 때문에 평가를 조금 달리해야 하는반면 전래동화나 명작동화는 원작을 얼마나 재미있게 재구성하고 이야기를 이끌어 내느냐가 중요한 포인트입니다. 가끔 말도 안되게 내용을 바꾸고 축약한 명작, 전래를 보면 좀 화가나죠! 처음 만나는 그림동화는 삼성출판사 편집팀의 센스가 가득담긴 명작동화 전집으로 아이들의 어휘력 향상까지 신경쓴 작품입니다!


삼성출판사 도서정가제 시행전 마지막 북스데이 출품작(?) 살펴보기 [바로가기]


그동안 삼성출판사를 비롯한 아이들 전집류는 늘 "할인"을 염두하고 샀습니다. 도서정가제 이후 그런 정책들이 어떻게 바뀔지 모르겠지만 분명한 건 가계 부담이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일 것 같습니다. 이미 출간된 책의 정가를 낮출 가능성은 거의 없지 않을까 싶기 때문이지요. 앞으로 아이들 책을 정말 많이 사야 하는데 도정제로 인해 거품은 안빠지고 마치 단통법이 시장의 원리를 거스르다 제대로 동작하지 않는 것처럼 될까 좀 걱정이 됩니다. 여튼, 그건 그거고... 오늘 하루는 삼성출판사 북스데이에서 뭘 사볼지 고민하는 하루가 될 것 같네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지난 주말 간만에 삼성카드를 신나게 긁기 위해 코스트코 일산점을 향했습니다. 네, 그렇습니다. 코스트코 일산점은 매월 1일과 15일이 정기 휴무일이라 가면 안되는 날이었음에도 생각 없이 갔다가 차를 돌려야만 했지요. 이왕 일산까지 나온김에 오랜만에 알라딘 중고서점 일산점을 들렀다 가자는 와이프의 급제안으로 알라딘 중고서점을 향했습니다. 알라딘 중고서점 일산점은 다들 아시는 것처럼 알라딘이 운영하는 중고서점으로 좋은 품질의 책들을 저렴한 가격으로 살 수 있고 안보는 책을 팔수도 있는 좋은 장터가 되주고 있는 곳입니다.


다른 알라딘 중고서점을 들러보지 않아서 확언하기는 힘들지만 확실히 알라딘 중고서점 일산점은 아이들 책을 구입하기에는 최적의 장소입니다. 복층으로 이루어진 알라딘 중고서점은 1층에 성인들을 위한 서적들이 위치해있고 2층은 거의 대부분이 아이들(영유아 및 초등학생)을 위한 책을 위한 공간으로 준비되어 있어 그냥 책을 보러 가기에도 참 좋고 좋은 책들을 싸게 구입하기에도 좋습니다. 물론 중고서적들이기 때문에 전집을 통째로 산다거나 하는 일은 거의 불가능하긴 합니다 ^^



바구니에 보고 싶은 책들을 잔뜩 담아놓고 보는 딸래미들.

일산 알라딘 중고서점은 단순히 책을 사고 파는 공간만은 아닙니다. 매장 곳곳에 위치한 커다란 책상과 의자들은 책을 사러온 사람이든 그저 책을 보고 싶어서 온 사람이든 편안하게 앉아서 시간가는 줄 모르게 책에 푹 빠질 수 있게 해줍니다. 대형 서점에 가보면 구석구석에 앉아서 책을 볼 수는 있지만 이렇게 대놓고 책상, 의자를 준비해 놓고 책을 보라고 하지는 않지요. 지나다니는 직원들의 눈을 신경쓸 필요도 없이 마음 편하게 책을 즐길 수 있는 문화공간이 알라딘 중고서점이 아닐까 싶은 생각도 듭니다.




일산 알라딘 중고서점의 2층에 올라가면 아이들을 위한 책들이 정말 많습니다. 특히 이곳을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는 출판사별로 섹션이 나뉘어져 있다는 점입니다. 아이들을 키우면서 이런저런 책들을 사보면 엄마, 아빠가 선호하는 출판사가 생기기 마련입니다. 각 출판사들은 자신들만의 색깔과 편집방향, 그리고 가격정책(!!)이 있기 때문에 부모들은 여러가지 여건을 고려하여 책을 사게되고 그런 일들이 반복되면서 왠지 더 땡기는 출판사가 생기곤 하죠. 개인적으로는 삼성출판사의 책들을 무척 좋아하는 편입니다 ㅎㅎ 삼성출판사가 어떤 책을 만드는지 궁금하다면 웹 사이트를 한번 방문해 보세요. 1년 365일 진행되는 공동구매는 늘 가벼운 지갑의 압박을 느끼게 한답니다 (삼성출판사의 책들 찾아보기 [바로가기])



한번 오게되면 왠지 코스트코에서 신나게 카드를 긁는 것처럼 이런 저런 책들을 사게 되는 것이 유일한 단점(?)이라면 단점! 이날도 너무 좋은 책들을 많이 발견해서 하나, 둘 담다보니 저렇게 많은 책을 사게 되었습니다. 닥터수스의 팝업북이 좀 가격의 압박이 있긴 하지만 그외 다른 책들은 참 착한 가격으로 잘 샀다는 생각이 듭니다. 알라딘 중고서점에서 책을 선택할 때는 꼭 동일한 책의 재고를 확인하고 조금 더 상태가 좋은 책으로 골라내는 센스가 필요하다는 점 잊지 마시구요!


요즘 도서정가제 시행을 앞두고 각 출판사들, 온라인 서점들에서는 여러가지 이벤트가 한참입니다. 아마도 정가제 시작되기 전에 재고도 털고 매출도 바짝 한번 올려보겠다는 전략일 것 같습니다. 이런 시기에 특가로 뜨는 책들을 잘 선택하면 정말 싸게 아이들에게 책을 선물해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하루에 한번씩 서점 사이트들 들러보시면서 가을을 지식을 살찌우는 계절로 만들어 보시기 바랍니다!


삼성출판사 온라인 웹 사이트에서 공동구매, 특가 판매 전집 찾아보기 [바로가기]

도서 11번가에서 도서정가제 시행전 인기서적 6천종 최대 90% 할인 특가전 살펴보기 [바로가기]

YES24 도서정가제전 마지막 파격할인전 자세히 보기 [바로가기]

알라딘 온라인 서점에서 도서정가제 이벤트 상품 살펴보기 [바로가기]

반디앤루니스의 가격파괴 이벤트 "비정상가격"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교보문고에서 떠나는 "할인막차" 이벤트로 최저가 도서구매 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