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스트셀러. 서점에서 가장 잘 팔리고 사람들에게 사랑받는 책을 우리는 베스트셀러라고 부릅니다.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정말로 많이 찾고 많이 읽는 책들이 베스트셀러에 반열에 오르지만, 때로는 지엽적인 이유, 출판사의 전략에 의하여 베스트셀러에 오르는 책들도 많이 있습니다.

대중들에게 진정한 사랑을 받으며 베스트셀러에 등극한 책이 아니면 그 약발은 오래가지 못하곤 합니다. 인위적으로 조작하는 것은 한계가 있기 때문이지요. 그나마 이러한 행태는 인터넷에 기반을 둔 서점들이 맹활약하면서 많이 줄어들고 있습니다. 인터넷 서점은 실시간으로 판매량을 지수화 하여, 고객들이 정말로 사람들이 많이 찾는 책을 구분할 수 있는 가이드를 제공하기 때문이지요.

그런데 오늘 인터넷 서점 알라딘의 신간 판매 종합 1위가 달력이라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서점 사이트에서 판매, 그것도 종합 판매 순위 1위가 달력이라니, 이게 무슨 귀신 씨나락 까먹는 소리일까 하고 사이트를 방문해 보았습니다.


이 달력은 사회과학 부문 주간 1위를 달리고 있으며 종합 신간에서도 1위를 달리고 있습니다. 판매 지수가 82,690 으로 엄청난 순위를 보이고 있습니다. 40자평도 쇄도하고 있고, 현재 예약 판매 중임에도 마이리뷰, TTB 리뷰가 등록되는 기이한 현상까지 보이고 있습니다. 도대체 책도 아닌 달력이 어떻게 이런 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는 것일까요?


아... 살짝 눈물이 핑 돌뻔했습니다. 종합 신간, 그것도 예약판매도 1위를 차지한 달력은 故 노무현 대통령의 사진이 담긴 달력이었던 것입니다. 현재 초도 물량이 완전히 매진되어 재제작 중이라고 합니다. 최근에 무한도전팀의 새로운 달력이 출시되어 많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데, 한편에서는 조용히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사진이 담긴 달력이 사람들의 감성을 자극하고 있었습니다.

여전히 故 노무현 대통령의 흔적을 지우려는 다양한 일들이 벌어지는 현실에서 참 아이러니함을 느끼지 않을 수 없네요. 현실의 흔적을 지울 수 있을지는 몰라도, 사람들의 마음속의 감성은 지울 수 없는 것 같습니다.

+ 달력 주문하러 가기 : http://www.aladdin.co.kr/shop/wproduct.aspx?isbn=6000368350&start=we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오늘 아침부터 모든 방송과 인터넷이 고 노무현 前 대통령 영결식으로 뜨겁습니다. 오전 5시에 발인을 마치고 한참 서울로 올라오고 있다는 뉴스가 들려오네요. 이제 정말 가시는구나... 하는 생각에 마음이 다시한번 먹먹해 집니다.

월드컵의 열기가 한참 뜨거웠던 2002년, 16대 대통령 선거가 12월 19일에 있었습니다. 군대를 다녀오고 나서 복학생 신분으로 1년을 지내고 생애 처음으로 투표를 했던 날이지요. 선거 전날인 12월 18일 친구들과 주점에 모여앉아 밤새 대통령 선거 이야기를 했던 기억이 납니다.

선거 전부터 한참 부모님과 후보자의 자질이라던가 보수, 진보의 이야기를 하면서 한참을 싸웠던 2002년의 12월. 밤새 마신 술이 채 깨기도 전, 노무현 후보에게 한표를 던져야 겠다고 지하철 첫 차를 타고 집에도 들르지 않고 투표소를 향했던 12월 19일의 아침. 그 날 제가 던졌던 소중한 한표가 헛되지 않았음을 세상이 언젠간 말해주겠지요.

가시는 길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가신 곳에서도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부디 편히 쉬십시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월요일 아침.
눈을 비비며 일어나 비몽사몽 머리를 감았습니다.
오늘따라 온도가 높은지, 차가운 물로 머리를 감아도 춥다는 느낌이 없었습니다.
건전지가 다해가는지 빌빌거리는 전동 면도기로 수염을 쓸어내고,
차가운 물로 뜨거워진 피부를 식혀냈습니다.

왠지 늘 타던 통근버스가 타기 싫어 시내버스를 탔습니다.
창문을 살짝 여니 불어오는 바람이 뺨을 스칩니다.
미적지근한 바람이 불어오는게, 곧 여름이 오려나 봅니다.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이름모를 음악을 흥얼거리며
여느때의 월요일 처럼 지하철을 갈아타러 버스를 내렸습니다.
흔들리는 지하철에 몸을 맡기고
터질듯한 김밥처럼 꾸역꾸역 타는 사람들을 멍하니 구경했습니다.

토스트로 허기를 채우고 뜨거운 커피 한잔을 목구멍에 넘겼습니다.
여기저기서 걸려오는 전화를 받고,
오래전부터 정해졌던 것처럼, 시간에 맞추어 회의에 참석합니다.
사람들의 말을 적고, 또 무언가를 정신없이 말했습니다.

그리고...

하루가 저물어 가기 시작할즈음,
가방에 쑤셔넣어 들고온 아침 무료 신문을 펼쳐들었습니다.

잿빛 사진속에 그가 웃고 있습니다.
이제는 저 세상 사람이 된 그가 웃고 있습니다.

나는 아무일 없었던 것처럼, 월요일 아침을 맞이하고 하루를 보냈는데,
그는 더이상 이런 아침을 맞이할 수가 없습니다.
매일 아침 눈을 뜨고 세상을 바라보지도 못하는데...

그냥,

여느때처럼
하루를 보냈습니다.

시간이 흐르면, 아픔도, 그리움도 잊혀지겠지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