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02.02 08:07

아날로그 카메라를 쓰던 시절에는 필름을 구입하고 촬영한 다음 현상을 하고 인화를 하는 것에 시간이 무척 많이 들었습니다. 필름을 소진하기 전까지 사진이 어떤 결과물이 나올지 예상하기 힘들었고 그런 이유들 때문에 사진을 고급의 취미였고 전문가들의 영역으로 비추어졌습니다. 비싼 비용이 들어야만 했지만 폴라로이드 카메라가 인기를 끌 수 있었던 것은 바로 내가 찍은 사진을 볼 수 있다는 장점 때문이었을 겁니다.


시간이 흐르고 디지털 카메라의 보급이 시작되면서 누구나 쉽게 사진을 찍기 시작했고 다소 부족한 실력이라도 다량의 사진 촬영을 통해 좋은 사진을 찾고 즐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런 디지털 시대가 되면서 너무 많이 촬영하는 사진들을 보관하고 관리하기가 힘들어졌고 오히려 사람들과의 추억을 즐기는 측면에서는 아날로그 시절의 감성과 사용자 경험이 없어지는 역효과가 발생하기 시작했습니다. 프린트(Prynt)와 같은 서비스가 등장하는 것은 바로 이런 이유들 때문입니다.





프린트(Prynt)는 스마트폰에 확장팩(?)처럼 연결해서 사용하는 휴대용 즉석 사진 인화장치입니다. 비슷한 역할을 하는 제품들을 그동안 더러 봐왔기 때문에 프린트가 뭐 대단한가 싶은 생각이 먼저 들더군요. 프린트가 기계적인 관점에서 기존 제품들과 차별화되는 포인트는 번거로운 케이블 연결이나 블루투스 페어링 등의 이슈 없이 핸드폰 케이스처럼 연결하는 방식을 채택했다는 점입니다. 이는 두가지를 염두해둔 것이라 생각되는데요 첫번째는 사용의 편리함(플러그 앤 플레이!)이고 다른 하나는 폴라로이드 카메라를 이용하는 것과 같은 감성을 주기 위함일 것입니다.


프린트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전용 앱을 이용하여 사진을 촬영해야 합니다. 스마트폰과 기기를 연결하고 앱을 통해 사진을 촬영하면 프린트 기기를 통해 사진이 바로 인화되어 나오는 방식입니다. 전용 앱을 쓴다는 점만 빼면 마치 폴라로이드 카메라를 쓰는 것과 같은 느낌입니다. 자체 베터리를 가지고 있어서 스마트폰의 베터리를 공유하지 않으며 잉크 방식이 아니라 인화지가 직접 색을 표현한다고 합니다. 폴라로이드처럼 발색에 시간이 걸리지 않는데 어떤 인화지인지는 좀 더 찾아봐야 할 것 같습니다.






프린트의 핵심 기능은 즉석 사진 인화이지만 프린팅을 하는 김에 한가지 더 재미있는 기능을 넣었습니다. 사진이 인화될 때 눈으로 식별하기 힘든 특별한 마킹을 하는데요 이를 통해서 증강현실(AR, Argumented Reality) 기술을 이용하여 사진을 촬영할 당시의 동영상 클립을 보여주게 됩니다. 설명만 들으면 도대체 뭐가 어떻다는 것인지 감이 안잡히실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래의 소개 동영상을 보시면 "아...! 이거 괜찮네!" 하는 감탄사를 던지실지도 모르겠습니다.


사용자들의 요구사항과 근래의 기술을 잘 버무리면 참 좋은 결과물들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프린트는 인화지 가격이 사실 저렴하지는 않습니다. 그렇지만 지인들과의 추억, 가족과의 행복한 기억을 사진으로 그리고 영상으로 남길 수 있다는 것은 디지털 사진 잉여의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 아날로그의 감성과 기억, 그리고 추억을 선물해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킥스타터에서 목표금액을 벌써 500% 넘긴 프린트! 남은 한달여의 펀딩 기간이 더 기대되는 제품입니다




프린트(Prynt), 킥 스타터 펀딩 페이지 살펴보기 [바로가기]

프린트 공식 웹 사이트 방문하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3.02.21 08:28
구글 글래스가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했습니다. 지난 포스팅에서 구글의 주가 상승을 구글 글래스와 같은 다양한 혁신 프로젝트와 멈추지 않는 도전에서 찾아봤었는데요 (지난글 보기 : 구글 주가 800달러 돌파와 멈추지 않는 혁신과 변화의 엔진) 특히 구글 글래스 관련해서 움직임이 굉장히 빠른 속도로 본격화 되는 것 같습니다.

간밤에 구글은 구글 글래스에 대한 시험 영상을 공식 웹사이트 (http://glass.google.com)에 올리면서 구글 글래스를 이용해서 일상의 혁신을 가져올 프론티어 모집을 시작했습니다. 늘 그렇지만 미국에 거주하는 18세 이상의 사람으로 제한된다는 점이 참 안타까울 뿐입니다. 혹시라도 이 글을 보시면서 구글 글래스에 관심이 많은 분이라면 체험단(?)을 꼭 신청 해보시길 바랍니다.


공개된 시연 영상에 의하면 구글 글래스는 음성인식을 중심으로 구글 검색엔진의 다양한 지원을 받는 기기인 것 같습니다. 음성인식을 통해 사진을 촬영하거나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고 구글 글래스 화면을 통해 영상통화 (구글 행아웃?) 를 할 수 있는 것과 같은 재미있는 기능들이 들어가 있습니다.

또한 구글 번역기 등을 이용하여 여행지에서 실시간으로 번역을 하는 것도 가능하고 촬영한 사진, 동영상을 친구들에게 쉽게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하고 유용한 기능들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어릴적 봤던 드래곤볼의 스카우터처럼 적들의 경험치나 기술을 확인할 수 있는 건 아니지만 이제 시작 단계이고 얼마든지 AR (Augmented Reality) 기술과 접목되어 세상에 재미를 더해 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구글 글래스. 세상을 어떻게 바꿔 나갈까요?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09.09.15 08:56


트위터에서 업어온 링크입니다. (RT @hiconcep멋지다는 느낌도 들지만, 섬찟하기도 한 비디오. 소셜웹과 AR의 결합 http://3.ly/Jru) 발표자에 대한 평가를 바로 한다는 개념 자체도 신선하고 증강현실과의 재미있는 결합이 인상적이기도 하지만, 한편으로는 누군가에게 내가 노출된다는 것이 얼마나 큰 영향을 끼칠 수 있을지에 대한 두려움이 생기기도 합니다.

그래도, 미혼 남녀들에게는 작업 대상 물색에 아주 유효 적절한 도구가 될 수 있지 않을까요? -_-; 길을 가다 이상형을 보게되면 폰을 들이대고 그 / 그녀의 SNS 를 방문한다는 쌈뜩(?)함!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