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oPD/rEvieW2010.08.24 13:04
우리나라 사람들은 고기를 참 좋아합니다. 저렴한 서민의 고기 삼겹살부터 시작해서 (물론 요즘은 금겹살이지만 ;;;) 소고기에 이르기 까지 정말 다양한 고기를 먹습니다. 고기는 구워 먹기도 하지만 미역국이나 김치찌개와 같은 일상의 음식속에 녹아 있어 알게 모르게 고기가 제공하는 영양소를 섭취하고 있는 것이지요.

그런데 상대적으로 샐러드나 야채의 섭취에 대한 문화는 덜 발달 (상대적으로 입니다!) 해서 그다지 신경써서 챙겨드시는 분을 찾기는 힘듭니다. 물론 최근에는 식생활의 변화와 외식 문화의 변화로 샐러드를 즐겨 먹는 사람들도 많이 늘고 있고, 집에서 녹즙을 해먹거나 받아드시는 분들이 많아지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얼마나 무엇을 먹어야 하는지 챙기기는 쉽지가 않은게 현실입니다.


어제 저녁시간이 지나 늦으막히 집에 도착해 보니 야쿠르트 아주머니께서 우유 배달 주머니에 살포시 넣고 가신 하루야채 두개가 보이더군요. 아침에 우유 배달시에 넣어둔 냉장팩이 별로 차갑지 않아 냉장고에 넣고 늦은 저녁식사후에 꺼내보았습니다. 차가운 용기가 왠지 입맛을 더 돋구더군요. 주말에 도착했던 키즈 버전과 어떤차이가 있는지 영양 구성과 성분 함량을 먼저 확인해 보았습니다.


한쪽 면에는 한국영양학회와 주요 외국에서의 야채 섭취 권장량에 대한 안내가 되어 있습니다. 하루 6~8회라는 조금 애매한 기준을 영양학회에서는 제시하고 있습니다만, 미국과 일본, 영국, 독일은 비교적 자세한 가이드를 하고 있습니다. 특히 일본은 350g 이라는 구체적인 수치를 제안하고 있는 것이 눈에 띄네요. 이 내용만으로는 하루에 야채를 얼마나 먹어야 하는지 감이 잘 오지 않더군요 ^^;;

그래서 반대쪽에 적힌 영양성분을 확인해 보았습니다. 우유 작은 팩 사이즈인 이 용기는 200ml 의 내용물을 담고 있었습니다. 열량이 75 Kcal 로 생각보다 조금 높네요. 식이섬유를 비롯해 주요 영양소의 비율인데요, 지방류와 콜레스테롤은 0% 로 전혀 들어있지 않다고 합니다. 열량이 조금 있기 때문에 다이어트를 하면서 식사 용도로 구성하기에도 괜찮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주말에 하루야채 키즈로 이미 그 맛을 본 혜린아기는 아가들용이 아니라는 아빠의 설득에도 불구하고 결국 하나를 손에 쥐고 열심히 먹고 있는 모습입니다. 주말에 받은 키즈는 사과즙이 함유되어 조금 달달한 느낌이었다면 오늘 어른용으로 받은 제품은 토마토가 많이 들어 있어 약간 걸쭉했습니다. 처음 한 모금은 약간 이상한지 갸우뚱 했지만 이내 꽂아둔 빨대로 열심히 마시기 시작했습니다. 은근히 하루야채에 푹 빠진 혜린아기님 이십니다 :-) 반쯤 먹고 두길래 옆에서 낼름 받아 먹은 아빠의 비굴한 상황이었습니다.


간밤에 아이와 함께 하나를 복용(?)하고 아침에 하나를 더 마셔보았습니다. 이왕이면 신선한 야채쥬스는 아침에 먹는게 좋지 않을까 싶기도 하더군요. 보통 밤에 뭔가를 먹는 것은 좋지 않다고 알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거니와, 아침에 출출함을 늘 커피로 채우는 식습관을 한번 바꿔볼까 하는 생각도 들어서지요. 오전 5시12분, 출근 준비를 마치고 단숨에 하루야채 한통을 비워보았습니다. 우유 작은팩과 같은 사이즈라 나름 포만감도 좀 있더군요. 물론... 최근 위 사이즈가 급증했는지 그 효과는 오래가지 못헀지만요 ;;;

일일 권장 영양성분의 아주 작은 분량이 용기 하나에 담겨 있지만 일일이 녹즙을 갈아 마시기도 힘들고 야채를 챙겨먹기도 힘든 현대인들 (특히 직장인들과 학생들!) 에게 이정도 노력은 해볼만 하지 않나 싶은 생각이 들더군요. 꾸준히 마신다면 많은 효과가 있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좀 듭니다. 200ml 라는 용기 사이즈가 조금 작긴 하지만 말이죠! (이왕이면 500ml !!)

2010/08/22 - [Daily NoPD/NoPD's Thoughts] - 아이들을 위한 영양음료, 하루야채

신고
Posted by 노피디
2007년도 연말정산에 처음 공제 혜택이 주어지기 시작한 미용, 성형수술비용에 대한 소득공제. 2008년도 연말정산때 08년 12월 31일로 일몰시한이 주어지면서 더 이상의 혜택이 제공되지 않을 예정이었던 항목입니다.

이번에 새로 공표된 기준에 의하면 일몰시한이 2009년 12월 31일로 연장되어, 이번 연말정산을 준비하실때도 꼭 빼놓지 말고 미용, 성형수술에 대한 증빙서류들을 챙기셔야 할 것 같습니다. 미용, 성형수술은 그 비용이 꽤 크기 때문에 제대로 챙기면 연말정산시 의료비 소득공제 계산시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어제 올려드린 포스팅에서도 말씀을 드렸지만 올해 의료비에 대한 소득공제 혜택이 전년도에 비해 조금 상향 조정이 되었습니다. 우선 기본적인 의료비 공제의 내용을 보도록 하겠습니다.

- 부양가족에 대한 의료비 공제한도 증액 (500만원 → 700만원)
- 본인, 65세 이상인자, 장애인의 경우 공제한도 없음
- 미용, 성형수술비 공제 일몰시한 연장 (2008년 12월 31일 → 2009년 12월 31일)

부양가족에 대한 한도가 올라간 만큼, 부양가족으로 혹시 등재가 안된 가족이 있는지 꼭 확인해야 합니다. 올해 부양가족의 컨셉(?)에 한가지가 더 추가 되었는데, 아동복지법에 따라 6개월 이상 위탁 양육한 아동 역시 부양가족으로 인정된다고 합니다.

위탁 아동이란?

- 아동복지법에 따른 가정 위탁을 받아 양육하는 만 18세 미만의 아동으로, 부모의 사망, 이혼, 가출, 학대등의 다양한 이유로 일정기간동안 다른 가정에서 보호, 양육되는 아동을 말함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이전 글에서 '만연체'의 이메일을 쓰면 안된다는 이야기를 했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글'이라는 것이 줄 수 있는 뉘앙스의 차이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블로그 스피어 에서도 심심치 않게 일어나는 것이 포스팅의 미묘한 뉘앙스의 차이로 인한 블로거간의 오해 입니다. 하물며 서로 잘 알지 못하는 블로거들끼리도 이런 불화를 겪는데, 조직구조를 가지고 있는 회사에서는 오죽하겠습니까?

단어선택은 신중하게

회사에서 주고 받는 이메일의 내용은 무궁무진합니다. 단순한 업무 협조전 부터 문의에 대한 답변, 인사팀에서 하달된 간단한 설문조사등 종류가 무척 다양합니다. 그런데, 시간이 흐르면서 주고 받는 이메일은 다른 조직 혹은 다른 회사와의 이해관계가 얽히는 경우가 많습니다. 예를들면, 새로운 프로젝트를 위한 투입 인력 단가에 대한 이견을 조율하는 고객사 혹은 협력사와의 메일이 대표적이겠지요.

돈이 걸린 이해관계 문제는 그 중 단연 돋보이는(?) 이해관계 입니다. 회사 라는 곳이 결국 이윤을 창출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진 곳이기 때문이겠지요. 이런 이해관계가 연관된 메일을 보낼때는 단어 하나하나 신중한 선택을 해야 합니다. 얼굴을 마주보고 침을 튀겨가며 이야기 할 때는 전혀 문제가 없을 말도, 화면에 글로 적어두면 어감이 다르게 느껴집니다.

우리말에 '아 다르고 어 다르다' 라는 격언이 있지요? 이메일은 목소리가 없기 때문에 상대방의 감정을 자의적으로 해석할 가능성이 많습니다. 적절하고 중도적인 단어 선택으로 불필요한 분란은 만들지 않는게 좋겠습니다.

2009/05/07 - [Daily NoPD/NoPD's Thoughts] - #212. 직장인을 위한 이메일 How-To (1편)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