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에게 인생은 한 번 뿐입니다. 평균 수명은 의학기술의 발달과 위생의 개선, 다양한 환경 변화에 따라 점점 길어지고 있지만 여전히 인생은 단 한 번이라는 사실입니다. 오래전 중국 진시황제가 불로초를 찾아 그렇게 헤메였던 것처럼 많은 사람들은 인생의 길이에 대해서 많은 고민을 하고 삽니다. 죽음에 대한 두려움과 해답이 없는 영원한 삶에 대한 질문을 던지며 인생을 살아갑니다.

그런데 내가 살아가는 한 번 뿐인 삶의 질에 대해서 고민을 해보신 적이 있나요? 직장에서의 일이 바빠서, 아이들 키우느라 바빠서, 집안일을 돌보고 교육에 신경쓰다보니 여력이 없어서 한해, 두해, 그냥 그렇게 보냈던 것이 바로 우리의 삶은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죽음에 대한 두려움으로 수명 연장에 대한 소망을 가지고 있지만 정작 어떻게 살 것인지에 대해서는 생각해 보지 못한게 사실입니다.


정치인이었고 작가였으며 또한 사회운동가이기도 한 유시민씨가 쓴 "어떻게 살 것인가"는 그의 정치적인 성향, 걸어온 길을 일단 접어두고 잠시 삶을 돌아보고 어떻게 살아갈 것인지를 생각해 볼 수 있는 여유를 주는 책입니다. 굴곡이 많았던 그였기에 이런 고민을 더 치열하게 했을지도 모릅니다. 정신없는 삶에서 여유로운 자유인으로 돌아온 유시민씨의 고민을 들여다 보면서 잠시 나는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생각을 해봤습니다.

개인적으로 얼마전 새로운 직장으로 옮기면서 외근 중심 업무에서 내근 중심으로 바뀌면서 생활패턴이 많이 바뀌었습니다. 그리고 지난주 금요일 태어난 셋째 덕분에 앞으로 더욱 삶이 바빠질 것 같습니다. 정신없는 삶에 매몰되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살 것인가 아니면 이럴 때일수록 더 내 삶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해보고 살 것인지 생각해 봐야 할 것 같습니다.

출, 퇴근길에 정신없이 스마트폰을 쳐다보면서 사는 것은 그 나름의 가치는 있겠지만 삶이 보다 윤택해지고 의미 있어지도록 하는 삶은 아닐 것 같습니다. 아직 잘 모르겠습니다만 나이 마흔이 되고, 쉰이 되고, 아이들이 사랑하는 누군가와 새로운 삶을 시작할 때, 나는 어떤 모습이 되어 있어야 할까요? 그 고민의 시작을 이제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자유인 유시민의 인생 고민, "어떻게 살 것인가" [자세히보기]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1.03.03 08:58
오늘 새벽에 예정대로 아이패드2가 출시되었습니다. 한참 사망설(?)이 나돌던 스티브 잡스도 직접 무대에 올라 아이패드2를 소개했습니다. 애플의 많은 제품들이 두번째 버전부터 진짜라는 이야기가 많은데요, 아이패드2 역시 마찬가지였습니다. 그런 자리를 잡스가 빠진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겠지요. 

개인적으로 잡스가 FaceTime 으로 등장하지 않을까 트위터에서 조심스레 예상을 해봤었는데 건강이 그리 나쁘지 않다라는 것을 과시하려는 듯 직접 무대에 올랐습니다. 아이패드2를 출시하면서 다른 회사의 신제품 출시 행사와 참 많이 다른 전략을 취하는 애플의 시선에 촛점을 맞춰볼까 합니다. 스펙의 변화라던가 새로운 기능들의 소개는 더 잘 정리해둔 많은 블로그 포스트들이 있으니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3월 11일. 아이패드2가 세상에 나옵니다.


하드웨어 상으로 별로 달라진 것이 없습니다. 같은 해상도에 같은 스크린 사이즈, CPU 는 제조사들이 듀얼코어가 대세니 당연한 수순일 것입니다. 페이스타임 지원을 위한 전, 후면 카메라도 이미 아이폰4, 아이팟터치 4세대에서 선보인 요소들이라 새롭지 않습니다. 무게가 조금 가벼워졌고 아이폰4에 들어갔던 자이로스코프 센서가 탑재되었습니다. 전혀 새로운 하드웨어 요소가 없습니다.

물론 AirPlay 가 보다 강화되었다는 점, HDMI 아웃풋을 지원하는 것등은 새로운 요소이긴 합니다만 발표의 중심이라기 보다는 기기에 새롭게 추가된 기능이니 소개하는 정도의 느낌이었습니다. 그렇게 기다린 아이패드2가 별것 없어 보입니다. 하지만 사람들은 아이패드2에 또 다시 열광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아이패드2를 소개하면서 보여준 멋진 앱들과 기기와 별로 상관 없어 보이는 스마트 커버등에 사람들은 매력을 느끼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을 보고 고민하고, 그리고 제품에 녹여내는 애플만의 철학. 다른 제조사들이 스펙경쟁에 몰입하고 누가 더 나은 성능을 보여주느냐의 싸움에 정신이 없을 때 애플은 나의 길 (My Way)를 걸어가고 있습니다. 스스로가 만든 시장이기 때문에 가능한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없었던 시장을 만들고, 시장의 구조를 바꾼 자만이 할 수 있는 여유 일지도 모르겠습니다.

다른 제조사들은 어떤 대응을 해야 할까요? 아니, 대응을 잘 할 수 있기는 한 걸까요? 단말을 수백만대 파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닌 것 같습니다. 사람들이 쓰고 싶은 기기를 만들고 사람들이 쓰게 만드는 것. 아침에 일어나면 세수를 하고 옷을 입는 것처럼 그냥 일상을 만들어 버리는 것이 애플의 철학인 것 같습니다. 이제 고민 하나가 늘었습니다. 지름신이 오셨는데 영접을 해야할지 아니면 그냥 보내드려야 할지...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