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Slack2016.10.24 09:18

협업을 하는 데 핵심은 공유입니다. 공유는 구성원이 추구하는 주제에 대하여 다양한 방법으로 정보를 나누고 눈높이를 맞추어 나가는 과정이라 할 수 있습니다. 현실 세계에서 우리는 팀 회의를 하거나 월별 실적 데이터 현황을 살펴보는 방법으로 정보를 공유하기도 하지만 커피 한잔 혹은 담배를 함께 피우며 자유로이 대화를 나누기도 합니다. 슬랙에서도 다양한 정보 공유의 방법을 제공합니다. 그중 가장 대표적이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는 것은 당연히 메시징(Messaging)입니다. 슬랙은 메신저나 이메일의 장단점을 파악하여 메시징 서비스를 구현하여 서비스 진입 절차를 가능한 낮게 만드는 데 많은 공을 들였습니다. 

 

메시징은 가볍고 빠르면서 근래의 사람들이 가장 익숙하고 편안하게 생각하는 의사소통 방법입니다. 개인용 메시징 서비스에서 그룹 채팅방을 만들어 쓰던 경험이 슬랙에 그대로 녹아들어 있습니다. 슬랙의 메시지 기능을 공개 메시지, 개인 메시지로 살펴보겠습니다.

 

1) 공개 메시지

 

메시징은 기본적으로 팀 구성원들 모두와 함께하는 공개 메시지를 이용합니다. 공개 메시지를 통해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기 위해서는 특정한 채널(Channel)에서 화면 하단에 위치한 입력창에 대화할 내용을 입력하면 됩니다. 여기서 채널이란 일종의 대화방으로, 처음 팀이 만들어지면 기본 채널로 제너럴(General)과 랜덤(Random)이 준비됩니다. 채널이 무엇이고 어떻게 활용하면 좋은지는 조금 더 자세히 설명을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우선은 채널이라는 개념이 대화방과 비슷한 개념이고, 채널이 바뀔 때마다 대화의 타임라인이 변경된다는 정도만 기억해두도록 합시다. 현재 내가 보고 있는 채널을 확인하려면 슬랙 클라이언트 왼쪽에 굵은 글씨로 표시되어 있는 채널명을 확인하거나, 메인 화면(채팅 타임라인)상단에 노출된 "#채널명"을 확인하면 됩니다. 

 

공개 메세지는 말 그대로 공개 메세지!


 

공개 메시지는 말 그대로 같은 채널에 있는 모든 사람이 볼 수 있는 메시지입니다. 공개 메시지를 보낼 때 특정한 사람을 언급하려면 대화 내용에 "@상대방닉네임"을 입력하면 됩니다. 이렇게 언급된 사람들은 채널명 오른쪽에 빨간색 원으로 언급된 횟수가 노출됩니다. 이 기능은 꼭 읽어야 할 메시지를 놓치지 않도록 표시해둘 수 있어 유용합니다. 

 

닉네임이 언급되면...!?


 

2) 개인 메시지

 

메시지 서비스를 이용할 때, 공개 메시지만 사용하는 것은 아닙니다. 가끔은 특정한 사람과만 이야기하고 싶을 때도 있습니다. 둘만의 채널을 만들어 오붓한 시간을 보낼 수도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개인 메시지(Private Message)를 이용하면 편리합니다. 슬랙 클라이언트의 왼쪽 영역 상단에 채널명이 보이고 그 아래에는 현재 팀에 소속된 사람들의 목록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개인에게 메시지를 주고받아야 한다면 대화하려는 상대방을 선택하면 됩니다. 상대방과의 대화 역시 별도의 타임라인으로 관리되고, 대화 내용은 당사자끼리만 볼 수 있습니다. 셋 이상 비밀 대화를 해야 한다면 별도의 채널을 만드는 것이 좋습니다. 대신 채널을 이용할 수 있는 사람을 제한하여 꼭 필요한 사람끼리만 정보를 주고받도록 해야 합니다. 채널을 만들고 채널에 대한 사용자를 관리하는 것은 7화에서 자세히 살펴볼 예정입니다.

 

다음 화에는 메시지를 풍부하게 만드는 기능으로 리액션(Reaction), 스니펫(Snippet), 마크다운(Markdown)을 살펴보겠습니다.


"슬랙으로 협업하기" 시리즈는 한빛출판 네트워크 공식 웹사이트에서도 연재되고 있습니다. 

더 많은 글들을 한빛출판 네트워크에서 살펴보세요!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11.11 09:21

근래에 등장한 수많은 지불결제 서비스(Payment Service)들로 결제 시장은 춘추전국시대를 맞이한 듯 합니다. 한 지인이 이야기하기를 "나의 결제 정보는 여러 서비스들을 통해 클러스터링 되고 있어" 라고 할 정도로 프로모션도 많고 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 곳도 많은 것 같습니다. 결국 시간이 지나면서 결제 서비스도 몇몇 강자로 압축되긴 하겠지만 당분간은 많은 기업들이 새로운 시도와 도전을 계속 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루프페이를 인수한 삼성페이의 모델은 기존의 플라스틱 신용카드와 자기장을 이용한 기기들을 그대로 소화한다는 관점에서 호평을 받았습니다. 애플페이 등 새로운 결제 모델들이 확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이유는 기존의 시스템을 붕괴(?)시키거나 변화를 주어야만 한다는 점 때문입니다. 물론 삼성페이의 모델은 자기장을 이용한 신용카드 결제 방식이 보안에 취약하고(물론 삼성페이의 기반 기술인 루프페이는 이를 보완하는 특허 보안 전송 기술을 사용합니다) IC 칩을 이용하는 방식으로 법적인 제약이 강해지고 있기 때문에 오랫동안 왕좌를 지키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많은 결제 모델들이 신용카드 정보를 미리 받아두고 이를 앞단에서 다른 형태로 쉽게 결제하는 모델을 채택하고 있는데요, 이런 방식에서 다소 소외되어 있었던 것이 휴대폰 소액 결제 방식입니다. 사실 신용카드를 이용하느냐 이동통신사의 소액 결제를 이용하느냐의 차이일 뿐이었지만 시도하는 기업이 거의 없었던 것이지요. 카카오페이(KakaoPay)가 어제 공식 보도자료를 내놓으며 서비스를 시작한 카카오페이 휴대폰 간편결제 서비스는 그런 관점에서 기존의 틀을 크게 깨지 않으면서 프로세스에 변화와 혁신을 준 모델로 평가됩니다.



장안의 화제, 카카오파머 감귤 상품을 한번 결제 해보겠습니다.카드 간편결제 아래에 휴대폰 간편결제가 보이는군요!


"다날"을 통해 휴대폰 소액결제를 제공함이 확인됩니다!앞으로 쭈욱~ 쓰게될 여섯자리 비밀번호!



카카오페이 휴대폰 간편결제 서비스는 기존의 휴대폰 간편결제 서비스가 매 결제시마다 휴대폰 번호를 입력하고 문자 메세지로 전송되는 4~6자리 숫자를 다시 입력하여 결제에 대한 확인을 득하는 방식이 가지고 있는 불편함을 해소하는데 포커스가 맞추어져 있습니다. 최초 1회 휴대폰 번호를 등록하고 이에 대한 인증 처리가 끝난 이후부터는 비밀번호 여섯자리를 입력하는 것 만으로 쉽게 휴대폰 간편결제를 이용할 수 있게 됩니다. 다만 이 절차를 완전히 진행하고 서비스에 이용을 활성화 하기 위해서는 한번 결제를 완료해야 한다는 점 정도가 파악된 불편함(?)입니다.





가입은 되었으나 등록이 안되었다는 묘한 메세지입니다!번거로운 문자를 한번은 받아줍시다!


오... 드디어 등록 완료입니다! 뭔가 같이 결제해야만 등록이 끝난다는 건 함은정입니다혹시 이런 메세지를 만난다면, 휴대폰 소액결제 제한이 걸려있는지 확인해 봅니다!


결국 구입한건 카카오파머 5kg 귤이 아니라 100% 캐쉬백해주는 빼빼로! 오늘이 11월 11일이라서 그리 한 것은 아닙니다!



아직까지 이 결제 서비스가 외부의 다른 서비스와 연동된 것은 없습니다. 카카오 서비스 내부에서 제공되는 선물하기 등을 통해서만 해당 기능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추후 어떤 형태로 외부 서비스와 연동될 수 있을지는 조금 지켜봐야 겠습니다만 내부 구매 절차에 한번 적용해 본 결과 소액 결제시 부담 없이 지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을 것 같습니다. 카카오페이의 새로운 휴대폰 간편결제 서비스가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을지 한번 지켜봐야겠습니다.


카카오 휴대폰 간편결제 서비스 런칭 소식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11.04 18:14

서비스는 성장을 멈추지 않아야 합니다. 지속적으로 서비스의 이용자를 늘리고, 그 이용자들이 자주 앱이나 웹사이트 등을 통해 서비스를 이용하도록 만들어야 합니다. 근래에 서비스들을 평가하는 기준으로 MAU(Monthly Active User)가 등록 사용자수(Registered Users)보다 더 중요한 지표로 활용되는 것은 MAU 가 서비스의 건전성 내지는 적극적인 이용자의 정도를 나타내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더 나아가 일간 활성 사용자수(DAU, Daily Active User)가 더 중요하다는 이야기를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활성 사용자수를 늘리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서비스 자체의 재미가 사용자들을 자연스럽게 끌어다니는 경우도 있고 프로모션이나 이벤트 등을 통해 단기간에 사용자수를 늘리는 방법도 있습니다. 여기에서 조금 더 나아간 방법은 다른 서비스와의 콜라보레이션(Colaboration)을 통해 각 서비스의 사용자들이 콜라보레이션을 하는 다른 서비스의 사용자로 인입되어 그 가치를 느끼고 활성 사용자로 진입하게 하는 방법입니다. 품질로 승부하는 명함관리 서비스 리멤버(Remember)의 카카오택시 연동은 대표적인 콜라보레이션이라 하겠습니다.





리멤버는 명함을 촬영하여 업로드하면 명함의 정보를 사람이 직접 분석하여 적절한 필드로 분리하여 저장해주는 방식으로 OCR(Optical Character Recognition) 방식에 비해 오류가 적고 패턴화 되어 있지 않은 명함들의 정보도 정확하게 업데이트 해주기 때문에 직장인들이나 사업을 하는 사람들에게 무척 인기가 많은 서비스입니다. 리멤버는 직장인들의 엄청난 명함 데이터를 쌓으면서 그 데이터를 보다 유용하게 사용하는 방법을 고민했고 카카오택시와의 연동은 무척 적절한 서비스 간의 협업으로 보입니다.


직장인들이 명함을 가지고 참고하는 경우는 여러가지 이유가 있습니다. 명함에 기록된 사람에게 전화를 걸기 위한 것이 하나이고 다른 하나는 그 사람을 직접 만나기 위해 명함에 기록된 주소를 확인하는 경우입니다. 최근 폭발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카카오택시는 앱을 통해 현재 위치와 가고자 하는 곳의 위치를 입력하고 기사가 요청된 호출에 대하여 픽업(Pick-up)하는 형태의 서비스를 제공중입니다. 리멤버는 카카오택시의 기능중 "가고자 하는 곳의 위치"에 주목했고 이를 쉽고 간편하게 연동될 수 있는 방법을 준비했습니다.







서비스나 애플리케이션의 가치는 이용하는 사람이 얼마나 자주 서비스를 찾게 되고 애플리케이션을 구동시키느냐로 판단될 것입니다. 카카오택시와의 연동은 외부 미팅이 많은 영업사원 등에게 무척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는 기능으로 자리잡을 가능성이 무척 높습니다. 이 기능을 통해 한번, 두번 카카오택시를 이용한 사람들은 다른 명함들도 추가로 스캔하여 리멤버의 데이터를 늘리는데 일조(?)할 것이고 이렇게 쌓인 데이터는 다시 또 카카오택시와의 연동을 통해 활용되면서 데이터의 가치가 높아질 것입니다.


리멤버는 많은 투자를 받았습니다. 언제나 신선한(?) 상태의 정보 제공을 통해 사람들이 지인이나 고객들과 연결고리를 놓치지 않게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순도가 높은 데이터이지만 단순히 모아 두기만 해서는 그 의미가 크지 않습니다. 카카오택시와의 콜라보레이션처럼 다양한 방법으로 활용처를 찾으면서 수익모델도 발굴하고 사용자들이 더 적극적으로 앱을 활용하게 만드는 것은 순도 높은 데이터를 활용하는 훌륭한 방법이라 하겠습니다. 리멤버와 카카오택시의 콜라보레이션 이후 또 새로운 응용들이 이어지기를 기대해 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