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1.05.12 07:09
간밤에 구글IO 에서 크롬북이 공개가 되었습니다. 혁신적입니다. 이미 등장했던 Cr-48 프로토타입으로 크롬 브라우저 기반의 크롬OS와 크롬북의 컨셉에 대해서는 많이들 아실겁니다. 이번에는 더 준비를 많이 해서 나왔습니다. 7개국에 런칭할 예정이며 삼성과 에이서가 단말 제조사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삼성에서는 iTV 의 디자인을 따라만든 기업용 크롬 박스도 내놓았습니다. 디자인은 마음에 안들지만 구독(Subscription) 개념으로 기업시장에 접근하는게 이채롭습니다.

하드웨어 부팅이 빠르다거나 클라우드를 이용하는 컨셉이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나 동일한 컴퓨팅 환경을 가질 수 있다는 건 설명하기 좀 식상합니다. 아마도 이번 발표의 핵심은 두가지 정도로 요약될 것 같습니다. 첫번째는 말씀드린 기업용 시장에서의 모델을 발표 했다는 점이고 두번째는 웹앱 생태계 조성을 위한 5% 룰을 발표했다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기업용 시장에서 월단위로 구독료(이용료)를 받겠다는 것은 막대한 투자와 자원이 소모되는 클라우드에 대한 새로운 수익모델이라고 생각됩니다. 아마존 클라우드나 마이크로소프트 애져의 경우 사용량에 따른 수익 모델입니다. 구글은 한발 더 나아가 기업을 대상으로 하는 기존의 모델을 클라우드와 접목시켜 크롬OS 단말에서 서비스를 하려는 것 같습니다. 크롬북 1대당 월 28달러라면 기업들이 혹 할 수 있을까요? 중소기업에서 눈독 들일만 합니다.

5% 룰은 무엇일까요? 그동안 앱을 비롯한 소프트웨어, 컨텐츠 마켓플레이스에서는 7:3 이라는 수익 분배의 룰이 기준처럼 통용되어 왔습니다. 개발자가 7을 가져가고 서비스 제공 및 운영사가 3의 수수료를 가져가는 전형적인 애플의 모델이지요. 그런데 구글 웹 앱스토어에서는 5% 만 가져가겠다고 합니다. 비율로 표현하자면 9.5:0.5 모델입니다. 수수료 장사가 아닌 기업용 모델 등에서 수익을 만들겠다는 의지로 보입니다.

 
크롬북이 성공할까요? 아니면 실패할까요? 뚜껑은 열어봐야 알겠지만 6월 15일 첫 크롬북 발매가 되면 금방 시장에서 효과 혹은 반감이 나타날 겁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같은 전통적인 OS 강자들이 이제 더 긴장해야 할 것 같습니다. 그동안 마이크로소프트와 같은 기업들이 OS 를 만들고 하위호환성을 유지하면서 보안에 신경쓰고 업데이트 지원해주고... 이런 복잡한 모델이 없어지는 크롬북과 그 서비스의 컨셉. 구글의 힘이 느껴집니다.


* 크롬북 보러가기 : http://www.google.com/chromebook/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1.02.28 08:52
요즘 클라우드 서비스들 많이 사용하시지요? 오래전부터 서비스 되고 있는 구글 Docs 와 같은 온라인 상의 문서 작성 도구도 클라우드 서비스이고 KT 가 제공하는 uCloud, 네이버의 nDrive 등은 모두 대표적인 클라우드 서비스의 일종입니다. 그 외에도 마이크로소프트의 Azure, 아마존의 EC2, S3 와 같은 사용자에게 직접 노출되지 않는 서버 사이드의 서비스도 클라우드 서비스의 넓은 범주에 속하는 서비스 들입니다.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면서 가장 많이 공유되는 파일들은 오피스 계열의 파일들일 겁니다. 속도가 빠르다고는 하지만 대용량 파일을 공유하는 목적으로 클라우드 서비스를 쓰는 것은 조금 무리가 있습니다. 하지만 고객과의 의사소통, 파트너들과의 협업을 위해 오피스 파일을 공유하는 것은 큰 무리가 가지 않습니다. 워드나 엑셀, 파워포인트 파일등을 클라우드 서비스에 올려두고 링크를 공유하는 것 만으로도 그 효과는 대단합니다.


그런데 이런 방식으로 파일을 공유하고 어디서든 편집하고 보는 것 만으로는 뭔가 좀 부족합니다. 버저닝(Versioning)이 힘들고 동시 작업에 대한 보장등이 없는 문제가 있습니다. 개발자 분들은 개발업무를 진행하면서 SVN 이나 SourceSafe, CMS 와 같은 도구를 이용해 소스코드에 대한 형상관리를 합니다. 이런 형상관리 도구는 작은 의미의 클라우드라 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여러 개발자들은 앞서 언급한 기능들을 이용할 수 있게 됩니다.

이번에 구글이 발표한 클라우드 커넥트는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어플리케이션과 결합하여 이런 역할을 해주게 됩니다. 클라우드 커넥트는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2003, 2007, 2010 버전의 소프트웨어와 연계가 되며 오피스 확장기능 형태로 사용됩니다. 문서를 편집하다 언제든 클라우드 서비스로 업데이트를 할 수 있고 해당 파일의 링크, 권한을 가진 사람들은 모두 동시에 편집, 업데이트, 공유가 가능한 구조입니다.


구글은 언제나 적도 없고 아군도 없는 것 같습니다. 필요를 위해서는 언제든 이런 형태의 접근을 마다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구글 Docs 자체가 굉장한 기능을 제공하기는 하지만 아무래도 독립 실행형 어플리케이션의 모든 기능을 커버하기는 힘든게 사실입니다. 이런 와중에 마이크로소프트가 클라우드 서비스로 제공하는 웹 오피스의 출시도 적지 않은 부담이 되었을 거라 생각합니다. 리모트 작업이 많이 필요하거나 협업이 많이 필요하신 분들은 구글 클라우드 커넥트의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버전 플러그인을 한번 사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