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rouble? Travel!2013.12.30 07:30
해외여행이 대중화 되면서 사람들의 여행 패턴들도 재미있는 양상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럭셔리하고 편안함을 추구하는 여행파가 있는가하면 가능한 저렴한 비용으로 짧고 굵게 해외를 다녀오시는 분들도 계십니다. 사람들의 다양한 여행 패턴에 맞추어 항공사와 여행사들의 여행 상품들도 점점 세분화되는 느낌인데요, 그 중 단연 "땡처리 항공권"은 모두의 사랑을 받는 상품이 아닌가 싶습니다.

땡처리 항공권이 사랑받는 이유는 럭셔리함을 추구하던 저렴한 비용을 추구하던 공통 분모이면서 왠만해서는 변하기 힘든 기저 기출인 항공권 비용에 대한 절약을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항공권 비용을 절약해서 호텔 등급을 올리고 현지에서 즐길 액티비티를 하나라도 더 할 수 있다면 이보다 좋을 순 없기 때문이겠지요. 항공권을 비싸게 사건 싸게사건, 결국 같은 비행기를 타고 다른 나라를 다녀온다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기 때문이죠!

사진 출처 : http://m.d-siesta.com

 
싱가폴은 깔끔한 도시와 멋진 볼거리들, 쇼핑족과 먹거리를 찾는 사람들에게 높은 만족감을 주는 여행지로 인기가 높습니다. 적도 바로 위에 위치하고 있기 때문에 연중 후덥한 날씨가 부담이라는 분들도 계시지만 거꾸로 겨울에도 반팔을 입고 돌아다니며 여행을 즐길 수 있다는 매력에 싱가폴을 찾는 사람들은 매년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싱가폴 하면 떠오르는 마리나베이 샌즈 호텔이라던가 두리안 모양을 따라 만든 에스플러네이드, 세계적인 금융기관이 모여 있는 도심 한복판과 쇼핑의 중심지 오차드로드, 휴양섬으로 특화되어 해변과 유니버설 스튜디오를 즐길 수 있는 센토사 섬등은 가장 인기있는 명소들입니다. 이런 현지 어트랙션들을 더 부담없이 즐기기 위해 필요한 항공권 비용 절약 방법! 어느날 불쑥 뜨는 땡처리 항공권이 정답입니다.

 
오늘 출시(?)된 땡처리 항공권은 1월 4일(토) 아침에 출발해서 오후에 시가폴에 도착하는 출발편과 1월 7일(화) 자정을 막 지나서 한국으로 돌아오는 기내 1박을 하는 귀국편이 고정된 땡처리 항공권입니다. 329,000원에 유류할증료 등을 합치면 528,000원으로 싱가폴 항공을 이용하는 왕복 항공권을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땡처리 닷컴 [바로가기] 에서 확인이 가능합니다. (참고로 싱가폴 여행의 기본 패턴은 2박4일 또는 3박5일입니다)
 

땡처리 닷컴에서 싱가폴 왕복 항공권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그렇다면 과연 이 가격은 저렴한 가격인지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항공권만 별도로 구매할 경우 가장 저렴한 가격을 찾을 수 있는 곳이 카약(http://www.kayak.com) 입니다. 경쟁사들의 가격 정보까지도 검색해서 비교를 해주기 때문에 해외 출장시에 제가 자주 이용하고 있는 사이트이기도 합니다. 가끔 항공사 공식 웹사이트에도 안나오는 좌석을 찾아주는 기특함을 보여주기도 하지요 ;;; (2013/10/30 - 싱가폴 출장 준비, 익스피디아가 제공하는 최저가 항공권!) 이곳에서 제공하는 최저가 항공권은 얼마일까요?


네, 무려 US 달러로 1036 달러가 나왔습니다. 동일한 비행기를 타고 가는 것인데 땡처리 항공권과 일반 항공권의 가격차이는 세금을 포함하여 약 두배가 나는 것으로 확인이 되었습니다. 땡처리 항공권은 뭐가 특별하길래 이렇게 저렴한 가격으로 살 수 있는지는 많이들 아실겁니다. 여행사들이 여러개의 좌석을 통째로 구매했다가 여행객 모집에 실패(?)하여 남는 좌석들을 땡처리 상품으로 풀곤 하는데, 간헐적으로 나올 수 밖에 없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그동안 싱가폴은 십여차례 다녀왔던 것 같습니다. 지겨워 질만도 하지만 갈때마다 새롭고 재미있고 즐거운 곳이기에 또 가볼 기회가 생기지 않나 촉각을 곤두세울 정도입니다. 다음번 방문때는 꼭 마리나베이 샌즈호텔에 묶겠다며 벼르고 있는 저이기에 땡처리 항공권이 무척 땡기기도 합니다만 애들 셋을 데리고 갈 생각을 하니... 좀 두렵기도 하네요! 싱가폴 여행, 저렴한 땡처리 항공권으로 준비해 보세요...! - NoPD -

 싱가폴 왕복 항공권 실시간 최저가 검색으로 구매하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Trouble? Travel!2010.07.16 15:21
아침 일찍  출근길을 나서면서 아침 무가지를 들었습니다. 유독 최근들어 많아진 여행기사가 오늘따라 더 눈에 띄더군요. 바야흐로 여름휴가의 시즌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는 느낌이 듭니다. 회사에서 같이 일하시는 분들 중 벌써 일찌감치 휴가를 다녀오신 분들도 계시고, 8월 한달동안 업무 빵꾸나지 않도록 휴가 일정 조정하는 모습을 보면 괜히 설레기까지 합니다.

개인적으로 NoPD 는 딱히 어디 다녀오기가 힘든터라 제주도에 계신 아버지만 뵙고 올까 하고 있는데 다른 분들은 어떠신지요? 일이 너무 바빠 여름휴가 내기도 힘들고, 돈도 없고(!!!) 하여 방콕만 하실 분들을 위한 상품을 소개합니다. 1박 2일로 즐기는 인근 국가 해외여행 시리즈! (약간 비싼감이 없진 않지만!!)

홍콩 수퍼시티 (조식 + 교통편(AEL 등) 포함) 1박 2일 [ 49만원 ]

홍콩 한번 다녀오고 나서 완전 매니아가 되어버린 NoPD 군. 오늘 소개해 드리는 첫 상품도 홍콩 여행 상품입니다. 어차피 큰 동네가 아니기 때문에 일정을 길게 잡기 힘들다면 쇼핑 혹은 식도락으로 타겟을 잡고 1박 2일동안 미친듯이 홍콩, 구룡 반도를 도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투어 익스프레스의 1박 2일 홍콩 수퍼시티 (49만원)

시간을 아낄 수 있도록 호텔 조식이 포함된 상품이 있네요. 물론 성수기라 가격은 평상시보다 비쌉니다. 하지만 1박 2일로도 충분히 일정을 짤 수 있는 동네이기 때문에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될거라 봅니다. 푹푹찌는 여름 홍콩에서 맛있는 딤섬과 매콤한 광동요리와 함께 상큼한 열대과일 디저트를 즐겨보시는건 어떨까요?

비지트 타이페이! (1박 2일) [ 41만원 ]

사실 대만은 경유로 두번 가본게 전부입니다. 인도 출장을 한참 다닐때 직항 자리가 없으면 늘 이용하던 것이 타이항공(Thai Airlines) 의 대만 경유편이었기 때문이지요. 경유 시간이 길지는 않아 잠깐 면세점 둘러보는 정도가 전부였는데, 창 밖으로 보이는 도심의 모습이 참 묘하더군요. 우리나라와 비슷해 보이면서도 왠지 내음이 다른. 기회가 되면 꼭 한번 가보고 싶지만 여의치가 않네요 ^^


대만, 어디까지 가봤니? [ 1박2일 / 41만원대 ]

사실 관광으로 유명한 나라가 아니지만 중국계 국가라는 이유 만으로도 식도락 컨셉이 잘 맞을 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조금은 심심하고 딱딱해 보이는 도시 속에 숨어 있을 묘한 매력을 찾는다면 한번 가볼만 하지 않을까요?


그 외, 지난번에도 소개했던 추천 여행 상품들입니다 :-)
자주 제 블로그 오시는 분들은 아시겠지만, 자유여행만 소개해 드립니다!
(사실 가이드 딸린 여행은 가보질 못했다는 ;;; 저렴한 자유여행족이라 ;;;)

1. 홍콩 2박 4일 - 52만 9천원 !! (또 가고 싶은 홍콩입니다 ㅜㅜ)
2. 동경 밤도깨비 1박 3일 - 23만 9천원! (동경 가본지 10년째...얼큰한 라면이 생각납니다!)
3. 클라키 최고의 호텔에서 싱가폴을 (8/11~ 55만9천원/3일)

바쁜 직딩을 위한 여행상품 소개는 계속됩니다. I will be back.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인도를 제외하고 개인 적인 여행을 포함하여 가장 많이 방문했던 곳이 바로 싱가폴이다. 여러번 방문 하다 보면, 익숙함 때문에 많은 생각을 하게 된다. 인도는 가슴이 갑갑해져 오는 생각들이 많이 드는 반면, 싱가폴은 잡다하거나 깊은 고민을 할 생각을 많이 하게 된다.

싱가폴의 중심지를 가로지르는 싱가폴 강. 혹자는 이게 바닷물이지 무슨 강물이냐라고 한다. 무슨 상관이랴? 어차피 가물이 흘러서 바닷물과 만나는 것이고, 바닷물이 다시 공기속으로 증발해서 빗방울의 모습으로 강으로 가는 것이니. 여튼, 바다인지 강인지 알기 힘든 그 물줄기를 따라 걸음을 옮겨본다.


오래 전부터 무역항으로 발달한 탓에 강줄기를 따라 늘어선 동네 이름들은 온통 Quay 다. 로버트슨 키 (Robertson Quay), 클라키 (Clarke Quay), 그리고 보트키 (Boat Quay). 고급스럽고 조금은 딱딱한 로버트슨 키에서 젊음의 뜨거움이 느껴지는 광란의 클라키를 지나면 마지막으로 바다를 보기 전에 나오는 곳이 보트키.

중심가에 가까운 탓일까? 비싸 보이는 음식점들도 꽤 많고 외국 사람들이 유독 많이 보이는 이 곳. 멀리 영국에서 온 듯한 한 무리의 사람들이 스탠딩 바에 서서 진한 맥주 한잔과 함께 지켜보는 프리미엄 리그. 이곳이 싱가폴인지 유럽인지 알기 힘든 참 독특한 분위기의 바.


비릿한 바다 내음이 점점 진해지면 등줄기를 흐르던 땀방울도 어느새 말라 붙어 짭쪼름한 소금이 된 다. 멍하니 오색 찬란하게 반짝이는 불빛을 바라보면, 괜히 나도 모르게 이런 저런 생각이 머릿속을 가득 채운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