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6.03.15 09:22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가 가상 키보드 전문 업체인 스위프트키(SwiftKey)를 지난 2월 1일 인수했습니다. 생각만큼 딜이 크지 않았는지 소식이 많이 전해졌던 인수 사례는 아닙니다만 애플 iOS 와 구글 안드로이드 진영에서 3억명 이상의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는 소위 "잘나가는" 가상 키보드 솔루션이기 때문에 향후 마이크로소프트가 스위프트키를 어떻게 자사의 전략에 포함시킬 것인지 주목해 볼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근래에 서피스(Surface)를 중심으로 한 터치 기반의 디바이스에서 새로운 사용자 입력 경험을 주려고 하는 것인지, 혹은 그들의 기술을 응용하여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접목된 새로운 기기를 만드려는 것인지 궁금해 집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여전히 고전하고 있는 모바일 운영체제에 적용하기 위한 목적으로만 스위프트키를 인수했다고 보는 것은 다소 무리가 있어 보입니다. 그렇다면 하나로 통합된 윈도 운영체제에 기능이 포함될 가능성이 높겠습니다만 알려진 스토리는 아직 없습니다.스위프트키는 현재 한국어에 대한 지원이 없기 때문에 국내에는 사용자들이 그리 많지 않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키보드에 제스쳐를 이용한 입력 방식을 도입했고 다양한 스킨을 기반으로 유료 모델을 만든 것은 키보드 어플리케이션의 새로운 시도였던 것은 분명해 보입니다.







보다 자세한 인수 소식은 스위프트키 공식 블로그에 게시된 포스팅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올해도 마이크로소프트의 행보는 계속됩니다!


스위프트키 공식 블로그 포스팅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3.01 07:44
사람들이 기계에서 명령을 내리는 방법은 다양한 분야에서 많은 변화를 거쳐왔습니다. 컴퓨터가 처음 등장했던 시절에는 천공카드를 통해 기계에서 프로그램을 입력했습니다. 8비트 컴퓨터가 대세인 시절에는 조이스틱을 이용해서 게임을 즐기는 것이 유행하기도 했죠. 기계식 버튼이 가득했던 휴대전화는 어느새 터치스크린 기반의 스마트폰으로 모두 바뀐지 오래입니다. 키보드만 사용하던 컴퓨터 역시 마우스, 터치패드 등으로 그 입력방법이 바뀌어 왔습니다.

이렇게 시간의 흐름과 산업의 변화에 따라 "입력장치"의 범주와 방법은 다양하게 바뀌어 왔습니다. 입력장치를 어디까지 볼 것이냐는 사람마다 의견의 차이가 있겠지만 가장 가깝게는 방의 불을 켜는 스위치도 전등에게 명령을 내리는 입력장치라 할 수 있겠습니다. 작년에 등장했던 립모션(Leap Motion)은 컴퓨터에게 명령을 내릴 수 있는 새로운 방식을 제시하며 큰 화제를 일으켰습니다. 그런데 오늘 소개해 드리는 "링(Ring)"은 립모션과는 또 다른 방식으로 입력장치의 혁신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킥스타터에서 펀딩을 진행중인 "링" 은 손가락에 끼울 수 있는 반지를 이용하여 명령을 입력할 수 있는 장치입니다. 블루투스 4.0 기반으로 동작하는 이 장치는 스마트폰과 연결되어 다양한 제스쳐(Gesture)를 정의할 수 있고 제스쳐는 반지를 끼운 손가락의 움직임을 인식하여 사전에 정의된 동작을 하게 됩니다. 왠지 영화 "반지의 제왕"에 나왔던 절대반지를 떠올리는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링을 이용하여 허공에 문자 메세지를 적고 발송한다거나 상점에서 물건을 구매하고 영수증에 싸인을 하는 것과 같은 곳에서 쉽게 응용이 가능합니다. 또한 별도의 규격(예: 적외선 등)에 맞춘 전등, TV 등 전자기기가 있다면 중간에 설치된 허브를 통해 TV를 끄고 켠다거나 전등의 밝기를 조절하는 것과 같은 동작도 가능합니다. 말그대로 손가락 하나로 세상을 제어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해주는 혁신적이면서도 재미있는 프로젝트가 아닐까 싶습니다. 백문이 불어일견, 아래 동영상으로 잔잔한 감동 느끼고 가시겠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킥스타터를 통해 등록되자마자 단숨에 20만불이 넘는 펀딩을 이끌어내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습니다. 출시 예상 가격은 160~180달러 선으로 알려져 있으며 올해 여름을 목표로 양산 준비에 여념이 없다고 합니다. CEO 가 일본인이라는 것도 무척 인상적인 부분입니다. 아무래도 이런 류의 스타트업들이 미국이나 이스라엘 출신의 창업가들인 경우가 많기 때문이겠죠. 테크크런치의 2013년 일본 행사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었던 팀이라고 하니 저력을 바탕으로 양산에 성공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영화 마이너리티 리포트에서 탐 크루즈가 두손을 이용하여 컴퓨터를 조작하는 장면은 많은 사람들의 뇌리에 강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립모션이 마이너리티 리포트의 그것을 현실로 옮겨놓았다면 링은 보다 현실적이고 다양한 곳에서 실제로 일상생활에 써먹을 수 있는 유연함을 제공할 수 있을거라 예상됩니다. 킥스타터 얼리버드 할인이 적용되는 펀딩 참여는 이미 끝났지만 165 달러에 배송비 15 달러를 제시한 펀딩은 아직 많이 남아 있는 것 같습니다. 혁신적인 입력장치의 변화, 먼저 경험해 보시지 않으시렵니까?

킥 스타터에서 프로젝트 "링(Ring)"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0.11.05 13:00
NoPD 군은 2003년 대학교 졸업작품을 만들던 즈음부터 윈도우 모바일 (당시 Pocket PC) 계열의 단말을 사용해 왔습니다. 물론 셀빅과 같은 흑백, 단순 목적의 PDA 기기를 생각하면 2001년 정도 부터 이런 류의 기기를 사용해 왔던 것 같습니다. 최근의 아이폰 3GS 까지 실제로 손에 만져본 스마트폰/PDA 를 합치면 두자리 숫자가 되는 것 같습니다.

윈도우 모바일의 OS 제공 소프트 키보드(SIP)가 참 편리했던 것이 Shift 를 두번 연속으로 누르면 영문 대문자 모드가 유지되는 점이었습니다. 한번 누르면 한글자를 입력하고 끝나지만 두번 연속으로 누르면 PC 키보드의 Caps Lock 을 누른 것과 같은 효과가 있었던 것이지요.

아이폰을 처음 손에 쥐고서 제일 아쉬웠던 것이 바로 이 SHift 를 두번 연속 누르는 기능이 제공되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알고보니 제가 모르는 것이었지 기능은 제공이 되고 있었습니다. 윈도우 모바일에서 처럼 한큐에 되는건 아니고 키보드 설정을 살짝~ 바꿔주는 노동을 요구합니다!


먼저 아이폰 설정 애플리케이션을 실행하고 일반 > 키보드의 순서로 이동을 합니다. 위와 같은 화면이 보이시면 제대로 찾아오신 겁니다. 네번째 항목에 Caps Lock 활성화라는 항목이 영문 대문자를 유지해주는 기능을 하는 옵션입니다. 꺼져있다면 파란색으로 활성화를 시켜주시면 됩니다.


아이폰의 Caps Lock 기능이 활성화 되면 이제 Shift 키를 두번 연속으로 누르는 기능이 동작하기 시작합니다. Shift 키를 두번 누르면 Caps Lock 이 활성화 되었다는 의미로 파란색으로 변한 것이 보이실겁니다. 이 상태에서 영문을 입력하면 한글자가 아니라 Caps Lock 을 풀 때까지 계속해서 영문 대문자로 입력되게 됩니다.

참 간단한 팁이면서도 은근히 설정 깊은 곳에 다녀와야 하는 불편함이 있긴 합니다. 하지만 윈도우 모바일에 익숙하신 분이라면 이런 기능이 왜 없을까 하고 아쉬워하던 부분이었을 겁니다. 이제 아이폰에서도 대문자 연속 입력으로 즐거운 입력-0-;; 라이프 즐기시기 바랍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