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엄마품이라 참 편안한가 봅니다.
두눈을 꼬옥 감고 잠든 모습이
너무 편안해 보입니다.

멀리 이국땅 브라질에서
화면으로 밖에 만날 수 없지만
그것 조차도 너무 큰 감동입니다.

이제 태어난지 1주일.
세상에 온걸 다시한번 축하하고 싶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사용자 삽입 이미지Canon | 2008:03:20 23:44:47
이제 별이 태어날 날이 2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와이프의 손놀림이 점점 빨라지고 있습니다.
손가락을 자극해서 태교에 좋다고 하는 '펠트공예'에 푹 빠져있기 때문이랍니다.
자잘한 아기 장난감부터, 차에다 붙이는 용도긴 하지만 별이를 위한
아기탑승 안내문까지 아주 열의가 대단합니다 :)
손가락이 부르트도록 하는 모습이 안쓰럽기도 하지만, 즐겁게 하는 거라 말리진 않고 있습니다.
(지금도 기린 키재기 만드느라 바쁩니다. ㅋ 요건 주말쯤에 포스팅 하지요)

별이는 참 좋겠네요~!
엄마가 이런것도 다 만들어주고 말이죠 ^^
아빠는... 뭘 해줘야 할까요 -_-... (걍, 열심히 돈 벌어오면 되나..? ㅋ)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Del.icio.us/Restaurant2008.02.18 07:54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8:02:03 18:21:25
NoPD가 살고 있는 곳은 서울 강서구의 한적한 아파트 단지이다. 지리적으로 볼 때 서울의 서쪽 그리고 강남에 비하자면 조금 북쪽에 위치하고 이는 동네이다. 그런탓에 가양대교만 건너면 월드컵 경기장과 하늘공원이 보이고 자유로를 타고 조금만 나가면 통일 전망대까지 금방 갈 수 있는 나름대로 좋은 지리적 위치를 가지고 있는 곳이라 할 수 있겠다.

단지 문제가 있다면 주말이 되면 집에서 한없이 퍼져버리는 대한민국 대표 3D 업종, IT 에 종사한다는 것. 귀차니즘을 극복하면 가까운 곳에 볼곳도 많고 참 좋은데 하는 생각만 한지 몇개월 -_-... (사실은 결혼 후부터 쭈욱...) 헤이리의 반디북까페라는 곳을 찾기로 결심했다. 사실, 일전에 헤이리를 잠시 들러본 적은 있었으나 날도 너무 춥고, 밥만 먹으러 왔었기 때문에 좀 아쉬웠던 감이 있었다.

와이프 뱃속에 있는 별이에게 태교여행을 별로 못해준 것 같아서 늘 맘에 걸렸는데, 여행은 아니지만 분위기 좋은 곳에서 편안한 마음으로 있는 것 자체가 별이에게 태교가 될거다 라는 검증되지 않은 가설을 바탕으로 이곳 반디 북까페를 찾았다. 별이가 책과 친한 아이가 되길 바라는 어설픈 부모의 바램일지라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8:02:03 18:18:44
이름에서 느껴지는 것처럼 이곳은 북까페이다. NoPD가 대학을 다니던 97년부터 98년즈음해서 대학가에 우후죽순 북까페들이 성행했었는데 어느날 흔적도 없이 (정말이다. 흔적도 찾기 힘들다) 사라져 버렸던 생각이 문든 든다. 가게문을 들어서면 국적을 알 수 없는 진하고 매혹적인 커피향이 기분을 좋게 해준다. 테이블이 많지는 않지만 군대군대 나뉘어 앉아 책을 보는 사람들의 모습이 왠지 정겹다.

노트북 사용을 위해서 전기까지 써가면서 한참을 버틸터라 계속 뜨거운 물 리필이 가능한 허브차와 진한 케냐 원두를 사용한 커피 한잔을 시켰다. 최근에 커피에 관심이 많아져서 이가게 저가게에서 원두커피 맛 보는 것이 취미 생활이 되어 가고 있었는데, 이것저것 섞인 블렌딩이 아니라 한가지 원두만 사용, 직접 로스팅해서 주는 커피 맛이 일품이다. (사실... 잘 맛은 잘 모르겠지만 왠지 분위기 때문인지 참 향기롭고 '이게 커피맛이구나' 라는 거만한 생각까지 했었다. 여하튼, 맛있다 >_<)
사용자 삽입 이미지KONICA MINOLTA | 2008:02:03 18:13:29
한참 태교에 바쁜 와이프 모습이다. 따뜻하고 향 좋은 곳에서 열심히 별이를 위해 무언가-_- 만드는 모습이 참 아름답지 않은가? 까페 벽을 가득 채운 오래된 혹은 얼마되지 않은 책들이 마음을 푸근하게 해준다. 왜 그런거 있지 않은가, 누구나 한번쯤 서점 혹은 레코드 가게를 가지고 싶어하는 마음. 그런 생각에 괜히 더 '있어보이는' 이곳이다.

주말 어디론가 가기에는 몸이 버텨주지 못한다는 생각이 든다면 책 한권 들고 이곳을 찾아보자. 그닥 싸지 않은 커피 한잔 값이지만, 향에 취해보고 책에 취하다 보면 이만한 휴식이 또 어디있겠는가 싶은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아, 조금 더 비싸지만 꼭 직접 로스팅해서 만들어 주시는 커피를 마셔보자. 그 때 그 때 가지고 있는 원두가 조금씩 다르니 색다른 원두를 맛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