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1.04.14 21:31
프린터를 제조, 판매하는 많은 업체들은 어디서 수익을 올리고 있을까요? 가정용 흑백 레이저 프린터는 잉크젯 프린터 수준으로 가격이 떨어진지 오래입니다. 컬러 레이저 프린터도 가격도 많이 저렴해지고 있습니다. 게다가 이러한 장비 대여 업체들이 증가하여 기업 시장은 이미 제품 구매 보다는 렌탈하여 사용하는 경우가 훨씬 많기도 합니다. 즉 프린터 자체를 팔아가지고는 수익을 좀처럼 내기 힘든 시장 상황이라고 판단해도 무리는 아닐겁니다. 그러면 제조사들은 어떻게 돈을 벌고 있을까요?

많은 하드웨어 산업도 마찬가지겠지만 프린터 산업도 소모품을 통해서 수익을 창출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최근에 NoPD 가 집에 프린터를 하나 장만하려고 알아본 삼성, 엡슨 등의 가정용 소형 레이저 프린터는 제품 가격이 10만원 정도인데 정품 토너(대용량) 가격도 10만원 정도인 아이러니한 가격대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여튼 제조사들은 소모품으로 수익을 올려야 하다 보니 잉크/토너를 충전해서 사용하는 사람들이나 전문 업체들이 눈엣가시일 수 밖에 없습니다. 어떻게든 잉크나 토너를 다 쓰고나면 새로운 소모품을 구입해서 사용하는 것이 이득인데 유사품 제조나 리필(Refill), 재생(Recycle)해서 쓰는 사람들은 수익에 안좋은 영향을 끼치기 때문입니다. 이런 일을 막기 위해 프린터 하드웨어 자체에 매수 제한을 거는 경우도 있고 (엡슨의 케이스, 뉴스기사 링크 : http://news.danawa.com/News_List_View.php?nPage=9&nModeC=1&nCateC1=862&nCateC2=884&nCnt=2&nSeq=1415061) 토너에 매수 제한을 체크하는 칩을 설치하여 토너 재생을 막는 방법을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무한칩 제조업체와 삼성전자의 소송 (2010년 10월)
http://www.etnews.co.kr/news/detail.html?id=201010110159

하지만 창과 방패의 싸우처럼 이런 제조사들의 대응에 대해 사용자와 관련 업체가 가만히 있을리는 없겠지요. 처음 나온 것이 리셋칩입니다. 토너에 기본적으로 설치되어 나온 매수 제한 칩을 리셋칩으로 갈아끼워 프린터가 인쇄된 매수를 알 수 없게 하는 방법입니다. 하지만 이 방법은 리셋칩 역시 제한 매수를 채운 다음에는 갈아줘야 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이런 단점을 극복하는 궁극의 방법이 바로 무한칩입니다. 매수를 계속 0으로 프린터에게 알려주어 토너 리필 등으로 계속 장비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편법입니다.

제조사들이 이런 관련 업체들의 움직임에 가만히 있을리는 없겠지요? 삼성전자와 국내의 스마트칩 제조사인 T 사는 현재까지 이러한 무한칩 사용에 대해 소송을 진행하고 있는 중입니다. 기사에 따르면 2002년도에 미국에서도 유사한 분쟁이 있었는데 제조사와 관련 업체가 한번씩 승소를 주고 받은 사례가 있다고 합니다. 이런 판례가 나온 것은 소비자의 권리와 제조사의 권리를 판단하기가 애매하기 때문은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프린터를 둘러싼 제조사, 사용자, 소모품 제조 업체들의 암투(?). 각자의 입장에서 더 나은 선택을 하려고 하는 이 싸움의 최종 승자는 누가 될까요? 

프린터 토너 / 잉크, 어떻게 아낄 수 있을까?
추천링크 : < 토너, 잉크 절감 전문 솔루션 T-Saver , 10% 특별 할인가 적용!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1.04.14 21:30
요즘 집이든 사무실이든 레이저 프린터가 일반화 되어 있습니다. 여전히 잉크젯 프린터도 수요가 있기는 하지만 예전만하지는 못하지요. 잉크젯 프린터는 사진 인쇄를 위한 특수 목적의 프린터 수요가 많은 편입니다. 레이저 프린터가 잉크젯 프린터에 비해서 가격이 비싸지만 널리 이용되기 시작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겁나게 빠른 인쇄속도

우선 빠른 인쇄 속도입니다. 잉크젯 프린터도 초창기에 비해 최근에 나오는 제품들은 상당히 빠른 속도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NoPD 가 처음 사용했던 잉크젯 프린터가 HP 에서 나온 HP-500K 라고 전설의 제품입니다. HP Deskjet 500K 는 HP Deskjet 500 의 한국 출시 모델이었는데 잉크젯 프린터계의 전설처럼 남아 있는 기계입니다.


잉크젯 프린터를 사실상 대중화 시킨 모델이었는데요 사랑 받은 가장 큰 이유중 하나는 잉크 리필이 아주 쉬웠다는 점입니다. 당시 문구점에서 700원에 팔리던 빠이롯트(파일로트 아닙니다!) 잉크를 사서 주사기로 충전해주면 별 탈 없을 정도로 카트리지의 구조도 어렵지 않았으니까요. 다만 인쇄 속도가 아주 안습이었던 기억이 납니다. 후에 나온 컬러모델 500C 는 토나올 정도로 속도가 느렸지요. 이야기가 좀 샜군요 ;;; 여튼 요는 잉크젯은 전통적으로 느리더라~ 입니다.

여튼 레이저 프린터가 보여주는 발군의 인쇄 속도는 잉크젯 프린터가 따라잡기 힘든 큰 성능의 차이였습니다. 물론 초창기 레이저 프린터는 예열 시간의 문제로 인해 전기 소모, 첫 스타트가 느린 단점이 있긴 했지만 빠른 속도는 스피드가 생명인 회사에서 특히 중요한 요소로 인정되며 레이저 프린터 대세론에 큰 힘을 실어 주었습니다. 

선명한 인쇄 품질

잉크젯 프린터는 구현 방식에 따라 노즐의 기계적인 구조가 많은 차이가 납니다. 최근 동향은 정확히 모르겠지만 초창기 모델의 기억을 더듬어 보면 엡슨 계열에서 밀던 버블 젯트 방식과 HP 가 밀던 잉크젯 방식의 두가지로 크게 나뉘었던 것 같습니다. 일정 간격으로 급지를 하면서 인쇄하는 방식이다 보니 노즐의 상태, 분사 방식에 따라 가로 줄이 보이는 등의 문제가 많이 있었습니다.

요즘 출시되는 잉크젯 모델들은 이런 문제들이 많이 해결되어 종이가 급지되는 동안 서로 일정 부분을 겹쳐서 출력하는 방식으로 이런 문제를 많이 해결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문제인 것은 인쇄 품질이지요. 일반적인 A4 용지에 잉크를 묻히는 컨셉 자체가 아무래도 레이저 프린터의 출력 방식보다 조금 밀리는 감이 없지 않습니다.

추천링크 : < Johnny 님의 잉크젯 / 레이저 프린터 출력물 비교 >

Johnny 님의 테스트 결과물 살짝 캡쳐!



최근에 출시된 프린터들에서도 이런 기본적인 차이점이 어느정도는 있는 것 같습니다. 사진 출력만을 위하여 전용지에 고품질 잉크를 사용하는 포토 프린터를 제외하면 아직까지 잉크젯이 극복하지 못한 문제가 아닐까 싶습니다.

레이저, 잉크젯의 같은 고민 : 유지비

이렇듯 성능을 기준으로 볼 때 전반적으로 레이저 프린터가 유리함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레이저 프린터도 약점이 하나 있었으니 유지비 부분입니다. 사용자의 사용 패턴이나 출력물의 종류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상대적으로 잉크젯에 비해 유지비가 많이 드는 감이 없지 않습니다. 물론 잉크젯도 정품 카트리지의 경우 살인적인 가격이 나오겠습니다만 리필 산업이 워낙 발달해서 유지비는 정말 저렴하게 갈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레이저 프린터 역시 재생토너등을 사용하면 저렴하긴 하지만 비싼 레이저 프린터, 복합기에 재생 토너를 쓰는게 꺼려지는 분들도 많을 것 같습니다. 이런 이유로 주변에 보면 드레프트 등을 인쇄할 때는 출력물을 모아서 찍는 기능을 많이 사용하고 프린터의 옵션에서 기능이 제공되는 경우 인쇄 품질 자체를 조절하기도 합니다. 유지비 절약을 위한 필살의 노력이 아닐까 싶습니다.

결론은 사용 목적에 따라 레이저, 잉크젯은 제각기 장점을 가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영원한 숙제 유지비는 제조사들이 기계 판매가 아닌 소모품 판매를 주 목적으로 하기 때문에 영원히 풀기 힘든 숙제가 아닐까 싶네요. 집에서 사용중인 오래된 프린터 교체를 생각하는 김에 최근 프린터 동향을 보는 중이라 관련한 포스팅 계속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검색하다보니 프린터 유지비 절약을 위한 소프트웨어도 출시되어 있네요.
GS 인증도 받은 제품이니 성능은 믿을만 할 것 같습니다.
NoPD가 드리는 아래 링크로 구매시, 10% 추가 할인 혜택을 드립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