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4.05.27 09:02
아직까지 애플이 뛰어들지 않은 스마트워치(Smart Watch) / 웨어러블 디바이스 (Wearable Device) 시장의 열기가 뜨겁습니다. 스마트워치는 우리나라의 삼성전자가 갤럭시 기어를 처음 내놓은 이래 2세대 기기들이 현재 시장에 판매되고 있으며 구글의 모토로라가 스마트워치 전용 운영체제인 안드로이드 웨어(Android Wear)를 탑재한 모토360(Moto360)을 내놓은 상태입니다. 소니를 비롯한 대형 전자 제조사에서부터 페블(Pebble) 등 스타트업까지 많은 사업자들이 새로운 시장 창출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정확히 시장의 니즈를 반영한 제품이라고 하기는 조금 애매하지만 삼성전자의 갤럭시 기어, 기어 제품군은 누가 뭐라하더라도 가장 빠르게 시장에서 움직이고 있는 사업자입니다. 구글의 모토360이 출시된 이후 이 시장에 대한 삼성전자의 움직임은 점점 더 빨라지고 있는 느낌입니다. 9to5google (http://9to5google.com/2014/05/26/samsung-patent-filings-show-gesture-controlled-wearable-device-with-round-interface/) 을 통해 알려진 스마트워치 관련 특허의 내용을 보면 그런 모습이 더 확연히 드러납니다.

 
시장에 출시된 기어는 사각형을 기본 형태로 일반적인 손목시계의 모습을 따라가고 있습니다. 반면 구글의 모토360은 둥근 원을 기본 형태로 조금 다른 접근 방식을 보여준바 있습니다. 삼성의 그것이 스마트 폰의 프레임을 벗어나지 못하고 사각이라는 형태에 얽매였다면 구글의 그것은 조금 다른 접근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런 점이 아쉬워서였을까요? 삼성의 특허 내용을 가만히 살펴보면 기본적으로 원 형태의 디스플레이를 기준으로 다양한 스펙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이 확인됩니다.

 
조금 재미있는 것은 원형 단말 자체를 손목시계의 줄에서 탈출시키려는 생각을 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피트니스 트레커를 쓰시는 분들은 많이 느끼는 부분일텐데요, 손목에 무언가를 차는 것이 불편한 사람들은 피트니스 트레커의 코어를 주머니나 가방, 혹은 목걸이 등에 연결하여 쓰시는 경우도 많습니다. SK텔레콤에서 서울대병원과 합작으로 내놓은 헬스온(Health On) 단말은 그런 것을 염두해두고 휴대형으로 처음부터 만든 기기이기도 합니다.

삼성이 가지고 있는 스마트워치 로드맵상에 실제로 손목줄과 분리되는 것을 컨셉으로 제품이 완성되어 나올지는 모르겠습니다. 원형 단말의 크기나 무게, 두께 등 손목을 벗어나는 순간 고민해야 할 것들이 훨씬 많아지기 때문입니다. 다만 최근의 스마트 웨어러블 기기들의 장점과 특징들이 고스란히 특허 내용에 담겨있다는 부분은 우리가 주목할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갤럭시 기어, 삼성 기어 시리즈는 카메라가 손목 줄에 달려 있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특허에서 설명하고 있는 제스쳐는 바로 이 카메라를 이용하여 시계를 착용하지 않는 손의 손가락을 이용하여 여러가지 동작을 단말에 전달할 수 있는 기능을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모션 인식의 한 형태라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편의성 측면이나 심미적(?) 측면에서 아주 훌륭할 것 같지는 않습니다만 터치가 아닌 새로운 방식으로 스마트워치를 이용할 수 있는 이유 있는 방법은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특허는 말 그대로 특허로 끝나는 경우도 많습니다. 실제 제품 개발을 하지 않더라도 경쟁사에서 기술 개발 및 특허 등록을 하는 것을 막는 효과도 있기 때문입니다. 갤럭시 기어, 삼성 기어 시리즈에 공개된 특허가 소개하고 있는 기능들이 얼마나 채용될지, 로드맵에 반영되어 있는지는 알 수 없습니다. 다만 삼성이 해당 카테고리에 많은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는 신호로 생각됩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07.07.07 13:48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의 iPhone의 혁신적인 인터페이스가 요즘 블로거들 뿐만 아니라 일반인들 사이에서도 많은 관심을 끌고 있는 것 같다. 그런데 여기저기 돌아다니던 중 NoPD의 관심을 확 잡아끄는 글이 있었으니, 바로 애플의 새로운 마우스 특허출원과 관계된 글이었다.

글에 따르면 Pinching 이나 Virtual Scroll Wheel 같은 기능들이 특허 문서에 기술 되어 있다고 한다. 애플이 미 특허청에 해당 특허 출원을 신청한 날짜는 작년 3월로 기록되어 있으며 특허출원 원문을 참고하실 분은 링크를 따라 가보도록 하자.

멀티터치 마우스가 실제로 출시되게 되면 참 오랫동안 변화가 없었던 PC용 입력장치(Input Deivce)에 꽤나 큰 파란을 일으킬 수 있지 않을까 싶다. hrmpf 웹사이트에서 이야기 된 예처럼, 볼륨 조절기의 노브(Knob)의 조절을 실제 오디오의 노브를 만지는 것처럼 마우스(마우스라 불러야 할까요?)에서 조작을 하는 등의 새로운 Action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얼마전에 소개되어 많은 관심을 끌었던 마이크로소프트의 Table Top PC - Surface 에서 보여졌던 많은 입력 방식중 일부(특히 사진 관련된 부분에서 소개되었던)가 PC 에서도 결코 불가능하지 않다는 이야기가 된다.

애플 iPhone 에서 사용된 멀티터치 기능을 소개한 동영상을 보면 많은 부분에 있어서 멀티터치 마우스 특허출원 내용이 닮아 있음을 알 수 있다. 남들이 할 수 있지만 하지 않은 것들을 먼저 시작하는 애플. 우리가 끊임없이 애플에 관심을 갖는 것은 이러한 것 때문이 아닌가 싶다. 혁신 / 창조라는 것은 실패를 감수하면서 남들보다 먼저 시작하는 것이니까.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