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2.05.16 09:05
간밤에 세계 1위 소셜커머스(Social Commerce) 사업자인 그루폰의 2012년 1분기 실적발표가 있었습니다. 여러 언론이나 인터넷 기사를 통해 알려졌던 것처럼 작년 11월 미국 주식시장에 상장한 그루폰은 상장 이후 주가가 반토막이 날 정도로 시장에서 안좋은 수익모델에 대한 리스크를 안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1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이같은 우려는 완전히 털어낼 것으로 보입니다.

그루폰의 2012년 실적발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아래 이미지에 있는 것과 같지만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89% 성장한 5억 5930만불 ($559.3 million) 을 기록했고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1억 1700만불 손실에서 3960만불 이익으로 흑자전환했습니다. 주당 순이익은 여전히 마이너스권이지만 주당 0.48달러 손실에서 0.02달러 손실로 상당폭 줄어든 것이 눈에 띕니다.

출처 : http://www.businesswire.com

 
실적발표 내용을 보면 국내(미국이겠죠)와 국외(해외 지법인, 관계사 등)에서 균등하게 매출이 폭발적으로 신장하면서 영업이익이 개선되고 있는 모습이 보입니다. 그루폰의 이런 깜짝실적은 지난 주에 발표된 티켓몬스터의 급격한 실적악화와 극명하게 대비되고 있습니다. 티켓몬스터는 과도한 광고, 마케팅비 지출로 누적적자가 전년 대비 엄청난 폭으로 증가하고 있는 중입니다.

출처 : 금감원


그루폰과 티켓몬스터의 차이는 무엇이었을까요? 공동구매형 소셜커머스 산업의 가장 큰 약점은 아이러니하게도 고객의 Lock-in 이었습니다. 처음 소셜커머스가 탄생했을 때, 소셜커머스에 서비스, 상품을 게시하고 큰 폭의 할인을 하는 목적은 소비자들에게 상점을 알리고 저렴한 비용으로 이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방문, 구매를 이끌어 내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나 할인된 가격으로 서비스를 이용한 고객들은 정상가격으로 상점을 재방문하지 않는 패턴이 나타났습니다. 여기에 더하여 일회성으로 소셜커머스에 상품을 게시하고 마는 상점들이 많아지면서 신뢰, 만족도의 문제도 발생하기 시작했습니다.

그루폰은 이런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과 툴을 내놓으며 고객 만족도, 상점의 지속적인 관심을 이끌어내는데 성공했습니다. Groupon Reward 와 같은 리워드 프로그램은 상점들에게는 지속적으로 고객을 유치하고자 하는 의지를 만들어 내는 역할을 해냈고 고객들에게는 쿠폰 도장과 같은 번거로움을 자동화 해주고 지속적인 방문을 통한 리워드 획득이라는 두마리 토끼를 잡게 해주었습니다.

 

그 외에도 소상공인들이 효과적으로 그루폰 플랫폼을 통해 상품을 전시하고 판매할 수 있도록 Groupon Scheduler 와 같은 서비스를 실험적으로 제공하기 시작한 것은 그루폰이 다양한 방법을 통해 상점을 운영하는 머천트들과 소비자들을 동시에 Lock-in, 지속적인 소비를 만들어 낼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있다고 봐야할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소셜커머스 사이트에서 서비스를 이용하고 상품을 구매한 경험을 비추어 보아도 국내의 서비스들은 소비자를 Lock-in 하겠다는 강렬한 의지가 없어보입니다. 마케팅이나 광고에 너무 치중하는 국내 소셜커머스 서비스들도 이제 레드오션에서 블루오션으로 다시 시장을 바꿔야 할 시기가 된 것 같습니다. 어떻게 소비자를 붙잡고 지속가능한 매출을 만들어 낼 수 있을 것인지 고민해 봐야 할 때입니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Daily NoPD/rEvieW2010.11.15 13:29

여행, 레저전문 소셜커머스 팡스데이

그루폰에서 시작된 해외발 소셜커머스의 열풍이 한국을 뒤덮고 있습니다. 하루에도 3~4개 정도의 소셜커머스 서비스가 새롭게 오픈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들려옵니다. 포털 사이트의 소셜커머스 카테고리에는 200개가 넘는 웹사이트들이 자웅을 겨루고 있고 이 수치는 점점 올라가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렇게 경쟁이 치열해 지면서 특색없는 소셜커머스 서비스들은 조금씩 도태되어 가고 있습니다. 대부분의 소셜커머스 사이트들이 초기에 유명상품으로 손해를 감수며 네임벨류 알리기에만 치중하다 보니, 이후 연속적으로 히트를 내는 상품이 없어지면서 사람들의 기억속에서 잊혀져 가는게 현재 소셜커머스 분야의 현실입니다.

넘쳐나는 소셜커머스 서비스


상황이 이렇다 보니 주도권을 잡지 못한 소셜커머스 사이트들이나 새롭게 런칭되는 소셜커머스 서비스들은 자신만의 특색을 갖추는 모습이 요즘 눈에 띄고 있습니다. 그 중 오늘 소개해 드리는 곳은 여행, 레저 상품만을 전문적으로 취급하는 팡스데이(http://www.pangsday.com) 입니다.

시장에 진출해 있는 기존 소셜커머스 서비스들이 취급하는 상품중에 여행이나 레저와 관련된 것들은 분명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간혹가다 상품이 올라오는 수준이었고 팡스데이처럼 아예 이 분야만을 전문적으로 파고드는 소셜커머스 사이트는 없었기 때문에 더욱 눈에 띄는 것 같습니다.

오픈이후 매일매일 팡팡 터지는 상품들!


사실 여행, 레저상품이 취급하기 쉽지 않은 이유는 기본적으로 상품의 가격이 센편이기 때문입니다. 대부분의 소셜커머스 서비스들이 요식업에 집중하는 이유도 바로 이와 같은 문제 때문입니다. 한끼에 2만원하는 식사를 50% 정도 할인해서 1만원에 공급하는 것은 위험 부담도 적고 사람들의 관심을 끌끼에도 큰 무리가 없습니다.

요즘 가장 잘 나간다는 소셜커머스 사이트 중 한곳에서 판매하는 아메리카노와 간단한 간식꺼리에 대한 상품 판매 결과입니다. 14,500원짜리 상품을 52% 할인해서 7,000원에 판매했습니다. 934명이라는 엄청난 판매가 이루어 진 것이 보이시지요? 가격이 부담없으니 사람들도 손쉽게 구매할 수 있는 것이지요. 사이트 입장에서도 큰 부담이 없을 거라는 건 굳이 이야기하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커피빈 갈 돈에 단돈 2천원만 얹어라! 매력적이지 않은가?


이런 측면에서 볼 때 팡스데이의 도전은 쉽지 않은 것일지도 모르겠습니다. 팡스데이에서 진행한 공동구매들도 이런 부담 때문인지 저렴함 당일치기 여행상품이나 레저 시설의 이용권이 주류였습니다. 하지만 금요일부터 진행하고 있는 상품은 진짜 여행상품으로 상품의 원래 가격이 460,000원에 이르는 제주도 2박3일 여행상품입니다.

제주도를 2박 3일로 다녀오려면 일단 왕복 항공권을 준비해야 하고 제주도에서의 2박, 그리고 렌트카, 식사비 등 고민할 것이 무척 많습니다. 요식성 지출을 제외하더라도 2명 기준으로 왠만한 동남아 여행 가격이 나오는 것은 다들 잘 아실겁니다. 팡스데이에서는 정말 여행상품 다운 첫 상품으로 제주도 2박3일 상품을 진행하고 있다는 것. 이건 정말이지 큰 도전이라고 생각됩니다.

46만원짜리 상품이 만오천원!?


46만원짜리 상품이 만오천원이라고? 네, 물론 아닙니다. 여행을 많이 다녀보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대부분 (특히 해외의 경우) 예약을 위해 예약금을 지불하고 일정 확정 즈음해서 원금을 냅니다. 그러면 실제 할인 가격은 얼마일까요? 70% DC 라는 문구에서 분위기 파악하신 분들도 계시겠지만 총 지불할 금액은 13만5천원입니다.

약간의 착시 효과를 노린 점도 없진 않겠지만 여행이라는 업의 특성을 감안하면 틀린 것도 아닙니다. 그리고 결과적으로 가격이 무척 착하기 때문에 용서해 줄 수 있습니다 ^^ 제주도 왕복 항공권만 끊더라도 가격이 꽤 됩니다. 거기에 숙박을 고민하면 답이 잘 안나옵니다. 이쯤되면 나올만한 이야기가 " 어차피 패키지니까 싼거 아니겠느냐? " 입니다.

패키지로 나온 상품이지만 상품 옵션을 보면 개별 자유여행도 가능하다라고 되어 있습니다. 항공과 숙박을 해결하는 방식의 에어텔 상품처럼 쓸수도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이쯤되면 일단 상품의 기획이 괜찮다는 생각이 듭니다. 문제는 이 가격이 사람들이 쉽게 소셜커머스 사이트에서 살만한 가격은 이미 넘어 섰다는 점이지요. 아직까지 구매자가 53명이라는 점은 팡스데이가 얼마나 어려운 길을 걸어가는 것인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하겠습니다.

결론입니다. 참 쉽지 않을 것 같은 길을 선택한 팡스데이의 도전에 우선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여행을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아직 해외 상품이 없다는 것은 조금 섭섭하고 레저 상품에 치중하는 점은 아쉽지만 아이템 특성상 어려운 부분이 많다는 것을 알기에 이해할 수 있는 부분입니다.

여행상품은 특히 클레임도 많고 사전에 여행사와 여행자간에 조율하고 문의할 것들이 참 많다는 것 잘 아실겁니다. 어느 여행사이트를 들어가보더라도 Q&A 게시판은 엄청난 양의 문의와 답변이 가득합니다. 그만큼 상품 하나 팔기가 정말 쉽지 않다는 것이겠지요?

팡스데이라는 여행, 레저 전문 소셜사이트가 사람들에게 " 거기 참 잘하더라! " 라는 인식을 주려면 많이 뛰셔야 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지켜보고 있겠습니다. 천편일률적인 음식점, 피부관리, 손톱관리 상품은 이제 지겹습니다. 팡스데이처럼 전문적인 소셜커머스 사이트들이 성공하면 이를 따르는 많은 소셜커머스 서비스들이 등장할 것이라고 믿습니다.

NoPD 의 여행컨텐츠는 우측 카테고리의 " Trouble? Travel! " 을 살펴보시면 됩니다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