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02.25 09:19

최근 몇 년동안 등장한 재미있는 제품과 혁신적인 스타트업의 사이에는 많은 후원자들이 있습니다. 엔젤투자를 시작한 투자가들도 있고 보다 일반인들이 보고 평가하여 투자를 도와주는 크라우드 펀딩(Crowd Funding) 플랫폼이 바로 그것입니다. 그 중에서도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은 누구든지 적은 돈으로 새로운 제품과 기술에 대하여 관심을 보이고 참여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큰 의미가 있습니다. 대표적인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으로 킥스타터(KickStarter), 인디고고(Indie Gogo)등이 알려져 있습니다.


그런데 이런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이 정말로 새로운 제품, 아직 투자가를 찾지 못한 사람들이 이용하는 검증의 채널, 자금 확보의 채널이 아니라 이미 있는 사업을 시작한 기업들이 더 많은 자금을 모으고 자사의 새로운 제품에 대하여 일종의 선구매 고객의 확보 내지는 마케팅을 할 수 있는 채널로 그 활용 용도가 커지고 있습니다. 본격적인 마케팅 채널로의 가치를 증명한 곳은 바로 킥스타터(KickStarter)와 페블(Pebble)입니다. 사실 두 기업은 서로의 이름을 대중들에게 널리 알리는데 서로 도움을 주었던 전례가 있어 더 재미있기도 합니다.





페블(Pebble)은 전자잉크 디스플레이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워치 개발사로 자신들의 첫 제품 제작을 위한 자금을 킥스타터를 통해 모금으로 했었습니다. 당시 페블은 스마트워치에 대한 이야기만 많고 실제 실용적인 제품이 많지 않던 상황에서 저렴한 가격과 안드로이드, 애플 기기와의 연동을 통한 사용성 등으로 많은 관심을 받으며 10만달러 이상의 모금에 성공했었습니다. 이후 페블을 따라가는 기업들이 많이 생겼고 삼성, 애플 등 많은 기업들이 스마트워치 제품을 내놓거나 곧 출시할 예정으로 있습니다. 2015년이 스마트워치 시장의 시작이 될거라는 전망은 지겹도록 들어보셨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그런 페블이 어제 다시 킥스타터로 돌아왔습니다. 자사의 3세대 제품은 페블 타임(Pebble Time)을 위한 펀드 모금을 빙자(?)하여 자금도 모으고 새로운 제품에 대한 시장의 수요를 확인하는 한편 선구매 고객들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두었습니다. 당초 10만달러를 타겟으로 시작했던 페블의 새로운 프로젝트는 너무 많은 자금이 몰리며 현재 추가 모금이 중단된 상태입니다. 모금된 금액은 놀랍게도 1천만달러(우리돈으로 100억원 이상)를 넘습니다.





다른 매체들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프로젝트가 시작된지 17분만에 모금 목표액인 10만달러를 넘어섰다고 합니다. 펀드 모금에 참여한 사용자는 6만 8천명을 넘었고 이중 실제 제품을 받아볼 수 있는 후원 금액을 낸 사람은 6만 6천명에 이릅니다. 복수의 제품을 받아볼 수 있는 금액을 낸 사람들도 많기 때문에 대충 계산해 보더라도 약 10만대에 달하는 제품 선주문을 받는 효과를 냈습니다. 이런 숫자들은 페블 입장에서는 새로운 제품을 생산하고 판매하는데 도움이 되었을 뿐만 아니라 마케팅 관점에서도 상당히 큰 금액의 광고효과(바이럴, 매체들의 기사 등)를 봤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이쯤되면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이 마케팅 채널이다라고 봐도 무방할 것 같습니다.


애플의 스마트워치 출시 예정 시점이 신의 한수가 될 가능성이 높다는 생각을 요즘 하고 있는데요, 이를 증명이라도 하듯 페블의 신제품에 대한 사람들의 기대가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증명이 되었습니다. 이는 스마트워치에 대해서 사람들이 "이제는 살만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하기 시작했다는 반증의 근거가 될 수 있을거라는 생각도 듭니다. 여튼, 페블과 킥스타터가 만든 스마트워치와 크라우드펀딩 플랫폼에 대한 파괴적인 접근이 더 많은 새로운 시도들을 나을 수 있는 초석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킥스타터의 페블 타임 프로젝트 자세히 살펴보기 (설명도 참 부실하지만 마케팅은 성공!) [바로가기]

페블 공식 웹사이트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