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6.04.29 06:30

기업들의 1분기 실적 발표가 연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국의 주요 기업들 뿐만 아니라 5월 15일까지 실적 발표를 해야 하는 한국 기업들의 발표도 연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에 있었던 실적 발표중 역시 눈에 띄는 것은 네이버(NAVER)의 실적 발표였습니다. 네이버는 지난 십수분기동안 라인의 성장에 많이 의존해 왔습니다. 이번 분기 역시 그런 분위기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못했습니다만 다소 성장세가 주춤했던 라인이 사용자수의 정체에도 불구하고 실적이 더 좋아지면서 전체적인 숫자가 커졌습니다. 덕분에 네이버는 사상 처음으로 분기 매출 9천억원을 상회하는 호실적을 기록했습니다.


이번 분기 매출은 총 9373억원으로 이중 60% 는 모바일에서, 나머지 40% 는 PC 에서 기록했습니다. 모바일 매출이 60% 고지에 올라선 것 역시 사상 처음입니다. 국내와 해외 매출을 나누어 봤을때 국내 매출은 전분기와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만 해외 매출 비중은 33% 에서 36% 로 확대되면서 성장을 이끌었습니다. 네이버는 확실히 성장 엔진이 국내 사업에서 해외 사업으로, PC 에서 모바일로 전이된 듯 합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각 부문별로 모두 고르게 성장을 했습니다. 전년 동기 대비해서는 모두 큰 폭의 상승을 했고 전분기와 비교하더라도 양호한 실적을 보였습니다. 영업이익의 증가세는 더 가팔라서 YoY 로는 32.1%, QoQ 로도 14% 라는 놀라운 성장을 했습니다. 덕분에 매출대비 영업이익 역시 27.4% 를 기록하여 훌륭한 성적을 보여주었습니다. 






라인(LINE) 사업을 따로 놓고 보면 여전히 월간 활성 사용자수 정체를 극복하지는 못한 모습입니다. 일본, 대만, 태국, 인도네시아로 구분되는 라인 주요 4개국의 사용자가 전체 사용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좋게 해석하면 주요 국가에서 지속적인 사용자 증가가 있고, 이를 통해 발생하는 매출을 ROI 관점에서 잘 관리하고 있다할 수 있겠지만 새로운 시장에서의 사용자 증가가 정체되면서 폭발적인 매출, 이익 증가를 이루지는 못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페이스북이 새벽에 발표한 놀라운 성장세의 분기 실적과 대비해 볼 때 무척 아쉬운 부분입니다. 


네이버는 올해 내내 라인의 상장설에 시달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때문에 라인의 사업 부문별로 효율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는 이야기도 들려옵니다. 라인 하나에 의존하는 해외 사업 매출에 대한 우려를 이번 분기에 어느 정도 씻은 만큼, 다음 분기에는 사상 최초 분기 실적 1조를 기록하며 네이버의 사업들 역시 해외에서 더 많은 매출과 이익을 창출해 낼 수 있기를 기원해 봅니다.


네이버 2016년 1분기 실적 발표 자료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04.30 11:07

오늘 오전 네이버(NAVER)의 실적 발표가 있었습니다. 실적 발표의 주인공은 네이버였지만 많은 투자가은 자회사인 라인 코퍼레이션(LINE Corporation)의 실적에 더 관심이 많았을 것 같습니다. 라인 코퍼레이션은 네이버의 일본 지사격으로 라인 메신저에 대한 전략적인 추진을 위해 수 년전 사명을 라인 코퍼레이션으로 변경했습니다. 당연히 라인 코퍼레이션의 주요 사업은 라인 메신저와 부대 사업들입니다.


우선 모회사인 네이버 기준으로 실적은 분기 7406억원의 매출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18.3% 상승한 수치를 기록했습니다. 단순히 매출이 YoY 로 늘었다는 것보다는 해외 매출 비중이 33% 까지 올라갔다는데 방점을 찍어야 할 것 같습니다. 라인 코퍼레이션의 매출 덕분에 영업이익은 1920억원을 기록하여 매출의 25.9% 를 차지했습니다. 매출에서 라인 코퍼레이션만의 매출은 281억엔으로 엔화가 최근 800 원대를 넘나들며 좋지 않은 상황이라 상대적으로 원화 기준 매출 산정에서 손해를 봤을 것으로 추정됩니다.





라인의 281억엔 이라는 실적은 라인 코퍼레이션 창사이래 가장 좋은 실적입니다. 물론 라인 메신저 덕분에 매년 매출이 늘고 있는터라 매분기 실적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고 봐도 무방하겠습니다. 즉 YoY 뿐만 아니라 QoQ 로도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는 이야기 입니다. 라인의 매출은 YoY 기준으로는 69.5% 라는 놀라운 성장을 했고 QoQ 로 8.7% 성장했습니다. 모바일 메세징 서비스들을 가늠할때 자주 사용되는 지표가 MAU (Monthly Active User, 월간 활성 사용자 수) 인데요 드디어 2억명을 돌파했습니다.


월간 활성 사용자수는 주요 4개국(일본, 태국, 대만, 인도네시아)과 기타 국가로 구분되어 IR 자료에 기술이 되어 있었습니다. 주요 4개국에서는 1억 2300만명의 사용자를 기록했고 기타 지역에서 8200만명을 기록했습니다. 최근에 태국, 대만 등지에서 라인TV를 출시하는 등의 활발한 활동이 고른 사용자수 증가에 한몪 했다고 생각됩니다. 주요 4개국은 8.8% 정도의 성장을 보여주었고 기타 국가는 6.4% 정도의 성장을 기록했습니다.





네이버는 최근 몇 년동안 라인 비즈니스에 강한 힘을 실어줘 왔습니다. 이는 상대적으로 네이버의 국내 비즈니스에 대한 소홀함(?)을 다소 가져왔다고 판단했는지 최근에는 국내 비즈니스도 다시 다양한 방면으로 챙기는 것이 눈에 띕니다. 새로운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인 폴라를 비롯하여 넷마블 게임즈의 레이븐 공동 마케팅과 같은 활동들을 통해 매출과 수익, 그리고 미래 사업 발굴에 공을 들이는 모습입니다. 보다 자세한 실적 발표 자료는 네이버 IR 자료실에서 확인해 보시기 바랍니다!


네이버 2015년 1분기 실적 발표 자료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2.28 13:00
허핑턴포스트에 대해서 많이들 들어보셨을 겁니다. 개인에서부터 블로거, 전업 작가와 셀레브리티에 이르기까지 많은 사람들이 살아가는 이야기들이 올라오고 공감하고, 또 다시 널리퍼지는 미디어로 자리잡은 일종의 언론이라 할 수 있을겁니다. 허핑턴포스트는 그렇게 성장하고 영향력을 키워오다 AOL 에 인수되면서 본격적으로 전세계를 향해 서비스 영역을 넓혀 나가고 있고 마침내 한국에서 허핑턴포스트 코리아라는 이름으로 한겨레신문사와 합작 법인을 만들었습니다.

그동안 허핑턴포스트를 통해 공개되었던 많은 뉴스들이 화제가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기억나는 허핑턴 포스트 기사 중 하나는 사망한 아내와 찍었던 신혼집을 떠나기전 딸과 함께 같은 포즈로 찍었던 사진입니다. 아내와의 추억이 담긴 사진을 딸아이와 다시 한 번 찍으면서 죽은 아내와 가족에 대한 사랑을 보여준 사진으로 전세계의 많은 사람들을 눈물짓게 만들기도 했습니다. 어떻게 보면 메타블로그 혹은 오마이뉴스 같은 시민기자들의 기사 모음처럼 보이기도 하는 것이 허핑턴포스트라 하겠습니다.

출처 : 허핑턴포스트 (http://www.huffingtonpost.com/)



한국시장의 뉴스 소비 구조는 극단적으로 네이버 등 포털 서비스에 몰려있습니다. 다양한 매체들이 독립적으로 살아남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대다수의 인터넷 사용자들이 포털을 통해 뉴스에 접근하는 현 체계하에서 언론, 미디어 등 뉴스 서비스가 자생적으로 살아남기는 참 쉽지 않은 구조입니다. 허핑턴포스트와 한겨레는 어떤 관점에서 이런 구조를 바라보고 그것을 깨기 위한 계획을 세우고 있는지 무척 궁금합니다.


오픈한 허핑턴포스트 코리아 웹 사이트에 접속해보면 그들의 수익구조인 "광고"에 대한 많은 할당이 눈에 보입니다. 광고가 제대로 효과를 발휘하고 수익을 만들어내기 위해서는 사용자 트레픽을 잡아야 합니다. 포털의 도움 없이 허핑턴포스트 코리아가 얼마나 많은 트레픽을 유발할 수 있을까요? 준비기간동안 필진을 구성하고 기사를 만들어 내기위해 많은 노력을 한 흔적들이 보입니다. 그 노력의 가치를 인정받기 위해서 이제 그들의 "생존전략"을 확인해 볼 때인 것 같습니다.

허핑턴포스트 코리아 웹 사이트 방문하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