둘째가 태어나면서 여러가지로 금전적인 지출이 많이 늘고 있습니다. 첫째때도 물론 그랬지만 기억을 못할 뿐이다라고 위로하고 있는 중이지요. 알량하게 분유 값이라도 좀 아껴보려고 매일 아침 한잔씩 마시던 에스프레소 커피를 최근에 안먹고 있습니다. 물론 일과 시간중에 사람들과의 교류를 위해서는 한잔씩 마시고 있지만 예전에 비하면 50% 이상 커피전문점에 가는 횟수가 줄어든 것 같습니다.

하지만 나름 저렴한 커피 매니아인지라 50% 줄어든 커피 섭취량을 채울 방법을 찾아야만 했습니다. 그러다 생각난 것이 바로 원두 티백커피. 흔히들 사무실에 쌓아놓고 먹는 긴 봉지커피는 왠지 그 단맛과 프림의 맛이 너무 강해서 오래 마시면 몸이 망가지는 느낌인지라... 돈을 조금 지불하더라도 원두 티백 정도로 협상 하는 것이 좋겠다는 생각이었습니다.


그렇게 해서 준비한 홈플러스의 나름 " 좋은상품 " 이라는 블루마운틴. 포스팅 제목에도 적었지만 이건 블루마운틴 " 스타일 " 입니다. 블루마운틴이 아니라는 이야기입니다 ;;;;. 도대체 블루마운틴 스타일이 뭔지는 모르겠지만 자메이카의 블루마운틴 지역에서 생산한 원두를 사용하지 않는 것만은 확실한 것 같습니다.

조금 자세히 티백의 문구를 읽어보면 " 콜럼비아산 고급원두를 볶아서 " 라는 문구가 보입니다. 그것도 잘 안보이는 파란색으로 적어서... 읽지 말라는 의미로 적은듯 합니다. 여기서 잠시... 블루마운틴이 도대체 무어냐 하시는 분이 게실것 같아서...

위키피디아에서 찾아본 블루마운틴커피 : http://bit.ly/bqXG65 
(요약하면 자메이카 지방에 있는 블루 산맥에서 재배되는 커피를 이르는 말입니다...)

할말은 없습니다. 멀쩡히 표지에 작은 글씨로 " 스타일 " 이라고 적힌걸 안본 제 잘못인 것이지요. 애초부터 PB 상품에 기대를 하면 안되는 것이었는데... 희안하게 티백을 푹~ 녹여도 맛이 영 가벼워서 살펴보니 발견한 만행입니다 ㅜㅜ

혹시나... 저처럼 실수하시는 분 안계시라는 의미에서 포스팅 해봅니다. (이러면서 사둔건 다 먹어야 한다고 매일아침 한잔씩 하고 있습니다. ㅋ 그래도 커피니까!)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짧은 5년의 사회생활을 통해서 제가 배운 것 중 하나가 "너무 완벽하려고 하지마라" 입니다. IT 직종이고 개발과 관련한 일을 하다보니 만들어진 프로그램이 완벽하지 않으면 엔드 유저들로 부터 컴플레인도 많이 받고 높으신 직위에 있는 분들로 부터 협박성(?) 메일도 가끔 받곤 합니다만, 머릿속에는 늘 완벽이라는 글자를 지우려고 노력하는 편입니다.

완벽을 추구하는 것이 절대 나쁜일은 아닙니다. 새로운 프로그램을 설치하거나 서비스를 사용할 때, 아주 세세한 부분까지 적절하게 에러처리가 잘 되어 있고 생각치 못한 부분들에서 친절한 메세지를 만날 때 사용자는 무척 흐뭇함을 느낄겁니다. 흠잡을 곳 없는 완벽한 프로그램을 쓰는 사용자들이 불만을 제기하지는 않겠지요.

시스템을 만들고 구축하다 보면 모든 일은 나 혼자, 내가 만든 시스템이 독립적으로 일하는 경우보다 아닌 경우가 훨씬 많습니다. 다수의 시스템에서 넘어오는 데이터를 합쳐내야 하는 일도 있고, 다시 그런 데이터들을 여러개의 시스템으로 적절히 나누어 주는 일도 심심치 않게 일어납니다. 이러한 대규모의 구축 작업을 할 때는 제 나름의 원칙이 있습니다.

메인 스트림을 먼저 잡자!! 잔탱이들은 품질 향상의 과제이다!!

썩 훌륭해 보이는 문장은 아닙니다. ^^; 헛점이 있는 프로그램을 만든 개발자의 변명처럼 보이기도 하지요? 하지만 전 이게 맞다고 봅니다. 물론 전제조건은 " 잔탱이는 정말 잔탱이스러운 녀석들만 잔탱이인 것이다 " 지만요. 시스템의 큰 흐름이 무리없이 돌아가는지를 먼저 보고, 치명적인 오류처리가 마무리 되면 그 때 부터는 남은 것들은 품질 향상의 과제로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프로젝트는 지켜야 할 것들이 참 많습니다. 개발자 입장에서만 본다면 잘 돌아가는 산출물이 가장 중요한 것이겠지만 매니저 입장에서 보면 일정준수가 아주 중요한 요소입니다. 한정된 일정이라면 "품질" 이라는 것을 더 쪼개어 필수적으로 만족해야할 품질과 우선순위를 좀 미뤄도 괜찮은 품질로 나누는 것이 맞습니다.

말이 참 길어지니 요점이 흐려지는 군요. 정리하겠습니다.

완벽을 위한 완벽은 프로젝트에 약보다는 독이될 수 있습니다. 완벽한 결과가 나오면 참 좋겠지만 여러가지 여건을 고려해서 유도리 있게 하는 것이 더 옳은 방법입니다. 완벽한 결과물을 만들라고 한없이 시간을 주는 사람도 없을 것이고, 사람의 마음이란 늘 조금더, 보다더 완벽한 것을 원하기 때문에 마음에 쏙 들기도 힘듭니다. 최악의 경우는 오랜 노력으로 내 마음에 쏙 드는 완성품이 나왔을 지라도, 보는 사람 마음에 들지 않을 수도 있는 것입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