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호텔에 머물다 보면,
딱히 밖으로 잘 못나갈 때가 많다.

택시를 타고 행선지를 말하는 것 조차 버거운
멕시코와 같은 곳에서
그런 답답함은 배가 되곤 한다.

생수통 하나 덜렁 들고
바람쐬러 나온 어느 저녁무렵,
진홍색으로 물들어가는
멕시코의 늦은 오후가
외로운 나를 따뜻하게 감싸주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