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6.04.29 06:30

기업들의 1분기 실적 발표가 연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미국의 주요 기업들 뿐만 아니라 5월 15일까지 실적 발표를 해야 하는 한국 기업들의 발표도 연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오전에 있었던 실적 발표중 역시 눈에 띄는 것은 네이버(NAVER)의 실적 발표였습니다. 네이버는 지난 십수분기동안 라인의 성장에 많이 의존해 왔습니다. 이번 분기 역시 그런 분위기에서 크게 벗어나지는 못했습니다만 다소 성장세가 주춤했던 라인이 사용자수의 정체에도 불구하고 실적이 더 좋아지면서 전체적인 숫자가 커졌습니다. 덕분에 네이버는 사상 처음으로 분기 매출 9천억원을 상회하는 호실적을 기록했습니다.


이번 분기 매출은 총 9373억원으로 이중 60% 는 모바일에서, 나머지 40% 는 PC 에서 기록했습니다. 모바일 매출이 60% 고지에 올라선 것 역시 사상 처음입니다. 국내와 해외 매출을 나누어 봤을때 국내 매출은 전분기와 큰 차이가 없었습니다만 해외 매출 비중은 33% 에서 36% 로 확대되면서 성장을 이끌었습니다. 네이버는 확실히 성장 엔진이 국내 사업에서 해외 사업으로, PC 에서 모바일로 전이된 듯 합니다. 




사업 부문별로 보면 각 부문별로 모두 고르게 성장을 했습니다. 전년 동기 대비해서는 모두 큰 폭의 상승을 했고 전분기와 비교하더라도 양호한 실적을 보였습니다. 영업이익의 증가세는 더 가팔라서 YoY 로는 32.1%, QoQ 로도 14% 라는 놀라운 성장을 했습니다. 덕분에 매출대비 영업이익 역시 27.4% 를 기록하여 훌륭한 성적을 보여주었습니다. 






라인(LINE) 사업을 따로 놓고 보면 여전히 월간 활성 사용자수 정체를 극복하지는 못한 모습입니다. 일본, 대만, 태국, 인도네시아로 구분되는 라인 주요 4개국의 사용자가 전체 사용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좋게 해석하면 주요 국가에서 지속적인 사용자 증가가 있고, 이를 통해 발생하는 매출을 ROI 관점에서 잘 관리하고 있다할 수 있겠지만 새로운 시장에서의 사용자 증가가 정체되면서 폭발적인 매출, 이익 증가를 이루지는 못하고 있는 모습입니다. 페이스북이 새벽에 발표한 놀라운 성장세의 분기 실적과 대비해 볼 때 무척 아쉬운 부분입니다. 


네이버는 올해 내내 라인의 상장설에 시달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때문에 라인의 사업 부문별로 효율적으로 움직일 수 있도록 많은 신경을 쓰고 있다는 이야기도 들려옵니다. 라인 하나에 의존하는 해외 사업 매출에 대한 우려를 이번 분기에 어느 정도 씻은 만큼, 다음 분기에는 사상 최초 분기 실적 1조를 기록하며 네이버의 사업들 역시 해외에서 더 많은 매출과 이익을 창출해 낼 수 있기를 기원해 봅니다.


네이버 2016년 1분기 실적 발표 자료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대학시절 참 아쉬웠던 것중 하나는 어학연수, 해외인턴쉽을 해보지 못한 것입니다. 해외인턴쉽은 제가 취업하던 당시에는 일부 학생들만의 특권이라 그렇다 치더라도 변변한 단기 어학연수 한번 가보지 못했던 것은 여전히 많이 아쉽습니다. 물론 다년간의 해외출장을 통해 생계형 영어 (Survival English) 가 많이 늘긴 했지만 제대로 영어를 한번 배워보고 싶은 마음은 여전히 간절합니다.




2011 세계유학박람회와 같은 행사는 저처럼 해외 어학연수, 해외인턴쉽이 아쉬웠던 사람들 혹은 잠시 휴학을 하면서 어학실력을 늘리고 싶은 대학생 어학연수, 해외인턴쉽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 같은 행사입니다. 중소규모의 유학박람회 보다 더 많은 업체, 더 많은 해외 교육기관들이 참여하는 행사이기 때문에 한 자리에서 많은 정보를 비교해 볼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조그만 규모의 행사는 보통 서울에서만 진행하는 경우가 많아 참석을 하고 싶어도 쉽지 않았던게 사실입니다. 하지만 유학네트의 세계유학박람회는 서울을 비롯하여 전국 대도시에서 진행이 되기 때문에 고급정보를 쉽게 얻어갈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미주지역에서 15개 이상의 학교가 참여하고 우리나라 학생들이 많이 다녀오는 캐나다지역까지 합치면 40개 이상의 학교가 이번 행사에 참여한다고 합니다. 그 외, 영어를 사용하는 호주나 저 멀리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학교들도 참여한다고 하니 더욱 다양한 정보를 한자리에서 얻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어학연수, 단기유학, 해외인턴쉽게 관심있는 분들은 이번기회를 놓치지 마시기 바랍니다. 무료 사전등록 행사가 진행중이며 행사에 참여하시는 분들은 추첨을 통하여 아이패드 2대, 넷북 2대, 폴라로이드 카메라 8대 등 푸짐한 상품 추첨 행사에도 대상이 된다고 하니 기대해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사전등록은 아래 링크를 이용시면 됩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어제 회사 옆자리에서 일하시는 선배가 가을맞이(?) 국외 도피 계획을 잡으시는 걸 보고 아침일찍 여행사 사이트를 좀 보고 있었습니다. 확실히 추석 대목에 엄청난 물량이 소화된 직후라 그런지 상품들이 단가도 많이 낮아졌고 땡처리 항공권도 꽤 많이 나오는 모습입니다.

우리나라는 확실히 가을로 접어들면서 오늘 오전 기온이 한자리를 기록할 정도로 떨어졌지만 여전히 동남아의 적도 인근 지역들은 후끈후끈한 날씨입니다. 이런 쌀쌀한 분위기에 후덥한 지역으로 한번 쉬러 다녀오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습니다.

여러번 추천해 드렸던 것처럼 에어텔 상품을 이용한 자유여행이 가장 저렴하면서도 제대로 여행을 즐기고 오는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여건이 된다면 항공권만 준비한 뒤 현지의 저렴한 민박이나 배낭여행족을 위한 잠자는 호텔을 이용하는 것도 방법일 것 같습니다.

가장 먼저 알아본 항공권은 필리핀 세부로 가는 편입니다. 옆자리 선배님께서도 세부로 타겟팅을 하고 있었기 때문이지요 ㅎ. TAX 와 유류할증료등이 10만원 정도 추가 차지되겠지만 일단 157,000 원에 땡처리 항공권이 나와 있네요. 4박 5일간 유효한 왕복 항공권으로 유연하게 일정을 만들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에어텔 상품중 4성급에 현지 항공사를 이용하는 조건으로 511,000원짜리 상품도 있습니다. 역시 유류할증료 세금등을 생각하면 60만원으로 보면 되겠네요. 3박을 30만원 이하에 좋은 곳을 잡을 수 있다면 땡처리 항공권에 호텔패스닷컴 같은 곳에서 호텔 수급하면 좋을 것 같구요 이도저도 귀찮다면 나름 경쟁력 있는 에어텔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되네요

아시는 분은 아시겠지만 NoPD 군은 홍콩을 참 좋아합니다. 언제든 또 달려간다는 생각으로 상품의 가격추이를 주식 시세 보듯 하며 늘 체크하고 있지요 ㅎㅎ... 희안하게 수요가 많아서인지 홍콩 여행 상품은 파격적인 가격을 찾기는 그리 쉽지 않은 편입니다. 그나마 저렴하고 실속있게 다녀올 수 있는 밤도깨비 코스가 세금/할증료 제외 429,000원에 나온 상품이 있네요.

둘째아이가 태어난지 이제 만 3주를 향해 가고 있습니다. 첫째가 그랬듯 24개월 이전에 해외로 모두를 들고(?)날라야 하는 인생의 과제를 해결하는 시점을 언제로 잡을 것이냐... 고민을 많이 하고 있습니다. 인생 한방, 지르고 보는 것이겠지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