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격언중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로마에 가면 로마법을 따르라. 이 말은 간단하지만 아주 중요한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가 어떤 환경, 법 혹은 생활속에 들어가게 되면, 그곳 사람들의 행동 양식, 습관, 법에 따라야 한다는 말 입니다.

싱가폴은 다양한 경범죄에 대한 벌금이 쎈 곳으로 유명합니다. 공항을 통과할 때 담배, 껌 반입이 금지된 것부터 두리안을 들고 지하철에 타는 행위 등은 공공연하게 하면 안되는 행동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러한 법을 따르는 것은 당연하겠지만, 의외로 다른 것들은 따르지 않는 사람들을 종종 보게 됩니다.

음식. 사람이 태어난 후 자라오면서 먹은 음식과 다른 무언가에 도전하는 것. 사실 쉽지 않은 일일겁니다. 특히나 중국계열의 음식에 들어가는 향채를 싫어한다거나, 태국 계열 음식에 들어가는 이름모를 향신료들이 역하다면 정말 어려운 도전일 겁니다.

KONICA MINOLTA | 2009:10:25 13:49:26
차이나타운 MRT 역에서 바라본 싱가폴 차이나 타운

그러나 그들 속에 진정으로 들어가보고 싶다면 먹어야 합니다. 힘들어서 한조각 먹고 뱉어내는 한이 있더라도 먹어야 합니다. 그들이 생활하는 방식으로 여행 기간동안 살아보면서 음식도 그들처럼 먹어보는 것, 작지만 가장 잘 그들을 느낄 수 있는 방법일 겁니다.

싱가폴은 워낙에 전세계에서 온 사람들이 모인 곳이라 어느 음식이 그들의 음식인지 판단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인구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는 싱가포리언, 말레이시안들이 중국계 혈통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생각해 보면 아마도 중국이 가장 가까운 근사치가 아닌가 생각해 봅니다.

KONICA MINOLTA | 2009:10:25 14:19:45
이름도 기억나지 않는 메뉴. 싱가폴 달러로 5불 정도.
그래서인지, 시내 곳곳에서 중국 음식점을 볼 수 있는건 당연지사 거니와, 차이나 타운에서 저렴한 가격에 음식을 맛볼 수 있는 기회가 아주 많습니다. 만두(딤섬?)나 두부(Tou Fou)관련 음식들, 헤아릴 수 없이 많은 면(Mee,Ramen...)류들. 어찌보면 순수한 그것은 아니겠지만, 이곳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이 일상처럼 즐기는 음식들 일겁니다.

로마에 가면 로마의 법만 따르지 마시고, 도전하십시오. 음식이 쉽지 않더라도 한번 먹어보는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이 주는 차이는 아주 큽니다. 싱가폴에 와서 한국 음식만 먹고, 외국 맥주만 마시지 말고, 로컬 음식에 도전하시고, 타이거 맥주에 슬링 한잔 해주는 것이 진정한 싱가폴 여행인 것입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조금 도발적인 제목을 붙여봤는데, 사실 빠하르간지는 간지가 전혀 나지않는 재래시장이다. 울퉁불퉁한 길과 날리는 먼지. 흰 소 어르신께서 선물하신 냄새나는 덩어리들 주변으로 파리가 날고 사람이 있던 말던 맹렬하게 지나가는 오토릭샤와 사이클릭샤를 피하다 보면 온몸이 먼지 범벅에 땀 범벅이 되곤 한다. 그럼에도 오늘도 수많은 인도를 찾은 수많은 사람들은 빠하르간지로 발걸음을 옮긴다.

빠하르간지는 뉴델리 기차역 앞에 있는 오래된 시장골목이다. 메인 바자르 길을 따라서는 양쪽으로 향신료, 토산품등을 파는 가게들이 길게 늘어서 있는데, 가격은 꽤나 저렴하다. 정찰제로만 판다고 설레발을 치는 많은 주인들이 있지만, 부르는 가격은 무조건 50% 이상 디스카운트를 요구하다보면 적당한 가격으로 만족스러운 물건을 살 수 있다. 특히 향 관련된 제품들이 무척 많은데 오일부터 향초까지 원하는 가격과 종류를 마음껏 구입할 수 있다. 파시미나 가게도 많긴 하지만 품질을 믿기 힘드니 이 곳 보다는 하얏트 호텔의 샵들을 추천한다.

그런데 이 골목이 더 유명한 이유는 태국 여행을 가본 사람들은 아마 '카오산로드'에 대한 이야기를 한번 쯤 들어본 것과 같은 맥락이다. 배낭여행객들의 집결지. 바로 이곳에는 수 많은 저렴한 호텔들과 식당, 인터넷 까페들이 밀집해 있기 때문이다. 길을 걷다보면 배낭여행을 온 한국인 대학생들도 심심치 않게 만날 수 있고 머리위로 한참 올라간 커다란 배낭을 맨 외국인 커플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KONICA MINOLTA | 2008:06:08 19:38:50

아침부터 시장에 나온 많은 사람들


KONICA MINOLTA | 2008:06:08 19:53:06

천연비누는 저렴하지만, 정말 쓸만하다


KONICA MINOLTA | 2008:06:08 19:47:04

강렬한 눈빛으로 -_- 우리를 보는 한 소년


이토록 정신없고 혼잡한 빠하르간지. 배낭여행객들이야 이곳에 숙소를 틀고 있으니 그렇다 치더라도 꼭 한번 들러야 하는 이유는 뭘까. 누군가 그런 이야기를 했다. 갠지스강에 가면 아무런 말을 할 수가 없다고. 그저 입을 조용히 다물고 지켜볼 수 밖에 없다고. 그런 뭔지모를 무거움이 있는 갠지스강과 또 다른 곳이 바로 정신없고 혼잡한 빠하르간지가 아닐까 싶다. 평범한 사람들 속으로 들어가서 그들의 일상을 볼 수 있는 곳. 그걸 보고 싶은 사람들이 오늘도 이 곳 빠하르간지를 찾는 것이 아닌가 싶다.

KONICA MINOLTA | 2008:06:08 19:46:57

거미줄 같은 전깃줄이 인도의 일상을 보여주는 것 아닐까?


2008/10/24 - [Trouble? Travel!/'07~08 India] - 레드 포트, 식민지 시절 인도의 흔적이 가득한 그 곳.
2008/10/25 - [Trouble? Travel!/'07~08 India] - 인도의 용산 전자상가, 네루 플레이스를 가다
2008/10/23 - [Daily NoPD/NoPD's Thoughts] - 인도에서의 일상...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