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1.02.19 01:01

마이크로소프트가 모바일 OS 시장에서 완전히 밀린 이후 절치 부심하여 준비한 윈도폰7. 미주 시장에서 지난해 말 런칭하면서 200만대 이상을 판매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현재까지 윈도 마켓플레이스에 8000개 이상의 어플리케이션이 서비스 되고 있으며 아직까지 런칭되지 않은 유명 앱들도 한참 준비중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최근 열린 MWC 2011 에서 공개된 다양한 안드로이드 단말을 포함하여 성능 테스트를 진행한 결과를 놓고 많은 사람들이 우려를 표명하고 있습니다. LG 전자의 옵티머스3D 나 삼성의 갤럭시S2 와 같은 단말 뿐만 아니라 이미 출시된지 오래된 안드로이드 단말, 아이폰을 포함하여 테스트 한 결과가 예상보다 너무 좋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다른 블로거 분들께서도 이미 지적한 부분이지만 이 테스트는 브라우저의 테스트 결과입니다. 현재까지 IE9 모바일 버전이 공개되지 않은 상태라 이후에는 어떻게 달라질지 모르겠습니다만 많이 충격적인 결과라 하겠습니다. 물론 역시 많이들 보셨을 윈도폰7에서 IE9을 구동하며 아이폰과 비교한 HTML5, 자바스크립트 수행속도 동영상을 보면 충분히 달라질 수 있는 부분이기는 합니다.



윈도폰7이 출시되기 전부터 많은 사람들이 우려했던 것중 하나는 닷넷 프레임워크였습니다. 기존 윈도 모바일 OS 시리즈를 탑재한 단말이 한참 나오던 시절, 기업용 소프트웨어들은 상당수가 닷넷 컴팩트 프레임워크 위에서 구동되던 것이 아니라 임베디드 C++ 로 개발된 것들이었습니다.

안정성을 생각하면 메모리 관리까지 알아서 해주는 닷넷 프레임워크 환경에서 매니지드 코드(Managed Code)를 쓰는게 맞겠지만 속도 측면에서 결코 그렇게 할 수 없는 한계가 있었습니다. 그러다보니 핵심 모듈은 모두 임베디드 C++ 로 개발하고 이를 닷넷에서 참조하여 사용하는 방식의 어플리케이션 개발도 일종의 차선책으로 많이 활용되긴 했었습니다.


위의 그림에서 CLR 은 Common Language Runtime 의 약어로 닷넷 프레임워크의 런타임입니다. 윈도폰7의 UI 는 실버라이트가 전담하고 비지니스 로직은 C# (향후 VB.NET) 으로 개발된 비하인드 코드가 담당하게 됩니다. 윈도폰7의 기저에 깔린 커널은 닷넷의 코드를 바로 이해할 수 없고 한번의 번역 과정을 통해야만 수행이 가능한 상태가 되는 구조입니다.

기본적인 구조 자체가 다소 느릴 수 밖에 없는 한계를 앞으로 망고(Mango)와 같은 업데이트가 진행되면서 어떻게 더 최적화 해낼 수 있을까요? 다른 플랫폼들에게 빼앗긴 (가지고 있었을까요 라고 물어보신다면 ;;;) 시장의 주도권을 가지고 오려면 넘어야 할 산이 한 두개가 아닌 것 같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08.08.06 00:00
사용자 삽입 이미지

Flypaper 라는 회사를 들어 보셨나요? 이름을 곧이 곧대로 해석을 해보자면, " 날아다니는 종이 " 입니다. 종이가 날아다닌다는 의미를 " 인터넷 " 과 연결지어 보면 조금 감이 올지 모르겠습니다. 그동안 파워포인트 처럼 사용할 수 있는 웹 프레젠테이션 도구는 많이 있었습니다만, Flypaper는 Stand-Alone 저작도구를 이용해서 웹 브로셔 혹은 웹 프레젠테이션을 가능하도록 해준 점이 눈에 띕니다.

닷넷으로 개발되어 프레임워크 3.5 이상이 설치된 환경에서만 저작도구가 동작하는데, 사실 저작도구의 완성도는 파워포인트나 플래시 관련 저작도구에 비해 많이 떨어지는 편입니다. 하지만 어느 정도의 애니메이션 작업과 파워포인트 Import 기능등을 써보면 " 손질이 많이 필요하긴 하지만 쓸만은 하다 " 라는 생각이 듭니다.


저작도구로 생성된 스토리 (Flypaper의 프레젠테이션 파일들은 스토리 라고 불리웁니다) 는 개인 계정 (무료 사용자 100MB, Pro 버전은 1GB) 에 올려서 위에 샘플로 만들어 본 것처럼 플래시 객체로 배포가 가능합니다. 동영상 Import 를 해서 파일을 만들어 봤는데 YouTube 일반 화질 정도가 나오는 군요.

Flypaper 웹사이트를 방문해 보시면 스토리보드를 잘 만들면 괜찮은 작품들을 만들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회사가 생긴지는 좀 된거 같은데 최근에야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 것처럼 보이는군요.

Flypaper 웹사이트 : www.flypaper.com
신고
Posted by 노피디
Daily NoPD/Dreaming Boy2007.03.19 08:26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닷넷 프레임웍이 나온지도 참 오랜 세월이 흐른 것 같다. 처음 등장했던 시절, 자바와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비교하면서 비교우위를 가리던 것이 엊그제 같다. 어느덧 자바는 5.0 버전 시대로 접어들었고 닷넷 프레임웍은 3.0 버전이 출시되어 있는 상태이다.

하지만, 시장에서의 반응은 어떠한가? 꿈의 개발환경이라고까지 일컫어지던 닷넷 진영은 프레임웍 확산에 실패하면서 전반적으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그나마 서버시장에서 Windows 2003 제품군이 발군의 활약을 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아이러니 하게도 Windows 서버에 PHP, JSP를 구동하는 형태의 운영이 많다는 것이 의미하는 것이 무엇인지는 곰곰히 생각해 봐야 할 것 같다.

그동안

사실, 닷넷 프레임웍을 통한 개발이 ASP.NET에 집중되어 있다는 것은 닷넷이 직면하고 있는 문제점을 보여주는 반증하는 현상중 하나가 아닐까 싶다. 알다시피 닷넷 프레임웍은 웹 뿐만 아니라 윈폼, 서비스등 다양한 형태의 어플리케이션을 구동시킬 수 있는 인프라스트럭쳐이다. 그런데 왜 ASP.NET에 집중되어 있는 것일까?

언급한 것처럼 프레임웍의 배포실패가 가장 큰 원인이 아닐까 싶다. 서버 OS군인 Windows 2003 에는 닷넷 프레임웍이 기본적으로 올라가 있다. 하지만 클라이언트 OS군에는 Vista가 등장함으로써 이제서야 프레임웍이 본격 배포되기 시작했다는 점을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비스타에는 닷넷 프레임웍 2.0에 4가지 요소(WPF,WCF,WF,CardSpace)가 추가된 3.0 버전이 기본적으로 탑재가 되어 있다.

어떤 의미일까?

닷넷 프레임웍을 통하여 윈도우폼 기반 어플리케이션이나 서비스를 개발할 때 가장 큰 문제점이 개별 클라이언트 PC에 프레임웍이 설치되어 있지 않았고, JRE(Java Runtime Environment)와 달리 사용자들이 닷넷 프레임웍을 설치하는 것을 부담스러워 했다는 점이었다. 즉, ASP.NET으로 닷넷 개발자들이 몰릴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던 것이다.

하지만 이제는 조금 양상이 달라질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비스타가 아직 시장 지배력을 가지고 있지는 못하지만 향후 일정 수준 이상의 지배력을 가질 수 있을 것이라 보여진다. (과거의 경험으로 비추어 볼때...) 그런 상황이 조성이 된다면 닷넷 개발자들이 웹에만 매달릴 이유는 별로 없어 보인다. 물론, 기존에서 웹 이외의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해 왔겠지만 일반 사용자에게 배포하기 위한 시도는 적었던 것이 사실이 아닐까 싶다.

앞으로

사실 닷넷 프레임웍을 가지고 개발을 하는 것은 위험부담이 참 크다. 특정 OS에 Oriented된 개발자가 된다는 말이기 때문이다. "모노"라는 이기종 적용을 위한 프로젝트가 있긴 하지만 닷넷 프레임웍의 변화 속도를 따라가는 것은 힘들어 보인다. NoPD역시 닷넷 기술에 종속되어 있는 엔지니어이자 개발자이다 보니 이러한 기술적 변화에 상당히 민감한 것이 현실이다. (요즘 심각하게 고민하고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어찌되었건, 닷넷 기술을 사용하는 엔지니어들에게 또 한번의 기회가 올 수 있을 것인지 향후 움직임을 주시해 보려고 한다. 밥줄이 끊어지면 안되니까... :)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