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붐이 전세계를 휩쓸고 있습니다. 2000년대 초반 닷컴 버블과 비교해 보면 상당히 다른 양상으로 스타트업에 대한 열기가 퍼져 나가고 있다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당시 닷컴 벤처들은 컴퓨터 및 인터넷, 인터넷 기반의 서비스라는 제한적인 영역에 머물러 있었고 명확한 실체 없이 투기적인 자본의 이동과 회사의 창업이 많았습니다. 사골곰탕을 몇 번 우려먹고도 여전히 이야기되고 있는 수많은 닷컴 버블 기업들이 이같은 광적인 현상의 대표적 사례들이었습니다.

최근에 다시 불고 있는 스타트업 붐도 분명 그 촉발은 일부 닷컴 기업에서였습니다. 그러나 스타트업이 또 다른 스타트업을 불러 일으키는 순환구조가 나타나고 공유경제, 소량생산, 자체생산과 같은 몇 가지 기술의 변화, 시대의 트렌드가 접목되면서 새로운 양상으로 바뀌어 가는 모습입니다. 단순히 인터넷 기반의 서비스, 멋진 앱을 만들어야만 스타트업인 것이 아니라 말 그대로 새롭게 시작해서 성장해 나가는 모든 모델들이 스타트업이라는 카테고리로 엮여 나가고 있습니다.


킥스타터(http://www.kickstarter.com/)에 새롭게 등록되고 사람들의 뜨거운 지지를 받는 많은 과제들 중 소위 닷컴에 관계된 아이템들과 그렇지 않은 아이템들의 비중을 살펴보면 일반적으로 사람들이 상상하는 것과 달리 일반적인 아이템들, 예를 들면 3Doodler 가 만들고자 하는 3D Pen(http://www.kickstarter.com/projects/1351910088/3doodler-the-worlds-first-3d-printing-pen) 이라던가, 알루미늄과 티타늄 절삭가공을 통해 만든 나만의 펜 EiMiM X, Y, Z (http://www.kickstarter.com/projects/eimim/eimim-x-y-and-z-pens) 같은 것들이 가볍게 목표 투자 금액을 뛰어넘어 상품화의 단계로 진입 했다는 것에서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킥스타터에서 소액으로 다양한 프로젝트에 투자를 하는 사람들은 분명 대규모의 펀딩을 이끌어내는 투자집단이나 투자가들과는 규모 면에서 차이가 있습니다. 그렇지만 현실적인 관점에서 "투자는 왜 하는 것인가?" 라고 질문을 던졌을 때, 보다 실제적으로 성공할 수 있는 선택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생각됩니다. 아주 혁신적이고 선도적인 아이템은 분명 성공에 대한 보상이 크겠지만 그만큼 실패에 대한 리스크도 안고 가야합니다. 반면 작은 수익을 만들어내는 재화의 생산과 같은 아이템은 하나하나의 성공은 크지 않겠지만 그만큼 실패 확률도 적고 상품화에 대한 보상(시제품의 수령이라던가 롱테일(Long-tail)형태의 판매 성공 등)이 더 나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요즘 대한민국에서도 창조경제니 뭐니 하면서 이런 분위기에 편승하고 싶어하는 정치권, 정부의 모습이 보이는 듯 합니다. 이런 관 주도의 프로모션이 나쁜 것은 아니지만 지금까지 창조경제라면서 뿌려진 자료들을 살펴보면 창업 혹은 스타트업과 같은 단어를 잘못 오해하고 있는 것은 아닌가 싶은 우려의 마음이 드는 것이 사실입니다. 치킨집을 하면서도 새로운 창조를 할 수 있는 것이고 (배달의 혁신이나 요리 방법의 혁신 등) 앞서 언급한 것처럼 소규모의 생산도구를 이용한 레어 아이템의 생산도 소량/셀프생산 측면에서 도전이 될 수 있습니다.

시대는 바야흐로 사람들이 서로에게 영향을 주는 시대가 되었습니다. 작은 무언가가 생활에 변화를 가져오고 그 변화가 또 다른 창조를 낳는 시대입니다. 3Doodler 의 펜으로 작품을 만드는 전문 아티스트가 나올 수도 있는 것이고, 소품종 가내 수공업을 통한 희소성 높은 고품질, 레어아이템으로서의 펜 제작 전문가가 나올수도 있습니다. 창조라는 것은 그 가능성을 굳이 제한할 필요가 없습니다. 일상의 패턴을 변화시킬 수 있는 작은 변화에서부터 창조는 시작되는 것입니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3.03.29 08:21
근래에 나온 가장 재미있는 IT 기기중 하나는 바로 3D프린터입니다. 3D프린터는 2009년경부터 실용화되어 시제품들이 시장에 나오기 시작했는데요, 근래에 많은 기업들이 3D프린터 시장에 뛰어들면서 기업이 정밀 부품 제조에만 사용하던 것을 넘어 개인 시장, SMB 시장까지 진출하며 그 용도와 용처가 점점 더 넓어지고 있습니다.

3D프린터는 컴퓨터로 설계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3차원 상에 물체를 만들어내는 일을 해줍니다. 설계를 얼마나 잘 했느냐에 따라 나오는 산출물의 품질이 달라질 수 있을 겁니다. 그렇지만 이런 설계를 단순화하고 표준화해서 상품화를 할 수 있다면 그 또한 나쁘지 않은 선택이 될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UCreate3D 라는 스타트업은 바로 3D프린터를 이용해서 커스텀 휴대폰 케이스를 만들어주는 스타트업입니다.

 
UCreate3D 의 사업모델은 굉장히 단순합니다. 30달러 안팎의 비용으로 개개인이 원하는 로고, 문구, 디자인이 들어간 케이스를 만들어주는 스타트업입니다. 요즘은 스마트 기기용 케이스 시장도 워낙 커서 디자인과 색상 뿐만 아니라 다양한 편의 기능까지 들어가 있기 때문에 UCreate3D 는 모든 형태의 케이스를 타겟하지는 않고 일종의 범퍼 + 백판넬 형태로 제품을 단순화하여 3D프린터를 이용한 커스텀 케이스를 제작해 주는 것이 그 사업모델입니다.

UCreate3D 는 아이디어를 내놓고 시제품를 생산하는 단계이며 아직 사용자들을 위한 별도 웹 사이트가 제공되고 있지는 않습니다. 이들은 이 아이디어를 가지고 크라우드 펀딩에 나섰고 이제 막 펀딩을 시작했음에도 목표 금액의 절반을 넘겼을 정도로 사람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앞으로의 성공이 주목되는 스타트업입니다.

 

UCreate3D 는 개별적으로 하나씩의 케이스를 구매할 수 있는 모델과 여러개를 한번에 사면서 저렴한 구매를 할 수 있는 모델,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평생동안 케이스를 받아볼 수 있는 (매월/매주?) 1500달러에 달하는 구독모델까지 다양한 케이스 제작 모델을 제시하여 사람들의 아이덴티티를 표현하고자 하는 욕구를 자극하고 있습니다. 생각보다 단순한 정도의 프린팅만 가능해 보여서 금액의 적절성은 좀 살펴봐야 겠지만 3D프린터라는 기기를 통해 사업을 구체화 한다는 것은 무척 재미있는 모델임은 분명합니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