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3.03.03 10:49
어도비의 포토샵은 한국에서 특히 널리 사랑받고 있는 소프트웨어입니다. 물론 정품으로 쓰는 사람보다는 어둠의 경로를 통해운로드 받아 쓰는 사람들이 훨씬 많은 소프트웨어로 말입니다. 그런데 얼마전 어도비가 포토샵 Photoshop CS2 를 비롯하여 일러스트레이터 Illustrator CS2, 전자책 저작도구인 인디자인 InDesign CS2 등 모든 CS2 (Creative Suite 2) 소프트웨어 패키지와 PDF 저작도구인 아크로벳 Acrobat 스탠다드/프로 등을 무료 다운로드를 통해 누구나 쓸 수 있도록 정책을 바꾸었습니다. (수정 : 3/3 10:33, @projecty 님의 제보에 따라 확인한 결과 인증서버의 기술적인 문제로 다운로드 경로 제공 및 시리얼 제공으로 바뀐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왜 CS2 만 그런지는 확인되지 않네요)

한줄로 정리하자면 " CS2 계열의 모든 프로그램은 어도비 공식 웹사이트에서 언제든 다운로드 받아 쓸 수 있다 " 입니다. 어도비는 이들 소프트웨어 최근 버전인 CS6 등을 여전히 시장에서 패키지로 판매하고 있으면서 나름 구버전인 CS2 계열에 대해서는 무료로 배포하는 정책을 가져가기로 한 것입니다. 패키지를 만들고 판매하는 회사의 입장에서 상당히 파격적인 결정입니다. 이런 결정의 배경에는 무엇이 있을까요?
(수정 : 3/3 10:33, 명확하지 않은 CS2 계열 소프트웨어 인증 이유로 다운로드를 제공한다고 되어 있으나 1) 굳이 누구나 시리얼을 볼 수 있도록 해 놓은 점, 2) 윈도8 에서도 잘 설치가 되지만 굳이 최근 시스템에서 설치가 안된다는 등의 부연설명을 했는지가 애매합니다. 여튼, 정확한 내용은 "정식 구입자에 한하여 인증 문제로 다운로드를 제공함" 입니다.) 

 
어도비가 이번에 무료로 제공하기 시작한 소프트웨어들은 어도비 웹 사이트 (포토샵/일러스트레이터/인디자인 무료 다운로드 받으러 가기 [바로가기]) 에 간단히 가입 신청을 한 후 다운로드 받을 수 있습니다. 다운로드 페이지에서 제품의 시리얼 키를 바로 확인할 수 있고 잠깐의 다운로드 시간 만으로 정품 소프트웨어들을 아무런 법적 문제 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 물론 개인, 기존 고객에 한하여 제공되는 것이고 상업적, 회사에서의 사용을 목적으로 하면 문제가 될 수 있습니다. (수정 : 3/3 10:33, 정식 구입한 사용자만 다운로드 받으셔야 법적인 문제가 없다고 합니다.)


클라우드形 서비스로의 전환

어도비는 최근 SaaS (Software as a Service) 로 자사의 제품들을 내놓으면서 연 단위의 구독 프로그램을 시작했습니다. 시장에서 소프트웨어, 패키지 제품을 서비스 형태로 제공하는 것이 대세가 되면서 오랫동안 클라우드를 부정적으로 보던 어도비마저 이 시장에 뛰어든 것입니다. 시장에 뛰어든 배경에도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여전히 있는 적은수의 고급 사용자 시장은 판매중인 패키지를 이용하여 기업 시장으로 구분, 공략을 지속하면서 일반 사용자들이나 불법적으로 소프트웨어를 쓰던 사용자들은 적은 비용으로 클라우드 시장으로 편입시켜 1) 클라우드 기반으로 컨텐츠를 저장하도록 유도, 2) 소프트웨어 사용 경험과 컨텐츠를 이용한 사용자 Lock-in 을 추구하는 전략으로 보입니다.

 
어도비의 공식 웹 사이트를 자세히 살펴보면 이미 모든 전략은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 (Creative Cloud) 라는 이름으로 어도비 제품 및 사용자 전략의 핵심으로 자리잡았습니다. 심지어는 기존 패키지 소프트웨어 기반의 라이선스를 가지고 있는 고객을 대상으로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로의 이전을 종용하는 다양한 프로모션들까지 진행하고 있습니다.

일전에 업무상으로 만났던 인쇄업에 종사하시는 한 지인께서 "한국에서 인쇄업에 종사하는 사람 입장에서 웹 하드의 의미"에 대해서 두어시간동안 살아있는 강의를 해주셨던적이 있습니다. 컨텐츠를 어딘가 올려두고 공유할 수 밖에 없는 인쇄/출판업에이 자신이 봤을때는 클라우드가 적합한 최고의 업종이라는 것이 요지였습니다. 웹 하드가 현재는 그런 니즈를 충족시켜 주고 있는데 이는 단순히 컨텐츠의 공유 채널로서의 역할만 하는 것이지 하루에도 몇 십개의 업체가 생기고 망하는 현실에서 소프트웨어 라이선스를 해결해 주지는 못하는 것이 이슈고 그게 해결되면 "Why Not?" 이라고 다들 할거라는 이야기도 같이 해주셨습니다.

어도비의 움직임은 정확히 시장의 니즈와 일치합니다. 컨텐츠 관련 스토리지, 공유 채널과 소프트웨어 두가지를 모두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자리 잡고자 하는 것이고 규모가 크지 않은 회사들 입장에서는 정말로 "Why Not?" 이 될 수 있는 것입니다. 많은 패키지 소프트웨어가 그렇듯 어도비의 소프트웨어들도 EULA (End User Licence Agreement) 상에 소프트웨어 사용 권한에 대한 이양은 어려운 항목으로 기술되어 있습니다. 창업하면서 비싼 패키지 구매 비용을 내는 것도 이슈지만 폐업하면서 자산에 대한 처리도 이슈였던 기존 대비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가 주는 잇점은 너무나 명확합니다.

사용자의 경험을 사로잡는 시장으로의 전이

시장을 자세히 살펴보면 어도비 뿐만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를 비롯한 유수의 기업들은 이미 서비스로서의 소프트웨어가 대세임을 인지하고 있습니다. 다만 각자 자신들의 시장과 고객을 어떻게 잡을 것인가에 대한 고민, 업계의 특성때문에 진입 시점이 차이가 있긴 하지만 이미 대세로 굳어 졌다는 것에는 모두 공감하고 있을 겁니다. 이제 중요한 것은 패키지를 파는 것이 아니라 사용자들이 패키지를 사용하던 경험을 이어가면서 그 경험속에 어떻게 락인 시킬 것이냐 하는 것입니다.

한빛미디어에서 출간한 "오래가는 UX 디자인"(자세히 살펴보기) 이라는 책에 이런 이야기가 있습니다. 기술발전이라는 것은 도입기, 발전기, 성숙기가 있고 특히 성숙기에 접어든 시장에서는 사용자의 경험을 어떻게 디자인 할 것인가가 시장에 참여하는 이해 관계자들의 중요한 과제가 된다고 합니다. 정신없이 기능만 추가되던 시기를 넘어선 지금은 바로 사용자의 경험을 어떻게 사로잡을 것이냐가 고민인 시대입니다. 

앞으로 어도비, 마이크로소프트와 같은 방향을 취하는 전통적인 패키지 소프트웨어 제공 기업들이 줄을 이을 것입니다. 우리는 향후 5~10년동안 어떤 사용자 경험을 가지고 살아갈 것인지를 생각하면서 이들 기업이 내놓는 서비스를 바라봐야 할 것입니다. 컨텐츠가 락인되는 순간 움직이는 것은 번거롭고 귀찮은 일이 됩니다. 적절한 비용으로 최대의 만족을 느낄 수 있는 서비스를 선택하는 것은 우리의 몫입니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0.10.11 09:00
지난주에 마이크로소프트의 CEO 스티브 발머와 어도비의 CEO 샨타뉴 나라옌이 지난주에 비밀 회동을 가졌습니다. 많은 매체들이 회의에서 두 CEO 가 언급한 이야기들과 핵심 주제에 대하여 정보를 캐내려고 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추측성 보도만 나오고 있습니다. IT 전문 매채들과 Gadget 매채들에서만 나오던 두 회사의 소식이 급기야 뉴욕 타임스 인터넷 판에도 실리면서 궁금증을 더해가고 있습니다. IT 업계의 두 거물은 무슨 이야기를 나누었을까요?

어제의 적, 오늘의 동지

마이크로소프트와 어도비는 오래전부터 동반자 관계였습니다. 맥용으로만 출시되던 포토샵, 일러스트레이터와 같은 어도비의 핵심 소프트웨어들이 어느새 맥이 아닌 윈도우 용으로 출시되는 것이 주력이 되어 있는 것도 두 회사의 전략적인 관계에 기인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스티브 발머, 어도비의 샨타뉴 나라옌


하지만 2005년 어도비가 매크로미디어를 인수하여 자사의 제품 라인업에 포함시킨 플래시와 2007년 첫 버전이 출시된 마이크로소프트의 실버라이트를 기점으로 두 회사는 묘한 경쟁 구도를 계속 이끌어 오고 있습니다.

플래시는 전세계 99% 이상의 PC 에 설치되어 사용중인 플러그인 기술로 Rich 인터넷 기술의 가장 앞선 시장 개척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지금도 수많은 광고와 웹 어플리케이션들이 플래시로 개발되고 있으며 Flex 발표 이후 그 사용처는 더욱 넓어져 가고 있습니다. 

실버라이트는 후발 주자이기는 하지만 워낙에 영향력이 있는 마이크로소프트의 프로덕트라는 점과 닷넷 개발자들이 거부감 없이 비하인드 코드(Behind Code)로 비지니스 로직을 만들 수 있다는 장점, 동영상 스트리밍에 강점을 보이며 시장을 넓혀 나가고 있는 제품입니다.

두 제품은 단순히 클라이언트에 설치되는 플러그인의 문제는 아닙니다. 이에 파생되어 윈도우 서버 제품군과 플래시 서버 제품군들이 맞물리면서 비지니스 시장에서 얼마나 많은 시장 점유율을 가지고 사용자를 몰고 다니느냐는 큰 매출로 연결되는 핵심 사업인 셈입니다.

이렇듯 두 회사는 서로 경쟁자 이면서도 동반자인 관계를 지난 수십년간 유지해 오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두회사에 무슨 변화가 생긴 것일까요?

애플, 모바일 시장의 판도를 뒤바꾸다

애플로 돌아온 스티브 잡스. 쓰러져 가는 애플을 되살리기 위하여 애플의 이사회가 선택한 사람은 애플의 창업자인 스티브 잡스였습니다. 그들의 손으로 내쫒은 사람을 다시 회사를 살려달라고 불러들인 아이러니한 사건이었죠. 악동 스티브 잡스가 과연 회사를 되살릴 수 있을 것인지에 대하여 사람들은 큰 관심이 없었습니다. Pixar 를 통하여 가능성을 보여주었지만, 애플은 이미 상태가 너무 안좋은 폐가였기 때문이지요.


사람들의 예상은 보기좋게 빗나갔습니다. iMac 으로 선전포고를 한 스티브 잡스는 i 시리즈로 혁명을 일으키기 시작합니다. iPod, iPod Touch, iPhone, iTunes... 그가 발표하는 제품들은 사람들의 열광을 불러 일으키며 시장에 센세이션을 일으키기 시작했습니다. 애플의 주가는 제왕의 복귀 이후 회사가 얼마나 급속도로 정상을 되찾으며 시장의 주도권을 쥔 플레이어가 되었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줍니다.

시장을 쥔 스티브 잡스는 폐쇄된 플랫폼으로 정제된 소프트웨어만 탑재하는 전략으로 iPhone 제품군을 이끌어 가기 시작합니다. Feature Phone 에 다량 탑재되며 모바일 시장의 패권을 잡고 싶어하던 어도비의 의지를 한번 꺽는 사건이 여기서 일어났습니다. 바로 iPhone 의 운영체제에서는 플래시를 지원하지 않겠다는 전략이 바로 그것입니다. 

어도비와 애플은 iPhone 을 기점으로 오랜 동반자 관계에서 싸워 이겨야 하는 적으로 변하게 됩니다. HTML5 에 대한 잡스의 끝없는 애정과 어도비의 우회적인 iPhone 개발 지원. 억단위를 넘어가는 iOS 사용자와 그 에코시스템은 금광과도 같기에 두 회사의 묘한 대립은 지금 이순간까지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모바일 거함을 격침시키기 위한 포석?

마이크로소프트는 미국시간으로 11일 새로운 모바일 운영체제인 윈도우폰7의 런칭 행사를 진행합니다. 실버라이트 기반으로 만들어진 완전히 새로운 UI, UX 를 도입한 운영체제로 벌써부터 시장의 반응이 후끈합니다. (보다 많은 정보는 NoPD가 운영하고 있는 윈도우폰7 페이스북 페이지를 참조하세요 : http://facebook.com/allaboutwp)


윈도우 모바일 (그 이전에 Pocket PC) 로 초기 PDA 시장에서 나쁘지 않은 성과를 올리던 마이크로소프트는 이후 특별한 혁신 없이 마이너한 수정으로 시장에 대응하다 iPhone 과 iOS, 그리고 구글의 안드로이드에 완전히 시장을 격침당한 상태입니다. 그나마 윈도우 CE 계열이 주로 사용되는 산업용 시장에서는 여전히 명맥을 유지하고 있지만 그나마도 OS 라이센스 비용이 들지 않는 안드로이드에 제압당하는 건 시간 문제라는 것이 시장의 일반적인 반응입니다.

윈도우폰7 의 성패는 마이크로소프트 입장에서는 모바일 사업의 존폐에 이를 수 있는 중요한 문제입니다. 실버라이트 기반의 UI, UX 를 사용하면서 개발자의 유연성은 조금 낮추더라도 시스템 환경을 통제하기 시작한 것은 iPhone 의 성공 사례를 따라가는 좋은 포인트라 생각되어 집니다.

어쩌다보니 애플로부터 팽 당한 마이크로소프트와 어도비. 데스크탑 시장에서 분명 최강자였던 이 두 회사가 모바일로 패러다임이 이동하면서 어려움에 봉착해 있습니다. 두 CEO 의 만남의 큰 전제는 바로 이런 점이 아닐까 하는 것이 많은 사람들의 예측입니다.

생존과 시장 개척(혹은 사수)를 위한 몸부림

애플의 i 생태계는 iPhone 에서의 사용자 경험을 다른 곳으로 연결시키고 있습니다. 단순히 스마트폰이 아니라 이제는 데스크탑/노트북 시장 점유율도 빠른 속도로 높혀가고 있으며 최근 발표한 iTV 라던가 iBooks 와 같은 요소들은 iTunes 로 경험하고 체득한 컨텐츠 유통의 성공사례를 다른 케이스에 적용해가며 시장을 장악해 나가는 수순으로 보여집니다.

마이크로소프트와 어도비는 전통적으로 프로덕트(제품) 기반의 사업 모델을 가지고 있는 회사들입니다. 서비스 형태의 사업으로는 딱히 재미를 보지 못했던게 사실입니다. 두 회사의 합병 루머가 나오는 것에 대해 많은 사람들이 의문을 품는 것도 이런 이유가 일부 있을 것입니다.


그나마 강점이라 불리우는 실버라이트와 플래시도 시장에서 충돌하는 상황이고 서비스로 딱히 재미를 보지도 못했던 두 회사. 하지만 무서운 잠재력을 가지고 있으며 나름의 분야들에서 여전히 시장의 최강자로 군림하고 있는 거물들. 모바일 시대로 접어들면서 생존을 위한 두 회사의 고민들이 두 CEO 의 입에서 나오지 않았을까요?

어떻게, 어떤식으로 일지는 몰라도 멀리 나가면 합병, 그렇지 않더라도 전략적인 시장 공략을 해야하는 것임은 분명합니다. 주적(^^;;;) 애플에 대항하려는 두 회사의 행보를 지켜보는 것은 2011년의 또다른 재미가 될 것 같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0.09.16 17:20
오늘 하루종일 인터넷 익스플로러 9 으로 온 동네가 시끄러운 것 같습니다. 저 역시 주 브라우저를 IE9 으로 변경하여 사용하고 있는 중이구요. 텍스트 기반의 웹사이트를 사용하는데 큰 문제가 없던차에 문제가 발견되어 조금 확인을 해보았습니다. 문제는 플래시가 도배된 한국 사이트들을 네비게이션 하면서 1) 메모리 점유율이 급증하고, 2) 이에 따라 브라우저가 버벅거리며 죽는 현상 이었습니다.

한참 혼자서 이리저리 고민하다가 괜히 깔았나 싶은 생각도 들더군요. 왠만해선 베타버전을 안쓰는데 딱 한번 설치한게 이러면 안되는데 하는 생각도 했습니다. 한편으로는 이런 상태인데 자신있게 공개했을리는 없다는 생각도 들어... 한국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에반젤리스트로 활동중인 황리건 차장님께 (@HRG) 관련한 문의를 던져 봤습니다.


역시 방법은 있었습니다. 오늘 인터넷 익스플로러 9 발표와 함께 Adobe 에서도 Square 라는 새로운 플래시 플레이어의 Preview 버전을 발표 했더군요. Beta 버전과 Preview 버전을 같이 사용한다는게 조금 이상하긴 했지만 밑져야 본전 설치를 해봤습니다. 결과만 먼저 말씀드리면 앞서 말씀드린 모든 문제점이 해결됨과 동시에 기존 플래시 플레이어 보다 조금 더 가벼운 느낌이었습니다.


아직 공식 프로덕트로 발표된 제품이 아니기 때문에 Adobe Labs 에 접속하셔서 다운로드를 받아야 합니다. 다운로드 받는 경로는 (http://labs.adobe.com/downloads/flashplayer10.html) 좌측과 같습니다. 플래시 플레이어로 IE9 설치이후 속을 썩고 계셨다면 Adobe Square 설치로 문제를 해결해 보시기 바랍니다.

2010/09/16 - [IT's Fun] - 인터넷 익스플로러 9, 무엇이 달라졌을까?
2010/09/16 - [IT's Fun] - 새로운 브라우징의 세계, 인터넷 익스플로러 9 베타 (Internet Explorer 9 Beta) 공개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