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이 시작된지 일주일이 지났습니다. 벌려놓은(?) 몇 가지 일들을 진행하느라 12월부터 블로그 업데이트가 다소 뜸합니다. 마무리 되는 일들도 좀 있기 때문에 조만간 블로그의 시동을 다시 걸고 달릴 것을 다짐해 봅니다. 2016년 한해동안의 활동을 결산해보지 못하고 어영부영 있던 찰나에, 2016년 한해동안의 활동을 결산해 주는 페이지가 제공된다는 티스토리의 공지를 보고 재빨리 블로그 활동을 정리해 봤습니다.


블로그를 처음 시작했던 것이 대학교 3~4학년 즈음이었던 2002~2003년 이었으니 실제 활동 햇수로는 벌써 10년을 넘은지 오래입니다. 초기에 사용하던 인티즌(Intizen)과 호스팅을 통한 태터툴즈 사용을 접고 티스토리에 자리 잡은 지가 벌써 9년이 넘었네요. 잊고 있었는데 티스토리 활동 결산 페이지에서 다시 한 번 정리해주니 감회가 무척 새롭습니다. 한참때만큼의 활동은 아니지만 꾸준하게 포스팅하고 업데이트하고 있는 덕에 간혹(?) 인기 포스팅도 나오고 그러는 것 같습니다.



한해동안 100개 이상의 포스팅을 열심히 올렸고 40만명 이상의 방문객이 다녀가셨습니다. 9년차나 되었다는 사람의 수치로는 뭐 그냥 그렇지만 이런 여러가지 활동이 상위 5% 의 티스토리 활동러(?)로 인정받는 계기가 되었던 것 같습니다. 역시나 하는 일에 맞추어 IT, 인터넷 분야의 뉴스들이 많았던 것 같습니다. 여행에 관한 글들을 더 열심히 올려보려 했는데, 항상 여행 다녀온 시점 전후로 반짝~ 하고 말았던 것이 패인이었습니다. 기억이 가물가물해지면 적기 힘든게 여행 포스팅이라, 올해는 방법을 조금 바꿔서 여행 시작부터 끝까지를 모두 포스팅할 수 있도록 해봐야겠습니다.



인기 있었던 포스팅은 대부분 IT 에 대한 것들이었지만 1위를 기록한 것은 전혀 예상 밖이었습니다. SC은행에서 발행하고 있는 리워드360 체크카드를 주력으로 사용하고 있는데요, 이 카드를 이용해서 쌓은 포인트를 손쉽게 현금화하는 방법에 대한 포스팅이었습니다. 포스팅이 높은 조회수를 기록했던 이유는 바로 뽐뿌 재테크 관련 포럼에 글이 게시되면서였던 것 같습니다. 여전히 유효한 방법이니 관심있는 분들이라면 SC은행 리워드360 체크카드로 새로운 한해 소비 패턴을 바꿔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예전에 많이 올려둔 연말정산 관련 포스팅들 덕분에 1월에는 방문객이 무척 많았던 것 같습니다. 이후 부터는 매월 3만명을 조금 넘는 방문객들이 찾아주고 계십니다. 검색 유입으로 들어오시는 경우들이 대부분이고 네이버 메인이라던가 방문객 폭발을 일으킬 수 있는 곳에 게시되지 않은 것이 한해동안 꾸준한 박스권을 유지할 수 있었던 비법(?)입니다. 대충 검색 유입으로 이정도는 살 수 있다~ 하는 샘플로 보셔도 괜찮을 것 같네요!



포스팅은 좀 들쭉날쭉해서 개인적으로는 조금 아쉬웠습니다. 세컨 블로그로 개발 / IT 시스템을 다루는 곳이 있어서 합치면 112개보다 많은 포스팅을 하긴 했습니다만 (여기에 회사 커뮤니티까지 합치면 그 수가 좀 더 많아지긴 합니다) 숫자적인 측면에서 많이 아쉬운 부분입니다. 더 꾸준히 전문성을 보여줄 수 있는 포스팅들을 전략적으로 해볼 계획을 세워봐야겠습니다. 바쁜 일정이 많지만, 블로그는 역시 마음의 고향이니까요. :-) 올 한해도 블로그에 많은 방문 부탁드리며, 진정 도움이 되는 컨텐츠들이 가득하도록 꾸려 나가 보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간만에 티스토리 초대장을 배포해 보려고 합니다. 티스토리는 사용자들이 정말 좋아하는 서비스이고 예전보다 훨씬 많은 분들이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습니다만 여전히 초대장 배포 방식을 고수하고 있죠!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많은 스팸 블로거들이 티스토리에 진출(?)하기 위해 애를 쓰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초대장을 배포하면 어떤 활동을 하는지 꼼꼼히 모니터링을 하는 편이라... 행여나 스팸 블로거를 꿈꾸며 초대장을 원하시는 분들은 가볍게 "뒤로가기" 버튼을 눌러주시면 좋겠습니다!


i n v i t a t i o n

티스토리 초대장

+ 남은 초대장 수 : ?!

안녕하세요!

티스토리에 보금자리를 마련하시려는 여러분께 초대장을 배포해 드리려고 합니다.

나만의, 내 생각을, 내 기억을 담는 소중한 블로그를 만들고 싶다면 티스토리로 시작해보세요!

티스토리 블로그는 초대에 의해서만 가입이 가능합니다. 원하시는 분은 댓글에 E-mail 주소를 남겨주시면 초대장을 보내드립니다. 남겨주실 때에는 꼭 비밀댓글로 남겨주세요!

초대장을 보내드리고 바로 개설하시지 않으신 분들은 초대장을 회수할 수도 있으니 바로 개설해주세요!

Yes
이런 분들께 드립니다!
1. 다른 블로그를 사용해보셨던 분
2. 이메일 주소가 정상적인 분
3. 블로그를 시작하려는 이유를 남겨주신 분!
No
이런 분들께 드리지 않아요!
1. 이메일 주소가 의심되는 분!
2. 이메일 주소를 남기지 않으신 분
3. 이유도 없이 달라고 하시는 분!
티스토리 이래서 좋아요!
1. 이미지, 동영상, 오디오, 파일까지! 무한 용량과 강력한 멀티미디어를 올릴 수 있어요!
2. 스킨위자드로 스킨을 내맘대로~ 거기에 기능 확장 플러그인까지!
3. 내가 원하는대로 myID.com으로 블로그 주소를 만들 수 있어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3.07.01 13:48
한동안 블로그를 가지고 있으면 너도 나도 등록해서 블로그 컨텐츠의 노출 경로로 이용하던 서비스가 있었으니 바로 메타블로그(Metablog) 서비스들이 그것이었습니다. 한국에서는 블로그 코리아(Blog Korea)가 시초로 알려져 있었던 메타블로그 서비스는 이후 올블로그(Allblog)가 그 정점을 이루었고 블로그 자체의 인기가 하락하면서 이후 등장했던 믹시, 올포스트 등은 생각만큼 흥행에 성공하지는 못했습니다.

이렇듯 벤처나 스타트업 중심으로 만들어지던 메타블로그 서비스를 나름 규모를 가지고 있는 기업이 시도한 것이 다음의 뷰(View) 서비스 입니다. 뷰의 이전 이름은 블로거 뉴스(Blogger News) 였는데 이름에서 느껴지는 것처럼 본격적으로 메타블로그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블로거들의 컨텐츠를 다음 포털 혹은 검색엔진의 핵심 축으로 삼으려고 했던 시도였습니다. 비슷한 시기에 태터툴즈의 소스코드를 제휴하며 시작했던 서비스가 티스토리(Tistory)였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입니다.


많은 메타블로그 서비스들이 문을 닫고 서비스 목적 변경을 진행하는 동안 버텨오던 다음 뷰 서비스는 지난번 다음 전체 개편때 그나마 노출되던 다음 메인 화면에서 내려가는 수모를 잠시 겪으면서 그 존재 의미에 대한 많은 도전을 받아왔습니다. 블로거들의 항의가 반영된 것인지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최종적으로 다음 개편 사이트에서 메인의 한 자리를 (서브 메뉴의 형태이긴 하지만) 다행히도 사수할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미 다음 뷰는 어뷰징과 광고 컨텐츠 등으로 넘치고 있는 상황이었습니다. 추천 품앗이를 비롯해서 추천 스크립트의 헛점등을 이용한 부정 행위가 많아지면서 다음 뷰에 등을 돌리는 오랜 블로거들도 많이 생겼습니다. 그런 상황에 대한 타계와 시장에서 다음에 대한 혁신 부족의 시선, 모바일 시대를 먼저 열겠다고 했으나 네이버에 한참 뒤 떨어져 버린 현재 상태에 대한 하나의 시도일까요? 반응형 웹(Responsible Web) 형태 개발을 적극 도입한 다음 뷰의 개편이 오늘 날짜로 전면 공개되었습니다.

 
새롭게 변신한 다음 뷰는 다양한 카테고리, 컨텐츠의 인기 포스팅을 모아 보여주는 다음 뷰 홈을 바탕으로 큐레이션 서비스 형태의 모습을 차용하려는 듯한 "에디션" 섹션의 신설, 기존과 비슷하지만 필터링, 컨텐츠 노출에 대해서 많은 이슈를 낳고 있는 주제별 색션으로 크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에디션은 어떻게 선정된 것인지 알 수 없는 10여개의 주제별로 해당 주제와 연관된 카테고리의 상위 블로거들을 통해 양질의 컨텐츠를 공급해 보겠다는 의도로 추정됩니다.

 
네이버가 제공하고 있는 오픈캐스트는 캐스트 발행자 각각이 주제별로 컨텐츠를 모아 발행하는 방식이라면 다음 뷰의 에디션은 다음 뷰 운영진에서 블로거와 주제를 관리하면서 컨텐츠를 모아서 볼 수 있는 채널을 준다는 정도의 차이가 있을 것 같습니다. 노출되는 포스팅에 제한이 있는지 모르겠지만 일단은 에디션 주제별로 모인 필진들의 글을 모아서 볼 수 있는 채널의 역할을 해주는 것 같습니다. 필진이 되는 기준과 같은 것들은 아직 정확히 알려져 있지 않은 것 같습니다.


전반적으로 개편 전과 후의 컨텐츠 노출을 살펴보면 인기 있는 블로거와 그렇지 못한 블로거의 글의 노출 간극은 더 심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사실상 실시간 글목록에 대한 노출이 거의 없어진 상태이고 최소한의 추천수를 받은 컨텐츠만이 리스트에 올라오는 구조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어떻게 보면 자정작용을 통해 어느정도 인지가 되는 컨텐츠를 보여주겠다는 전략이겠지만 현실적으로 검색 엔진의 결과에 노출되는 것도 어려운 초기 블로거들에게는 그나마 노출의 기회로 삼을 수 있던 채널이 없어진 느낌입니다.


다양한 스마트 디바이스에 최적화된 화면을 보여주고 여러가지 해상도에서도 컨텐츠를 찾고 읽기 편하게 하기 위해 도입한 반응형 웹은 크게 불편하다는 느낌은 없지만 아직까지 여러번의 화면 전환(가로, 세로), 좌우, 상하 스크롤등이 반복 되었을 때 특정한 이벤트에 반응하지 못하는 문제들이 보이고 있습니다. 또한 전반적인 줄간격, 마진 등이 자연스럽지 못해 전문적인 서비스라는 느낌을 주지 못하고 있습니다. 컨텐츠 뿐만 아니라 UI, UX 측면에서도 조금 더 마사지를 많이 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은 비단 NoPD 만의 생각은 아닐것 같습니다.

여전히 블로거들에게 의미있는 채널이지만 계속 아쉽다는 느낌이 드는 다음 뷰의 이번 개편. 이번이 마지막 개편이 될지 혹은 다음에게, 블로거들에게 새로운 변화의 시작점이 될지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반응형 웹, 큐레이션이라는 시대의 트랜드 보다는 더 나은 컨텐츠를 보다 쉽게, 그리고 더 많은 사람들이 컨텐츠를 생산하고 소비하는 채널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 NoPD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