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5.07.27 09:05

세상을 바꾼 혁신적인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들 중 개인적으로 단연 최고라고 생각하는 서비스는 트위터(Twitter)입니다. 정보의 유통속도에 엄청난 가속을 해왔고 기존 언론이 관심을 갖지 못했던 지구촌 생태계의 정말 많은 곳에 변화를 이끌어 왔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다른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들과의 이런 차별점은 스스로의 가치를 만들어 나가는데 어느정도 제약 조건으로 작용했던 것이 사실이고 이로 인해 더 큰 규모의 사용자를 끌어들이거나 열성적으로 사용하는 서비스로 자리잡지는 못했습니다.


스타트업으로 시작했던 트위터를 기업 공개를 통해 상장시켰던 딕 코스톨로(Dick Costolo)는 얼마전 CEO 자리에서 내려왔고 현재는 창업 3인방중 한명이자 스퀘어(Square)의 창업자인 잭 도시(Jack Dorsey)가 임시로 CEO 자리를 맡고 있는 중입니다. 공식적으로 트위터의 CEO 는 공석인 상태이고 적절한 인물이 나타나면 잭 도시는 다시 2선으로 물러날 예정이기도 합니다. 분명 중요한 서비스이고 매력적인 서비스이지만 정체에 빠져 나아갈 방향을 정확히 정의하지 못하고 있는 트위터는 어떤 사람이 맡아 이끌어 나가면 좋을까요?



트위터...! (출처 : 트위터 공식 홈페이지)



테크크런치(Tech Crunch)의 벤 파(Ben Parr)는 기사를 통해 트위터의 차기 CEO는 세가지 요건을 갖추어야 한다는 글을 기고했습니다. 트위터가 현재 상장회사라는 점에서부터 향후 기업이 지속적인 성장을 하기 위해서 어떤 자질을 갖춘 사람이 이끌어 나가는 것이 좋을가에 대한 한가지 관점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차기 CEO 로 거론되고 있는 사람들과 함께 연관지어 생각해보면 재미있을 것 같습니다.


[ 차기 트위터 CEO 가 갖추어야 할 자질 세가지 ]

1. 월 스트리트(Wall Street)와 협상할 수 있는 대가여야 한다. (Must be a master at dealing with wall street)

2. 트위터의 제품을 정비하고 매출을 일으켜야 한다. (Must be able to clean up twitter's product and revenue dysfunction)

3. 트위터를 이끌고 있는 인재들을 붙잡아 놓을 수 있어야 한다. (Must be a magnet for top-tier talent and stop the twitter brain drain)


트위터는 상장사로서 서비스 자체를 만들고 이끄는 임직원들, 이를 이용하고 있는 수억명의 사용자들, 그리고 회사에 투자를 아끼지 않은 투자가들과 주주들을 모두 만족시켜야 하는 숙제를 안고 있습니다. 세가지 자질이라는 이야기를 하긴 했지만 결국 회사가 더 많은 매출을 만들고 수익을 이끌어 낼 수 있도록 사업을 정비하고 이를 위해 능력있는 사람들이 더이상 이탈하지 않도록 CEO 가 회사를 이끌어 나가야 한다는 하나의 명제를 위한 조건들이라는 것이 명백합니다.





트위터가 속해 있는 미디어, 소셜 네트워크의 영역은 쉬운 영역은 아닙니다. 보다 개인적이고 몰입도가 높은 페이스북이나 다른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와는 달리 "돈"과 연관지어 운영을 하기 힘든 측면도 분명 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 숙제를 해야만 하는 절체 절명의 상황이 작금의 트위터입니다. 트위터가 어떤 CEO 를 만나 새롭게 사업을 정비해 나갈지 한번 지켜봐야하게습니다.


[ Tech Crunch 원문 자세히 읽어보기 ]

#1. http://techcrunch.com/2015/07/25/the-three-qualities-twitters-next-ceo-must-have/?ncid=rss&utm_source=feedburner&utm_medium=feed&utm_campaign=Feed%3A+Techcrunch+%28TechCrunch%29

#2. http://techcrunch.com/2015/07/09/doesthismeantwitterboardisknightswatch/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4.02.05 06:42
간밤에 세계 최대의 IT 기업중 하나인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의 새로운 CEO 가 드디어 선임 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장기간 집권해온 스티브 발머(Steve Ballmer)의 뒤를 이어 마이크로소프트를 이끌게 될 인물은 올해 46인 인도 출신의 사트야 나델라(Satya Nadella)입니다. 사트야 나델라는 마이크로소프트에서 22년간 근무해 왔으며 클라우드, 엔터프라이즈 부문의 부사장(Executive Vice President)을 맡아서 일을 해오고 있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CEO 선임은 마지막까지 많은 소문이 뒤섞이면서 누가 주인공이 될지 추측이 난무했습니다만 노키아의 엘롭도 아니고 빌게이츠도 아니고 구글 출신의 인물도 아닌 내부에서 선임되는 것으로 마무리가 되었습니다. CEO 선임과 함께 전해진 놀라운(어쩌면 예상된!) 소식중 하나는 그동안 이사회 멤버였지만 회사의 기술적인 방향설정이나 운영에서 한 발 물러서 있었던 빌게이츠가 창업주 및 기술 자문역으로 보다 깊게 관여할 예정이라는 소식입니다.

Microsoft's New CEO Satya Nadella

출처 : TechCrunch

 
나델라의 CEO 선임은 그가 그동안 맡아오던 클라우드 관련 사업들이 높은 성장을 하고 있었던 것이 주요했던 것으로 보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애져(Azure)를 비롯하여 윈도 서버 제품군들을 클라우드 운영체제(Cloud OS)로 포지셔닝 시키면서 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퍼블릭(Public)과 프라이빗(Private) 클라우드를 하나로 엮는 하이브리드 클라우드(Hybrid Cloud)의 전 제품을 공급할 수 있는 사업자로 자리잡았습니다. 

최근 조사된 결과에 따르면 가상화, 클라우드 솔루션 분야에서 가장 많은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는 VMware 를 한국을 비롯한 많은 시장에서 따라잡았고 싱가폴 등 일부 국가에서는 이미 매출 규모면에서 역전을 했다고 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클라우드 관련 기술, 제품들이 충분한 경쟁력을 가지고 기술 방향성을 잘 설정했기 때문에 만들어 낼 수 있던 결과라 생각됩니다. 그런 성공의 배경에 나델라와 같은 인물이 있었다는 것을 주목할 필요가 있겠지요. 빌게이츠의 새로운 CEO 선임에 대한 기대와 앞으로 마이크로소프트가 나아갈 방향에 대한 동영상에서 그런 이야기들이 언급됩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클라우드와 기업시장, 그리고 오피스와 같은 영역에서 좋은 성적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모바일을 비롯하여 최근 변화되는 환경의 변화에는 여전히 지지부진한 모습입니다. 나델라의 새로운 CEO 선임에 따라 앞으로 어떤 전략의 변화가 있을 것이고 얼마나 더 기민하게(Agility) 움직일지 기대가 됩니다. 나델라는 CEO 선임 직후 스티브 발머가 전 임직원에게 새로운 CEO 선임을 알리는 메일에 대해 바로 답장을 보냈습니다. 그리고 그의 이메일에서 우리는 앞으로 마이크로소프트가 나아가게 될 방향에 대한 여러가지 힌트를 얻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나델라의 마이크로소프트 CEO 선임을 축하하고 환영합니다. 거대 기업 마이크로소프트가 다시 한 번 70년대 후반, 80년대 초, 시장에 파란을 일으키며 등장했던 그 시절의 혁신기업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기대합니다. 시장의 플레이어들이 제각각 맛깔스러운 제품을 내놓고 소비자의 마음을 흔들어 줄 때 기술은 발전하고 사용자들은 더 풍요로워집니다. 애플와 구글만이 아닌 또 다른 선택을 해볼 수 있는 기회를 다시 한 번 만들어주길 바래봅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1.03.11 14:22
미국의 그루폰(Groupon)이라는 서비스를 다들 한 두번씩 들어 보셨을 겁니다. 한국에서 부작용으로 한참 이슈가 되고 있는 소셜커머스 열풍이 시작된 바로 그 서비스입니다. 그루폰은 이미 규모 면에서 전세계 그 어떤 업체도 쫒아갈 수 없을 만큼 성장했고 현재도 계속 성장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그루폰의 작년(2010년) 매출은 우리 돈으로 약 8,700억원에 이릅니다. 

많이 알려지지는 않은 일인데, 그루폰을 창업한 앤드루 메이슨은 사실 그루폰 이전에 소셜의 힘을 이용할 다른 사업을 먼저 시작했습니다. " The Point " [바로가기] 라는 사이트로 현재도 활발하지는 않지만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고 있는 곳입니다. 이곳의 컨셉은 무척 간단합니다. 특정한 금액의 돈 혹은 일정 규모의 사람이 모이면 주어진 미션을 수행하는 개념의 서비스 입니다.



사람들은 사회적인 운동 혹은 특정한 목적을 가지고 모이는 경우가 많습니다. The Point 라는 서비스는 이러한 행위를 하기 위해 사람을 모으고 작은 돈을 모으는데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제공해 주고 있습니다. 현재 진행중인 운동이나 목적을 살펴보면 화장품 개발을 위한 동물학대 방지, 특정 오픈마켓 서비스의 비합리적인 정책 개선등 종류도 다양합니다. 물론 생각보다 그리 활발하지는 않고 최근 활동들은 좀 뜸하긴 합니다.

우리나라 나이로 갓 서른두살인 그루폰 창업자 앤드류 메이슨은 그루폰 이전에 기획했던 The Point 를 그루폰에 접합 하고자 하는 고민을 많이 했던 것 같습니다. 그루폰은 이미 사람을 모으는 소셜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해내고 있기 때문에, 여기에 공익, 공공의 목적 혹은 개인적이 더라도 재미있는 소셜 아이디어를 엮어낼 수 있다고 본 것 같습니다. 그루폰의 G-Team 웹사이트는 이런 생각을 잘 설명하고 있습니다 (바로가기)


슬로건인 " Supporting Causes & Causing a Scene " 은 정말 많은 것들이 G-Team 의 소재가 될 수 있다고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어떤 문제에 대하여 사회적인 행동(Social Action)을 하기 위한 The Point 서비스의 목적에서부터 기부, 혹은 판매에 대한 일정한 리워드, 플래시 몹 행사등을 기획할 수 있도록 해주고 있는 것입니다.

어떤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모이거나 작은 돈을 기부(Donation)하는 문화가 미국에서는 너무나 자연스럽고 일상적인 일이라고 알고 있습니다. 세계적인 거부 빌 게이츠나 워렌 버핏과 같은 사람들은 언제나 자신의 재산을 내놓아 기부를 하고 장학금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극장이나 박물관 같은 곳도 기부 입장이라는 방법을 어디에서나 찾을 수 있을 정도입니다.

그런 문화에서 탄생한 사회적인 행동 서비스 The Point 를 그루폰에 녹여 내려는 아이디어를 보면서 참 부럽기도 하고 아쉽기도 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오직 돈과 이윤을 위해서만 움직이고 있는 한국의 소셜커머스 업체들이 그루폰을 따라잡는게 쉽지 않곘구나 하는 느낌도 듭니다. 오래전에 생각했던 철학을 잊지 않고 기회가 되면 꺼내어 실체를 만들어 가는 것. 도대체 이런 건 어떻게 따라가야 하는 걸까요.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