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을 한권 사려고 할 때 고민하는 항목들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주제나 내용은 기본이고 저자에서부터 출판사까지 고민하는 것이 보통입니다. 주제나 내용은 그렇다 치고 저자나 출판사를 고민하는 이유는 뭘까요? 글을 쓰는 사람들은 저마다의 색깔이 있고 그들이 글에서 보여주는 호흡이 내가 책을 읽는 리듬과 잘 일치하느냐 그렇지 못하느냐에 따라 책의 재미가 두배가 되기도 하고 절반이 되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출판사의 경우도 비슷한 맥락인데요, 각 출판사가 추구하는 편집 방향이나 스타일(폰트라던가 자간, 여백 등)에 따라 읽기 편한 편집이 있고 그렇지 않은 편집이 있기 때문입니다.


어른들이 보는 책도 이런 것들을 고민하며 사는데 아이들 책 역시 마찬가지겠지요? 하지만 부모로서 우리가 아이들에게 사주는 책들을 가끔 보면 (물론 대부분의 아이들이 별로 신경 안쓰긴 하지만..!) 이런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책들이 더러 있다는 것에 놀라곤합니다. 사실, 글도 재미있게 쓰고 편집도 예쁘고 아기자기하게 만든 책들이... 솔직히 아이들도 더 좋아할 수 밖에 없지 않나하는 생각을 합니다! 그런 관점에서 삼성출판사 "DK읽는재미50"은 100% 이상의 만족감을 준 몇 안되는 책이기에 이렇게 소개글을 적어봅니다.




삼성출판사 DK읽는재미50은 백과사전류의 책을 전문적으로 출판하는 DK출판사에서 만든 책의 한국어판입니다. DK출판사의 책들중 특히 인기가 있는 것들은 아이들을 위해 만든 다양한 지식전달류의 책들인데요, DK읽는재미50은 그런 가운데에서도 아이들이 흥미를 유발하고 지식의 세계에 단계별로 빠져들 수 있도록 구성된 책이라 하겠습니다. DK읽는재미50이 가지고 있는 매력포인트들은 정말 여러가지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페이퍼백으로 된 얇은 (고작 3mm!!!) 낱권 구성입니다


아이들이 책에 흥미를 갖게 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흥미를 많이 가지고 있는 주제를 선택해서 책을 구매해주는 것도 방법이고 읽기 편한 부담없는 책으로 흥미를 유발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DK읽는재미50은 그 두가지를 특징을 모두 가지고 있습니다. 페이퍼백은 두꺼운 하드커버의 표지를 쓰는 보통의 어린이 책과 달리 얇은 표지를 써서 가볍게 만든 책입니다. 3mm 의 두께 책 한권은 무게를 재기 힘들정도의 가벼움이니까요. 아이들이 쉽게 꺼내고 넣고, 들고다닐 수 있다는 장점은 무시할 수 없는 매력입니다!



DK읽는재미50의 또 다른 매력은 같은 소재를 단계별로 나누어 글밥과 사진, 내용의 심화도를 나누었다는 점입니다. 보통의 전집류를 구입하면 각 낱권은 전혀 다른 이야기를 가지고 있는게 보통입니다. 하지만 DK읽는재미50은 같은 주제에 대해서도 3단계로 나누어 아이들이 수준에 맞추어 점점 더 많은 글밥과 같은 주제의 다른 이야기를 심도 있게 읽어나갈 수 있게 해주고 있습니다. 50권이라는 숫자가 3으로 나뉘는 숫자가 아니기 때문에 모든 주제가 저렇게 3단계로 나뉘는 것은 아닙니다만 여튼 아이들이 책을 읽는데 있어서 흥미를 유발할 여러가지 요소가 있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아이들이 책을 좋아하고 잘 읽기 바라는 것은 모든 부모의 마음일 겁니다. 하지만 그 마음이 너무 앞선 나머지 아이에게 부담을 줄 정도로 책을 권유하는 것은 오히려 역효과일 수 있습니다. DK읽는재미50은 아이들이 재미있어하는 다양한 소재로 아이들이 쉽게 책을 접하고 익숙해질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 줍니다. 어떤 교육 전문가가 그런 이야기를 했죠. 책을 장난감처럼 가지고 놀게 만들어야 한다고. 늘 발에 밟히고 베고 잘 정도로 책이 장난감과 같은 위치에서 아이들에게 다가가야 한다는 이야기입니다. 아이들을 위한 책 선택, 우리는 얼마나 잘 하고 있는지 다시 한 번 돌아보는 시간을 가지는 건 어떨까요?


삼성출판사 DK읽는재미50, 보다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퇴근후 상가집 들렀다 집에오니 벌써 한시를 넘어 두시를 향해가고 있네요. 달력을 쳐다보니 날짜는 10월 9일. 한동안 공휴일이었다가 언젠가 갑자기 평일로 바뀐 한글날입니다. 한글의 고마움을 느끼는 순간은 참 많지만 그 중에서도 우리 글자로 된 책을 마음껏 읽을 수 있다는 것이 한글이 주는 행복들 중 단연 최고가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합니다. 물론 이렇게 블로그에 글을 올릴 수 있도록 해준 것도 고마움의 정도로 보자면 결코 뒤지진 않겠지요!

다섯살과 세살난 두 아이를 키우는 아빠의 입장에서 영어와 같은 외국의 언어를 익히고 잘 하는 것도 좋지만, 그 이면에 뒷받침 되어야 할 우리 글과 말에 대한 높은 이해를 해줬으면 하는 것이 솔직한 생각입니다. 아직 생각의 체계 라던가 세상의 정보를 대하는 방법이 굳어있지 않은 아이들에게 우리 글과 말을 통해 생각의 틀을 잡아주는 것은 그 무엇보다 중요한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입니다.

그런 아이들로 우리 아이들을 키우기 위해 NoPD가 선택한 방법은 바로 다독(多讀)입니다. 책을 많이 읽고 책을 좋아한다는 것은 지금 당장 보다도 한살, 두살 더 먹어가면서 아이들이 학교에 가고 사회에 진출했을 때, 알게 모르게 큰 힘이 되어줄 것이라고 믿습니다. 그렇기에 좋은 책을 많이 접할 수 있도록 해주고 싶기도 합니다. 하지만 권당 수천원에서 만원을 넘나드는 아이들 책 값은 샐러리맨 부모들에게 그닥 편안한 상대는 아니지요. 그래서 늘 애용하는 것이 삼성출판사의 삼성북스데이! 10월 9일 한글날을 맞이해서 아이들에게 선물 해줄 전집 하나 골라봐야 겠습니다~!

[ 삼성출판사 삼성북스데이란? ]
삼성출판사가 진행하는 서적 특판 행사로 전집류가 적게는 3~40% 에서부터 최대 88% 까지 할인 혜택을 제공해 주는 엄마, 아빠들의 완소 이벤트다. 이 날 만큼은, 신간 서적들도 높은 할인율을 제공하고 있어 이벤트가 손꼽아 기다리는 부모들이 있을 정도이다 (삼성출판사 삼성북스데이 자세히 보러가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