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2014.01.17 08:24
작년부터 화두가 되었던 공유경제가 유독 한국에서 만큼은 그렇게 큰 이야깃 거리가 되지 않고 있는 것 같습니다. 아니, 정확히 이야기하면 이야기는 되고 있지만 누구도 선뜻 공유경제에 스스로 참여하기 보다는 우버(Uber)나 에어비앤비(AirBnb)에 대하여 이야기하면서 이용해 본 경험에 대해서 더 많이 이야기가 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런 와중에 등장한 스페이스 클라우드(Space Cloud)는 보다 손쉽게 공유경제 서비스 제공자로서 참여할 수 있는 국내 서비스로서 많은 관심을 받고 있습니다.

스페이스 클라우드는 공간을 가진 사람들이 공간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잉여(?) 자원을 빌려주고 그에 대한 댓가를 받는 공유경제 모델입니다. 소모임 공간으로 유명한 토즈(Toz)와 같은 곳도 이미 주요한 도시에 널리 서비스되고 있긴 하지만 공간 대여 자체를 목적으로 하지 않는 사람들이 자신의 공간의 여유 시간을 다른 사람에게 나누어 준다는 측면에서 보다 나눔에 가깝다고 하겠습니다.

 
대한민국은 땅덩어리가 크지 않기 때문에 늘 공간에 대한 이슈가 있는 곳입니다. 특히 여러가지 사회적 인프라를 생각하면 대도시를 중심으로 공간에 대한 선점 싸움이 일어날 수 밖에 없기도 하지요. 단기간 혹은 다만 몇 시간동안 2~30명이 모여 브레인 스토밍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면 어디서 어떻게 만나실 수 있을까요? 토즈와 같은 곳은 이미 너무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기 때문에 미리 예약하지 않는다면 그런 큰 회의 공간을 바로 빌리긴 어렵습니다.

그런데, 어떤 회사에 대회의실이 임직원들 워크샵으로 하루동안 비어 있다거나 밤에 영업을 하는 맥주집의 단체 예약 공간이 낮동안 아무도 쓰지 않고 있다면 그 공간을 이용할 방법은 없을까요? 스페이스 클라우드는 이미 준비된 공간을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해주는 곳입니다. 보다 정확하게 표현하면 그런 공간을 가진 사람들과 그걸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쉽게 만나서 서로가 필요로하는 가치를 나누게 해주는 곳이라 하겠습니다.


이제 막 출발한 서비스이기에 아직 등록된 공간이 많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현재 등록된 공간 자체도 원래 비슷한 용도의 사업을 하던 곳들이 많아서 공유경제의 매력을 느끼기에는 조금 부족한 편입니다. 그렇지만 서교동 스테이지와 같은 곳은 합주도 할 수 있으면서 스튜디오 시설도 갖추고 있지만 비는 시간들을 나누고자 하는 의도로 등록되어 스페이스 클라우드가 앞으로 채워 나가야 할 많은 공간 정보의 롤 모델이 되지 않을까 싶은 생각이 듭니다.

사실 공유경제라는 말이 나오기 전에도 우리는 공유경제를 하고있었습니다. 방 두개딸린 전세집에 함께 들어가 방을 하나씩 쓸 친구를 찾는다거나 서교동 스테이지처럼 자신들이 빌려서 쓰는 합주실을 다른 사람에게 시간당 비용을 받고 빌려주는 행위(?)들은 이전에도 있어왔기 때문입니다. 그럼에도 공유경제가 의미가 있는 것은 이제 그런 일련의 활동을 플랫폼을 통해 제공하고 제공받을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한다는 점입니다.

 
공유경제는 앞으로 더 많은 화두가 될 수 밖에 없습니다. 사람들은 자신이 가진 재화에 보다 많은 가치를 부여하고 싶어하고 재화를 "소유" 하는 것이 부담되는 사람들은 그것을 다른 방법으로 이용하길 원합니다. 개개인이 개별적으로 행하던 행동들이 플랫폼으로 모여들고 그것이 본격적으로 동작하기 시작하면 나비의 날개짓이 어딘가의 폭풍을 일으킬 수 있는 것처럼 경제에 작지 않은 파장을 줄 수도 있을 겁니다.

글의 서두에 언급했던 우버나 에어비앤비는 이미 택시 시장과 여행자들의 숙박시설 시장에 적지 않은 충격을 주고 있습니다. 이용해본 사람들이 서로에게 다시 서비스를 추천하고 서비스를 통해 재화를 제공하는 사람들은 보다 좋은 평가를 받고 더 많은 사람들과 만나기 위해 보다 나은 서비스를 줄 수 있도록 고민하고 노력하는 선순환이 일어나기 시작했습니다.

스페이스 클라우드가 성공할 수 있을지 없을지 아무도 모릅니다. 하지만 이런 시도들이 계속 되고 있기 때문에 언젠가 폭발할 공유경제의 대중화에 큰 주춧돌이 될 수 있을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냥 놀려두기에 아쉬운 공간을 가지고 있다면 지금 스페이스 클라우드에 공간을 등록해 보는 것은 어떨까요? 그리고 공간이 필요하다면 스페이스 클라우드에서 공간을 한 번 찾아보는 것은 어떨까요?

스페이스 클라우드는 어떤 곳일까? [자세히살펴보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노피디
Daily NoPD/rEvieW2010.10.26 08:00
요즘 전세계 주식시장이 활황입니다. 물론 금융위기 전의 수준까지 못간 경우가 태반이지만 최소한 한국의 코스피(KOSPI) 지수는 괜찮은 성과를 보이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예금금리와 기준금리가 계속 내려가고 있는 통에 은행권의 예/적금 상품에 투자하기 보다는 주식 직접투자에 나서시는 분들이 요즘 많은 것 같습니다.

스마트폰이 대중화 되기 시작하고 무제한 데이터 요금제에 많은 분들이 가입하기 시작하면서 스마트폰을 이용한 주식거래도 급격히 늘어나는 분위기입니다. 우리나라의 모든 증권사들은 각 회사의 특성을 담아 만든 HTS 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런 특징이 모바일 HTS 로도 고스란히 넘어가는 분위기입니다. 

소위 주식시장의 최대 피해자 개미(Ant) 들이 많이 쓰는 증권사는 한정되어 있습니다. 무조건 수수료가 적은 곳으로 몰리기 때문이지요. 그 중 단연 많이 쓰는 증권사가 키움증권입니다. 그래서 주식시장에는 키움증권 매수세가 쎄면 발을 빼라는 명언(?)도 알게 모르게 널리 퍼져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 출시한 아이폰용 영웅문S는 키움증권을 쓸 수 밖에 없게 만드는 앱이라 소개해 볼까 합니다.


모바일에서 사용하기 편안 HTS

모바일기기의 최대 장점이자 단점은 조그만 화면입니다. 휴대성을 위해서는 작은 화면이 필요하지만 거꾸로 다양한 데이터와 신속한 손놀림을 위해서는 보다 큰 화면이 필요합니다. 일반적인 PC 의 HTS 를 생각해보면 주식거래를 하기 위해서 알아야 할것도 많고 봐야 할 것도 많다고 생각됩니다. 그만큼 치열하게 눈치싸움과 타이밍 싸움이 이루어 지는 곳이 주식시장이기 때문일 겁니다.


영웅문S 는 정말 모바일에서 필요한 것이 무엇일까를 많이 고민한 듯 합니다. 모바일에서 엄청나게 많은 데이터를 조회하면서 전략 트레이딩을 하지는 않을 겁니다. 타이밍에 맞추어 매수/매도를 적절히 할 수 있는 기능에 포커스를 두고 기능을 많이 쳐낸 냄새가 물씬 풍깁니다.

그래도 이런 화면은 준비되어 있다!

아무리 모바일에 필요한 기능만 탑재하며 미니멀리즘을 추구했다 할지라도 최소한 봐야 할 화면들은 모두 준비가 되어 있습니다. 어플리케이션 로그인과 함께 제공되는 전세계 주요 시장 동향은 간밤에 세계 시장이 어떤 흐름을 보여줬는지 한눈에 알아보기 적당합니다.


모든 주식종목을 매수할 수는 없기 때문에 많이들 애용하는 관심종목 조회기능. 기존 PC 용 HTS 에 등록해둔 정보를 그대로 가지고 와서 보여주고 있습니다. 리스트 형태로 구성된 메뉴는 터치를 하면 매수, 매도, 차트 조회등 해당 종목과 관련한 상세 정보를 조회할 수 있는 컨텍스트 메뉴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호가를 조회하는 기능은 당연히 제공이 되고 있으며 상하로 스크롤 하면 10단 호가까지 간단하게 조회할 수 있습니다. 재미있는 것은 호가를 터치하면 또 다시 매수/매도 컨텍스트 메뉴가 출력되어 간편하게 주문을 넣을 수 있는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은근히 편리한 기능입니다.



매수/매도를 진행할 때는 다양한 옵션의 설정도 가능합니다. 가지고 있는 물량을 % 단위로 쪼개어 주문을 진행하는 기능이 제공되고 있으며 많지는 않지만 유용하게 사용될만한 추가적인 매수/매도 옵션이 제공되고 있어 편의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강력한 차트기능

주식투자를 함에 있어서 아무래도 많이들 보게 되는 것이 차트입니다. 차트가 진실을 말해주지는 못하겠지만 적절한 타이밍을 잡을 수 있는 여러가지 지표를 제공해주기 때문이지요. 모바일 화면이라 차트를 적절히 표현해 주지 못하면 말짱 도룩묵이 될 뻔 했는데, 키움증권의 영웅문S 는 이런 우려를 단칼에 씻어버리듯 정말 아름답게 구현을 잘 해두었습니다.


폰의 가로/세로 모드를 확인하여 그래프의 가로축을 늘려주는 것은 기본이고 핀치 기능을 제공하여 쉽게 확대/축소를 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아주 많지는 않지만 주식 투자의 지표로 활용되는 5가지 정도의 옵션을 제공하여 상단의 이평선 기준 가격정보와 하단의 지표 정보를 한눈에 볼 수 있도록 한 점도 눈에 띕니다.

한눈에 보는 내 계좌정보

마지막으로 내 계좌 정보화면의 유용함을 소개해 드리며 앱 리뷰를 마칠까 합니다. 영웅문S 에서 제공하는 내 계좌 정보는 어떻게 보면 허브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보유 종목의 매수/매도를 종목을 터치한 후 출력되는 컨텍스트 메뉴로 진행할 수 있으며 테이블을 좌우로 스크롤 가능하도록 구성해서 해당 종목의 상세 정보를 간략히 볼 수 있도록 제공하고 있습니다.


미체결 내역의 조회와 예수금 조회, 주문내역의 조회등 어떻게 보면 개인이 필요로 하는 왠만한 기능은 이 화면 하나에서 조작할 수 있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개인 투자자들은 관심종목이나 미보유 종목 조회시를 제외하면 이 화면의 액세스 빈도가 가장 높지 않을까 싶습니다.

또 한번의 전쟁, 모바일 HTS

키움에서 영웅문S 를 출시한 이후 타 증권사들도 개선된 모바일 HTS 앱을 많이 출시하고 있습니다. 아마 대부분 비슷한 시기에 개선 작업에 착수를 했고 보다 더 편리한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서로를 벤치마킹하고 있다는 생각이 듭니다. 바야흐로 모바일 시대를 맞이하여 증권사들에게는 수수료 수입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또 한번의 기회이기 때문이지요.

많은 사람들이 가능한 많은 거래를 하도록 유도하는 것이 증권사들이 많은 수익을 내는 지름길 입니다. 주식붐이 한참 일던 시기 증권사들이 수수료로 수익을 엄청 냈던것 기억하시나요? 지금 증권사들은 스마트폰 200만 시대를 맞이하여 새로운 수익 창출을 할 수 있는 파이를 놓고 전쟁을 치르고 있습니다.


- NoPD -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