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s Fun/Slack2016.12.21 06:31

슬랙은 그 자체로도 협업도구로서 손색이 없지만 수많은 외부 서비스, 생산성 도구와 연계해서 사용할 때 그 진가가 발휘됩니다. 널리 사용되는 온라인 생산성 도구중 하나인 구글 드라이를 연동해서 슬랙 팀원들간에 파일 공유를 보다 손쉽게 만드는 것은 그런 대표적 사례라 하겠습니다. 슬랙과 구글 드라이브를 어떻게 연동할 수 있는지 한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 NoPD


지금까지 살펴본 내용으로, 팀을 생성하고 협업에 참여해야 하는 사람들을 초대했고 적절히 채널 생성과 권한 부여까지 마쳤습니다. 어느 도구나 마찬가지지만 새로운 도구에 익숙해지기 위해서는 자주 사용하고 살펴봐야 합니다. 그런데 우리가 일상의 업무를 수행하고 다른 사람과 협업할 때 사용하는 도구는 정말 많고 다양합니다. 클라우드 저장공간에 파일을 올려두고 공유하거나 공정의 진척을 관리하고 이슈를 관리/기록하기 위해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합니다. 

 

슬랙은 분명 커뮤니케이션을 위한 최고의 도구지만 이런 기능까지 다 제공하지는 않습니다. 대신, 슬랙이 그 중심에서 허브(hub)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많은 외부 서비스, 시스템과의 연동 기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1) 에코시스템(eco-system)이란?


팀마다 혹은 개인마다 선호하는 툴이 다를 수 있고, 회사의 정책이나 규정에 따라 사용해야 하는 서비스가 정해져 있을 경우가 많습니다. 그래서 슬랙은 모든 협업의 가능을 제공하기 보다는 에코시스템(eco-system)을 만드는 방법을 택한 것입니다. 이름만 들어도 알 수 있는 서비스들이 이미 슬랙 에코시스템의 핵심인 앱 디렉터리(App Directory)에 등록되어 있고 점점 더 많은 서비스가 자신들의 이름을 올리고 있습니다. 

 

앱 디렉터리는 애플의 앱 스토어(App Store)나 구글의 플레이 스토어(Play Store)처럼 플랫폼을 위한 서드파티(Third Party) 애플리케이션 혹은 플러그인의 경연장입니다. 슬랙 공식 웹 사이트의 앱 디렉터리에서 제공되는 서비스는 누구든지 자신의 슬랙 팀 공간과 연결할 수 있습니다. 슬랙을 통해 공식적으로 제공되는 서비스들입니다. 

 

“공식적”이라는 단어는 앱 디렉터리와 커스텀 인테그레이션(Custom Integration)을 나누는 중요한 기준입니다. 구글 드라이브(Google Drive)나 깃허브(GIthub)처럼 널리 사용하는 서비스는 소정의(?) 공식 프로세스를 거쳐 앱 디렉터리라는 에코시스템을 통해 슬랙 사용자에게 공급될 수 있습니다. 앱 디렉터리에서 제공되는 서비스는 이미 널리 알려진 서비스부터 상용 서비스나 대중을 대상으로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된 서비스인 경우가 많습니다.

 

[그림] 슬랙 앱 디렉터리에는 이미 수많은 서비스들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그림] 슬랙 앱 디렉터리에는 이미 수많은 서비스들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어떤 기능이나 서비스는 외부로 노출하지 않고 특정한 팀에서만 활용되어야 할 경우가 있습니다. 이런 경우에는 비슷한 개발 과정을 거치되 제한적인 팀에서만 사용할 수 있도록 ‘커스텀 인테그레이션’이라는 방식으로 슬랙에 병합될 수도 있습니다.

 

커스텀 인테그레이션은 조직이나 회사 등 이해 관계에 따라 구현될 내용이나 정책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이 방식을 통해 구현될 수 밖에 없는 경우나 회사의 규정이나 방침에 따라 외부의 범용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아니라면, 일부러라도 앱 디렉터리에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 제공자(Service Provider)를 선택하여 기존 프로세스를 마이그레이션하는 것도 슬랙의 활용성을 높이는 데 분명 도움됩니다. 외부 서비스 접근이 제한적인 기업, 혹은 자사의 서비스를 일상 업무에 꼭 활용해야 하는 경우를 제외한다면 앱 디렉터리에 등록되어 있는 많은 서비스들을 슬랙 팀에 연동해서 사용하는데 큰 이슈는 없을 것입니다. 

 

2) 구글 드라이브 연동하기


웬만한 사용자에게는 이미 익숙한 구글 드라이브(Google Drive)를 연동해보겠습니다. 

 

1. 슬랙 팀에 구글 드라이브를 연결하기 위해서 슬랙 클라이언트에서 팀 이름을 클릭 후 “Apps & Integration” 메뉴를 선택합니다. 

2. 앱 디렉터리 화면이 열리면, 검색창에 “google drive”를 입력합니다. 



3. 목록에서 가장 상단에 위치한 구글 드라이브를 선택합니다. 




4. 왼쪽에 위치한 초록색 인스톨 버튼을 클릭하면 구글 드라이브 기능 설치에 대한 보다 자세한 안내가 출력됩니다. 



팀에 연동하려는 서비스나 앱에 따라 다르겠지만 구글 드라이브의 경우 슬랙에서 URL 을 붙여넣기 했을 때 기능이 동작하며, 개별 사용자들이 별도의 구글 인증을 진행해야만 정상적인 사용이 가능합니다. 화면의 안내를 잘 살펴보고 인증 절차를 진행하면 슬랙 팀에 구글 드라이브를 연동하는 절차는 끝납니다. 앱 디렉터리에 등록된 다른 서비스들도 비슷한 절차를 거쳐 팀에 연동할 수 있습니다. 


구글 드라이브를 연결하여 파일을 공유하는 것의 가장 큰 장점은 컨텐츠의 내용을 슬랙이 자동으로 인덱싱 해준다는 점입니다. 구글 드라이브로 이동하지 않더라도 컨텐츠 내용을 슬랙에서 검색할 수 있다는 것이지요. 이런 식으로 슬랙은 많은 외부 서비스들이 가능한 슬랙 내부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으며, 이를 통해 협업의 중심 공간으로 자리잡는 시도를 하고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12.17 06:40

스타워즈의 새로운 시리즈인 "깨어난 포스" (The Force Awakens) 개봉을 앞두고 재미있는 뉴스들이 많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오늘은 그 중 구글(Google)이 내놓은 크롬 브라우저 기반의 게임을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 구글이 내놓은 간단한(?) 이 게임은 내 스마트폰을 소위 광선검으로 알려진 라잇세이버(Lightsaber)로 바꾸고 데스크탑 크롬 브라우저 화면을 보면서 제국군을 무찌르고 무사히 탈출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게임입니다. 사실 게임이라기 보다는 스타워즈 개봉에 맞추어 공개한 너드(Nerd)의 헌신(Contribute)라 보는게 적절할 것 같습니다!


라잇세이버 이스케이프(Lightsaber Escape)라고 명명된 이 게임은 무척 단순합니다. 제국군에 붙잡힌 여러분이 다가오는 적들을 라잇세이버로 무찌르고 귀환할 수 있는 우주선에 탑승하기만 하면 됩니다. 라잇세이버를 이용하여 제국군의 공격을 반사(?)하여 무찌르다보면 보스격인 제국군이 등장하고 이 녀석은 광선검을 열심히 휘둘러 무찌르면 되는 게임입니다. 기술 관점에서는 모바일 크롬 브라우저와 데스크탑 크롬 브라우저의 연동이 재미있는 부분이고 WebGL 기반으로 만들어진 폴리머를 감상하는 것이 포인트라 하겠습니다.



데스크탑에서 접속을 하면 모바일용 주소가 똭~!



게임을 위해서는 모바일과 데스크탑에 크롬 브라우저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크롬 브라우저가 준비되었다면 모바일이나 데스크탑 중 아무 곳에서나 아래의 URL 을 이용해 접속합니다. 어느 기기를 이용해서 접속했냐에 따라 아직 접속하지 않은 기기에서 이용해야 할 URL 이 안내되고 해당 URL 로 접속하면 모바일 기기와 데스크탑 기기가 자연스럽게 연동이 됩니다. 보정 가이드에 따라 보정 작업을 마치면 이제 본격적으로 제국군을 무찌르기 위한 짧은 여정이 시작됩니다.



내 스마트폰은 지금부터 라잇세이버다! 윙~ 윙~!




튜토리얼로 보정상태도 확인하고~



아따~ 제국군들, 다 덤벼!



님이 최종보스!?



초반에 나오는 제국군은 라잇세이버를 이용하여 공격을 반사하여 쓰러뜨리면 됩니다. 스마트 폰이 광선검의 역할을 하기 때문에 좌, 우로 움직이면서 적의 공격을 맞받아치면 됩니다. 처음엔 조금 어렵지만 이내 스마트 폰을 던질 기세로 휘두르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될 겁니다. 적들의 공격을 다 막아내면 최종 보스격인 제국군이 나타납니다. 이 녀석은 마치 내가 제다이가 된 것처럼 광선검을 휘둘러 무찔러야만 합니다. 절대 과도한 흥분으로 스마트 폰을 내던지는 일이 없기를 기원합니다!



6분 34초나 걸려서 탈출 성공 ;;; 전 확실히 게임엔 소질이 없습니다.



구글이 내놓은 라잇세이버 이스케이프 게임은 앞서 언급한 것처럼 1) 모바일과 데스크탑의 연동을 통한 새로운 경험의 전달, 2) WebGL 을 이용한 폴리머의 사례로서 많이 레퍼런스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스타워즈 팬이라면 꼭 한번 해보셔야 하는 라잇세이버 이스케이프! 웹 기술이 어떻게 재미있게 활용될 수 있는지를 보여주는 좋은 사례인 것 같습니다. 곧 개봉하는 "스타워즈 - 깨어난 포스"의 흥행을 기원해 봅니다!


구글 라잇세이버 이스케이프 게임 웹 사이트 방문하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5.08.20 09:52

세계 최대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인 페이스북(Facebook)이 구글(Google)을 제치고 뉴스, 미디어 컨테츠 공유의 최대 채널로 등극했습니다. 그동안 사람들은 심리적으로 "페이스북을 통한 정보의 공유"가 구글 등 검색 엔진을 통한 정보 제공보다 더 많아졌다는 것을 피부로 느끼고 있었습니다만 데이터를 통해 페이스북이 구글을 확연히 제쳤다는 자료가 발표된 것은 무척 고무적인 현상이라 생각됩니다. 인터넷 트레픽 분석 서비스인 파슬리(Parse.ly)의 디지털 미디어 태그 리포트(The State of Tags in Digital media)에 기술된 레퍼럴 정보에서 이같은 내용이 확인되고 있습니다.


오랫동안 뉴스, 미디어 컨텐츠를 공급하는 사람들은 구글의 검색 알고리즘인 페이지 랭크(Page Rank)와 검색 결과에 관한 구글의 정책에 무척 많은 신경을 써왔습니다. 글로벌 서비스인지 로컬 중심의 서비스인지에 따라 다소 다를 수는 있지만 검색 엔진 최적화(SEO, Search Engine Optimization) 역시 구글의 검색결과 노출에 중점을 두고 준비되어 왔던것 또한 사실입니다. 구글 검색 결과에서 상위에 랭크될수록 그만큼 더 많은 매출과 이익을 창출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질 수 있었고, 최적화에 실패해 순위가 내려가면 그에 상응하는 매출 감소를 겪은 이야기를 수없이 들어왔습니다. 그만큼 구글을 통한 유입은 뉴스, 미디어 등 컨텐츠 사업자들에게 중요한 요소였습니다.



출처 : 파슬리 - The State of Tags in Digital media 리포트에서 발췌



그런데 페이스북을 필두로한 소셜 미디어의 영향력이 커지고 이를 통해 사람들이 공유하고 소비하는 뉴스, 미디어가 많아지면서 상황이 많이 바뀌고 있습니다. 구글은 기계 학습과 알고리즘에 의하여 수집된 컨텐츠를 분석하고 이에 대한 결과를 사용자에게 노출하는 구조입니다. 반면 페이스북을 비롯한 소셜 미디어는 사용자들이 특정한 컨텐츠를 검색하여 보는 경우는 무척 작은 규모이고 대부분 지인들간에 공유되거나 광고 프로그램을 통해서 타임라인에 노출되는 경우들이 대부분입니다.


컨텐츠가 노출될 수 있는 방법 자체가 아예 다르기 때문에 구글과 소셜 미디어의 영향력 변화는 뉴스, 미디어 컨텐츠 사업자들이 사용자들에게 접근하는 방법을 바꿀 수 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고 있습니다. 최적화를 통해 구글에 노출이 잘 되게 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람들을 통해 바이럴(Viral)되고 자발적으로 커텐츠를 노출시킬 수 있도록 전략을 만들어 실행해야 하는 숙제를 새롭게 안게된 것입니다. 파슬리의 리포트에 따르면 구글과 페이스북은 현재 비슷한 레퍼럴 비율을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중요한 포인트는 구글의 점유율이 떨어지지는 않았지만 페이스북이 급격히 성장했고 여전히 성장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출처 : 파슬리 - The State of Tags in Digital media 리포트에서 발췌



시장의 변화를 빠르게 따라잡는 기업은 성공할 수 밖에 없습니다. 인터넷을 빼놓고 그 어떤 비즈니스도 상상할 수 없는 커넥티드 월드(Connected World)에 살고 있는 시점에 페이스북의 급격한 성장은 그동안 그래왔던 것처럼 앞으로도 시장을 크게 흔들 것으로 예상됩니다. 컨텐츠를 어디에서 어떻게 공유할 것인지 깊은 고민을 하고 중기, 장기 전략을 꼼꼼히 살펴봐야 할 시점인 것 같습니다.


파슬리(Parse.ly)의 The State of Tags in Digital media 리포트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