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NoPD/rEvieW2017.08.22 00:08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프로그래밍 언어는 무엇일까요? 사람마다 다양한 의견들이 있지만 어느정도 수긍할 수 있는 이야기들이 많이 있습니다. 전세계 적으로 사랑(?)받는 자바(Java)를 비롯하여 북미 등지에서 여전히 힘을 발휘하고 있는 C#과 새로운 신진세력으로 자리잡은 파이썬(Python)등은 누구나 고개를 끄덕일만한 인지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러한 언어들이 사용자들의 눈앞에 나타나기 위해서 꼭 사용되어야 하는 언어(?)가 있으니 바로 자바스크립트(Javascript)가 그것입니다.


자바스크립트를 언어로 볼 것이냐에 대해서도 여러가지 의견들이 있지만 근래의 분위기를 생각해보면 언어로 보는 것에 큰 무리는 없어 보입니다. 노드JS(Node.js)를 필두로 서버사이드 영역에서도 중요한 자리를 차지하기 시작했고, 사용자가 웹 기반의 컨텐츠와 효과적으로 인터렉션 할 수 있도록 하는 다양한 프론트엔드의 자바스크립트 라이브러리는 웹 개발에 빼놓을 수 없는 기술이 된지 오래이기 때문입니다. 



한빛미디어에서 출간한 "타입과 문법, 스코프와 클로저, YOU DON'T KNOW JS" 는 시중에 많이 출간되어 있는 일반적인 자바스크립트 책과는 조금 다른 관점에서 쓰여진 책입니다. 자바스크립트를 다루는 책들이 대부분 문법이나 라이브러리를 다루는 반면 이 책은 자바스크립트를 이용하여 개발하는 과정에 부딪힐 수 밖에 없는 다양한 자바스크립트의 특성들을 이야기하면서 스크립트 표준별로 특징을 비교해주어 실무 개발에서도 도움이 많이 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자바스크립트를 처음 접하는 개발자 보다는 자바스크립트를 어느 정도 다루어 보았고 조금 더 심도 있고 완성도 있는 코드를 만들고 싶은 사람들에게 도움이 될 책이기 때문에 자바스크립트에 대한 이해도가 어느정도 있는 분들이 읽기에 좋은 책입니다. 물론, 초심자라고 하여 이 책의 내용이 유용하지 못한 것은 아니겠지만 가슴에 와닿는 정도는 분명 차이가 있을 수 밖에 없을 겁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자바스크립트 실력을 따지지 말고 한번쯤 읽고 사무실에 비치해 놓을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YES24 에서 "You don't know JS" 책 자세히 살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Daily NoPD/rEvieW2017.07.27 00:59

응애하는 울음소리와 함께 태어난 것이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큰 딸래미는 초등학교 3학년 학생이 되었습니다. 요즘 아이들은 제가 자랄때와는 참 달라서 많은 것들을 보다 빠르게 접하는 것 같습니다. 엄마, 아빠의 휴대전화가 스마트 폰으로 바뀐지 워낙 오래된 탓에, 어렸을 때부터 손가락으로 모든 조작을 하는 스마트 기기에 익숙한 것은 당연합니다. 학년이 조금씩 올라가면서 친구들과 함께하는 과제도 컴퓨터의 도움이 있으면 좋은 경우가 생기고, 학교에서 배우는 기본적인 컴퓨터 수업때문에 엄마, 아빠의 노트북을 빌려쓰는 경우가 종종 생기더군요.


그래서 오랫동안 고심하면서 아이가 쓸만한 컴퓨터가 뭐가 있을지 찾아보았습니다. 당연히 가성비하면 데스크탑이고 집에 안쓰는 모니터도 있던차라 조립을 해서 책상에 설치하는 것을 처음엔 생각했지만, 여름 방학을 맞이하여 코딩 캠프도 가고 싶다고 하는 통에 이왕 살거 노트북으로 준비해 주자는 결정을 했습니다. 노트북은 워낙에 가성비가 안나오는 품목이라 어떤 제품을 사는게 좋을지, 그리고 선택한 제품을 어디서 가장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을지 선뜻 결정하기가 어려웠습니다.


삼성노트북5 NT500R5M-K24S 인터넷 최저가 [바로가기]




아이가 컴퓨터를 집에서 사용하면서 문제가 생기게 되면 천상 엄마가 봐줘야 하는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어려움을 해소하려면 인지도가 높고 수리 및 기술지원이 편리한 제품을 무조건 선택하는 것이 좋은 선택이었습니다. 그리고 여전히 잘 사용하고는 있지만 저가형 제품들의 내구성이 워낙에 좋지 않아 약간 돈을 더 지불하더라도 튼튼한 기종을 골라야 한다는 원칙을 세웠습니다. 마지막으로 15인치 대의 큰 화면으로 눈에 부담을 덜어주고 하드디스크나 메모리의 증설이 쉬운 모델을 선정하는 것이 적어도 고등학교 때까지 사용할 장비로 손색이 없을 거라는 판단을 했습니다.




오랫동안 고민해서 고른 것이 삼성전자에서 출시한 5 시리즈 노트북인 "삼성노트북5 NT500R5M-K24S"입니다. 무게는 조금 나가는 모델이지만 15인치 대의 큰 화면을 가지고 있고 윈도10 운영체제가 기본적으로 탑재되어 있어 FreeDOS 버전 구매후 운영체제를 별도로 구매하여 설치하는 번거로움을 없앨 수 있었습니다. 여기에 더하여, 앞서 이야기 했던 모든 조건들을 만족하면서 몇 가지 할인 혜택을 이용하여 나름 저렴하게 구매가 가능했습니다. 




후기를 살펴보니 화이트 계열의 제품은 때가 탈 것 같다는 이야기들이 있어 검은색 계열의 제품을 골랐습니다. 기본 장착되는 SSD 128GB 디스크를 늘려볼까 생각했었지만 아이가 데이터 저장을 많이 할 필요가 생기면 SATA 디스크를 추가하여 장착할 수 있기 때문에 용량을 늘리지 않고 그대로 두었습니다. 대신 선택한 판매자가 메모리 4GB 를 증설하는데 다른 판매자보다 저렴하게 제공하고 있어서 (5만원대) 별도로 구매하여 설치하는 수고를 덜기 위해 추가 옵션으로 선택하여 구매했습니다.




인텔 펜티엄 계열의 CPU 를 탑재하고 있어서 i5 나 i7 탑재 기종들과 성능차이가 있지 않을까 조금 걱정했지만 윈도10 자체가 워낙 가볍고 아이들이 사용하는 프로그램(주로 오피스 계열, 타자연습 ^^ 및 웹 브라우저)들을 구동하는데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었습니다. 제품을 처음 받고나서 윈도10 업데이트 하는 과정이 근래 오직 애플의 맥 계열만 사용하던 입장에서 무척 번거로웠지만 아이가 사용하기에는 큰 불편이 없을 것 같습니다. 



삼성전자의 공식 온라인 판매점을 통해서 구매한 덕분인지는 모르겠지만 제품 주문후 하루 반 정도만에 도착한 것은 무척 만족스러웠습니다. 카드할인과 몇 가지 포인트를 사용하여 판매 정가보다 조금 더 낮은 가격에 구매할 수 있었습니다. 아이들에게 처음 컴퓨터를 준비해 줘야 할 때, 어떤 제품을 고를지 애매하다면 말씀드린 몇 가지 기준을 세우고 선택해 보시기 바랍니다. 큰 화면과 확장성, 그리고 휴대성이 약간 떨어지더라도 튼튼한 내구성을 가진 제품. 이정도면 초등학교 학생들을 위해 충분한 기종을 선택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인터넷 최저가는 2017년 7월 기준으로 63만원선에 형성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중 제가 선택했던 온라인 공식 리셀러는 메모리 증설이 다른 판매자보다 저렴했고, 배송이 무척 빨라서 만족스러웠습니다! 더 저렴한 곳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구매했던 곳 링크 공유해 드립니다. [삼성전자 온라인 공식 리셀러 -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IT's Fun2017.05.04 12:13

모바일 마켓에 대한 시장 분위기를 나타내주는 가장 큰 변화는 모바일 퍼스트(Mobile First)에서 모바일 온니(Mobile Only)로의 변화입니다. 모바일도 중요하지만 데스크탑이 여전히 중요하다는 메세지(모바일 퍼스트)에서 데스크탑은 버려도 괜찮으니 모바일을 놓치지 말자(모바일 온니)로의 변화였기 때문입니다. 물론, 모바일 기기만 신경쓴다는 것이 합리적인지에 대해서는 갑론을박이 있겠지만 모바일을 통한 매출과 수익의 창출이 데스크탑에 신경쓰는 것에 대비하여 비용 효율적인 것은 부인하기 힘든게 사실입니다.


때문에 많은 기업들이 사례(Best Practice)와 경험을 토대로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 하기 위한 개선 작업에 많은 리소스를 투입하고 있습니다. 그렇지만 엠닷으로 대표되는 사이트의 구성과 반응형 웹 사이트 구성 사이에서 갈등이 생기고, 반응형 웹 사이트 안에서도 "정말로 모바일을 위한 최적화가 되어 있는가?"로 다시 한번 여러가지 의견이 나오기도 합니다. 




구글이 제공하는 모바일 웹사이트 속도 테스트 도구는 사용자들이 인터넷으로 접근 가능한 웹 사이트에 대하여 얼마나 모바일에 최적화가 되어 있는지 살펴보고, 최적화 되어 있지 않은 부분이 있다면 어떤 부분들을 집중적으로 파고들어야 하는지에 대한 가이드를 제공해주는 역할을 해줍니다. 물론 상세한 리포트를 제공받기 위해서는 구글을 통한 컨설팅을 받아야 하지만 큰 아젠더 (예: 브라우저 캐시의 활용, 이미지의 최적화 등) 를 뽑아내는데는 무리가 없습니다.


한국의 대표적인 포털 사이트인 네이버(www.naver.com)를 이용해서 모바일 최적화가 얼마나 잘 되어 있는지 살펴보았습니다. 아래의 수치가 절대적인 것은 아니고 구글 모바일 웹사이트 속도 테스트 도구가 테스트하는 방식에도 영향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어떤 항목들에 대하여 최적화를 하면 좋다고 가이드 하는지 살펴보는 정도로 활용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각 결과 페이지에 깨알같이 기술된 "상대적" 이라는 단어도 논란을 막기 위한 포석이라 생각되네요!



일단 모바일 친화성 점수는 100점 만점에 99점으로 아주 훌륭하다는 피드백입니다. 다만 모바일 속도와 데스크톱 속도 항목에서 저조한 점수를 받은 것이 다소 의외입니다. 네이버의 경우 모바일 단말에서 접근시 유저 에이전트(User-Agent)를 확인해 모바일 전용 페이지(m.naver.com)으로 리디렉트 하기 때문입니다. 이런 리디렉트 절차 까지도 점수 산정에 포함되는지는 확인하지 못했습니다.



상세한 항목을 살펴보면 일부 JS 및 CSS 로 인한 리소스 로딩 블러킹 현상이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개발자 도구를 이용해 워터폴 차트를 살펴보면 확인해 볼 수 있는 부분으로 많은 웹 사이트에서도 발견되는 부분이긴 합니다. 이미지 최적화는 파일 포맷에 대한 것인지 혹은 유저 에이전트(=브라우저)에 따른 최적 파일 포맷(예: webp, jpeg2000 등) 미사용에 대한 부분인지 역시 불명확하긴 합니다. 상황에 따라서는 데스크탑용 이미지를 리사이즈 형태로 사용하는 것에 대해 지적하는 것일 가능성도 아주 낮지만 무시하면 안되겠습니다. 



데스크톱 속도의 경우도 비슷한 항목들이 빨간색으로 분류되었습니다. 귀차니즘이 없다면 워터폴 차트를 한번 보고 싶다는 욕망이 가득했지만 애써 마음을 누르며 늘어난 노란색 항목들을 살펴보았습니다. 모바일 속도 항곰에서는 압축(gzip), 자바스크립트 축소, HTML 축소에 대한 항목이 초록색이었는데 데스크탑 유저 에이전트에 대해서는 노란색으로 추가 수정할 사항이 있다는 권고가 나온 것이 관전 포인트 입니다. 유저 에이전트 혹은 뷰포트에 따라 어떤 형태로 텍스트, 바이너리 컨텐츠를 보여주고 제공할 것인지 잘 결정해야 하겠습니다.



마지막으로 국내 2인자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그러나 제가 거주하고 있는 티스토리를 제공하는!) 다음의 메인 웹 사이트에 대한 성능 측정을 진행해 보았습니다. 페이지가 담고 있는 정보의 양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부분이겠지만 모바일, 데스크탑 모두 네이버 메인 페이지보다 더 높은 (그러나 둘다 빤간색인...) 점수를 받았습니다. 비슷한 레인지의 점수라 유의미하진 않겠지만 나란히 빨간색으로 저조하다는 평가를 받은 것이 의외입니다.


여러분의 웹 사이트, 블로그도 구글 모바일 웹 사이트 속도 테스트 도구로 모바일 친화도, 성능 측정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상황에 따라 달라질 수 있는 성능 지표이니 구글의 테스트 결과만으로 너무 속상해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구글 모바일 웹사이트 속도 테스트 도구로 성능 측정 해보기 [바로가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신고
Posted by 노피디

티스토리 툴바